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실록대하소설 <여황제 측천무후> & 소설 <강태공> ☞ 북스앤리뷰






칭TV '여황제 무측천' 방영으로 좀더 알고자 간단한 평전 하나를 저번주에 샀었는데.. 그 평전 소개글 포스팅을 통해서 덧글에 '태리님'이 언급하면서 찾게된 책이다. 이 책은 원백대著의 측천무후 6권짜리 실록 대하소설로 소설적 재미는 물론 실록에 입각해서 당시 당나라의 정치, 사회상이 제대로 반영된 작품이라는 평이다. 태리님 평가에 의하면 말이다.

그래서, 구할려고 보니 새책은 이미 없고 중고로 알아본 결과 본 작품은 80년대에 출간돼서 89년 성도문화사판 6권짜리다. 가격은 북코아에서 2만원에 업었다. 정가는 당시 가격으로 전질 3만원으로 나름 귀티나게 종이각 양장본이 말해주듯 소장가치도 좋다. 하지만 20여년전에 나온 책이라 글씨가 깨알같다는거.. 마치 80년대 고려원판 영웅문 시리즈를 보는듯 하다. ㅎ

암튼, 당나라 초엽으로 서기 628년 측천무후의 출생부터 이야기의 서막을 여는 본 작품으로..
진정한 희대의 여걸 측천무후와 당시 당나라의 흥미진진한 정세를 소설같은 실록으로 만나보자.





그리고 북코아에서 몇달전부터 리스트에 그냥 담아놓은 책이었는데.. 위의 측천무후와 함께 같은 판매자가 파는 책이라 켵가지로 이참에 그냥 업어온책.. 가격은 아주 싸게 4권을 6,000원에 업었다.ㅎ 물론, 강태공 이야기는 아주 아주 먼나먼 이야기라 전설로 치부되곤 하는데.. 사실 그를 빼놓고서는 은(상)나라 말과 주나라 초기 즉, 상주혁명기를 이야기 할 수 없다.

물론, 나는 예전에 '미야기카니 마사미쓰'의 중국 고전 소설 시리즈중 '태공망' 세권짜리로 이미 맛을 보았는데.. 그 작품은 태공망의 어린 시절부터 강족 출신으로 여러가지 역경을 헤쳐나가는 로드 무비식으로 모험담을 펼쳐내며 상주혁명기를 그려낸 작품이었다. 그리고, 본 작품은 원래 중국 작가가 쓴 역사 소설로 국내 작가 김택원이 평역하면서 90년에 발간된 혜서원판이다.

특히 본 작품은 중국의 유구한 역사에 한 획을 그었던 강태공을 원작자와 평역자는 4반세기가 넘는 세월 동안 충분한 분석과 고증을 해가며.. 이러한 강태공의 정치사상을 소설화하면서 작금의 혼란스럽고 치열한 삶을 살고 있는 현대인들에게 진정한 처세술을 보여주고 있다는 자평이다.

뭐.. 세월을 낚던.. 인생을 낚던.. 역사를 낚던.. 강태공은 그래서 동양 사상에 대부격임에 틀림 없을 것이다. 나름 미마의 '태공망'을 읽어보면 말이다. ㅎ



덧글

  • 밋첼 2010/01/20 21:31 # 삭제 답글

    세월을 낚는 강태공.. 이란 문구를 늘 좋아했었습니다.

    마지막 문장에 남기신.. "세월을 낚던.. 인생을 낚던.. 역사를 낚던.." 이라는 표현 덕분에 한번 더 생각하게 되었네요^^

    세월이 흘렀을 때.. 과연 나 자신도 그럴 수 있을까.. 싶습니다..
  • 엠엘강호 2010/01/20 21:54 #

    그게 바로 강태공 태공망의 모토죠.. 수십년을 떡밥없이 세월을 낚더니만 서백창 눈에 띄워 강호의 세계로 입문하고 상주혁명기를 이끈 중국사에 길이 아니 동양사에 한획을 그은 인물.. 그는 세월을 낚았다 하지만 이미 인생.. 아니 역사를 만들었을지도 모르죠.. ㅎ
  • 태리 2010/01/22 10:28 # 답글

    측천무후 책이 몇번 재판됐었나봐요.. 제가 갖고 있는 것은 여자 그림 그려진 촌스럽고 조악하고
    알록달록한 표지인데..;(도서관에서 본 버전이기도 하고) 이게 또 90년대 중반쯤에 sbs에서 '측천무후' 방영할 때 재판됐었나봐요. 표지가 그냥 꽃무늬인 5권(이건 편집해서 5권분량으로 맞췄는지 5권이 마지막)이 있기도 하고.
    원래 도서관에서 본 것과 제가 소장중인 게 표지도 내용도 똑같은데 아주 조금 다른 부분이 있어요. 1권쯤에 소설적인 부분이 제가 갖고 있는 버전이 좀 더 들어간 정도..(당태종과의 첫날밤이라든지) 그리고 도서관 버전에서 아주 상세하게 나와있는 당태종과 당고종의 황자와 공주 계보도 없고. 제1황자-이름-생모의 이름 순으로 나와있어 참 유용한 자료인데 말이죠. 아쉽긴 하지만 그래도 뿌듯한 마음으로 소장중입니다^^
    근데 전 표지 보고 세로쓰기인줄 알았어요;; 굉장히 오래되어 보이는..
    재미있게 읽으시길 바래요^^
  • 엠엘강호 2010/01/22 11:24 #

    네.. 이 책을 사기전에 보니.. 원작자 원백대 작품으로 최초로 국내에 평역된것은 86년 동아서원판이었고.. 이후 89년에 성도문화사-성도-보람 이런 순으로 계속 출판사만 바뀌면서 재판된 베스트셀러더군요..

    말씀하신 태리님이 소장중인것은 보람판 5권짜리 같습니다만.. 제건 89년 성도문화사판인데 그림 일체없고 무측천 출생부터 이야기가 전개되더군요.. 그런데, 글씨가 깨알같아서 읽을려면 돋보기를 쓰고서야..ㅎ 암튼, 20여년 작품이라 소장가치는 좋다고 봅니다만.. 언젠가 날 잡고 읽어야죠..
  • 이준님 2010/01/26 14:28 # 답글

    동아서원판은 무려 신문 하단 광고도 했었죠. 여자가 노려보는 삽화가 압권이었습니다. 꽤 무서웠죠. 광고 문구는 거의 악녀 포스..
  • 엠엘강호 2010/01/26 14:46 #

    당시 출간시 꽤 반향을 일으킨 책이었군요.. 광고 뿐만이 아니라 작품의 퀄리티도 좋았으니까 계속 재간되었을거고.. 그런데, 그런 삽화라면 제가 산 전질에 종이각도 그런 비스무리한 표정인데.. 절대 선한 포스는 아니라는..ㅎ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693
629
12073842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