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신조협려》는 애정의 대서사시 결정체다. ☞ 김용작품들

김용 대하 소설 작품중 또 하나 빼놓을 수 없는 것중에 하나가 영웅문 시리즈다. 이 시리즈는 80년대 고려원판으로 나오면서 광풍을 몰고온 작품들이다. 나도 고딩시절 고려원판을 통해서 접했는데 그때 감흥은 아직도 생생하다. 접해본 사람이라면 알다싶이 1부는 '몽고의 별' 2부는 '영웅의 별' 3부는 '중원의 별'로 나왔고.. 이것은 각각 사조 영웅전, 신조협려, 의천도룡기라는 이름으로 알려져있다. 이중 어느 것이 좋다고 말할 수 없을 정도로 모두 뛰어난 작품들이다.

1부 '사조'는
곽정과 황용을 통한 송,금,원 교체기의 영웅담을 그린 대하 역사 소설이라면 2부 '신조'는 양과와 소용녀의 사부와 제자 사이라는 금기를 깨고 완전한 사랑체를 그린 애정 서사시다. 그리고, 3부 '의천'은 의천검과 도룡도를 차지하기 위한 무림인들의 강호 세계의 활약과 주인공 장무기의 파란만장한 모험기를 그린 정통 무협소설이다. 이중에서 내가 이야기하고자 하는 작품은 2부 신조협려다.



왜냐하면 이 작품은 안 읽거나 안 본 사람도 다 알 정도로 소용녀라는 천하 절색이 나오는데.. 바로 유역비라는 여배우의 미모와 가녀린 포스에 인기를 끈 작품이다. 어찌보면 책보다 드라마가 더 인기를 끈 작품일지도 모르겠다. 책을 통해 상상으로 그렸던 소용녀의 모습이 2006년 40부작으로 나온 작품을 통해서 포텐을 터트렸다. 여기서 양과역은 황효명이 열연했는데.. 둘의 그림은 너무나 잘 어울렸고 그들의 사랑 이야기에 많은 이들이 가슴 아파하고 분통해 마지 않았다. 특히 윤지평이 이넘 때문에.. ㅎ

이렇게 무협소설사에 새로운 이정표를 만든 김용의 신조협려의 주제는 이것이다.  "세상 사람들에게 묻노니, 정(情)이란 무엇인가?"의 화두를 던지며 사부와 제자 사이의 금기를 깨고 완전한 사랑을 이루고자 했던 양과와 소용녀의 이야기는 단순한 무협의 차원을 넘어선 애정의 대서사시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즉, 무협소설이지만 작품 전체를 아우르는 키워드는 무공 대결이 아니라 사람과 사람 사이의 정(情)이다. 그 정도 애틋하고 찢어질 듯한 감정을 안겨주니 신파 무협소설의 경지를 끌어올린 작품인 것이다.

물론, 그 속에는 1부 사조영웅전에서 등장했던 곽정과 황용, 동사, 서독, 남제, 북개, 주백통등 고수들과 협객, 악인들이 얽히고 설키며 양과의 소용녀 사이를 가만 두지 않는등 극의 재미를 돋으며 많은 찬사를 받은 작품이기도 하다. 이렇게 책을 통한 감흥도 감흥이지만 2006년 40부작은 처음 출시되고 나서 2년전 부터는 중국 사극과 무협 전문 케이블 채널인 ABO, 중화TV, 칭TV, TVB에서 돌아가며 방송해 주었던 단골 아이템이다. 나도 2년전 ABO를 통해서 보았고, 지금은 TVB가 매주(월-금) 하루 두편씩 방영하고 있다.
http://tvb.co.kr/program/program_view.php?idx=61

미처 못 보신 분들은 김용의 신무협소설중 최고 역작 중 하나인 신조협려를 통해서 애간장을 놓이는 무협 애정 스토리인 정의 세계로 빠져보자. 그것은 어찌보면 무공을 벗어난 무공을 그린 예술적 승화로 두 남녀의 사랑이 단순한 사랑을 넘어선 얽히고 설킨 애정의 실타래를 풀듯 인간사의 희로애락을 펼쳐 보인다. 이 가을이 가기전 본 작품을 통해서 가을 분위기를 만끽해 보자.. 아.. 역비 꾸냥~~






덧글

  • RocknCloud 2009/10/24 12:22 # 답글

    저도 김용선생이라면 게거품이 발생하는 사람인데요. 책과는 또다른 느낌의 극화를 가끔 보곤해요.
    2006 신조협려는 보다 말았어요.
    재미 없어서가 아니라, 너무 몰입한 나머지, 소용녀가 숲에서 안타까운 일을 당할때부터는 울화가 치밀어서 도저히 보지못하겠더라구요.
  • 엠엘강호 2009/10/24 13:14 #

    아마도 그 장면이 신조협려에서 가장 거시기한 장면이긴 하죠.. 그런데, 너무 몰입을 하셨나 보네요.. 다 보질 못하셨으니.. 그런 윤지평이 신발넘이 됐지만 부럽기도 하고.. ㅎ 이후론 소용녀가 인간 세계에 눈을 뜨게 되면서 아스트랄하게 극이 전개되는데.. 지금 봐도 걸작은 걸작입니다.
  • 춘듣보 2009/11/27 20:46 # 삭제 답글

    06 신조협려..저처럼 신조협려를 좋아하지 않았던(아니..몰랐던..그 재미를..) 사람들도 가장 재밌는 작품으로 신조협려를 꼽게 만드는 그런 드라마..^3^;;

    제 친구 중에도 위 RockinCloud님처럼 그 부분부터 안본 친구가 있었죠...ㅋ
  • 엠엘강호 2009/11/28 02:15 #

    그래서.. 달래 명작이 아니죠.. 情에 대해서 제대로 파헤진 무협드라마라 봅니다.
    여담으로.. 김용작품은 무협이전에.. 인간에 대한 각종 고찰이 있다는거.. 그건 아는 사람만 알죠..
  • 길벗 2011/02/18 10:55 # 답글

    이거 감수성 예민한 어린시절 봤는데, 암연소혼장 대목에서 울컥했던 기억이 납니다. 그때 실연당해서 밤에 칼들고 산에서 설칠때라서리,, 그 불면의 밤에 나를 지켜주었던 양과의 사랑이었죠. 저도 검법하나 만든다고 미친듯이 검을 휘둘렀던 기억이 새롭네요.
  • 엠엘강호 2011/02/18 17:08 #

    후훗.. 그런 분들이 당시에는 솔찮이 있었던 게.. 그만큼 김용의 신조협려가 끼친 영향은 지대했죠..
    윤지평이 신발 넘으로 뭇매를 맞는 등..ㅎ 아무튼 신조협려의 양과와 소용녀 너무 생생하네요..
  • 신조협 2011/11/23 15:27 # 삭제 답글

    다른 작품도 훌륭하지만 신졸협려는 그 중에서도 백미라고 감히 말할 수 있습니다. 잘 쓰셨네요^^
  • 엠엘강호 2011/11/24 08:24 #

    신조협려 팬이라면 더욱더 백미라고 느낄 수밖에 없는 영웅문 2부.. 근데 잘 쓰긴요.. ~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85116
715
11980058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