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프롬파리 위드러브 - '테이큰'보다 못한 시망한 영화 ☞ 영화이야기




이 영화 홍보 문구에 <테이큰>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영화라 사실 끌렸다. 전작 '테이큰'이 크게 성공은 못했어도 미중년의 '리암 니슨'이 납치된 딸을 구하는 과정에서 특공대원 출신답게 펼친 리얼 액션과 복수전은 통쾌했다. 그래서 케이블에서도 언제부터인가 주야장천 틀어주는 작품이었다. 그런데, 이번에 이 감독이 그와 비슷한 류의 영화를 만들어냈는데.. 이건 정말 아니올시다다. 달래 '본 시리즈'가 첩보 영화의 레전드로 통하는게 아닌가 보다.

먼저, 국내에 팬은 물론 꽤 알려진 '존 트라볼타' 형님이 삭발을 감행하면서까지 이미지 변신을 하며 머리보다는 행동이 먼저 나서는 다혈질 단순무식한 스타일의 첩보원으로 분연했고.. 미드 <튜더스>에서 엣지있는 헨리 8세역으로 인기를 끈 '조나단 리스 마이어스'가 여기서는 융통성은 없지만 몸보다 진지하게 머리로 분석하는 스타일로 나와 트라볼타와 대비감을 주며 둘의 버디 무비식 첩보전을 그린 영화다.

스토리도 간단하다. 비밀 특수 요원 '왁스'(존 트라볼타)가 자폭 테러 조직으로부터 미국의 정부 인사를 보호하려고 파리로 급파되고 그 파리에서 대사관 직원 '리스'(조나단 리스 마이어스)를 만나 둘은 파트너가 되면서 테러 조직을 일망타진한다는 헐리웃식 진부한 스토리.. 사실 이런 그림이라면 많이 바온 것이다. 그렇다면 무엇으로 승부해 눈길을 끌어야 할까..

이런 첩보 액션이라면 이것 저것 꽝꽝 부수고 터트리고 하면 되는거지만.. 이 영화는 온리 총기액션으로 점철되며 진부함을 벗어나지 못했다. 그렇다고 대규모 시가전이나 폭파씬도 없어 긴장감이 많이 떨어진다. 물론, 고속도로에서 왁스가 저 포스터에 나온것처럼 바주카포로 차 한대 날린게 다다. 그리고 내용도 초반에 리스가 애인과 소위 연예질이 나오는데 이게 액션영화인지 착각이 든다. 이후 왁스와 짝을 맞춰 펼치는 액션은 그냥 그런저런 수준..

결국, 제목에 스포가 달려있듯 위드 러브..사랑과 함께, 사랑을 가지고처럼 리스의 여자가 바로 테러조직의 일원이었고, 리스는 눈물을 버금고 애인을 처단해야 하는 상황으로 몰아가며 비극적인 연애의 끝장을 보여준다. 그런데, 이게 액션과 잘 버무려 진건지는 의문이다. 그렇다고 액션도 진부하고 비주얼도 떨어지고 두 유명배우를 써서 버디무비식 첩보전을 그렸지만 둘의 그림도 어울려 보이지 않는다. 트라볼타 형님의 삭발만이 눈에 띌뿐..ㅋ

암튼, 전작 <테이큰>을 연출한 감독의 영화치곤 못한 액션 영화라 확신한다.
보실분들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ㅎ 





덧글

  • Wishsong 2010/03/11 14:28 # 답글

    으흑, 직격으로 스포를 날리시는군요(...)
  • 엠엘강호 2010/03/11 14:34 #

    으흑.. 이거 죄송한데요..-_ 그런데, 이미 제목에 스포가 나와있죠..
    중간에 리스의 여자친구의 친구를 왁스가 죽일때 저는 눈치를 챈지라..
    암튼, 이런 반전도 아닌 액션도 별로고.. 추천하고 싶지 않습니다.
  • Uglycat 2010/03/12 22:54 # 답글

    이번에는 피에르 모렐 감독이 너무 무리수를 두었다고 생각...
  • 엠엘강호 2010/03/13 02:32 #

    무리수 정도가 아니라 이건 그냥 시망한거라 봐야죠.. 테이큰하곤 급이 틀리다 봅니다. 리얼 액션도 아니고.. 유명한 배우쓴다고 그림이 잘 나오는것도 아닌데.. 우선은 그림이 안어울리죠.. 사실, 첩보 버디 무비는 아무나 하나요.. 감독이 너무 안이했다고 봅니다..ㅎ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1693
580
12103105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