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공자 춘추전국시대 - 역시 공자님은 지략가가 아니었다. ☞ 영화이야기



공자님이 누구던가? 춘추시대 노나라가 낳은 아니 중국이 낳은 아니다 동양이 낳은 대성현 아닌가.. 그런 공자가 영화로 만들어지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런데 이 영화 예고편에서 나오는 전투씬에 기대해서 보러 갔다가는 낭패당하기 십상이다. 물론, 개봉전부터 이야기들이 분분했다. 아니 책상물림 대성현 공자가 무슨 전쟁 영웅 지략가야 너무 오버아니야.. 공자의 삶이 영화로 그릴만한게 있나등..

하지만 사서의 기록처럼 열국지 한 두번 읽어보신 분들이라면 그가 주유천하 하기전에 노나라의 삼환(계손, 맹손, 숙손) 세력의 전횡에 맞서 대사구(大司寇)에서 국상(國相)까지 올라 반란 세력에 맞선 일과 노나라를 떠나 10여년간 주유천하 한 일은 유명하다. 이에 대해서 예전에 공자에 대해서 정리한 것이 있는데 참고해 보시길..

http://mlkangho.egloos.com/9529051

결국, 영화는 어디를 선택했나면 바로 후자쪽이다. 즉, 천하의 지략가로 그려서 오버하지도 않았고, 그의 삶중 수 많은 제자들을 거느린 중반 이후시절부터 죽을때까지 그린 일종의 다큐같은 전기영화다. 그런 대성현 공자(孔子 B.C 552~479) 의 모습을 윤발이 형님이 맡으며 포텐을 터트렸는데.. 먼저, 영화의 시놉시스는 이렇다.

천하통일을 위한 열망으로 전쟁이 난무하던 춘추전국시대에 노나라의 왕 ‘노정공’은 당대 최고의 책략가 ‘공자’를 등용해 무너져가는 왕권의 부활을 노린다. 뛰어난 지략과 강력한 카리스마를 발휘하며 수많은 전쟁과 내란으로 절체절명의 위기에 빠진 노나라를 구하는 공자! 그러나, 혼란의 시대, 끝없는 전쟁 속 공자를 탐하는 많은 나라와 그를 시기하는 무리로 인해, 공자는 곤경에 빠지게 되는데...

이렇게 시놉시스도 공자를 최고의 책략가, 지략가로 말하지만 그것은 옳지 않다. 지략가로 나온것이 아니라.. 당시 공자가 관직에 있을때 모습을 그린 상황인 것이다. 초반부터 영화는 아주 진중한 맛을 보여준다. 잔잔한 찻잔속 물결이 치는 모습으로 말이다. 또한 고대 중국의 기원전 500년 전후의 모습이 그대로 재현했다. 절대 세련되지 않은 고대의 그림이 동화되게 만든다. 그러면서 당시 노나라 군주 정공은 삼환 세력앞에 사실 허수아비.. 특히 계손 세력의 수장 계손사(계환자) 이분의 포스가 아주 쩐다. 자신이 죽는 순간까지도 아래 그림처럼 말이다.



그러면서 대사구에서 국상까지 오른 공자를 견제하는데.. 그러면서 공자가 펼친 지략은 초반 순장당할 뻔한 아이를 구하고, 제나라 경공과의 회동에서 입심으로 노나라가 잃은 땅 찾고, 삼환이 거느린 세가지 성(삼성)을 허무는 일 정도인데 이것이 계손사의 책략에 도중에 중단된다. 특히 성을 허무는 씬이나 나중에 제나라와 전투씬 이렇게 볼만한 비주얼은 사실 2-3개 정도로 더군다나 짧고 거기서 공자가 한 일은 큰 북치기 정도다. ㅎ

그리고, 전투씬에서 화살이 빗발치는 모습은 주윤발이 주연했던 영화 '황후화'를 보듯이 그대로 재현됐고 대신 공성전은 CG티가 너무 나는게 흠이다. 암튼, 영화적 스펙타클한 비주얼을 기대하면 실망이 클 수 있다. 영화는 하지만 중반이후 부터가 볼만하다. 바로 노나라에서 삼환 세력의 거두 계손사의 책략으로 쫓겨나 주유천하 한일.. 홀연히 떠나지만 어디 제자들이 가만히 있겠는가.. 당연지사 예수의 제자들처럼 모두 따라나서게 된다.

그러면서 당시 춘추제후국들 위나라, 정나라, 진나라를 도는데.. 위나라에서는 위영공 집권시절 군부인 '남자'가 공자를 유혹 아니 가르침을 받으며 짧게 나온다. 사조영웅문 황용으로 유명한 주신이 큰 역할이 아니라는 사실.. ㅎ 이후에도 여러나라를 도는 과정에 노나라가 제나라에 먹힐 위기에 처하자 이제는 늙어빠진 계손사가 공자를 쫓아보낸 일을 후회하지만 늦었다. 그래도 노나라는 끝까지 버틴다. 

그런데, 영화의 하이라이트는 중반이후 두 군데가 눈길을 확 끈다. 이제는 거의 늙은 공자가 겨울에 제자들과 강가의 얼음판을 걷다가 마차가 물에 빠지면서 그가 기록한 죽간들까지 빠지자 그의 수제자 '안회'가 위험을 무릅쓰고 물속에 들어가 죽간을 건져내며 끝내 목숨을 잃는다. 역사적으로 안회가 어떻게 죽었는지 모르겠지만.. 공자보다 먼저 저 세상으로 간 안회를 보내며 공자는 엄청 통곡했다고 하니 여기 영화속 공자도 만만치 않다. 그리고, 또 수제자중 '자로'는 위나라로 출분하게 됐는데 전장에서 장렬히 생을 마감하게 된다.

이렇게 아끼는 제자들을 잃고 이제는 힘이 빠진 공자에게 다시 계손사가 화해의 제스처로 그를 불러들이니.. 공자는 기꺼이 받아들이고 기원전 484년 노나라로 들어온다. 그런데, 그때 본국에서 돌아오는 길목 노나라 성문앞에서 큰절을 올리는 씬에서 순간 뭉클한 그림을 연출한다. 역시 윤발이 형님이다. >.< 그러면서 영화 초반 늙은 공자가 자신의 전적을 회상하듯 다시 그 모습으로 돌아온다. 그러면서 말한다. "내가 후세에 남긴 책은 나를 이해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고 또 나를 오해할 수도 있겠다." 하며 생을 마감한다. 기원전 479년에 말이다. 

영화는 이렇게 공자의 삶을 역사적 기록대로 딱 크게 둘로 나누어 그렸다. 노나라에서 삼환 세력의 전횡앞에 관직 생활을 한 기록과 쫓겨나고 주유천하하며 아끼는 두 제자 안회와 자로의 죽음.. 그리고 본국으로 다시 돌아와 정사에는 관여를 안하고 가르침과 책 정리에 몰두한 그림들을 연도별로 언급했다. 또한 영화에서도 전반적으로 공자가 계속 외친 아니 그가 남긴 가르침 바로 仁과 禮의 정신으로 삶을 사는 메세지를 계속 던져주었다. 

결국, 이 영화는 공자의 삶을 블록버스터, 스펙타클이 아닌 그냥 공자의 중반 이후의 삶을 영화적 다큐같은 그림으로 그려냈다. 그래서 영화 포스터 홍보처럼 제갈량도 울고갈 천재 지략이라는 떡밥을 던졌지만 지략대신 그의 생애를 조망한 영화다. 물론 공자역 윤발이 형님의 포스는 덤이다. 내 눈에 그가 바로 공자였던 것이다. 

그래서, 역사물 좋아하시는 분들에게는 나름 괜찮은 영화라 할 수 있지만..
대신 적벽대전류를 기대하시면 분명히 실망할 수도 있으니 주의바랍니다. ㅎ






덧글

  • LVP 2010/02/12 01:52 # 답글

    그래도 공자가 장풍을 쏘거나, 비행을 하지 않은 게 어딥니까?? (!?!?)

    갑자기 생각난건데, 그 80화짜리 삼국지(三国演义)는, 그래도 현실적이여서 '중국영화'치고는 역사물같았던 기억이 나는군요 'ㅅ'
  • 엠엘강호 2010/02/12 02:07 #

    포스터만 보고가면 칼찼으니 전장에서 적을 단칼에 무찌를줄 알았죠.. 그냥 공산유 반란으로 공성전때 성위에서 북만 치셨다는.. ㅋ 그러면서 죽은 병사들을 보고 눈물을.. 암튼, 초반은 그가 공직 생활 한 얘기이고, 후반은 노나라 떠나서 개고생한 주유천하가 사실 볼만합니다. 진문공도 울다갈 정도로 말이죠.. 순간 뭉클하기도 하고.. 윤발이형 연기 아직 죽지 않았더군요.. >.<

    그리고, 말씀하신 94년작 삼국연의는 지금도 삼국지 고전중 잘 만든 역사물이죠..
    그래서, 올해 나올 비주얼의 신 삼국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특히 여포역 하윤동 기대중..ㅎ
  • 태리 2010/02/12 04:22 # 답글

    오오.. 보셨군요+_+ 저도 오늘 봤습니다! 근데... 늦어서 앞부분 10분 놓치고, 갑자기 일이 생겨 뒷부분 1시간 정도를 못봤어요ㅠㅠ 공자가 노나라에서 쫓겨나는 부분까지만 봤습니다.
    그래서 질문인데요.. 계손비 역의 육의요... 그 뒷부분에 더 나오나요?+_++_++_+ 그러니까 제가 본 부분에선 좀 뿜겼던 첫등장씬(육의씨..;)과 계손사가 고기 썰던 장면에서 잠깐, 계손사와 마차 타고 가는 장면 하나 밖에 없었거든요. 혹시 뒤에 더 나오나요?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주요인물 포스터까지 큼지막하게 있는데 저거 나오고 치운다는 건 뭔가..(아니, 한국개봉판에서 짤렸을수도 있지만). 수염 붙이고 나온 사진도 있고 하니. 혹시 뒤에 더 나오나요?
    이건 어째 계손사 조카는 계손사 옆에 붙어 왕창 나오는데, 아들은 엇따 치웠는지..ㅠㅠ

    지금 못본 부분들 때문에 한번 더 보러 가야할까, 말아야 할까를 고민 중인데.. 아무래도 볼까 싶습니다. 뒷부분이 앞부분보다 더 나을 듯하네요. 특히 엠엘강호님이 말씀하신 장면들.
    게다가 주신 남자 나온 장면을 첫등장 씬 하나밖에 못 봐서 속상합니다ㅠㅠ 제가 워낙 주신 빠이긴 하지만, 첫등장 장면에서 감탄과 멍때림을..; 특히 전 주신의 목소리를 좋아하거든요. 허스키하지만 낭랑하게 울리는 그 목소릴 대형스피커로 들으니 감동스러웠습니다ㅠㅠ

    전 딴 것보다 개미떼 군중씬 보면서 중국이 인건비가 요즘 올랐나 싶었네요. 이전까지는 저런 개미떼 군중씬에서 실사로 대규모 엑스트라 동원했을텐데 말이죠-.- 불씬도 그렇고. 역시 불씬은 '적벽'의 포스를 못 따라오는 듯.
    어느 분의 평마따나 돈을 엄청 들였을텐데 돈 들인 티가 안나서.. 뭐라고 욕하긴 해도 장예모는 돈 들인 티는 확실하게 뽑아줬는데 말이죠. '공자'의 감독'인 호매 감독의 전작이 '한무제', '옹정황제'인데, 그래서 그런가 '공자'는 영화라기보다 드라마적인 호흡이 더 느껴졌어요. 아마 호매 감독의 드라마 '공자'였다면 지금보다 재미있고 주제도 확실한, 더 볼만한 작품이 됐을 거라 생각합니다.
    게다가 갈등들이 너무 쉽게 풀리는 것도 좀......
  • 엠엘강호 2010/02/12 09:50 #

    아이고 이런.. 그럼 영화를 반만 보신거네요.. >.< 우선, 질문에 답드릴께요..
    우선, 계손사 아들 계손비 육의 이 친구 아비못지 않게 포스 좋더군요.. 생긴것도 샤프하고.. 말씀하신 씬과 함께.. 뒤에서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즉, 계손사가 늙어 이제는 공자를 불러들일려고 할때 전령으로 공자를 찾아 나서 돌아와달라 드립치는데.. 아주 정중하게 모셨죠.. 극초반 활약한 계손사 조카와는 틀리게..ㅎ

    역시, 앞부분 보다는 뒷부분이 어떻게보면 지루할 수 있지만 우리가 생각해온 공자의 모습, 즉 제자들과 주유천하 그림이 잘 표현됐다고 봅니다. 그리고, 주신은 위나라에 찾아온 공자와 대화하다 그의 가르침 한방에 훅가며 인사만 올리고 끝.. 좀더 나올 줄 알았는데 저도 좀 아쉽더군요.. ㅎ

    그리고 전투씬 문제.. 사실 제나라 회동때 군대 이동 완전 CG에 개미떼가 정말 맞겠네요.. 불씬도 그렇고 확실히 '적벽대전'의 전투씬과는 좀 차원이 다릅니다. CG티가 나서 실사같지 않았죠.. 대신 성벽 허무는 씬은 좀 볼만했지만.. 이것도 CG스러워서.. 암튼, 이런 비주얼쪽은 꽝이고.. 대신 영화적 스펙타클대신 말씀처럼 드라마적으로 진중하게 그려낸 작품이라 봐야겠죠.. 그리고, 계손사와 공자의 갈등도 쉽게 풀렸죠.. 짧은 시간에 담아낼려고 하니.. 그래서, 이런걸 전작 '한무제' 58부작처럼 그리면 아주 쩔텐데 말입니다.ㅎ
  • 태리 2010/02/12 04:24 # 답글

    참, '삼국'은 5월에 방영예정이랍니다. 언제는 설쯤이래놓고..ㅠㅠ
    근데 '공자' 보고나니 '삼국'의 진건빈(계손사) 조조가 기대되더군요. 나름대로 괜찮을 거 같습니다.
  • 엠엘강호 2010/02/12 09:53 #

    아하.. 따뜻한 오월에 나온는군요.. 엄청 기대됩니다. 으...
    그리고, 이번 영화를 통해서 계손사 그분 '진건빈'.. 공자에서도 악역이면서도 나름 카리스마가 아주 좋더군요.. 이번 신 삼국에서 조조라니.. 벌써부터 포스가 느껴집니다.
  • 태리 2010/02/12 05:11 # 답글

    덧글 수정이 안 되니 계속 덧글만 늘어나는군요ㅠㅠ 엠엘강호님이 말씀하신 것처럼 사극영화로 보면 괜찮습니다. 문제는 홍보를 적벽대전스럽게 해버려서 관객들이 스펙타클한 전쟁영화 내지는 제갈공명처럼 부채로 호풍환우하거나, 열라게 머리 굴리는 지략의 대결 이런 식으로 기대하고 갔다 뭥미-.-할 수 있다는 거죠. 사실 기대의 방향과 초점을 다른 데 맞춘다면 충분히 볼만한 영화일 수 있는데, 스펙타클과 지략 어쩌고에 둔다면 '낚였군하'를 부르짖으며 좌절, 졸랭 재미없는 영화라고 폄하할 수 있다는 게 문제인 거죠. 아무래도 다시 보러 가야겠습니다. 정작 전 봐야할 부분을 못 본 거군요ㅠㅠ 내일이라도 다시 갈까...

    그런데 전 이걸 호매 감독이 드라마로 찍었다면 몇몇 덜컹거리는 듯한 부분이 매끈하게 보완되어 더 잘 나올 거 같기도 합니다. 한무대제나 옹정황제 처럼요. 그렇잖아도 지금 공자 드라마가 제작중인데 그건 어떨까 싶거든요. 윤발 공자 보고나니 아무래도 그 쩌는 포스가 워낙 막강한지라..;ㅁ;
    아무튼 엠엘강호님 리뷰 보니 못 다 본 공자를 꼭 다시 봐야겠다는 생각이 불타오릅니다+_+ 아무리 육의 계손비가 안 나온대도 언제 다시 극장 큰 화면으로 육의 얼굴 볼 날이 있을까 싶기도 하고..;

  • 엠엘강호 2010/02/12 10:17 #

    네.. 사극 드라마적 영화라면 보기에 좋습니다. 대신 홍보 포스터 모습과 문구, 예고편에 펼쳐진 전투씬을 기대하시면 정말 뭥미 수준.. ㅎ 하지만 '공자'를 대성현으로 알고 그는 지략가가 아니었음에 다시 한번 확인하고 싶다면 볼만합니다. 분명 지루한 부분도 있지만.. 더군다나 주유천하시 윤발이 형님 연기로 가슴 울림이 좀 있었죠..

    그래서, 이런건 영화보다는 40여부작으로 한무제처럼 드라마 사극으로 만들면 더욱더 괜찮을 것 같습니다. '한무제' 보세요.. 얼마나 쩔었습니까.. 아직도 그 감동과 영상미는 ㅎㄷㄷ.. 그런데, '공자'가 사극드라마로 나오나요.. 이번 호메 감독이 만드는 건가요? 이런.. 볼만하겠는데요..

    암튼, 놓친 계손비 육의때문이라도 다시 보세요.. 제나라 전투때 성벽에서 얼굴 포스 날리고.. 주유천하중인 공자 찾아가 무릅꿇고 사죄하는데 멋지더군요.. 암튼, 이 친구가 이번 '신 삼국'에서 제갈량 맞죠.. 기대됩니다.
  • Wishsong 2010/02/12 09:14 # 답글

    예고편만 보고 "예수님이 300 찍을 기세의 영화인가!" 라고 생각했는데(...)
  • 엠엘강호 2010/02/12 10:19 #

    낚이신 겁니다. 그런 기세는 병사들 독려하는 차원에서 큰 북만 치셨죠..ㅎ
    암튼, 요지는 이겁니다. 예고편대로 제갈량을 능가하는 공자를 원하셨다면 실망.. 그래도 어떻게 공자가 지략가야.. 앞부분 삼환세력앞에 관직 생활 이야기와 뒷부분 개고생한 주유천하로 그린 드라마적 영화입니다. 물론, 공자님의 가라사대는 계속 됩니다. 인과 예를 잊지말고 중시하거라~~
  • ....... 2010/02/12 12:37 # 삭제 답글

    백발만 총총한 안회는 병으로 요절했고 돈많던 자로는 역모에 얽혀서 인간젓갈 안됐었나?
  • 엠엘강호 2010/02/12 13:30 #

    안회의 죽음에 대해서 공자는 특히 통탄해했다는데.. 병사였나요.. 여기서는 극적 요소를 위해서 죽간을 구하는 사고사로 그렸는데.. 얼어붙은 시체를 안은 공자의 그림이.. 그리고 자로는 원래 무뢰한이었는데 공자가 거둬 주면서 그의 제자들중 나이가 제일 많았다죠.. 무예 실력도 뛰어나 결국.. 위나라에 관직받아 출분했는데.. 그곳 전장에서 죽었다고 합니다. 여기서도 그렇게 그렸고요..
  • 소시민 2010/02/12 17:54 # 답글

    안회는 학문이 뛰어나 안자라는 존칭으로도 불리는것 같더군요.

    그러고보니 어릴적 본 어떤 만화에서(정확히는 기억나지 않습니다.) 잠을 '안자'고 열심히 공부해서

    안자라고 불리는게 아니냐는 개그(?)가 등장한걸 본 기억이 나는군요...
  • 엠엘강호 2010/02/12 18:58 #

    그래요.. 전.. '안자'라 하면 제나라 명재상 안영(평중)이 생각나는데.. 그의 학문을 집대성한 책도 '안자춘추'고 읽었던 책 미야기타니 마사미쓰 역사 소설책 3권도 '안자'였고요.. 또 공자랑 동시대 인물로 나이가 더 많은 안영이 공자 좀 깠죠.. 너무나 격식을 차린다면서..ㅋ 그런데, 소시민님 일화도 재밌네요.. '안자'고 열심히 공부해서 안자 '안회'다.. ㅎ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45113
761
11981013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