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독소소설》- 독한 웃음속에 위트와 풍자의 조화 ☞ 북스앤리뷰



역시 책 표지부터 임팩트있다. 이런게 바로 유머가 아니겠는가.. 이제는 '히가시노 게이고'하면 국내에 소개된 영화 <용의자 X의 헌신>과 <백야행>으로 유명한 작가다. 그래서 그는 이미 국내에 다수의 팬층을 확보한 인기 작가이며 또한 그는 일본 추리문학 미스터리계의 유명한 인물중 하나다. 그런데, 이미 두편의 영화말고 책으로 만난 작품중에 <교통 경찰의 밤>이 있었다. 이 책은 우리가 흔히 겪는 일상의 교통사고의 추리극 6편을 담은 연작 소설이다. 물론 예전에 다 읽고서 그 책 뒷면의 홍보로 알게된 책.. 바로 이번에 만난 작품은 '웃음 3부작'으로 일컫는 웃음 시리즈 3권의 책이다.

그런데, 여기서 웃음이란 그냥 그런 일상의 흔한 웃음이 아닌 독한 웃음, 괴한 웃음, 검은 웃음 이렇게 독소, 괴소, 흑소라는 웃음의 다른 이면을 파헤친 풍자와 위트가 철철 넘치는 블랙 유머 소설집들이다. 먼저 읽게된 독한 웃음의 '독소'.. 마치 개콘에서 예전에 유명했던 개그중에 "너희들 이제부터 기대를 다 깨주겠어... 기대해.. 독해.. 독해.." 그렇다. 바로 독한 웃음들이다. 과연 12편의 에피소드에는 어떤 내용들이 담겨 있을까.. 간단히 내용을 살펴보면 이렇다.

「유괴천국」은 세명의 할아버지가 무료한 일상의 탈출을 꿈꾸며 자신의 손자와 놀기 위해서 유괴한다는 발상 그 발상에는 어린이들 나름의 고충이 담겨있다. 불쌍한 꼬마 녀석들..「엔젤」은 방사능 유출로 심해의 새로운 변이로 탄생한 생물 '엔젤'이 인간의 사랑과 미움을 동시에 받으며 지구 환경 문제의 아이러니를 제기하는데 지구밖 외계에서는 우리를 지켜보고 있다는 사실..

「도미오카 부인의 티파티」
는 이른바 사회생활에서 남편의 지위가 부인의 지위가 되는 세태에서 사모님의 비위를 맞추어야 하는 나머지 부인들의 한바탕 사모님 뒷담화까기.. 그런데, 뒷담화는 항상 조심해야 한다. ㅎ「메뉴얼 경찰」은 말 그대로 FM대로만 하는 경찰들의 작태를 꼬집는 이야기다. 남자 주인공이 자신이 부인을 죽였다고 자수하러 경찰서 왔는데도 접수부터 하라는 그들.. 결국 남자 주인공은 자신을 안잡아가는 경찰에게 지쳐가더니 마지막 햄버거 가게에서 폭발하고 만다. ㅎ 

「나홀로 집에 - 할아버지」
는 사실 내가 제일 재밌게 읽은 에피다. 버스안에서 읽으며 몇번을 뿜었는지 모른다.ㅋ 제목처럼 할아버지가 홀로 집에 남게되자 고딩 손자가 숨겨둔 AV를 보기 위해서 백방으로 노력하는 모습이 너무나 눈물겹다.ㅋ 왜냐? 이분은 전자기기와 친하지 않기에 좌충우돌하는데 더군다나 중간에 도둑까지 들어왔으니.. 과연 할아버지는 원하던 AV를 봤을까.. 그 도둑은 또 어떻게 됐을까.. ㅎ

「인형신랑」 얼추 제목만 보면 지금 개봉중인 <공기인형>이 생각나는데.. 그것은 아니고 바로 우리들에게 익숙한 마마보이의 이야기다. 결혼식을 올리는 순간까지 엄마의 간섭을 받아야하는 남자.. 그는 심지어 원초적 본능까지 엄마에게 물으려 하는데 으이고 한심한 놈..ㅎ 「여류작가」는 조금은 스산하면서 미스테리적 느낌으로 바로 인기 여류 작가의 숨은 진실에 대한 이야기다. 우리가 읽게되는 수많은 인기작들에 대해서 우리는 어느 잣대로 바라본 것일까.. 생각케하는 대목이다.

「살인취급설명서」는 책 제목이다. 이 책은 어느 한 젊은 여자가 우연히 헌책방에서 구하게 된 살인에 관한 모든 방식과 방법을 설명한 책인데.. 이 여자는 자신의 남자를 빼앗아간 다른 여자에게 복수를 하려고 이 책의 살인 메뉴얼대로 그녀를 처단한다는 이야기다. 과연 그녀는 그 여자는 죽였을까.. 책의 설명대로 말이다. ㅎ

「속죄」는 미스테리적이면서 의학적인 냄새가 끝에 풍기며 나름의 충격파를 던져준 내용이다. 우리의 인지와 사고를 담당하는 뇌에 관한 이야기다. 좌뇌와 우뇌가 따로 논다면 어떻게 될까.. 무서운 이야기지만 가능한 이야기로 여기 남자주인공이 그런 케이스다. 바로 일 중독증에 빠져살지만 한편으로는 피아노를 치기를 좋아하는 중년남자다. 그런데, 그는 왜 피아노를 배우려고 한 것일까? 답은 뇌에 있다.

「영광의 증언」 여기 한 남자가 있다. 나이 사십이 넘도록 무료한 직장생활을 하며 아무도 알아주지 않는 독신남이다. 그런데, 이런 그가 어느날 살인 현장의 목격자가 되면서 그는 주목을 받는다. 더군다나 그의 증언이 범인 검거에 공을 세우며 그는 우쭐해지는데.. 그런데, 그의 증언이 맞으며 정말 제대로 본 것일까.. 혹시 그의 증언때문에 선의의 피해자가 생긴것 아닐까.. 

「미스터리 진품명품 감정쇼」는 우리 TV에도 있는 진기명기한 물품을 소개하는 이야기다. 그 물건중에는 어느 한 남자가 대대로 물려받은 아무 보잘것 없는 '막대기'가 있다. 그런데, 이 막대기는 유명한 살인사건의 소품으로 쓰이면서 가치가 올라갔고, 이 남자가 아들에게 건네준 '막대기'로 돈이 궁할때 쓰라고 언질을 준다. 그것은 바로 그 유명한 살인 사건의 진범이 밝혀짐과 동시에 돈을 엄청나게 구하는 순간이 된다.

마지막에 소개된 「유괴전화망」 이른바 장난 전화에 대한 독소가 깔린 내용으로 앞 표지의 그림이 바로 유괴 장난전화를 건 녀석이 아닐까 싶다. 즉, 어느날 걸려온 한통의 전화.. 그러면서 아이를 유괴했다며 돈을 요구하는 남자.. 하지만 전화 받는 이는 아이가 없는 남자로 그는 황당해 하는데.. 하지만 이 둘의 대화는 심각해지고 다른 사람에게 전이가 되고 마는데.. 그 시작과 끝은 어디일까.. 마지막답게 사회적 풍자와 비판이 깔려있다.

이렇게 '유괴천국'으로 시작해서 '유괴전화망'으로 끝내며 유독 유괴 이야기를 장식한 '독소 소설'의 소재적 배치 센스를 칭찬하고 싶다. 암튼, 이 독소소설은 독한 웃음이라는 주제답게 때로는 오소독스와 파라독스가 아주 제대로 버무려진 12편의 이야기들로 그 속에는 사회에 대한 풍자와 비판이 깔려있고 무한 반복적인 사람들 일상에 대한 비유가 디테일하게 낱낱이 드러나 있다.

그래서 가볍게 스쳐 지나갈 웃음이라도 무언가 의미 심장한 메세지적 웃음을 선사하는 "독소".. 그 독한 웃음이라는 요소와 함께 생각케 하는 유머의 요소들.. 그것은 바로 연장선에서 나머지 "괴소" "흑소"도 꼭 읽어볼 이유중 하나다. 게이고만의 블랙 유머의 바다에 빠질려면 말이다. 물론, 번역한 이선희 작가의 위트적 문구도 한몫 했음을 밝혀둔다.ㅎ 그래서, 지하철에서 읽으면 미친놈 소리 들을지도 모른다. ㅋㅋ 거리다보면..ㅎ


독소소설 - 10점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이선희 옮김/바움







덧글

  • 어릿광대 2010/04/12 20:12 # 답글

    용의자x의 헌신때문에 알게된 작가인데 추리말고도 다른쪽에도 책이 있었을줄은 몰랐네요..ㄷㄷ
  • 엠엘강호 2010/04/12 20:31 #

    네.. 원래는 전공이 추리쪽 미스터리인데.. 이 작품 '웃음 3부작'도 그런 추리적 기반을 둔 블랙 유머집입니다. 대신 위트와 풍자가 버무려진 웃음코드들이 꽤 있어요.. 아주 재밌답니다. 강추요.. ㅎ
  • 어릿광대 2010/04/12 20:37 #

    러고보니 끌리는 이야기도 몇개보이고 해서 구입해봐야겠네요 ㅎㅎ
    (지름목록 하나 추가되었습니다 ㄷㄷ)
  • 엠엘강호 2010/04/12 20:41 #

    네.. 이번에도 책 지름 추가인가요.. ㅎ 암튼, 전 '독소'만 사서 읽었는데.. 풍자와 위트가 너무 재밌네요.. 나중에 '괴소'와 '흑소'도 꼭 사볼 참입니다. 저도 지름 목록에 추가요.. ㅎ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25123
1060
12020696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