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보이니치 코드》- 서양 천문학과 암호학의 앙상블 ☞ 북스앤리뷰



사실 이책을 처음 접했을때 무슨 무슨 코드식의 팩션류가 인기를 끌면서 이책도 공전의 히트를 친 '댄 브라운'의 <다빈치 코드>가 아닌가 싶었다. 물론, 그런 <다빈치 코드>와 비슷한 느낌이 들지만 그것보다 이책은 보다 스페셜한 느낌으로 어찌보면 팩션 소설보다는 서양의 과학사 특히 15세기부터 꽃을 핀 천문학의 역사를 보는듯 역사적 사실에 기반을 둔 일종의 과학서라는 생각이다. 더군다나 이 속에는 주인공이 스페인의 오래된 예수회 소속의 신부로서 서양 종교의 역사까지 나오니 과학사와 종교사가 버무려진 그렇게 가볍게 볼 책은 아니다. 

그런데, 저 '보이니치 코드'는 무엇을 뜻하는 것일까? 사실 난 처음 들어봤다. 처음 듣다보니 이 책의 저자가 지어낸 이야기가 아닐까 싶었는데.. 허구가 아닌 실제로 존재하는 책으로 보통 "보이니치 필사본(Voynich manuscript)"으로 일컫는다. 그래서 이책의 첫장부터 그것에 대한 소개 아니 이 책을 읽기 위해서 전반적으로 이 필사본에 대해서 지식이 필요한게 사실이다. 그래서 정리해 보면 이렇다.

'보이니치 필사본(Voynich manuscript)'
으로 알려진 이 책은 500년이나 된 것으로 양피지 원고로 된 240쪽에 달하며 텍스트의 단락 혹은 절을 짐작으로 구분할 수 있는 그림책이다. 그 속에는 의학, 약초, 생물학, 천문학등에 관한 언급이 있는데 3만 5,000여개의 단어와 17만여개의 기호가 들어 있다고 한다. 그런데, 이 책의 중요한 문제는 한마디로 규정하면 '읽을 수 없다'는 것이다. 그런데, 이 책은 누가 만들었고 지금은 어디에 있을까.. 우선, 이 책은 예일대 희귀장서 도서관 MS-408 번호로 보관중인 희귀 도서다.

15세기 혹은 16세기경 중앙 유럽에서 쓰여진 것으로 사료되는 이 책은 난해한 그림과 해독할 수 없는 글과 함께 여전히 논쟁의 중심에 있으며.. 당시 신성로마제국 황제 루돌프 2세(1576~1612 재위)가 영국의 점성가인 존 디(1527~1608)에게서 이 필사본을 금화 600더컷 이상을 지불해 구한 책이라 한다. 그후 황제는 필사본을 황제의 주치의에게 권했고 예수회 수도사에게 들어가며 1912년 폴란드 고서 수집상인 보이니치가 구매하며 지금의 이름으로 명칭되고 다시 도서관에 기증되기까지.. 이렇게 이 책은 코드가 주는 상징적 의미처럼 미궁에 빠져 있는 책이다.

그래서 이런 '보이니치 필사본'을 둘러싼 의혹을 풀어나가는 이 소설은 스페인의 저자 '엔리케 호벤'의 이력(물리학박사, 천체물리학 연구소의 연구원)답게 서양 과학사와 역사적 씨줄로 풀어나가고 있다. 그런 이야기의 중심은 역사 속 실제 인물들인 신성로마제국 황제인 루돌프 2세와 그 황제를 보좌하며 친구였다는 덴마크가 낳은 최고의 수학자이자 천문학자 '튀코 브라헤'(1546~1601)와 그 튀코의 애제자이자 동업자였던 독일의 수학자이자 물리학자인 '요하네스 케플러'(1571~1630) 그리고 케플러가 스승 튀코를 독살했다고 주장하며 길더 부부가 썼다던 <천체의 음모(Heavenly Intrigue)>까지.. 이 책의 중심에는 바로 이들이 있다. 

그래서 여기 주인공은 스페인의 오래된 수도원에서 물리학을 가르치는 청년신부 '엑토르'가 '보이니치 리스트'라는 인터넷 카페에서 만난 미국의 우주학자 '존'과 신에 대한 믿음이 충실한 미모의 멕시코 여인 '후아나' 이들 셋이 '보이니치 필사본'의 숨은 의미를 찾아가는 긴 여정을 보여주며 그 필사본을 둘러싼 과학사적 이야기들을 풀어내는 기록장이다. 그런데, 사실 이 책은 500페이지 훌쩍 넘을 정도로 조금은 장황하다.

즉, 보통의 300여페이지의 팩션들과는 다르게 16세기 서양 과학사를 풀어내며 당시 중요한 역할을 한 주요 천문학자들 튀코와 케플러등 일생에 관한 이야기가 많은 지면을 할애하고 있다. 그래서 그들을 모르거나 관심이 없다면 자칫 루즈함과 버거움에 빠지기 쉽다. 하지만 튀코 브라헤의 죽음과 '보이니치 필사본'과의 관계등 고문서의 비밀과 관계된 그 이면에 숨은 역사속 천체 과학의 이야기들.. 그것은 예수회 신부를 주인공으로 하며 종교까지 아우른 앙상블다운 느낌이다.

이렇게 과학사와 천문학에 관한 많은 정보가 담겨져 있어 읽는 이로 하여금 지적인 호기심을 충족시키에 부족하지는 않지만 실제 책 제목처럼 "보이니치 코드"의 진실을 파헤치는 모습은 그것들과 상충이 되지 않았나 싶다. 그것은 아직도 비밀의 문을 열지 못한 영구 미제로 남은 '보이니치 필사본'이 주는 신비감 때문일지도 모르겠다.

이것은 팩션 소설이 주는 스피드한 전개의 느낌이 아닌 서양 과학사를 접하며 풀어 써내려간 저자의 이력을 펼쳐보이며 그의 생각을 정리한 한편의 '보고서'라는 느낌이다. 그래서 재미적 측면에서는 부족하지만 서양 과학사 특히 천체물리학에 관심있는 독자들에게는 감히 추천하는 바이다. 다만 그쪽에 관심이 없다면 이 책은 그냥 과학사적 교과서가 될지도 모르겠다. ㅎ


보이니치 코드 - 8점
엔리케 호벤 지음, 유혜경 옮김/해냄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72569
6078
11798174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