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 광대의 외침 '칼의 자유' ☞ 북스앤리뷰


이 작품은 동명의 영화 <구르름 버서난 달처럼>(이하 구버달)이 나오면서 인기를 끌게된 '박흥용' 원작의 만화 책이다. 물론, 원작이 훨씬 전에 나온 작품이다. 그런데, 이 작품은 단순 만화라고 보기에는 그렇고 '그래픽 노블'수준으로 대사가 적잖이 있는 책이다. 물론 영화로도 이 작품을 접하면서 나름 재밌게 봤지만.. 역시나 영화보다는 호평이 많이 나온 원작인지라 기대하며 책에 몰입해 세 권을 단박에 읽었다. 역시나 원작이 더 디테일하고 제목이 주는 의미처럼 무언의 메시지를 던진 느낌이다.

즉, 세상에 맞선 두 사내의 진검 승부를 담은 그림은 비슷하나 그 진검 승부의 초점을 영화는 '이몽학'을 중점으로 그가 세상을 향해 던진 반란의 몸부림을 그렸다면, 원작은 '이몽학'이 아닌 '견자'를 중심으로 그리며 '칼의 자유'를 노래하고 있다. 우선, 줄거리는 영화와 크게 다르지 않지만 세 권이 그려낸 모습은 뼈대가 다소 다르다. 여기서는 서자출신의 댕기머리 총각 '견자(犬子)가 주인공으로 그는 썩어빠진 사회와 신분을 차별하는 세상에 맞서 사고를 일삼는 분노에 가득찬 모습의 젊은이다. 

그러면서, 그는 맹인 검객으로 일가견을 이룬 스승 황정학 소위 '황처사'를 만나면서 긴 여정을 떠난다. 바로 로드 무비식으로 그는 스승을 통해서 검술을 배우고 인생을 배우기 시작한다. 특히 방짜쟁이로 통하는 그릇 만나는 과정속에서 도를 배우며 인생의 깊이를 알게되지만 어려움의 연속이다. 그럴때마다 황처사는 견자에게 무언의 은유적 도를 계속 말하며 그에게 마음속 깊이를 일깨우는 도정을 펼친다. 바로 영화가 줄 수 없는 매력이자 이 책 1권이 주로 펼친 그림들이다.

이렇게 둘의 여정속에서 관군과 부딪히게 되면서 일은 꼬여만가고, 우연찮게 백지라는 기생을 만나면서 견자는 그녀에게 흔들린다. 마음속에 내재된 욕망이 꿈틀거리는 순간이다. 하지만, 이런 그들을 바라보는 황처사는 그들을 갈라 놓으려 하고.. 결국, 견자는 백지를 다른곳에 떼어놓게 되는 여정속에서 스승 황정학과 헤어지게 된다. 그러면서 견자는 홀로 여정을 떠나며 어느 산채속으로 들어가 그곳에서 칩거하며 굳건히 자신의 입지를 굳힌다.

바로 그 산채의 우두머리가 되고, 자신이 그간 배운 칼잡이 실력의 화룡점정을 찍는 순간이다. 이때부터 그는 더이상 예전의 개망나니 견자가 아니었다. 실력은 둘째치고 칼날의 몸부림속에 자신만의 도정속에서 자유를 찾아든 견자.. 다시 스승 황정학을 찾아나서게 되고 그 속에서 백지와는 또 다른 매력의 어느 세도가의 손녀딸을 알게된다. 그런데, 이름도 모를 그 여자는 견자에게 접근하는데 견자는 그녀를 옆에 두려 하지 않는다.

드디어 다시 찾은 스승 황정학.. 하지만 그는 이제 노쇠해 생의 마지막을 달리고 있었다. 이제는 견자가 배운대로 그에게 침술을 놓으며 그 둘은 그들이 걸어온 여행길에서 여담을 회고한다. 하지만 견자는 이미 스승의 죽음을 예견한듯 황처사는 그렇게 세상을 떠나고, 스승의 무덤켵에서 몇날 며칠을 지킨후 다시 산채의 그곳으로 간다. 그런데, 이때는 이미 세상에 왜구들이 이 땅을 짋밟고 있었으니.. 헤어졌던 백지도 그렇게 세상을 떠났다. 이에 견자는 산채 무리들과 나서서 왜구들을 자신의 칼날로 추풍낙엽처럼 보내버린다.



이 활약상을 알게된 이몽학은 견자를 만나며 세상을 뒤엎자는 모종의 거래를 하지만.. 견자는 이를 거부하고 둘은 시대의 최고의 진검 승부를 갖는다. 하지만 용호상박의 승부는 쉽게 나지 않는 법.. 결국, 이몽학은 견자가 자신의 적도 아니요, 동료도 아니라는 말을 뒤로한채 쓸쓸히 물러난다. 그리고, 견자는 이름도 모른채 계속 자신을 따르던 그 여자와 다시 여정을 떠나는데.. 마지막에 여자는 견자가 지내온 이야기를 소설로 쓰고 싶다 말한다. 제목은 바로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 말이다.

이렇게 본 작품은 영화와는 다르게 '견자'가 주인공이다. 이몽학은 첫 1권에서 조금 2권은 아예 안 나오고, 3권 마지막에 견자와 겨룰때 나온다. 즉, 영화가 이몽학에 초점을 둔 반란을 그리며 당시 정여립의 역모사건 이후 임진왜란이 일어나 왜구의 침략앞에 속수무책이던 조정을 두고 대동계 세력을 이끈 이몽학과 그에게 아비를 잃은 견자의 복수를 스승 황정학이 도와주는 그림으로 연출됐다. 하지만 원작만화는 오롯이 견자와 그의 스승 황정학이 주인공이다.

즉, 이 둘의 로드 무비식 길떠나는 여정속에서 예기치않게 관군을 해하고 쫓기면서 기생 백지를 만났다가 견자는 스승과 헤어지고, 견자가 산채의 우두머리가 됐다가 스승을 잃고 칼잡이로서 최고의 활약을 펼치며 왜구를 물리친후 이몽학과의 엣지있는 한판대결.. 그리고 다시 떠나는 여정으로 마무리된 세 권의 '구버달'.. 그런데, 이렇게 줄거리식 나열이 아닌 이 속에서는 무던히도 계속 메시지를 던지고 있다. 

그것은 이야기의 주인공으로 시대의 광기에 맞선 광대로 태어난 '견자'.. 그 견자가 세상을 향해 외치고자 했던 칼날의 몸부림.. 그 속에서 자아를 찾고 자유를 찾으며 알게된 또다른 한계와 진정한 자유의 의미.. 그것은 바로 '칼의 자유'라 깨닫지만 또다시 짓누르는 비뚤어진 권력과 계급에 대한 현실의 무게감까지 표출되며 어느 것 하나 쉬운게 없는 것들이었다. 하지만 그 마음을 다스리면서 자신을 제대로 찾을때 세상을 바로 볼 수 있게 됨을 말하고 있다.

그리고 이것은 바로 황처사가 견자를 통해서 투영시킨 그림들이었고, 바로 '세상을 엎어야 바뀌는가? 나를 베야 바뀌는가?'라는 큰 주제 의식속에 세상에 맞선 두 사내의 진검 승부를 '견자' 중심으로 그린 이야기였던 것이다. 그런 이야기의 울림은 정중동(靜中動)의 미학적 연출로 조화를 이루며 그림과 글속에는 철학적 메시지를 매 순간 담아냈고, 깊은 만화 언어의 도정을 펼쳐보이며.. 시대의 어둠 속에서 진정한 자유를 얻고자 하는 어느 한 광대의 '칼의 자유'를 마음껏 표출한 '정중동의 미장센'이 아니었나 싶다. 

이래서 영화보다 뛰어난 원작 아니 걸작이라 평가받는 세 권이라 감히 말하며.. 소위 어떤 만화는 한 번읽고 그만이라지만 이 작품은 한 두번은 더 봐야 시대의 광대로 나선 '견자'가 비로소 내안으로 들어오지 않을까 싶다. 그가 휘두른 칼날의 몸부림속에 외친 그 '칼의 자유'를 말이다.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 - 전3권 세트 - 10점
박흥용 지음/바다그림판


위 손가락 추천 버튼은 '비로그인'도 가능요.. 강호글 다음뷰


 

덧글

  • 낭만인생 2010/08/22 17:15 # 삭제 답글

    저도 영화는 보았습니다.
    그런데 영화는 너무 압축한 탓인지 약간 서정적인 면이 적은 것 같네요.
    책을 사서 읽어봐야 깊이를 알 것 같습니다.
    좋은 내용 정말 감사합니다.
  • 엠엘강호 2010/08/22 20:41 #

    네.. 이 영화 나올때부터 원작보다 못하다는 평이 꽤 있었죠.. 전.. 영화 보고서 원작을 봤는데..
    역시 원작의 아우라가 느껴지는 서정성이 곳곳에 묻어있습니다. 견자와 황처사를 통해서 말이죠..
    여튼, 영화는 그것을 모두 담기에 힘이 부친 느낌입니다.
    그래서 연장선에서 원작을 꼭 읽어 보시기 바라며.. 도움이 되셨다니 다행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21125
1024
12003764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