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즐거운 나의 집' 모윤희, 애욕이 제대로다. ☞ 한국드라마

MBC 수목 드라마 '즐거운 나의 집'이 멜로 미스터리 드라마를 표방한 가운데, 1회부터 극 중 모윤희(황신혜)의 남편 성은필(김갑수)이 별장에서 부인과 말다툼 끝에 사고로 죽고 만다. 그런데, 그 현장에 있었던 윤희는 남편의 사체가 사라진 것을 알고 깜놀하는데 결국 남편의 장례식이 치러지면서 극 중 주요 인물들이 하나 둘씩 나온 이야기였다. 그러면서 극의 두 여주인공 김진서(김혜수)와 모윤희의 대립각을 세우는 모습을 중반 이후 보여주었다. 그들은 과거에 상현(신성우)과 윤희는 어릴적부터 친구로 지내오며 연인까지 같지만 결국 결혼은 진서와 하게 되면서, 윤희의 정적은 진서가 되버렸다. 먼 발치에서 그들의 결혼식을 축하 아닌 축하를 보내고, 돌 잔치에서도 매번 그녀는 그들을 지켜보았다. 그리고 자신의 첫사랑 상현에 대한 무한적 애정 공세를 퍼붓는다. 아래처럼 말이다.


(사진출처 : MBC '즐나집' 드라마)

극 중 윤희는 조실부모해 어렵게 자랐지만 욕망이 대단한 여자다. 마치 주말 드라마 '욕망의 불꽃'에서 극 중 윤나영(신은경)을 보는 듯 하는데, 그런데 윤나영과는 조금은 느낌이 다르다. 윤나영은 '부와 명예'라는 목표가 있고, 그 목표에 남자를 이용하는 케이스라면, 여기 '즐나집'의 모윤희는 '부와 명예'는 이미 남편 은필을 통해서 거머쥔 상태이고, 그 목표에 정점은 바로 한 남자에게 꽂혀 있는 것이다. 자신의 첫사랑 상현에게 말이다. 그래서 상현을 계속 유혹하고 뒤를 봐주며 그에게 접근하고 있는 것이다. 이에 상현의 부인 진서는 반 미치고 돌아버릴 노릇이지만, 문제는 남자에게 있다. 즉, 상현이 절대 윤희를 놓지 못한다는 점이다. 2회에서도 윤희에게 받은 돈 5천만으로 사이버 대학 교수 자리를 차지한 그는 술 한잔에 윤희를 불러 축하겸 위로를 받는다.

'즐나집' 모윤희 '완숙한 애욕'을 제대로 보여주다.

하지만 이번에는 작심한듯 관계를 정리할려고 선언하지만, 윤희의 뇌쇄적 모습에 또 흐드러지고 만다. 물론 소위 위험한 선을 안 넘었지만 1회에서 부인 진서에게 부엌에서 대시하는 장면 만큼이나 임팩트하게 윤희와 뜨거운 키스를 한 것이다. 더군다나 윤희도 지지 않고 상현의 웃통을 까고 가슴을 매 만지며 40대의 완숙된 색기를 제대로 보여주었다. 즉, 불륜 드라마의 방점을 나름 제대로 찍었다 할 수 있는 것이다. 역시 신혜 누님은 죽지 않았다는 거.. ㅎ 아무튼 이렇게 둘의 연애질은 계속 되는 가운데, 진서에게 전화해서 남편의 위치를 말한 윤희, 진서는 미칠 노릇이다. 도대체 이 남자는 '죽여 살려' 모드로 돌변한다. 어느 누가 자기 남편이 다른 여자랑 연애질에 가만 있을 수가 있을까.. 그 중심에는 상현의 사랑에 대한 어그러진 윤희의 욕망이 자리잡고 있는 것이다.

그녀의 머리 속에는 내가 갖지 못한 것은 끝까지 가져야 한다는 집착과 애착, 그런 아집이 만들어낸 애증속에서 남편이 사고사로 죽고 점점 더 의문속으로 빠져들고 있는 것이 '즐나집'의 내용이 할 수 있다. 더군다나 별장에서 둘이만 있는 줄 알았는데, 죽기 전 은필이 삼 인분의 식사를 준비하라는 지시가 있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은필과 윤희 말고 그 별장에 초대된 또 하나의 인물 즉, 제 3의 인물에 초점이 맞춰지면서 2회 초중반 몰입감을 주었다. 과연 누가 초대받았을까 생각해보면 당연 윤희의 애인 상현을 생각하지만, 극에서 상현은 은필이 쓰러지고 난 후 윤희의 전화를 받고 달려갔기 때문에 아닐 것이다. 그렇다면 누구일까?

이렇게 '즐나집'은 추리 소설같은 전형적인 수법으로 극을 전개시키고 있다. 그러면서 윤희의 욕망, 어그러진 사랑의 욕망이 애증과 애정이 뒤석인 애욕으로 발전되며 어떻게든 상현을 차지할려고, 아니 자신의 것으로 만들려는 무서운 여자 모윤희를 극의 중심 축으로 전개되고 있는 것이다. 그것은 황신혜의 연기 포스는 물론, 이제 내일 모레 50(63년생 현 48살)을 바라보는 그 나이에도 탄력있는 몸매를 유지하는 뇌쇄적인 모습에서 윤희의 제대로 된 애욕을 엿보게 된다. 즉, 이성에 대한 성애의 욕망이라 불리는 애욕의 정점에 그녀가 있음이다. 물론 반대로 이런 애욕의 희생양은 진서요, 제물은 상현인 셈이다. 그리고 그 애욕이 부른 파국은 바로 은필의 죽음이었다.

그래서 제목처럼 결코 '즐거운 나의 집'이 될 수 없는 이 역설적 상황에서 그들의 집..
아니, 가정은 어떻게 전개될지 지켜보게 된다. 극 중 윤희와 함께 말이다.



유익하셨다면 위 손가락 추천 버튼은 '비로그인'도 가능합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80214
1317
12013744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