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시크릿> vs. <백야행> 동상이몽 스릴러? └ 한국영화들



영화 전문가가 아니어도 그냥 영화를 좋아하는 이라면 '스릴러' 장르하면 딱 오르는 것이 있다. 바로 범인이다. 즉, 그 범인을 어떻게 잡느냐다. 그러면서 그 범인을 잡는 과정속에서 펼쳐지는 긴박함과 몰입감이 스릴감을 주기에 스릴러가 아니겠는가.. 물론, 거기에 마지막 반전까지 더한다면 금상첨화다. 그런면에서 스릴러라는 장르는 충분히 메리트가 있고 보는 이를 확 끌게 만드는 매력이 있다. 하지만 반대로 그렇지 못할때에는 정말 시망할 수 있으니.. 여기 작년에 후반기를 강타한 두편의 우리영화 스릴러가 있다.

먼저, 시크릿.. 개인적으로 류승룡 배우의 카리스마적 매력을 좋아하는지라 기대를 했는데 여기 극중에서 분연한 조폭 두목 재칼역.. 너무 힘이 들어갔다. 그렇게 올빽에 큭큭 소리 안내고 목소리 안깔아도.. 기본 페이스가 있는지라 자연스럽게 했으면 더 좋았을텐데.. 아쉽다. 그러다보니 형사역의 차승원도 힘이 들어가 너무 뻣뻣해 보이고, 그런 그를 괴롭히는 동료형사역 박원상도 너무 샤우팅이다. 그리고 차승원의 아내역 송윤아는 무언가 비밀스런 부인의 모습을 자아냈지만 그냥 우울증 환자로 밖에 안 보인다.

줄거리는 대충 살해현장에 자신의 아내의 물건들이 발견되자 깜놀한 차승원이 증거물을 치우느라 급급.. 하지만 이를 옆에서 지켜보고 이용하는 범인은 전화로 그의 아내를 성적으로 유린하며 차승원을 궁지로 모는데.. 그러면서 펼쳐지는 살인 용의자 감추기와 범인 찾기의 연속 게임이다. 그 범인을 찾는 이는 또 다른 두목의 재칼도 동참하게 되면서 그들의 충돌은 이미 명약관화한 일.

이렇게 전개되는 설정등의 상황만봐도 충분히 스릴감을 줄 수 있는 그림인데 전혀 스릴감이 오지 않는다. 뭐랄까.. 각 캐릭터간이 따로 노는 느낌이고 마지막 해결과 반전을 위해서 내리 맹목적으로 그려나간 느낌이다. 더군다나 각 캐릭들은 힘들이 잔뜩 들어가있어 전체적인 어두운 분위기에 더 어둡게 만들며 루즈감을 주기에 한몫했다.

제목이 <시크릿>이라지만 전혀 비밀스러운게 아니라 별칭인 "세이빙 마이 와이프"처럼 그냥 아내를 구할려는 목적하여 모든게 흐트러진 스릴러.. 이런 유의 스릴러의 범인은 항상 형사가 쫓는 바로 옆의 인물이라는 클리셰를 벗어나지 못하고, 마지막 반전 아닌 반전을 던졌지만 그건 치정이라면 기본 아니겠는가.. 

암튼, 좋은 배우들 갖고 스릴러를 너무 스릴있게 그리려는 연출의 욕심으로 아쉬운 영화가 되버렸다.
이렇게도 말한 '넘치는 비밀의 역효과' 평처럼 말이다. ㅎ



하지만, 여기 또 다른 스릴러 <백야행>은 확실히 다른 느낌이다. 단순하게 봐도 범인을 쫓는게 아니라 바로 범인이 나온다. 극초반부터 고수가 어느 한 남자를 목졸라 죽이기 때문이다. 즉 보는 이들은 범인을 알고 시작한다. 그 다음부터는 그는 그 사람을 왜 죽였을까?이다. 바로 이것의 해결을 위해 그림을 좇으며 보게 되는 또 다른 스릴러의 장르다. 어느 때부터 이런 유가 많이 나온 느낌이다.

암튼, 이 영화는 알다싶이 원작이 있다. 바로 <용의자 X의 헌신>으로 유명한 일본의 미스터리 거장 '히가시노 게이고' 의 동명 소설을 영화화 한 것이다. 일본에서는 2006년에 TV시리즈로 나온 인기 작품이다. 물론, 원작 소설 세권 짜리도 수작으로 꼽고 있다. 난 읽어 보지 못했지만서도.. 그래서 그런가.. 다들 영화 '백야행'은 원작을 그대로 살리지 못했다고 한다.

원작처럼 각 캐릭터에 대한 설명 부족과 느린 전개가 흠이라는 평이다. 하지만 원작의 분위기는 나름 잘 살렸다고 하니 아마도 비주얼이 그려낸 조용하고 진중한 분위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14년이라는 시공간을 넘나들며 보여준 한 여자(손예진)와 남자(고수).. 둘은 전혀 관계없는 사람이었지만 살인사건으로 인해 그 둘은 맺어지니 14년이 지난 후에도 그들은 아카페적 사랑으로 서로를 지켜보며 지켜준다. 하지만 이 둘을 파헤쳐간 한동수 형사(한석규)는 그들의 슬픈 진실을 알게 되면서 파국을 예감하는데..

이렇게 어떻게 보면 진부한? 스토리가 될 수 있다. 유년 시절의 크나큰 아픔이 트라우마로 자리잡고 그 상처의 아픔을 보듬어 주기 위해서 묵묵히 지켜온 한 남자.. 그런, 조용하고 센치한 모습으로 일관한 고수의 모습은 충분히 어울려 보였고, 이를 무미건조하게 때로는 절제된 모습으로 바라본 손예진도 한 몫했다. 물론, 형사 한석규의 모습도 분연했지만 원작과 어떨지는 모르겠다.

하지만, 극 전체가 자주나온 '백조의 호수' 클래식처럼 무언간 진중하고 조용한 스릴러를 표방한 거라며 웬지 부담스럽다. 즉, <시크릿>이 너무 힘이 들어갔다면 여기서는 힘은 최대한 빼고 분위기로 그림을 연출한 느낌이다. 그래서 그런 그림은 분위기에는 일조했을지 몰라도 과도한 서사적 연출로 개연성 부족과 루즈함도 공조했음이다.

소제목 "하얀 어둠 속을 걷는다"는 백야행.. 백색과 흑색의 부조화 속에 두 남녀의 일관된 옷색깔처럼 투영시킨 슬픈 사랑의 진실에 숨겨진 비밀스런 이야기.. 하지만 어찌보면 비밀스런 그들의 슬픈 사랑이 와 닿기전 분위기로 승부한 느낌이 많은 비주얼들.. 그래서 원작 소설이 무지 땡기는 이유중 하나다. 정말 둘은 그럴 수 밖에 없었는지 알고 싶기 때문이다.ㅎ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80154
1317
12014540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