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남쪽으로 튀어1, '초딩'의 가족사 웃기지만 제대로다. ☞ 북스앤리뷰



여기 한 가족이 있다. 그런데 이 가족은 한국의 가정이 아닌 일본 가정의 이야기다. 하지만 일본 가정이라서 해서 다른 것은 없다. 사람 사는 세상은 다 똑같고, 그 가족 구성원이 모여 사는 가정의 그림 또한 사실 별반 차이가 없다. 그런면에서 여기 가족사는 많은 공감과 때로는 유머속에서 좌충우돌하며 펼쳐내고 있다. 그리고 그 가족의 중심에는 초등학교 6학년 남학생 '우에하라 지로'가 있다. 즉, 이 초등학생 소위 '초딩'이라 불리는 이 꼬마 녀석이 주인공이다. 그런데 이 '지로'라는 녀석이 아주 웃기다. 웃길 뿐만이 아니라 순수하면서도 먹을 것 앞에서는 사족을 못 쓰고, 때로는 어른들 사회에 대한 비판의 날을 세우는 면까지 까칠한 구석도 있는 재밌는 캐릭터다. 지로의 모습이 위의 모습이 아닐까 싶다. ㅎ

먼저 이 장편소설 <남쪽으로 튀어>는 일본의 유명작가 '오쿠다 히데오'가 쓴 작품으로 히데오가 만들어 낸 못 말리는 의사 캐릭터인 '이라부' 시리즈에 이은 또 다른 인기작이다. 이라부 만큼이나 이 소설도 많은 인기를 끌며 지금도 널리 읽히고 있는 소설이다. 그래서 강호는 저번에 '오쿠다 히데오'의 베스트 켈렉션 몇 권을 켈렉하면서 이제서야 읽게 된 소설이 바로 <남쪽으로 튀어>이다. 그중 1권을 읽고 나서 역시 그 재미는 이라부만큼 아니 그 이상으로 다가왔고, 어른들에게는 자신의 초등학교 시절을 떠올리게 하는 추억의 편린을 꺼내들게 만들며 그 이야기속에 매료되게 만들었다. 과연 초딩 6학년 '지로'에게는 무슨 일이 일어났으며, 어찌보면 평범한 가족이지만 전혀 평범하지 않은 그 가족의 이야기를 간단히 정리해 본다.

못 말리는 가족사 <남쪽으로 튀어>, 웃기면서 제대로다.

또래 학교 친구들과 잘 지내는 '우에하라 지로', 그날도 학교가 파하자마자 거대한 게임센터 빌딩에 들려 게임을 하고 만화방에서 가서 만화보고 맛난 거 사 먹는 등 방과 후를 항상 이렇게 보내는 지로, 사실 그는 학교 공부는 뒷전인 채 놀기에 바쁜 초딩 6년의 일상을 보내고 있다. 지로의 가족은 다 허물어가는 목조 건물 2층짜리 집에 살면서 찻집을 운영하는 어머니 '사쿠라'와 백수건달로 자칭 '프리라이터'라는 아버지 '우에하라 이치로'는 소위 반체제 인사로 아나키스트다. 그리고 2살 밑에 여동생 '모모코'와 22살의 예쁜 누나 '요코'가 있다. 지로의 친구는 세탁소 가게 아들 '준', 도장가게 아들 '무카이', 부잣집 아들 '린조', 중학생 형들 밑에서 꼬봉 노릇하는 '구로키', 그리고 여자 친구까진 아니지만 관심이 가는 두 여학우 '핫세와 삿사'까지, 그리고 지로의 예쁜 담임선생님인 '미나미'선생님까지.. 이들이 극의 주인공이자 지로의 학교 생활에서 나오는 인물들이다.

여학우 '삿사'의 생일잔치에 초대받아서 노는 모습들, 게임센터해서 죽치고 노는 모습들, 그리고 이제는 중학교 입학을 앞두고 자신도 모르게 빠져든 거기시한 황홀경속 '몽정'의 세계, 그리고 여기 이야기의 큰 핵심이라 할 수 있는 소위 '삥뜯기'가 자주 나온다. 바로 위 중학교 1학년 형인 '가쓰'가 지로부터 해서 지로의 친구들까지 괴롭히며 아이들 애니메이션 카드를 팔아서 돈을 벌어오라, 자전거로 날 태우러 오라 등, 계속 괴롭힌다. 힘 하나 믿고 까부는 건데, 이에 지로는 반항을 못한다. 그리고 이런 일에 소위 시다발이 꼬봉으로 나선 '구로키'로 인해 지로의 학교 생활은 극락에서 지옥으로 떨어지며 우울의 연속이다. 그러다 급기야 터질 것이 터지고 만다. 지렁이도 밟으면 꿈틀한다고 가쓰에게 지로가 덤빈 것이다. 꼬봉 노릇하던 '구로키'와 함께 말이다. 그런데 그 싸움의 현장에서 가쓰가 뒤로 넘어지면서 뒷통수를 심하게 부딪치며 정신을 잃자, 둘은 두려움에 가출하고 만다. 사람을 죽은 것으로 안 순진한 두 소년은 그렇게 잠시 집을 나갔지만 가쓰는 죽지 않았고 일종의 해프닝으로 일단락된다. 물론 이후 가쓰의 앙갚음은 더 심해졌지만 말이다. ㅎ

그리고 집으로 돌아온 지로는 또 다른 전기를 맞이한다. 가쓰와 한판 붙을 때 가쓰가 지로 어머니가 과거에 형무소에 갔다 왔다는 이야기에 앙앙불락되다가 사고가 난 것인데, 아무튼 지로가 나름 탐정?한 결과, 어머니 '사쿠라'쪽 즉, 외갓집 할머니의 존재를 알면서 혈육을 만나게 된다. 어머니와 외할머니가 소싯적에 무슨 잘못인지 몰라도 20여 년을 떨어져 살면서 왕래가 전혀 없었던 것이다. 그런데 여기 외할머니 집은 소위 귀족가문처럼 잘 살고 있는 모습에 지로와 여동생 모모코는 부러워 마지않는다. 먹는 것도 많고, 거기 사촌들(지로 어머니 남동생의 자식들) 셋다 모두 사립학교에 다니면서 귀티가 잘잘 흐른다. 이런 모습에 지로는 부러워하면서도 나름의 경계를 한다. 먹을 때만 빼면 말이다. 그런데 지로의 어머니는 자신의 어머니에게 도통 마음의 문을 열지 않는다. 둘 사이에 그렇게 앙금이 깊었다면 어떤 일이 일어난 것일까.. 이렇게 외갓집과의 만남 속에 지로의 집에 한 식객이 들어와 같이 지내게 된다.



남쪽의 섬으로 떠나게 된 '지로' 가족의 이야기 1권

이름은 '아키라', 바로 지로 아버지 '우에하라 이치로'의 후배다. 이 둘은 무슨 사이일까? 그렇다. 이른바 '혁공동'(아시아 혁명 공산주의자 동맹)이라 불리는 멤버로, 물론 지금은 백수건달로 집에서 놀고 먹지만 영화 시사회도 찾아다니고, 또 소싯적 글쓰기에 '프리라이터'라 자칭하지만 우에하라는 바로 예전에 전설적인 투사였던 것이다. 소위 반체제 인사로 무정부주의자 불리는 아나키스트였다. 그래서 그는 국가 자체를 부정하고 싫어한다. 국민 연금을 내라고 독촉해도 낼 수 없다 하고, 세금도 내지 않고 경찰이나 공무원만 보면 쌍심지를 켠다. 또 콜라와 캔 커피는 자본의 유산으로 금지요, 학교도 아이들 세뇌 교육을 시키는 장으로 안 다녀도 좋다며 지로를 통제하곤 한다. 심지어 지로의 담임 선생님 '미나미'를 꽤 괴롭힌다. 어떤 사상과 주의를 설파하면서 말이다.

아무튼 그런 아버지 밑에서 자란 지로는 한 마디로 아버지가 마뜩찮다. 왜 남들처럼 넥타이매고 회사를 안 다니는건지, 맨날 집에서 백수처럼 방바닥에서 뒹굴며 콧구멍이나 파는 그런 아버지의 모습에서 지로는 절망한다. 그런데 그런 아버지의 후배가 집에 찾아와 지로의 집에서 식객 노릇을 한다. 그런데 이 아키라는 아저씨는 지로나 모모코에게 참 잘해준다. 맛나는 음식도 사주면서 그 집안일을 도와주는데, 어느 날 지로에게 무언가 일을 시킨다. 곰 인형을 어디다 갖다만 주면 된다는 등 이른바 지로를 접선책으로 쓴 것이다. 물론 지로도 처음에는 내키지 않았지만 초밥을 사준다는 꼬득임에 넘어가며 일을 도와준다. 급기야 또 한번 일을 도와주면서 그때는 아키라까지 그 아지트에 뛰어들다가 큰 폭발 사고가 난다. 바로 사람이 죽은 것이다.

혁공동의 내분으로 사건이 밝혀지면서 아키라는 잡히고 지로는 학생 신분에 맞게 취조 아닌 취조를 당한다. 그러면서 지로의 집안은 쑥대밭이 된다. 지로 아버지의 전력이 다 들어나면서 경찰에게 연행되고, 지로마저 학교에서 쫓겨날 판이다. 결국, 급기야 지로의 부모는 소문이 이상하게 퍼지고 집 주인까지 집을 내놓으라는 통에 이 더러운 일본 사회를 떠나자며, 저 따뜻한 남쪽의 섬 오키나와의 '이리오모테' 섬으로 이사를 결정한다. 이에 지로는 깜놀하지만 그도 올 것이 오고 말았다는 자책에 빠지며 순순히 받아들인다. 그리고 자신의 친한 학우들 준, 무카이, 린조, 삿사, 구로끼까지 떠나기 전날 그들을 만나며 석별의 정을 나눈다. 아.. '이것이 진정 이별이란 말인가' 영화같은 대사를 내뱉으며 지로는 마음 아파하지만 또 지로답게 새로운 세계에 발을 내딛는 모험에 그는 준비한다.

이것이 아니, 여기까지가 바로 <남쪽으로 튀어> 1권의 내용이다. 스포일러까지 모두 포함해서 내용을 정리해 보았는데, 결론적으로 이야기들이 많이 와 닿는다. 우선 우리네 어린 시절의 초등학교 생활 이야기가 낯설지가 않게 고개를 많이 끄덕이게 하며 웃음을 곳곳에서 자아내게 한다. 그러면서 그 속에서 학우들과의 관계속에서 남자들만의 세계를 알아가는 지로, 또 중학생 형에게 소위 삥뜯기를 당하면서도 결국에는 어떻해든 자신에게 중대차한 그 일을 처리하는 모습들까지 담아내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지로의 아버지를 통해서 국가와 사회의 비판을 날을 세우는 현 자본주의에 대한 억압과 허상이 그려낸 사회문제까지 위트와 함께 재밌게 그려내고 있다.

어찌됐든 좌충우돌한 이 지로네 가족은 이제 저기 따뜻한 남쪽의 섬으로 떠나게 됐다. 그것이 그들의 의지가 됐든 아니든, 그것은 어찌보면 사회에 어울리지 적응하지 못한 한 가족의 모습이기도 하지만, 그렇다고 이 가족을 그렇게만 바라봐서는 안될 것이다. 그것은 히데오만의 작가적 역량으로 절대 무겁지 않게 때로는 가벼우면서도 유머속에서 아픔까지 담아내는 그 숨은 이면을 보게 된다. 과연, 지로네 가족은 그 섬에 가서 행복하게 잘살 수 있을까.. 그 이야기는 바로 2권에서 이어진다. 그래서 강호는 2권도 달린다.


남쪽으로 튀어! 1 - 10점
오쿠다 히데오 지음, 양윤옥 옮김/은행나무



유익하셨다면 위 손가락 추천 버튼은 '비로그인'도 가능합니다.



핑백

덧글

  • 홈월드 2010/10/27 23:50 # 답글

    엌..;; 이거 집에 있는데 읽어 봐야 겠군요. 물론 제가 산건 아니고 누님이 산 거라 그 동안 거들떠 보지도 않았는데 포스팅을 보니 이끌립니다.ㅎ
  • 엠엘강호 2010/10/28 10:00 #

    아하.. 그러세요.. 그렇다면 꼭 읽어보시기 바래요. 아주 재밌습니다. 우리네 초등학교 시절 이야기가 낯설지 않는게 많이 와 닿습니다. 그러면서 괴짜같은 아나키스트 지로의 아버지부터 지로의 가족사가 아주 리얼하게 펼쳐집니다. 위에 정리한 내용처럼 말이죠.. 아무튼 시간 되시면 꼭 읽어보세욤~~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80154
1317
12014540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