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교통경찰의 밤 - 낮보다 아스트랄한 교통사고 추리극 ☞ 북스앤리뷰

교통경찰의 밤 - 10점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이선희 옮김/바움

정말 오랜만이다. 이런 추리소설을 읽은지가 스릴감으로 무장한 추리소설을 나름 좋아하는지라 한창때는 셜록홈즈와 뤼팽, 국내 김성종 작품에 빠진적도 있었다. 그래서 이 책을 읽고나니 그런 기분이 되살아는 나는 느낌이다. 일본 미스터리 소설계의 거장 '히가시노 게이고' 국내에는 <용의자 X의 헌신>과 <백야행>으로 더욱더 알려진 인기 작가이다. 본 작품은 그가 10년전에 이미 발표한 것으로 일본에서 중판되고 국내에는 지금에서야 소개된 책.. 

주제는 인류 최고의 발명품이자 문명의 이기인 자동차를 통해서 겪게되는 교통사고에 얽힌 여섯편의 옴니버스식 추리소설이다. 그래서 작금의 시대에 자동차가 인간에 주는 편리함과 때로는 무서움을 안겨주는 흉기로 돌변하며.. 어느 순간 자신이 피해자가 되기도 하고 가해자가 되기도 하는 우리네 교통 현실을 사실감있게 그렸으니 간단히 소개해 보면 이렇다.

첫번째 포문은 「천사의 귀」로 한밤중에 교차점에서 경차와 외제차의 충돌사고로 경차 운전자가 죽고 동승한 여동생이 증인에 나선다. 그런데, 이 여동생은 앞을 볼 수 없는 맹인. 즉, 귀로써 모든것을 설명해야 하는 상황이고, 반대의 외제차 운전자는 자신은 초록불일때 지나갔다며 주장하는데.. 분명 어느 한쪽이 신호위반으로 거짓을 말하는 것일까.. 아니면 둘다 거짓이었을까.. 하지만 무서울 정도로 눈보다 정확한 귀의 능력에 감탄을 금치 못하는데.. 하지만 여기에도 숨은 반전이 있었다.

「분리대」는 트럭 운전자는 과속하고 난폭 운전한다는 통념이 아닌 평범이 운전을 하던중 트럭 운전자는 핸들조작의 실수로 도로 분리대를 들이받고 차가 쓰러지며 마주온 차에 치여 숨진다. 목격자의 증언을 찾아야 하는 상황속에서 트럭 운전자 부인은 당시 남편이 핸들을 갑자기 꺽게된 도로에 불법주차를 한 중년 부인을 알고 그녀에게 복수?를 하는데.. 과연 교통법규는 완벽한 것일까..

「위험한 초보운전」
은 제목 그대로 앞서가는 초보 운전자를 위협한 능숙한 운전자.. 자신은 장난일지 몰라도 초보에게는 진땀이 나는 상황에 운전 미숙으로 당하게 되는 사고다. 그 사고가 작든 크든 초보자에게는 큰 충격이 아닐 수가 없다. 그러면 그 초보자는 능숙한 운전자에게 운전이 아닌 다른 방식으로 본때를 보일지도 모른다. 조심해야 한다. 개구리 올챙이적 생각하며 살자. ㅎ

「불법주차」어찌보면 가장 많이 와 닿는 이야기일지도 모르겠다. 작금의 도로 상황을 감안해 본다면 말이다. 즉, 누구나 불법주차를 어떠한 상황때문에 도로변에 아니면 갓길이든 주택 골목길에 할 수도 있다. 그런데, 이 불법주차로 막혀버려 다른 차가 못지나갈때 어느 한 사람이 죽는다면 어떻게 될까.. 그 순간 당신은 가해자가 될 수 있으니 조심해라.. 피해자가 선의로 다가와 복수 할 수도 있다.

「버리지 마세요」
도 와닿는 이야기중에 하나다. 내 경우는 아니지만 가끔 보면 운전중에 차창 밖으로 담배 꽁초나 쓰레기를 버리는 사람이 간혹 있다. 그런데 그 쓰레기중 묵직한 캔을 버려서 후미차량의 사람에게 맞아 그 사람 눈이 실명했다면 어떻게 될까.. 그 캔이 당신을 찾아 나서 곤경에 빠트려 결정적 단서가 될 수 있다. 게이고만의 응징이 돋보이는 내용이다. 암튼, 차창밖으로 절대 쓰레기를 버리지 말자.

「거울 속에서」는 어느 밤에 자동차와 오토바이가 부딪쳐 오토바이 운전자가 숨진다. 그런데, 이 자동차 남자 운전자는 순순히 자신의 잘못을 모두 시인하는데 무언가 미씸쩍고 사건을 무마하려는 의도가 엿보인다. 이에 교통 경찰관이 수사를 해보니 자동차 운전자와 동승한 한 여자가 있었으니 그녀는 운전 미숙자로 더군다나 외국에서 온지라 일본의 운전 상황과 반대로 된 거울을 보고 운전한 꼴이다. 두 사람의 관계속에 죄값을 치르려는 코치와 운동선수의 이야기다.

이렇게 여섯 편의 교통사고를 다루고 있는 본 이야기들은 충분히 공감가는 이야기들이 많다. 작금의 우리네 교통 현실에서도 많이 바온 그림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피해자가 가해자가 되고 가해자가 피해자가 되는등 교통사고는 동전의 양면과 같다. 또한 어느 한쪽이 큰 사고로 죽었을시 목격자의 진술에만 의존해야 하는 상황등 답답한 사건의 연속이며 그런 사고를 동분서주하며 수사하는 교통 경찰관들의 노고도 있음이다.

이런 교통사고들은 사소하게 자기 안일주의에 빠진 운전이나 행동이 상대방에게는 크나큰 위협이나 죽음까지도 몰고 갈수 있다는 점도 시사하는 바가 크다. 그래서, 운전대를 잡은 사람이라면 그 순간 자동차는 친구이자 적으로도 돌변할 수 있으니 아무리 운전에 익숙하다고 자만하지 말자. 이렇게 '히가시노 게이고'는 여기 여섯편의 이야기를 통해서 이렇게 메세지를 주고 있는 것이다.

또한 누구라도 '사람을 칠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하길 바라며.. 항상 방어운전을 생활화 하자. 
물론, 초보 운전자를 괜히 위협하지 말고 말이다. 그러다 한방에 훅가는 수가 있다. ㅎ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151149
716
12019382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