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뮬란:전사의귀환 - 중드 '화목란' 110분의 뻔한 서사극 ☞ 영화이야기



먼저, '뮬란'하면 월트 디즈니사의 인기 애니메이션 영화가 생각난다. 그런데 중국에서 '뮬란'이 나오다니.. 그것도 실사로 12년에 나왔으니 말이다. 그래서 중국이 차용?한 줄 알지만 차용은 디즈니사가 한 것이고, 원래 이 소재는 중국의 유명 역사설화로 원제는 '화목란(花木蘭)'이다. 그런데 왜 뮬란으로 바뀐 것일까.. 중국 역사에 등장하는 뮬란의 실제 이름은 목란(木蘭)이고, 목란의 중국음은 "무란(Mu lan)"이다. 그래서 영화 <뮬란>의 영문 제목은 <Mulan>인데, 여기에서 영문표기처럼 보이는 "Mu lan"은 사실상 영어가 아니라 중국어의 발음부호(라틴어)인 '한어병음자모'라는 설명이다. 즉, 화목란의 중국 병음에 의한 영문표기가 hua mu lan이고 여기서  Mulan이 나온 것이다.

그래서 요지는 뮬란이 화목란이요 또는 화무란, 또 화목란이 뮬란이요.. 모두 같다고 보면 된다. 그렇다면 뮬란 화목란은 어떤 인물이었을까.. 반 만년을 자랑하는 장대하고 유구한 중국역사에서 1천여년 동안 중국인들의 입을 통해서 폭넓게 전해져 왔지만, 정작 그녀의 성씨와 고향, 출생연대 등에 대해서는 이설이 분분하다. 이런 그녀는 우리의 효녀 심청이처럼 효심이 지극해서 몸이 아픈 아버지를 대신해서 남장을 하고 전장터에 뛰어든 여인, 그 전장터에서 혁혁한 공을 세우며 위나라 조국을 위해서 몸을 바친 여자, 이 여자의 파란만장한 대서사극이 바로 화목란의 줄거리다.



그래서 이 '화목란' 소재는 중국에서 인기있는 소재거리로 무려 7편이나 만들어질 정도로 사랑을 받아온 드라마다. 그중에서 강호가 보았던 것은 원영의와 조문탁 주연의 47부작 '화목란' 중국 드라마였다.(위 그림) 물론, 역사물이었지만 나름 코믹하게 잘 그려낸 작품이었다. 당시 끝까지 보진 못했지만서도 초 중반까지 재밌게 봤던 기억이 생생하다. 그리고, 그런 화목란 중국 드라마가 이렇게 대형 스크린으로 옮겨져 영화로 나온 것이 바로 전쟁 액션대작이라 표방한 <뮬란>이었으니.. 이 영화의 시놉시스는 이렇다.

침략 전쟁으로 얼룩진 위진남북조시대. 위나라의 풍요로움을 시기하던 유연족은 각지에 흩어져있던 부족들을 규합해 위나라를 위협하기 시작한다. 위태로운 상황에 놓인 위나라는 유연족에 맞서 나라를 지켜낼 군을 결성하기 위해 전국 각지의 장정들을 소집한다. 어렸을 때부터 무술을 즐기며 자란 뮬란은 아픈 아버지 몰래 남장을 한 채 전쟁터로 향한다. 뛰어난 무술실력과 빼어난 지략으로 연이은 승전보를 울린 뮬란은 마침내 동료 문태와 함께 장군의 자리에 오른다. 한편, 뮬란의 연이은 승리를 시기한 대장군은 뮬란을 함정에 빠뜨릴 계략을 세우고, 호시탐탐 때를 노리던 유연족 대족장 문독은 4만 대군을 앞세워 위나라를 향해 진군한다. 내부의 모략과 적들의 포위망에 갇힌 뮬란과 2천 군대! 마침내! 조국의 존망이 걸린 한치도 물러 설 수 없는 거대한 전쟁이 시작된다!

이렇게 줄거리가 장황하지만 다시 정리해보면 간단하다. 위진남북조 혼란한 침략전쟁의 시대에 몸이 아픈 아비대신 전장터에 뛰어든 남장여자의 효녀장수 화목란(조미).. 알다시피 여기 주인공 '조미'는 전작 <적벽대전 1,2>에서 손권의 여동생 걸걸한 '손상향'으로 나와 적지 침투조로 맹활약?했었다. 여튼, 그 군율이 엄한 병영내에서도 자신이 여자라는 것을 숨기며 적응해 간담상조 하게된 문태(진곤) 동료를 사귀면서 그 둘은 전장터에서 혁혁한 공을 세운다. 목란이 화장군이 되어 더욱더 위나라를 위해 진두지휘하며 오랑캐 유연족을 상대로 마지막 싸움을 펼치고, 그 싸움에서 적지에 홀연단신 침투해 대족장 문독(호군)을 죽이고 위나라를 구했다는 아주 뷰피풀한 이야기.. ㅎ



그런데, 이 영화는 물론 전쟁 액션서사극인데.. 전쟁 액션에 중점을 맞추기 보다는 화목란이 전쟁 영웅담의 주인공이지만 한 여자로서 전장터에서 생사고락을 같이한 동료 '문태'에 대한 애틋한 사랑에 초점을 맞춘 느낌이다. 즉, 문태 너가 있었기에 나 화목란이 있었다며 목란은 그렇게 문태를 전우로서 한 남자로서 의지하는 그림이 주를 이룬다. 물론 그 사랑이 골인한 건지 아닌지는 여지가 있지만.. 그래서 기존의 스크린으로 스펙타클하게 보여주었던 전쟁 액션대작인 <삼국지-용의부활>과 <적벽대전>의 제작진이 만든 이 뮬란의 그림은 분명히 다르다. 거대한 모래 폭풍을 일으킨것을 제외하고는 그렇게 스펙타클한 장면도 없다. 전쟁씬도 그렇게 특출나 보이지 않고 말이다.



다만, 개인적으로 눈에 띄는 인물이 있다면 아니 강호가 좋아하는 중화권 배우중에 '호군'이 나온다는 것이다. 김용의 <천룡팔부>에서 교봉(소봉)역의 그 아우라와 <주원장>에서 주원장역, <초한풍류>에서 항우역, <와신상담>에서 부차역, <적벽대전>에서 조자룡역등.. 그는 중국역사에 족족을 남긴 인물의 선굵은 연기를 하는 대표적인 배우다. 그리고 이번에는 위국을 치려는 오랑캐 유연족의 대족장 '문독'으로 나와 야비하게 자신의 아비를 죽이고 권좌에 올라 위나라를 치며 승기를 잡는가 싶었는데.. 문태를 포로로 잡아놓고 한눈을 판 사이 목란에게 기습을 당해 죽고만다. (쓰고나니 스포가 되버렸다. -_)

또한 여기 극중에서 화목란을 도우는 문태역의 '진곤'은 사실 위나라 7대 세자인 '탁발굉'이란 점과, 그의 전작 시대극은 춘추말 오나라와 월나라의 전투를 그린 대표적 사극 <월왕구천>과 <와신상담>, 그리고 <쟁패전기>에서 구천을 모셨던 '범려'역을 했던 배우로 인상깊게 봤다. 이때 <쟁패전기>는 진곤이 주인공 즉, 범려에 초점을 맞춘 와신상담이야기였다. 국내에는 몇년 전 방한해 김희선과 사진도 찍었다고 한다. 또, 극중에서 목란 누나를 돕는 동네 후배녀석 '소호'역을 한 방조명(진조명)은 성룡의 아들이라고 한다. 어쩐지 눈매가 닮았다 했다. ㅎ

여튼, 중국역사를 스펙파클하게 그려내며 나왔던 기존의 전쟁 액션서사물과 같은 연장선에서 나온 <뮬란>.. 아니 기존의 인기 드라마 <화목란>을 스크린으로 옮긴 이 영화는 사실 홍보처럼 리얼한 스펙터클 전쟁 액션서사로 불리기엔 다소 벅찬 느낌이다. <적벽대전>처럼 스케일이 큰 느낌도 아니거니와 지극히 화목란 한 여자의 초점을 맞추고 그 여자를 지켜주려 했던 한 남자 문태, 둘의 전우애를 그린 그냥 그렇고 그런 뻔한 서사극 정도가 아닌가 싶다.

그래서 포스터등 앞에 거대하다는? 홍보가 무색해진 영화 <뮬란>.. 영웅도 사랑도 두 마리 토끼를 놓친 느낌이랄까.. 그래서 그냥 중드 <화목란>이 낫지 않나 싶지만, 그래도 영화로 임팩트하고 간결하게 보는 재미도 무시는 못할 것이다. 여튼, 중국 역사를 좋아하고 중드 팬이라면 한번쯤 필수로? 거쳐서 볼 필요는 있지 않을까 싶다. 더군다나 조미나 진곤 팬이라면.. 그리고 강호처럼 호군 팬이라면 말이다. 그래서 나름 좋게 봤다. 역시 호군의 아우라는 '야생'일때가 어울린다. 저 그림처럼 말이다. ㅎ



유익하셨다면 위 손가락 추천 버튼은 '비로그인'도 가능요.. 강호글 다음뷰


덧글

  • 해색주 2010/09/02 15:56 # 답글

    제가 예전에 들은 바로는 화목란의 조국은 탁발씨의 나라 북위이고 한화된 선비족이라고 들었습니다. 여기서는 호족에 대해서는 건너뛴 모양이군요.
  • 엠엘강호 2010/09/02 16:57 #

    네.. 영화에서는 초반부터 유연족의 문독(호군)이 나와 위국의 포로들을 참살하는 장면부터 나오고, 그리고 위국의 어느 시골마을에 목란의 아비와 그의 딸이 초근목피한 삶에 위군의 징병소식에 목란이 나가면서 시작됩니다. 그래서 말씀하신 화목란의 호족이나 내력에 대해서는 일체 나오지 않습니다.

    그래서 화목란에 대해서 좀 찾아보니까.. 말씀처럼 5호16국 시대의 혼란기때 선비의 탁발씨가 세운 북위출신으로 효문제에서 선무제때 인물로 학자들의 고증에 의하면 북위 말기의 인물이라는 설이 비교적 신빙성이 있다고 합니다 그래서 일반인 수준에서는 화목란은 북위때 지어진 장편서사시 목란사(木蘭辭)를 보더라도 중국 북방의 영웅적인 여성을 대표하는 인물정도로 알면 될것 같습니다. ㅎ
  • 해색주 2010/09/02 18:01 # 답글

    아무래도 동북공정이나, 기타 소수민족의 중화민족화 하고 있는 중국인지라 그런 문제에 대해서는 좀 터부시하지 않을까 싶네요. 말씀하신대로 상징성에 더 많은 무게를 두겠지요.

    실제 저당시 북위의 지배계급 및 군사귀족들의 경우에는 남하하는 유목민족과 별다른 차이가 없더군요. 대학때 위진남북조 강의를 들었는데, 저당시 북방에서는 한화된 호족과 초원의 호족간에 충돌이 있었다고 하더군요.
  • 에드워디안 2010/09/02 18:37 #

    흔히 효문제의 한화정책으로 사회 전 분야에 걸쳐 중국화가 되었을 거라 생각하지만, 실은 효문제 이후에도 정부 관청 중 吏部(인사 담당)와 修史局(역사편찬 담당)만이 중국화가 완성되었을 뿐, 나머지 관청들은 여전히 선비족 고유의 군사적 정격이 잔존해 있었다고 합니다.
  • 엠엘강호 2010/09/02 22:07 #

    네.. 역사적 의미를 차치하더라도 요즈음 나오는 중국의 저런 블록버스터급 영화들이.. 그런 의미를 내포한게 많이 느껴지죠.. 저 영화 말미에서도 유연족은 결국 위국에 포섭되는 형국으로 그렸습니다. 그만큼 그들의 현재 동북공정의 모습이기도 한데, 하지만 에드워디안님처럼 실제 당시의 그런 상황이 잔존해 있는것도 사실이겠죠.. 여튼, 이 영화 <뮬란>은 한족과 호족의 대결도 그렸지만 중점은 전장에서 활약한 한 여자 '화목란'의 애상에 집중한 영화라 봐야겠습니다.
  • 홈월드 2010/09/02 23:27 # 답글

    오늘에서야 느낀거지만 정말 대단한 얼음집을 링크 했다는 생각이..;; 옆에 카테고리가 ㅎㄷㄷ
    책 저도 많이 읽어야 될듯..
    뮬란이 발음상의 특징에서 나온 거였군요. 그냥 영어식 발음이 그런줄 알았었는데..
    잘 보고 갑니다.
  • 엠엘강호 2010/09/03 01:14 #

    아니요.. 그것은 과찬의 말씀이십니다. 저는 아직 깜냥이 안되는 얼음집입니다.
    알다시피 이글루스에는 능력자분들, 특히 덕후분들이 정말로 많이 포진돼 있죠..
    여튼, 칭찬으로 받아 감사드리고요.. 종종 놀러와 주세요.. ^^

    그리고, 이번 영화 <뮬란>을 통해서 상식?을 좀 알게됐습니다.
    이 중국 역사설화가 외국에 건너가 애니메이션화 됐을때 중국인들이 꽤 자랑스러워 했다는군요..
    그러면서 주인공 '화목란'의 이름이 중국 발음식으로 영문화 표기되면서 <뮬란>이 된 것이고요..
    여튼, <뮬란>은 액션 大서사극보다는 화목란 한 여자에 초점을 맞춘 서사가 아닌가 싶습니다.
    물론, 내용은 서사가 다 그렇듯 뻔한 것이고요.. ㅎ
  • 온누리 2010/09/03 06:47 # 삭제 답글

    어제 늦게까지 모임이 있어서 과음을..ㅎ
    아직도 띨하네요^^
  • 엠엘강호 2010/09/03 08:17 #

    그런데 보통 과음은 금요일 저녁 모임에 하지 않나요..
    그래서 전 오늘 밤 달릴 예정입니다. ㅎ

    여튼, 오늘 하루 숙취해소 잘 하세요.. ^^
  • 지나가다 2010/09/10 15:15 # 삭제 답글

    조미와 호군이 나와서.. 흥미롭게 기대했는데 스토리는 뭐.. 빤히 보일듯 해서...
    나중에 하늘생활에 주문해서 봐야겠다 맘먹었지요...

    호군의 천룡팔부는.. 정말 뻑이 가도록?! 멋지지만...
    실제로 지금 그런 사람이 있다면 아하하하하....... -0-

    제 일하는 회사에 호군과 너무 닮은 분이 한분 계신데 실제로 생활도 그렇게 멋지십니다.
    사모님을 마치 여왕님 대하듯 하고.. 일도 잘하시고.. 아이들과 친구처럼 잘 지내는 ^^; 그런분이죠.

    흠흠.... 호군와 황유덕이 나오는 드라마는 웬지 모두 훈훈하게 보이는...
    제 눈이 삐꾸인가요 ㅋㅋㅋㅋㅋ?


  • 엠엘강호 2010/09/10 18:29 #

    네.. 나름 조미와 진곤, 호군까지 팬들이 있어 기대한 작품인데..
    정작 영화는 드라마 '화목란'을 스크린으로 옮겨오기에 벅찬 느낌입니다.
    한정된 시간안에 모든 것을 보여주기가 쉽지 않죠..

    그래도 전 언급한 것처럼 '호군'팬인지라.. 그의 유연족 부족장 모습을 보고서..
    정말 천룡팔부에서 거란족 교봉의 모습이 떠오르더군요.. 역시 남자는 야성미가 짱이라는..ㅎ
    그런데 회사에 호군과 닮은 분이 있다니.. 재미겠는데요.. 생활도 잘 하시고..
    여튼, 전 호군같은 스타일의 배우가 좋더군요.. 꽃미남 스타일이 아닌.. 선 굵은 이미지 말이죠..

    그런데, 호군과 황유덕이 나온 중드가 뭔가요?
  • 태리 2010/09/26 16:28 # 답글

    어이구...윗분... 호군 아저씨와 비슷하게 닮은 분이랑 한 회사에서 일하신다니!!!! 그 회사 당장 시험쳐서 들어가고 싶습니닷!!!ㅜㅜㅜ
    호군 아저씨의 이미지가 딱 그래요. '란위'의 관금붕 감독이 호군에게선 뭔가 보호받는 듯한 그런 느낌이 든다고. 호군의 팬 중에 이십대 중후반의 미혼여성이나 결혼한지 얼마 안되는 기혼녀들이 압도적으로 많은 게 그런 이유에서라죠.
    전 원래 그렇게 근육질이고 덩치 큰 스타일을 좀 혐오하다시피 했는데, 이분은 그저 좋아요. 위압적이기도 하면서 보호받는 듯한 느낌이 들거든요. 근데 '화목란'에선 너무 막장스런 캐릭터라 슬펐습니다ㅜㅜ 영화는 사실 보다 말았는데 재미도 별로 없었어요.

    그리고 호군과 황유덕이 같이 나온 중드는 없지 싶어요. 암만 생각을 더듬어봐도.
  • 엠엘강호 2010/09/26 17:11 #

    오호.. 오래만에 납시셨네요.. 중드계의 본좌 태리님.. 반가워요.. ^^

    그런데, 태리님도 저처럼 호군을 좋아하시는군요.. 어찌 취향이 비슷한데요..ㅎ 여튼, 남자도 보호받는 듯한 느낌이라니.. 오묘하군요.. 전 그것보다는 제대로 된 짐승남? 이미지와 캐릭터 연기에 힘이 있어 좋아라 합니다만.. 이번 영화 <뮬란>에서는 조금 얼척 없긴 했어도.. 나름 포스는 있지 않았나 싶습니다. ㅎ

    그리고 호군과 황유덕 중드는 없군요.. 태리님이 생각해도 없으면 없는 것이지요.. ㅎ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25123
1060
12020696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