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2010 홈런 더비왕 빅파피 '데이빗 오티즈' ☞ 메이저리그



아.. 4수 끝에 올린 값진 홈런 더비왕 타이틀.. 난 그가 나올때마다 그를 찍었고 드디어 나도 맞췄다. 역시 구관이 명관이 아니었나 싶다. 이번 홈런 더비에 출전한 선수들 면면이 사실 그렇게 화려하지 않았고, 그래서 내심 오티즈가 지금까지 해온 아우라가 있어 이번에는 될 줄 알았다. 그것은 다른 강타자들은 고사를 하며 나가기를 거부했지만 자신만은 이런 홈런 더비에 꼭 출전하겠다며 의지를 불태웠다고 하는데.. 제대로 포텐을 날렸다. 그 육중한 몸에서 뿜어져 나오는 어퍼스윙..ㅎ

먼저, 1라운드는 8개를 쳐서 3위의 성적으로 진출했다. 4위는 7개를 친 미구엘 카브레라, 2위는 오티즈 보다 한개 많이 친 9개의 헨리 라미레즈였고, 1위는 예상을 뒤엎고 코리 하트가 13개를 치며 이렇게 4명이 2라운드에 진출했다. 2라운드는 1라운드 갯수와 합산을 내서 결정을 짓는데.. 카브레라는 5개, 오티즈가 몰아치며 13개, 헨리가 12개, 정작 1위였던 하트는 0개을 치며 최초로 2라운드 0개라는 기록 아닌 기록을 세웠다. 이로써 결승은 도합 21개(8+13, 9+12)를 같이 친 오티즈와 헨리가 진출했다.

결승전은 1,2라운드 성적이 아닌 단독 레이스로 겨룬다. 첫번째로 친 오티즈.. 초반부터 몰아치며 중반에 좀 꺽이더니 마지막에 추가하며 총 11개를 쳤다. 이 기록은 2005년 홈런 더비왕 아브레유가 세운 3라운드 타이로 오티즈는 총 32개 홈런을 기록했다. 반면 도미니칸 공화국의 신성 또 보스턴이 수 년전 베켓을 데리고 오기 위해서 당시 유망주 헨리 라미레즈'를 버리면서 뭇매를 맞았고, 그는 지금 메이저리그를 대표하는 유격수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레싹 입장에서는 땅을 치고 후회할 일.. ㅠ



아무튼, 헨리는 3라운드에서 대선배 '오티즈'가 먼저 친게 부담이 됐는지 힘이 급격히 떨어지며 5개에 그쳤다. 결국, 오티즈가 2010 홈런 더비왕 우승을 거머졌고 4수 도전끝에 올린 우승이요, 보스턴 역사상 9번째 출전해서 거둔 우승이자 통산 3위의 성적을 거둔 홈런 더비쇼였다. 이렇게 오티즈는 새로운 타이틀을 거머쥐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그런데, 그는 작년에 약물 파동으로 궁지에 몰렸고, 또 최근 2-3년동안 밤비노의 저주를 푼 2004년 이후부터 2006년까지 포스가 안 나오며 이제는 한 물간 강타자가 아닌가 말들이 무성했다.

http://mlb.mlb.com/video/play.jsp?content_id=9909441

하지만 그는 그래도 '빅파피'다. 개인적으로 선수 성적으로만 말하기엔 무언가 그는 인간적면이 끌리는 선수다. 도미니카 공화국 야구 선수들의 '대부'라 불리는 오티즈.. 오늘의 홈런 더비왕 타이틀을 다시 한번 축하하며 내일 올스타전에서도 큰거 한방 부탁한다. 물론, 후반기 페넌트 레이스에서 레싹의 타선을 여전히 책임져 주길 기대해 본다. 그리고, 내일 벌어지는 올스타전 선발은 우발도와 프라이스 맞대결이다.

우발도... 쉽지 않아.. 내셔널 이번에는 꼭 이기자. 이번에도 지면 14연패다. ㅠ



유익하셨다면 위 손가락 추천 버튼은 '비로그인'도 가능요.. 강호글 다음뷰


덧글

  • Reality 2010/07/13 13:58 # 답글

    올스타... 올해도 내셔널 쉽지 않을 것 같더군요;;

    그리고 베켓을 데려왔으니 07년도 우승을 하지 않았겠습니까. ㅠㅠ 지금 지랄하는거 보면 속상하지만요... 헨리가 있어도 늘 우승은 못하는 플로리다를 생각해보면 그렇게까지 아까운 장사는 아니었죠
  • 엠엘강호 2010/07/13 19:06 #

    아.. 역시 또 그런가요.. 경기는 이기는 쪽으로 가다가 막판에 역전이 되더군요.. 내일 한번 재밌게 지켜봐야죠.. 그나저나 오늘 홈런 더비를 통해서 선수들중 헨리를 제대로 좀 봤는데.. 그 사이 몸이 많이 불었더군요.. 당시에 호리호리했던 기억이 납니다. 스윙은 간결하며서도 임팩트가 있더군요.

    아무튼, 베켓을 데려와서 3년만에 레싹이 다시 우승을 했습니다만, 헨리도 거기가서 대형 유격수감으로 잘 성장했죠.. 아직은 갈길이 많지만.. 그래도 아직 젊으니 레싹이 다시 데려올날이 있지 않을까요.. 집 떠난 아이를 다시 잡아서라도 말이죠.. ㅎ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25123
1060
12020696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