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퍼시잭슨과 번개도둑 - 해리포터를 의식한 판타지? ☞ 영화이야기




인류 최고의 신화라면 고대 그리스 신화를 빼놓을 수가 없다. 왜냐하면 그리스 신화의 신들은 우리 생활의 언어와 문화 영역까지 들어와 있을 정도로 여파가 크다. 가장 유명한 제우스, 헤라, 포세이돈, 헤라클레스, 하데스, 아테나등 말이다. 이런 신들이 천계가 아닌 우리 현실세계에서 인간으로 분연하며 살고 있다면 어떨까.. 그런 판타지스런 상상으로 만든 영화가 바로 <퍼시잭슨과 번개도둑>이다.

제우스가 자신의 주무기인 번개를 잊어먹으며 포세이돈에게 으름장을 놓는다. 어서 찾아내라고.. 그것을 포세이돈의 아들 퍼시 잭슨 젊은 청년이 찾아내는 판타지 모험을 그린 이야기다. 그런데, 그런 그림은 해리포터식의 판타지 액션과 CG가 합쳐된 비주얼로 사실 새삼스럽지도 않다. 더군다나 이야기 전개의 개연성 부족과 루즈함도 한몫한다. 무슨 합숙소에서 연습이라니 해리포터를 너무 의식했다. ㅎ

눈에 띄는 신의 캐릭으로는 피어스 브로스넌의 반인반마 켄타우로스와 우마 서먼의 메두사역.. 특히, 바로 쳐다만봐도 돌로 변하는 뱀머리 요괴는 나름 어울려 보인다. 사실 메두사 목을 친 영웅은 '페르세우스'인데.. 여기서는 퍼시 잭슨이 해결했다. 암튼, 번개 도둑은 퍼시가 아닌 루크였고 마지막 둘의 대결은 마치 스파이더맨에서 보드탄 악당과 펼친 대결을 보는 듯하다.

그리고 주인공 퍼시를 위시한 두 보조 주인공 여자와 또 다른 남자 많이 봐온 그림이자, 판타지식 모험담에서 필수로 빠지는 않는 주인공들은 왜 항상 세명일까.. 해리포터도 세명이었고 오래전부터 교과서적 연출이 아닐 수 없다. 또한 영화는 그리스 신화를 소재로 하며 현실세계에서 그런 신들의 모습은 판타지스럽게 그렸지만 특출난 그림은 아니었고, 오히려 해리포터식 그늘에서 못 벗어난 틴에이저급의 그런저런 판타지 영화다.

홍보처럼 '거대한 신들의 전쟁이 시작된다'는 멘트는 절대 아니라는 사실..
그냥 어느 10대들의 꿈속의 어드벤처일뿐.. 거대한 판타지가 아닌 그런저런 일반 판타지다.


http://mlkangho.egloos.com/10398924
그래서 거대한 판타지라면 샘 워싱턴이 분연하며 페르세우스의 영웅담을 그린 '타이탄족의 멸망'이 기대된다. 적어도 여기서는 틴에이저급이 아닌 블록버스터급의 신화 판타지를 보여주리라 본다.









덧글

  • 소시민 2010/03/02 09:39 # 답글

    전 별 기대를 안하고 봐서인지 그냥 저냥 가볍게 볼만하더군요.

    진짜 보면 90년대를 풍미한 일본 RPG 게임과 유사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 엠엘강호 2010/03/02 10:16 #

    그쵸.. 가볍게 볼 패밀리적 판타지죠.. 이것도 조만간 케이블에 나올 듯 싶네요..ㅎ
    그리고, 게임은 잘 모르지만 언급처럼 각 스테이지별 미션을 완성해서 다음판으로 넘어가는 형식?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64143
871
11984202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