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히가시노 게이고의 단편집들 - 괴소,흑소,명탐정의 규칙,악의 ☞ 북스앤리뷰





뭐.. 이 정도로 사들였으면 '히가시노 게이고'의 팬이 된 것 같다. 책은 묶어서 4권을 알라딘에서 구했다. '흑소소설'과 '악의'는 중고로 4천원대에 그런데, 중고같지 않고 새 것 같다. '괴소소설'은 7천원대, 명탐정의 규칙은 신간 할인가로 구해서 모두 28,000원에 나누면 권당 7,000원에 산 꼴이다.

사실, 작년에 영화 <용의자 X의 헌신><백야행>을 통해서 알게된 작가였지만.. 올해 들어서 여러 이야기를 다룬 단편집 연작 소설 시리즈중 <교통 경찰의 밤>과 블랙 유머 시리즈 세가지중 <독소소설>을 읽으면서 그의 팬이 되었다. 그의 이야기에 묻어나는 사회 풍자와 위트.. 그 속에서 펼쳐지는 사회속 인간 군상들의 비루함과 이중적인 모습들을 통한 블랙 유머와 미스터리적 이야기들.. 그렇다. 그것이 일본 미스터리의 거장 '히가시노 게이고'만의 특징이자 그만의 색깔이다.

그래서, '독소'까지 읽고나서 한 두달 전부터 나머지 '괴소'와 '흑소'도 살려고 담아두었는데.. 이번에 신작 '명탐정의 규칙'과 '악의'까지 구하게 됐다. 먼저, <괴소소설>과 <흑소소설>은 알다시피 블랙 유머 소설 시리즈중 두번째, 세번째.. 아니 그런 번호가 매겨진것은 아니지만.. 제목의 의미처럼 '괴소'는 기이하고 괴이한 웃음, '흑소'는 검고 음침한 웃음.. 벌써, 표지부터가 이 소설의 제목을 말해주고 있음이다.

더군다나, 모두 하나의 이야기가 아닌 10편 전후의 단편들이 있어 부담없이 읽기에 좋고.. 그 속에서 블랙 유머의 풍자와 위트 그리고 마지막에 반전까지.. 그것이 이 블랙 유머 시리즈의 백미라 할 것이다. 사실 이런 유의 소설은 골방에 쳐박혀서 읽기 보다는 어느 무더운 여름날 피서지등 휴가철에 떠나는 여행중에 가볍게 들고가서.. 시원한 나무그늘 아래에서 발 담그고 수박 먹으면서 읽는게 최고가 아닐까 싶다. 그래서 나도 그때쯤 읽을려고 한다. ㅎ



그리고, <악의>.. 사실 악의하면 중국 전국시대에 제나라의 수십개 성을 접수한 연나라 장수 '악의'가 생각나는데.. ㅎ 사실 구하지 않을려다가 이 책도 4천원대 싸게 있길래 켵가지로 같이 구했다. 이 소설은 하나의 큰 이야기로 단편집은 아니다. 제목에서처럼 바로 인간에 내재된 어둠의 이면인 '악(惡)'에 대한 이야기로 풀어나간 추리소설이다. 인간이 악의를 품게됐을때 펼쳐지는 사건들과 그속에서 엇갈리는 진실과 거짓, 그러면서 뒤바뀌는 피해자와 가해자.. 과연, 악의의 결말이 궁금해진다.

그리고, <명탐정의 규칙>은 요즈음 도서 사이트에서 신간으로 홍보하고 있는 책이다. 벌써 표지에 놀라는 여자의 표정부터가 심상치 않다. 그런데, 이 책은 게이고가 최근에 쓴 것은 아니고, 이미 일본에서는 96년에 나온 책으로 당시 추리 소설계를 발칵 뒤집어 놓았다고 한다. 어떤 책이길래 파란을 일으켰을까.. 우선, 이 책은 바로 추리소설에 사용되고 있는 트릭과 상투성을 낱낱히 까발린 책으로 12편의 단편집이다.

그러면서 이런 단편집들은 추리 소설에 흔히 등장하는 12개 패턴의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과정을 보여주면서 각각의 패턴이 보여주는 상투성과 억지, 부자연스러움을 소설 안팎을 넘나들며 신랄하게 비난하며 추리 소설의 규칙과 형식을 꼼꼼히 분석했다는 소개다. 그래서, 어찌보면 이 책은 모든 추리소설의 가이드같은 책이 아닐까 싶다. 즉, 이런 트릭은 이렇게 사용되고, 허점은 무엇이고, 이런 범인은 이렇게 하게 되어 있다등 말이다. 기대되는 책으로 6월중으로 읽을 참이다.

암튼, 이렇게 이번에 '히가시노 게이고'의 4권의 책들을 컬렉하게 되었는데, 그것은 아마도 먼저 접했던 <독소소설>에서 보여준 블랙 유머의 마력일지도 모른다. 또, 어떻게보면 한번 읽고 그냥 가볍게 지나치는 소설 속 이야기들이지만.. 그 속에는 우리가 살고있는 사회의 모순적인 비판과 풍자가 담겨있는 것도 사실이다. 적어도 그의 시리즈들은 말이다. 그래서 이렇게 찾게 되는 것이고, 또 그의 작품을 읽게 되는 이유중 하나다.







덧글

  • 어릿광대 2010/05/27 19:17 # 답글

    이거이거 yes24카트에 책들이 가득쌓여있는데 추가되겠군요..
    (2권의 책을 읽느라 지난달에 구입한책 아직못읽고있습니다 ㅠㅠ)
    엠엘강호님 이글루는 마의 이글루라고 할까요? 히가시노 게이고의 단편집들 목록에 추가해야겠군요.

    p.s 11번가에 엄마를 부탁해를 싸게 팔아서 그것좀 구입해볼까 생각중입니다.. 읽고싶었던 소설이었는데 운송비포함 5900원이면 싸게파는편이어서 구입하려고요
    고 법정스님의 책도 싸게팔아서 구입할까 말까 고민중입니다 --;;
  • 엠엘강호 2010/05/27 19:27 #

    ㅎㅎ.. 먼저 또다시 지름신 유발에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리면서.. 사실, '괴소'와 '흑소'는 예전부터 살려는 책이었고.. 다만 이번에 신간 '명탐점의 규칙'이 나오다 보니 같이 사면서 '악의'까지 샀는데.. 암튼, 이런 단편집들이 부담없이 읽기에는 좋고, 게이고 책들은 이미 퀼리티가 좋다고 평하니 지르셔도 좋을 겁니다. ㅎ

    그리고, 그 유명한 신경숙의 '엄마를 부탁해'군요.. 이분 이번에는 무슨 전화벨이라는 제목으로 신간을 내셨던데.. 신경숙씨의 필력도 알아준다죠.. 그런데, 전 그렇게 안댕겨서 그분 작품은 안 읽어봤습니다. 암튼, 운송비 포함해서 그 가격이면 싼거네요.. 지르시고, 법정스님 책도 안댕기지만 무소유는 언제가는 소장용으로..ㅎ 그렇네요..
  • 어릿광대 2010/05/27 20:25 #

    엠엘강호님이면 무소유 갖고계실줄 알았습니다 워낙 다양하게 읽으시니까요..
    무소유는 구하고싶은데 yes24 중고서점도 생기고 했는데 최소 2만원대여서 흑 고민아닌고민입니다 ㅠㅠ
  • 어릿광대 2010/05/27 20:40 #

    빨리 올리겠지만 11번가에서 책지르고 오는길입니다... 법정스님책까지해서 ok캐쉬백+티맴버쉽+각종포인트등등해서 5500원대로 저렴하게 주문하고 오는길입니다..
    이거이거 yes24에서 주로 구입하는데 잘못하다가 11번가로 갈아탈지도 모르겠네요;;
    이번배송이 어떠느냐에 따라 계속 주문하냐 아니냐로 가겠지만요..
    (전에 지마켓에서 도서주문했다가 낭패를 봐서;;)
  • 엠엘강호 2010/05/27 22:12 #

    아니요.. 무소유 책은 소유하지 않았습니다. ㅎ 글고 다양하긴요.. 별 말씀을.. 그래도 무소유는 나중에 컬렉할 생각은 있습니다. 지금 2만원대면 많이 떨어졌군요.. 음.. 그리고 도서 사이트는 하나정도 메인을 둘 필요는 있지만 다른곳에 한번 담갔다가 좋으면 고민이 생기게 마련이죠.. 전, 그냥 인팍, yes24, 알라딘이 메인입니다. ㅎ
  • 어릿광대 2010/05/28 06:56 #

    전 yes24에서 주로 구입하고 특가나 포인트등등때문에 구입하는곳은 옥션이나 11번가에서 구입하는 편입니다
    yes24 포인트도 만점정도 있고 올앳카드 7500점있어서 질러볼까도 생각중인데 책장의 공간을 생각하면 ㄱ-;;
  • 이쁜별 2010/05/27 21:18 # 삭제 답글

    히가시노 게이고 작가의 책, 괜찮더군요
    저는 용의자X의헌신을 처음 접하고, 무척 지루하다고 투덜대며 읽다가 마지막 4페이지 보면서 엄청 울었답니다 ^^;;; 그다음 본게 붉은손가락...
    악의와 탐정갈릴레오는 주문해놓고 기다리는 중이구요... (지시장 무척 쌉니다 ㅋㅋ)
    괴소, 흑소, 독소소설은 표지에서 드는 거부감때문에 아직 망설이고 있습니다

    사실 히가시노 게이고의 작품보다는 이사카코타로 작품을 더 좋아한답니다 ㅎㅎㅎ
    중력삐에로 보고 한방에 훅~갔네요 ^^
    좋은 글 잘 읽었구요~ 늘 책과함께 즐거운 나날들 되시길 바랍니다~
  • 엠엘강호 2010/05/27 22:20 #

    네.. 이 작가의 책을 좋아하시는 분들이 많더군요.. 아마도 두 편의 영화를 통해서 많이 알려지긴 했죠.. 용의자 X의 헌신은 아직 안 읽어봤는데.. 지루하다가 마지막에 포텐이 있군요.. 음.. 탐정 시리즈는 갈릴레오가 알아주고, 그외 '악의'처럼 추리 소설도 많고요.. 그리고, 제가 추천하는 블랙 유머 시리즈 세권은 정말 강추합니다. 블랙 유머 풍자의 항연입니다. ㅎ

    그나저나, 이렇게 일본 소설들이 인기가 많은데.. 말씀하신 '이사카 고타로'도 찾아보니 만만치 않은 인기와 작품들이군요.. 메모해 두고 나중에 시간날때 뒤져봐야겠습니다. 전, 지금 오기와라 히로시의 작품 '그 날의 드라이브' 끝물 타임입니다. 암튼, 이쁜별님 반갑습니다. ~~
  • 롱츠바 2010/05/28 01:52 # 답글

    이사카코타로 저도 참 좋아하는데.
    히가시노게이고의 책은 백야행 밖에 못 읽어봤어요.

    저 블랙유머 책은 책을 살 때마다 늘 집었다가 마지막에
    탈락하곤 해요. 장바구니에도 계속 들어있기만 하고... ....
    ㅋㄷㅋㄷ 강추하신다니 다음번엔 바구니를 비우겠어요

    아 , 엠엘강호님 오랜만이예요. :) 아하하;
  • 엠엘강호 2010/05/28 02:14 #

    그러게요.. '이사카 고타로'도 만만치 않더군요.. 인기작이나 팬들이.. 전 사실 열국지를 각개로 쓴 역사 소설가 '미야기타니 마사미쓰'를 접하고, 작년에 영화때문에 히가시노 게이고를 알게됐는데.. 이후 두 권의 단편집에서 특히 블랙 유머 시리즈중 '독소'만 읽어봤지만.. 분명 나머지 책과 함께 강추할만한 책입니다. 번역한 이선희 작가의 우리식 위트도 한 몫했고요.. ㅎ

    암튼, 다음에 꼭 지르시고.. 저도 오랜만입니다. 롱츠바님.. 그때 '허삼관 매혈기' 말씀하신 분 맞죠? 벌써 한참 전에 리뷰썼는데.. 그때 이후로 소식이 없으셔서.. 암튼, 저도 반갑습니다.. >.< :)
  • 롱츠바 2010/05/29 00:50 #

    하하. 링크해두고 늘 조용히 지켜보고있지요

    사실

    제가 도서관에서 주로 컴터를 해서 댓글을 못단다는..(쿨럭)
  • 엠엘강호 2010/05/29 12:29 #

    오호.. "늘 조용히 지켜보고" 계셨다니.. 갑자기 오싹해 지는데요.. ㄷㄷ
  • 토마토 2010/05/28 19:20 # 답글

    역시, 소개글 너무 잘 봤습니다^ㅡ^))
    명탐정의규칙 ㅎㅎ 저 책 읽은 후에 여타 추리소설이나 추리만화를 본다면
    아마 뻔한 스토리가 될 지도 몰라,, 걱정이에요 ㅎㅎ
    소 시리즈는 정말, 선선한 바람 맞아가며 하나씩 읽으면 너무 좋을 듯 한걸요ㅎㅎ
    ,, ,그나저나 아예 작가기획으로 가격할인을 확 해버렸으면 좋겠습니다.
    그럼 왕창 사버릴텐데요 ㅠㅠ 이거 메뚜기처럼 여기서 사고 저기서 사고 ㅠㅠ
  • 엠엘강호 2010/05/29 12:37 #

    아.. 네.. 잘 봐주셨다니 감솨요.. 정말 명탐정의 규칙을 읽고나면 모든 추리 소설이나 스릴러 영화등 결말을 알게 될지도 모르죠.. ㅎ 그리고, 블랙 유머 시리즈는 선선한 바람보다는 무더운 여름날 시원한 그늘 아래에서 수박먹으면서 읽는게 더 낫지 않을까요.. ㅎ

    그리고, 이 '笑' 시리즈 책들은 신간은 아닌지라 각 도서 사이트마다 중고로도 파는데.. 세 권 다 있는 것도 드물고 중구난방에 배송비도 포함되고 말이죠.. 말씀처럼 3개 묶어서 기획전 이벤트로 50% 할인하면 많이들 살텐데 말입니다. 말씀처럼 여기 저기 안 돌아다녀도 되고요..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45113
761
11981013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