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흑소소설》- 쓴웃음뒤 감춰진 검은 욕망들 ☞ 북스앤리뷰



히가시노 게이고의 블랙 유머 소설시리즈중 마지막인 아니 어느것이 먼저라 할 수 없지만 두 달여전 '독소소설'을 접하고 며칠전 '괴소소설'까지 마치고 바로 손에 든 '흑소소설'이 나에게는 마지막 시리즈로서 읽게됐다. 역시나 읽고나니 이것은 또 무슨 맛이라고 해야할까.. '괴소'하고는 분명 다른 느낌으로 다가온 <흑소소설>.. <괴소소설>이 '사람들의 은밀한 속마음'을 들여다본 사회 풍자적 이야기로 가득했다면.. 이 '흑소'는 한자어대로 '검은 웃음'답게 블랙 유머가 전면에 깔려있다.

그냥 일반적인 유머가 아닌 무언가 짭조름한 쓴웃음.. '풋'하게 만들면서 우리네 검은 흑심을 건드는 그런 오소독스한 맛이 느껴지는 작이다. 역시 게이고답다. 시리즈마다 이렇게 틀리게 유머를 그려낸다는게 놀라울뿐... 읽는이로 하여금 우리 사회의 갖가지 군상들의 집합체를 모아놓은 이 '흑소소설'의 단편들을 소개해 본다. 그런데, 이야기가 좀 많다. 무려 13편이나 된다. 독소도 12편으로 많았지만, 특히 흑소는 안의 몇몇 에피가 겹치면서 이어지는 내용들이 있다. 바로 문단(文壇)과 관련된 내용이 그렇다.

먼저, <최종심사> 오랜 작가 생활을 하면서 한번도 문학상을 받아본적이 없는 어느 노작가.. 그에게 문학상을 받을지도 모른다는 희망이 보이면서 그는 내색은 못한 채 학수고대를 하는데 과연 받을 수 있을까.. <거대유방 증후군> 어느 순간부터 둥그란 형체를 뛴 모든것이 여자 가슴인 유방처럼 보이기 시작한 남자.. 급기야 치료를 받기 시작하면서 이제는 여자만 봐도 거대유방이 떠올라 힘들어하는데 하지만 약의 부작용인지 환각작용까지 겹치는데 과연 그는 여친 가슴공략?에 성공했을까.. <임포그라> 바로 '비아그라'의 반대되는 개념의 임포텐츠(성적 불능상태)를 유발시키는 이른바 '임포그라'가 개발되면서 남자들의 성욕을 가라앉게 하는데 하지만 가짜 임포그라까지 판치면서 주인공 남자는 애인앞에서 풀이 죽고 마는데.. 과연 무엇 때문이었을까.. ㅎ

<시력 100.0> 시력이 1.0도 아니고 100배나 높은 어느 한 남자가 있다. 그 남자가 보는 시야는 바로 초현미경의 세계로 공기내 미세 먼지까지 보일 정도다. 하지만 그는 사람들과 생활의 불편?을 느낀다. 시력이 너무 좋아도 탈이다. <사랑가득 스프레이> 매번 연애시 '친구로 그냥 지내자'라는 퇴짜를 맞는 어느 한 남자가 연애고민 상담을 하면서 MHC라는 '연애유전자'가 가득한 스프레이를 가지고 연애공략에 나선다. 즉, 그걸 뿌려야만 여자가 넘어온단거.. 하지만 '사랑가득'이 있다면 '사랑끝'도 있는 법이다. ㅎ <불꽃놀이> 어느 출판사로부터 그해 신인문학상을 수상하게 된 어느 젊은 작가.. 너무 기쁜나머지 온갖 잔치를 다하지만 정작 출판계는 그의 실력을 마뜩치 않는다. 바로 이어지는 내용으로 <과거의 사람> 그 신인 작가 이후에 또 다른 실력파 신인작가의 수상으로 그는 점점 더 잊혀져간다. 이런 분위기를 모른 채 말이다. ㅎ

<신데렐라 백야행> 계모와 두 언니들의 핍박을 받으며 착한 요정의 도움으로 왕자비가 된 신데렐라로 우리는 기억한다. 하지만 여기 신데렐라는 그렇게 착하지만 않다. 왕자비가 되기 위해서 그녀는 가면을 쓴채 노력한 야심가?였다. 역시 행운은 때론 노력하는 자에게 따르는 법이다. <스토커 입문> 제대로 웃긴 이야기다. 읽는 내내 계속 뿜었다. ㅋㅋ 여친과 헤어진 어느 찌질남이 있다. 그런데, 여친이 그냥 헤어지기 아쉬운지 나를 스토킹 해달라 주문한다. 혹시 변태? 이에 찌질남은 여친의 요구대로 혼나면서도 어리숙한 스토커질을 하는데.. 아주 욱긴다.ㅋ <임계가족> '임계점'라는 말이 있다. 어느 순간 최대 한계치에 도다를때 쓰는 표현으로 알고 있다. 여기 네살짜리 어린 딸을 둔 아빠가 있다. 그런데 그 어린딸이 모 애니메이션 프로그램에 빠져 해당 장난감을 사달라 마구 조른다. 이에 마뜩치 않은 아빠는 급기야 그것을 사고 마는데.. 그런데, 그 애니메이션사는 다른 목표설정을 한다. 그 가족이 임계점이었던 것이다. ㅎ

<웃지 않는 남자> 전도유망한 아니 실력도 지지리 없는 두 젊은 코미디언 배우가 있다. 어느 지방 공연차 장성급 호텔에 1박 2일 투숙하게 된다. 촌스럽게 눈이 돌아간 그들은 다음날 공연을 앞두고 시연을 위해서 도어맨을 웃기려고 하는데.. 그런데 그가 쉽지 웃지 않는다. 그런 철가면도 없다. 과연 그 철가면을 마지막에 웃길 수 있을까.. <기적의 사진 한 장> 그저 평범하게 아니 조금은 못생긴 여대생이 있다. 그런데, MT를 가서 호숫가에 찍은 사진이 너무나도 자신과는 판이하게 예쁘게 나온 것이다. 이에 아버지와 오빠가 놀라는데.. 그런데, 그 모습이 진짜 그녀의 모습이었을까.. 아니면 혹시 다른 잔영이었을까 모를 일이다. <심사위원> 앞에 '최종심사', '불꽃놀이', '과거의 사람'과 연계된 내용이다. 이제는 노작가로서 마지막 상을 탄 그가 심사위원이 돼 다른 심사위원들과 수상작을 뽑아야 할 상황이 됐다. 해당 출판사는 그들이 뽑은 작품은 인정하지만 뒤돌아서서 그들의 안목을 깐다. 이것이 바로 출판계의 현실인가..ㅎ

이렇게 총 13편의 이야기를 살펴봤다. 읽어보면은 어느 것 하나 빼놓을 수 없는 우리들의 지금 사는 모습 그대로다. 특히 출판계와 작가의 '밀당'(밀고당기기)을 엿볼 수 있는 네편은 문단의 문학상 수상과 관련된 각자 내면의 모색을 자세히 알 수 있고, <거대유방 망상증후군>과 <임포그라>, <사랑가득 스프레이>는 싱글족들 특히 남자들의 성(性)에 대한 집착과 애착을 때로는 비틀면서 제대로 풍자하고 있다. 그래서 읽어보면 대부분의 남자들은 많이 공감가는 내용들로 이것이 바로 '검은 욕망'이 아니겠는가..ㅎ

그외 고전 명작동화 '신데렐라'를 뒤집은 이야기와 스토커는 아무나 못한다는 <스토커 입문>, 또 임계치가 어떻게 마케팅에 활용되는지 보여준 <임계 가족>, 남을 웃기는 직업이 얼마나 어려운지 블랙 유머로 푼 <웃지 않는 남자> 그리고 무언가 서늘한 기분을 전달한 <기적의 사진 한 장>까지.. 이번 '흑소'의 내용도 '괴소'처럼 만만치 않은 재미와 풍자를 선사했다. 그것은 '흑소'가 주는 검은 웃음 즉, 블랙 유머로서 사회적 이야기들을 제대로 꼬집어 말하고 있다.

그것은 읽는 내내 '풋!풋!'하게 만드는 쓴웃음이라는 코드에 사람들의 감춰진 검은 욕망과 바램들.. 그것이 성(性)이 됐든 연애가 됐든 아니면 개인의 영달이 됐든.. 그것이 바로 사람들의 사는 모습이자 우리네 숨은 자화상일지도 모른다. 그래서 이 흑소소설은 더욱더 와 닿는게 아닌가 싶다. 여기 히가시노 게이고의 블랙 유머 시리즈 세편을 번역한 역자 '이선희'氏의 게이고 평가로 나의 블랙 유머 소설 시리즈 세 편의 리뷰를 마칠까 한다. 

"그의 단편은 재미있다. 그것도 보통 재미있는 것이 아니라 눈물 나게 재미있다. 원래 웃음과 눈물은 하나의 쌍이 아니던가. 그래서 나는 요즘 신에게 이렇게 기도하고 있다. "신이시여, 제발 히가시노 게이고 선생님께서 단편을 쓰고 싶도록 만들어 주세요! 그것도 소재는 반드시 웃음이어야 합니다.!"라고.. 하지만 정작 게이고는 이렇게 말했다고 한다. "다시는 이런 블랙 유머 소설을 쓰지 않겠다. 짧지만 장편을 쓰는 것보다 몇 배는 더 힘들다."


흑소소설 - 10점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이선희 옮김/바움



유익하셨다면 위 손가락 추천 버튼은 '비로그인'도 가능요.. 강호글 다음뷰



덧글

  • 롱츠바 2010/08/04 03:47 # 답글

    블랙유머 시리즈 .. 계속 읽을 리스트 1위에 있는데
    좀처럼 만나기가 쉽지 않은 요즘이네요 ㅠ
  • 엠엘강호 2010/08/04 20:43 #

    네.. 블랙 유머 소설시리즈중에 가장 단편의 수가 많았던 '흑소'였습니다. 뭐.. 무엇을 먼저 읽든 독소-흑소-괴소 순서로 읽으면 좋을 것 같습니다만.. 좀처럼 만나기가 쉽지않다는 말씀은 선뜻 내기키 않는다?! 여튼, 히가시노 게이고 작품답게 이 소설들은 한번 손에 잡으면 계속 달릴 수 있을 겁니다. 그만큼 유머와 풍자가 좋죠.. 물론, 재미도 있고요.. ㅎ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168173
1024
12003228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