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상품권으로 지른 세권의 책과 '교통경찰의 밤' ☞ 북스앤리뷰





책을 사게 되는 경우 나름 이유들이 있는데 이번에는 덕혜옹주 리뷰쓰고 받은 yes24 3만원 상품권으로 질렀다. 만료일이 어제(18일)부로 끝나기에 안 쓸수가 없는 상황..ㅎ 그래서 이렇게 질렀지만 기존 장바구니에 고히 담아두었던 책들이다. 그런데, 이번의 테마는 역사다. 하나는 미국역사, 세계사, 그리고 한국역사다. 그림은 아직 책이 안와서 실사 대신 이미지로.. ㅎ 

미국 역사는 몇주전 타계한 미국의 살아있는 진보 역사학자 하워드 진이 쓴 <살아있는 미국역사>로 두꺼운 민중 저항사의 다이제스트판이라 할 수 있는 책이다. 또 하나는 세계사를 순서대로 정리한 책은 아니고 <세계사를 움직이는 다섯가지 힘>을 작가가 뽑은 주제별 욕망, 모더니즘, 제국주의, 몬스터, 종교로 접근한 인문 교양서다.

그리고, <뉴라이트 사용후기>는 말 그대로 뉴라이트 우익 세력을 까는 책 아니 좌익도 같이 까며 상식인을 위한 역사 전쟁 관전기로 한국 근현대사의 가열찬 보고서로 알고 있다. 과연 어떨지..



이렇게, 세권의 책은 상품권으로 질렀고, 또 하나의 책은 운좋게 인터파크 서평단에 당첨된 일본 미스터리의 거장 '히가시노 게이고'의 최신작 <교통경찰의 밤>이다. 이분이 그 유명한 <용의자 X의 헌신>으로 나오키상 수상하고 영화화됐고, <백야행>으로 히트치며 국내에도 작년에 영화화 된 작품을 쓴 작가다.

오늘(19일) 받자마자 곧바로 읽기 시작했는데.. 교통사고를 소재로 한 여섯 편의 연작이 담겨져 있다. 앞 표지부터 그로테스크한게 끌리는데.. 과연, 일상처럼 다가오는 교통사고 속에 무슨 이면이 담겨져 있을까.. 달리는 흉기 안에서 펼쳐지는 아찔한 공포의 향연을 맛보자. ㅎ





덧글

  • 소시민 2010/02/19 18:46 # 답글

    미국민중사와 뉴라이트 사용후기는 저도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빠른 시일 내로 읽어

    봐야겠군요...
  • 엠엘강호 2010/02/19 18:57 #

    아.. 네.. 소시민님과 저랑 책 보는 눈이 비슷한거 같은데요.. ㅎ 암튼, 전 이것을 끝으로 앞으로 책 지르는거 자제하고 서평단으로 읽게되거나 기존에 사서 못읽은 책과 얼마전 컬렉한 펭귄클래식 고전으로 당분간 달릴 예정입니다. ㅎ
  • 어릿광대 2010/02/20 17:20 # 답글

    다음달이나 이번달에 여유가 더된다면 역사쪽도 한번 질러보고싶네요 ㅠㅠ
  • 엠엘강호 2010/02/20 20:09 #

    그래요.. 역시 은근히 책 지르는것도 중독이긴 하죠.. 전 자제하고 기존 책과 펭클로 갈겁니다. ㅎ
  • 투유 2010/02/22 12:02 # 삭제 답글

    부러워요. 만 권의 책을 읽으면 세상이 보인다더니
    제 책자에 꽂힌 책을 보니 민망하네요
  • 엠엘강호 2010/02/22 12:42 #

    부럽긴요.. 그런데, 만 권의 책을 읽으면 세상이 보인다니..
    저도 아직 멀었습니다.. 투유님이 민망하시긴요.. >.<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28123
1060
12020699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