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뱀파이어 헌터, 링컨》- 전기와 픽션의 앙상블 ☞ 북스앤리뷰



사실, <뱀파이어 헌터, 에이브러햄 링컨>이라는 제목부터 범상치 않다. 흑인 노예 해방을 이끌며 미국 역사상 가장 존경받은 대통령인 '에이브러햄 링컨'이 뱀파이어 헌터라니 가당치도 않은 이야기다. 그렇다면 이 책은 분명 '뱀파이어'라는 소재때문에 판타지류라 할 수 있고, 그런 판타지적 소재에 링컨의 일대기를 잘 버무려서 그려낸 역사 판타지 소설이라 볼 수 있다. 즉, 뱀파이어라는 픽션에 링컨이라는 팩트가 들어가 있는 그런 작품이다.

이런 기발한 작품을 쓴 작가는 바로 <오만과 편견>의 유명한 고전에 좀비를 가미시켜 작년에 <오만과 편견 그리고 좀비>를 내놓으며 유명해진 '세스 그레이엄 스미스'다. 그런데, 이번에는 좀비보다 좀더 역사가 오래된 고전 호러의 영원한 아이템인 '뱀파이어'를 집어넣었으니 얼마나 황당하면서도 기발한 것인가.. 읽기전부터 분명 링컨 자체가 '노예 해방'이라는 상징적인 아이콘이 있듯이 바로 뱀파이어를 그속에 투영시켜 그렸을 것이라 생각했고.. 다 읽고 나서도 이 생각은 크게 벗어나지 않았다. 작가적 상상력이 놀라울 뿐이다.

그래서, 과연 그가 기발하게 그려낸 뱀파이어와 링컨은 어떤 관계가 있는 것인지.. 또 링컨은 어떻게 나고 자라서 정치에 입문하고 대통령까지 올라 비운의 암살을 당했는지 간단히 줄거리를 요약해 보면 이렇다. 그런데, 이런 링컨과 관련된 역사적인 실제 이야기들은 두 번의 포스팅을 통해서 자세히 언급한 적이 있었는데.. 해당 주소를 링크하니 관심있는 분들은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http://mlkangho.egloos.com/10488321  http://mlkangho.egloos.com/10489118

먼저, 이야기는 저자가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은 어느 뭉치의 책같은 편지 꾸러미를 익명의 제보자로부터 얻게 되는데.. 그것은 바로 '링컨의 비밀일기'였다. 그 비밀일기 속에는 링컨의 모든 기록이 담겨져 있고, 특히 그가 '뱀파이어와의 투쟁'을 겪은 이야기들이 펼쳐지며 이것은 남북 전쟁의 도화선이 되었다고 말한다. 그러면서 이 비밀 일기의 내용은 모두 진실이라고 말한다. 도발적인 발상이 아닐 수 없다.

바로 이 장면에서 우리는 영화의 수법중에 1인칭 기법으로 만들어진 영화들 '블레어 윗치', '클로버필드', 'REC' 그리고 최근에 <파라노말 액티비티>와 <포스 카인드>까지.. 이른바 '페이크 다큐'라는 장르를 문뜩 떠올리게 된다. 그렇다. 바로 진실을 가장한 거짓말같은 이야기인 것이다. 이 이야기는 언제 어디서 실제 일어난 살인 사건으로 서막을 풀듯이 말이다. 하지만 실제는 아닌 것으로 여기 이 책도 그렇다. '링컨의 비밀일기'를 발견하고 그 비밀 일기의 내용을 어린 시절부터 암살 당하는 순간까지 매 지면마다 풀어내고 있다.

그런데, 그 점이 영화와는 또한 다르다. 비밀 일기라고 하지만 그것은 바로 링컨의 삶이자 그의 생애에 대한 실제 기록이다. 가난한 농부이자 목수의 아들로 태어난 링컨은 어린 시절 불우했다. 가정 형편도 어려웠으며 가정 경제에 무관심한 일자무식의 아버지 밑에서 그는 억압적인 노동 현장을 배웠고, 다행히 글자를 읽고 쓸줄 알았던 어머니로부터는 교육을 받으며 마음의 자양분을 키웠다. 그러면서 아홉 살때부터 시작된 어머니의 죽음과 연이은 누나의 죽음.. 그리고 어느덧 성인으로 큰 링컨은 집을 가출해 자신의 삶을 찾기 위한 여정을 떠난다.



물론, 이런 이야기 매 중간마다 뱀파이어가 등장해 그는 '뱀파이어 헌터'로서 그들을 무찌르는 전사로 태어난다. 이렇게 뱀파이어들은 항상 링컨을 좇는 이방인으로서 매회 그려지고 있으며.. 청년이 된 링컨은 홀로서기를 선언한 사업이 실패하고, 막역한 친구 잭과 스피드를 사귀면서 독학으로 공부해 변호사를 개업하고 25살의 일리노이 주 의원이 되면서 그는 생애의 전면에 뛰어든다. 물론, 그런 속에서도 뱀파이어 사냥과 인류의 저주는 계속되며 흥미를 유발시키고 있다. 미국에서 발매된 위의 책 표지처럼 말이다.ㅎ

이후에는 첫사랑 '앤'과의 슬픈 이별, 링컨과 같은 나이였던 미국의 시인이자 소설가인 '에드가 앨런 포'와의 만남, 그리고 뱀파이어 종족중에서 그를 물심양면으로 도와주는 이방인 뱀파이어 '헨리'의 계속되는 하달.. 그러면서 링컨은 어느덧 나이를 먹어갔고 정치 경력을 쌓으며 '메리 토드'와 결혼해 가정을 꾸리게 된다. 그러면서 모두 네 명의 아들을 낳는다.(로버트, 에디, 윌리, 태드) 결국, 하원 의원 후보로 나갔다가 낙방되고 다시 절치부심끝에 의원직에 임하며 끝내는 공화당 대통령 후보로 선출돼 대통령직을 하게 된다.

하지만 그의 대통령직은 순탄하지 않았다. 바로 남북전쟁이 발발하며 그는 전쟁의 참상을 직접 목도하게 되고, 그런 참상을 가져온 남부 연합군과 북부 연합군의 지리한 싸움속에서 '노예 해방 선언'을 통해서 승기를 잡아 북부의 승리로 막을 내린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하게 됐다. 물론, 이런 전쟁의 과정에는 뱀파이어가 존재해 특히 남부군과 그들이 합세해서 흑인 노예들을 지배한다고.. 아니 흑인이든 백인이든 인간 세상을 지배한다는 메세지적 장치를 집어넣어 이야기를 또 풀어나가고 있다.

그리고, 마지막에 링컨은 두번째로 대통령이 당선되고 나서 몇달 후에 예기치 않게 포드 극장에서 연극을 관람하던 도중 연극배우인 '존 윌크스 부스'에게 암살을 당하고 만다.(1865년 4월 14일) 결국, 그는 다음날 숨을 거두고 말았으니 이 이야기의 마지막이자 링컨의 꿈이 무너지는 순간이다. 이렇게 본 책은 링컨의 어린 시절부터 나고 자란 이야기와 청년시절의 고난과 역경의 과정속에서 정치에 입문해서 대통령이 되기까지 그리고 마지막 암살의 순간까지 담아내고 있다.

또한, 제목에서처럼 '뱀파이어'라는 소재를 적시적소에 집어넣으며 흥미를 유발시키고, 링컨을 뱀파이어 헌터로서 그려내며 각종 실제 사건들의 이면에 모종의 배후 세력을 뱀파이어로 끄집어 내는 대담함을 보였다. 그것은 이 이야기를 읽다보면 자연스럽게 알게되는 장치들로서 작가적 상상력과 플롯 구성에 놀라지 않을 수 없다.

더군다나 여기서 뱀파이어는 두 종족으로 나눠서 그려지고 있는데 인간과 함께하는 뱀파이어와 인간과 함께 할 수 없는 뱀파이어.. 즉, 인류 파멸을 목표로 삼는 뱀파이어들 이것이 링컨의 주 목표물이자 헌터로서의 책무였던 것이다. 그것은 바로 링컨 아이콘의 상징 '노예 해방'과 연결되는 장치로서 작가는 그들을 대입시켜 그렇게 말하고 있는 것이다.

그래서, '뱀파이어'라는 판타지 소재가 주는 인류사적 메시지.. 인간을 해하는 그런 호러 괴물을 인간 스스로도 인간을 해하며 노예로 삼는 이런 일련의 극악한 현실을 링컨의 일대기에 투영시켜 그려냈다는 점이다. 그것은 바로 역사적 위인의 일대기인 전기(傳記)와 픽션(Fiction)의 절묘한 앙상블로 만들어낸 이야기였고, 그래서 단편적인 역사 전기와 평전이 줄 수 없는 재미도 함께 제공했음이다.

사실, 책 자체는 500여 페이지가 넘을 정도로 두껍다. 그런데, 여기서 주지할 사실은 뱀파이어와 관련된 이야기를 빼면은 300여 페이지 한 권의 링컨 평전이라 볼 수 있는 <뱀파이어 헌터, 에이브러햄 링컨>.. 이제 그는 그렇게 죽어서 돌아올 수 없지만.. 이 이야기는 그렇게 끝을 맺지 않는다. 책의 느낌답게 그는 암살당해서 고향땅 스프링필드 무덤에 묻혔지만.. 계속 링컨을 돌봐준 뱀파이어 헨리는 그의 무덤가에서 중요한 결정을 내리게 된다.

이렇게 말이다. "세상에는 너무 중요해서 죽으면 안 되는 사람이 있다." 이것은 바로 링컨의 부활이자 정의를 실천하는 뱀파이어 헌터로서 활약상을 예고하는 장치로.. 이 책에 이어서 후속편이 나온다고 한다. 그래, 어디한번 기대해보자. 그레이엄 스미스의 작가적 상상력의 끝은 어디까지 가는지 말이다.



뱀파이어 헌터, 에이브러햄 링컨 - 10점
세스 그레이엄 스미스 지음, 양병찬 옮김/조윤커뮤니케이션








핑백

  • ML江湖.. : 더 레이븐 vs 링컨:뱀파이어 헌터, 포와 링컨의 스릴러 대격돌 2012-07-06 09:30:59 #

    ... 열연을 펼쳤다는 후문이다. 위 사진처럼 어떻게 '포'와 닮아보이는가.. ㅎ원작소설 &lt;뱀파이어 헌터 : 링컨&gt; 리뷰 :http://mlkangho.egloos.com/10489702그리고 말이 필요없는 위대한 미국 대통령 중 하나 '애브라함 링컨'을 소재로 한 영화가 개봉을 앞두고 있다. 사실 ... more

  • ML江湖.. : 링컨 : 뱀파이어 헌터, 액션은 굿 팩션은 밋밋 2012-09-07 11:07:10 #

    ... 는 소설로 이미 2년 전에 이야기는 전파됐다. 물론 강호도 그때 그 책을 재미나게 읽었던 기억이 있다. 해당 리뷰 : http://mlkangho.egloos.com/10489702위 링크가 2년 3개월 전에 쓴 책 리뷰다. 그때 책 리뷰 뿐만이 아니라 '링컨'을 좀더 파고자 관련된 역사 이야기도 포스 ... more

덧글

  • 글틀양 2010/05/20 04:08 # 답글

    그럼 후속편은 케네디.... 이겠군요.
  • 엠엘강호 2010/05/20 09:47 #

    아니요.. 후속편도 링컨의 이야기죠.. 그런데, 그가 뱀파이어 헌터로 부활하면서 이야기는 온리 판파지로 갈지.. 아니면 그 속에서 링컨 사후의 미국 역사 이야기를 이처럼 버무릴지 모르죠.. 그런데, 백년 차이나는 케네디까지 갈지는 모르겠네요.. 암튼, 전 후속편도 기대해 봅니다.
  • Warfare Archaeology 2012/07/07 00:33 # 답글

    호오~정말 재밌겠습니다. 좋은 책 소개 감사!!! 영화랑 같이 한번 봐야겠습니다.
  • 엠엘강호 2012/07/07 11:55 #

    넵.. 재밌는 팩션 판타지 소설입니다. 읽은지도 벌써 2년이 넘었는데.. 공언대로 이렇게 영화로도 나왔으니 나름 기대가 됩니다. 여튼 시간 되시면 함 읽어보세욤.. 판타지 이면에 링컨의 전기적 생애도 알 수 있고요.. ~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167173
1024
12003227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