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수호지2 - 강호의 세계는 수호지가 원전이다. └ 수호지관련



전략 삼국지로 유명한 만화 작가 '요코야마 미쯔데루'의 작품 중에 만화 수호지 1편에 이은 2편 이야기다. 만화라 금방 읽을 수 있지만, 여러 사정으로 이제서야 2편을 쓰게 됐는데, 1편에 이어 2편의 내용을 간단히 정리해 본다. 먼저 1편 마지막은 고구 밑에 일하던 친위대 장교 출신의 '청면수 양지'는 일처리를 잘못해 쫓겨나고 가문의 칼을 팔려는 행상을 하다 사람을 죽이면서 도망자 신세가 되었다. 그러면서 2편은 바로 지다성 오용과 조개가 나오는 이야기다. 바로 이 조개가 초기 양산박 수령으로 앉게 되는 사건이 벌어지는데, 양중서가 고구에게 보내는 뇌물을 있음을 안 그들은 악덕 관리를 응징한다는 기치 아래 완씨 삼형제와 유당, 오용 등이 가세해 대추 장사로 위장하고 뇌물을 싣고 온 그들에게 술에 약을 타 빼앗는 사고를 친다. 특히 고우영 수호지 만화에서 보면 아주 제대로라는..ㅎ

수호지 2편 이야기는 조개의 양산박 입성과 송강의 수난시대

이에 그 고을 관리로 있던 송강이 평소 친분이 있던 조개에게 얼른 숨으라 정보를 흘리고, 범죄자를 숨겨둔 죄를 안 이를 송강이 죽이면서 자신마저 쫓기는 신세가 된다. 그러면서 청주 감옥으로 가는 도중 청풍산의 '소이광 화영'을 만나 간담상조한다. 그런데 화영의 미친 존재감을 시기한 유 관리의 음모에 빠지게 되고, 그의 수하였던 황신까지 그들을 잡을려고 하면서 이들은 대규모 맞대결을 펼친다. 그런데 도리어 황신은 위기에 빠져 그마저 화영에게 들어가 간담상조한다. 이에 송강과 함께 양산박에 들어가려는 순간, 송강의 아버지가 위급하다는 전보에 송강은 고향으로 돌아가 바로 잡힌다. 아버지가 위급한 것이 아닌, 아들이 도망자가 되지 않기 위해서 끌어들인 거, 결국 송강은 죄값으로 강주 감옥으로 귀양길에 오른다.
 
물론 소풍 떠나듯 양산박에서 환송회도 열어주는 등 기분좋게 떠난 귀양길이었는데, 도착한 그곳의 책임 관리자는 '신행태보 대종'과 그의 망나니같은 똘마니 '흑선풍 이규'가 있었다. 대종 또한 송강의 위명을 많이 들었던지라 바로 편하게 숙식 제공을 하며 그를 귀하게 모시게 되고, 이규 마저 송강 형님을 위해 바로 신선한 회를 뜨러 어촌에 갔다가 그곳에서 물찬 제비 '장순'을 만나 물속 싸움에서 된 통 당한다. 이를 본 송강이 이들 싸움을 말리고 장순마저 그의 위명에 같이 하고자 한다. 그래서 그들은 어디 유명한 술집에 가 거하게 한잔 하더니, 만취한 송강이 무어라 주절주절히 쓴 시가 나중에 모반의 시로 밝히지면서 그 고을에서 그를 시기한 상급 관리가 대종에게 시켜 그를 잡아들이라 지시한다. 과연 송강은 이 위기를 어떻게 벗어날 것인가? 여기까지가 2편 이야기다.


(양산박의 충의당 관광코스 실제 모습)

자 그럼, 이 책의 엑기스라 할 수 있는 부록의 내용을 살펴보자. 먼저 '호한들의 본거지 양산박에 가다'라는 제목으로 일본 교수들이 실제 가보고 쓴 양산박 기행기인 사진과 글들이 실려있다. 전해진 양산박의 위용과는 다르게 실제 최고봉인 호두봉조차 해발 197m밖에 되지 않아서 하이킹하는 기분으로 오를 수 있어 도무지 책의 내용처럼 견고한 요새 같지 않다는 후문이다. 그러면서 그 양산박에 있는 각종 캐릭터의 실물같은 동상과 유물, 행사 등을 이야기했는데, 특히 그들이 하늘에 맹세하며 '체천행도'와 '충의쌍전'을 외쳤던 '충의당'에는 송강을 중심으로 옆에 지다성 오용과 옥기린 노준의 상이 있다고 전한다. 그러면서 이 양산박은 관광지로서 대폭적인 변신을 하고 있어 수년 후에는 일대 테마파크가 될지도 모르겠다고 이들은 전망한다. 아.. 강호도 가고 싶다. ㅎ

'강호의 호한'을 밥 먹듯이 말하는 '수호지', 강호빼면 시체?

그렇다면 이렇게 양산박에 모인 수호지 영웅들의 세계를 좀 들여다 보자. 수호지는 알다시피 108명의 영웅호걸들을 다룬 일종의 판타지 중국고전인데, 그런데 정작 이들을 영웅이라 부를 수 있을까? 다들 도적에다 살인자에 어디 하나 사실 제대로 된 인간은 없다. 거의 다 범법자들인데, 그래도 그들을 가리켜 호걸, 의적, 무법자, 임협, 협객 등 좋게 표현하면서 수호지 원문에는 확실히 따로 존재하는 문구가 있었으니 바로 '강호의 호한' 되시겠다. 그 옛날 호환마마 보다 무서웠다는 그 '호한'이 아니다. 好漢의 한자니 그 호랑이와는 다르다. 어찌됐든 수호지의 등장인물들은 말만 꺼냈다 하면 '강호의 호한'들과의 사귐을 즐긴다고 이야기한다.

그래서 수호지 120회 중에 '강호'라는 단어는 약 80회, '호한'이라는 단어는 약 60여 회에 걸쳐 등장한다. 즉 '강호의 호한'이라는 말을 남발하고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여기서 '강호'란 대체 무엇일까? 엠엘강호가 닉으로 삼고 있는 이 '강호'라는 이름 江湖, 대체로 우리는 '천하', '세간', '세상' 등으로 번역하며 그 어떤 강호의 세계를 말하고 있는데, 이는 '산하'(山河)라는 말이 국토를 나타내는 것처럼 '강호'라는 말은 강과 호수를 더한 광대한 천하를 가리키는 말로 우리는 사용하고 있다. 무협소설에서 강호의 세계는 절대 고수들이 모여있는 그 중심을 말하거나 그런 강호를 떠난 무릉도원같은 강호의 세계도 뜻하는 이중적인 함의적 단어다. 그리고 중국에서는 가장 긴 강인 '장강'과 가장 커다란 호수 '동정호'를 합쳐 '강호'라 하고 세상을 일컫는 말로 사용하게 되었으니 유래가 된 셈이다.



그런데 '강호'라는 말은 '관'(官)의 반대편에 있는 '야'(野)의 세계라는 뉘앙스를 가지고 있음을 직시해야 한다. 즉 '야'적인 개념으로 강호가 그렇게 쓰이고 있다보니 수호지와 제격인 셈인데, 사마천의 <사기>에서 <화식열전>을 보면 춘추시대 월왕 구천의 결을 떠난 범려는 "조각배에 몸을 실어 강호에 띄우고, 성을 바꾸고 이름을 고치네."라고 말하고 있다. 즉 관직을 버리고 서민들 사이에서 이름을 숨기고 살았던 것이다. 이렇게 '관'에 대비되는 '야'의 세계로서의 강호는 당(唐)대 시인들의 시에 자주 등장하는 소재로써 활용이 되었고, 신출귀몰한 자객이나 협객 등 호걸들의 활약을 그린 소설도 유행했었다고 한다. 대표적으로 <사소아전(謝小娥傳)> 이라는 협녀의 복수 이야기가 그렇다.

강호의 세계는 수호지가 원전이다, 그들에게 강호는 '이상향'이다.

그리고 여기 '수호지'의 세계는 영웅호걸들 사이에 차례로 임협 정보망이 형성되어 가는 곳, 이름이나 정체를 숨길 필요는 전혀 없이 살인 전과는 오히려 훈장이 되니 폭력으로 점철된 경력과 별명을 앞 다투어 내세우며 자기소개를 자랑하듯 한다. 그러나 무리 대부분이 수배자인 까닭에 관리들 앞에서는 이름을 숨겨야 하므로 이름이 필요 이상으로 잘 알려진 세계(=강호)와 필사적으로 감추어야 하는 세계(=바깥세상)가 극명히 나뉘어 있다는 점에서 복기할 필요가 있다. 즉 '수호지'에서 강호란 일정을 직업을 가지고 일정한 곳에 자리 잡고 사는 일반 사회에는 머물 곳이 없는 재야의 아웃사이더들이 서로 활발하게 교류하는 사회인 것이다.

그래서 수호지의 세계에서 '강호의 호한'이라 하는 것은 이미 정형화된 하나의 생활양식이며 '강호에서 사람들이 부르기를 XX..'라 소개하는 별명이야말로 무엇보다 효과적인 하이패스로 작용한다는 것이다. 급시우 송강처럼 말이다. 자주 보는 대사만 봐도 '강호에서 진작부터 들어왔다.', '강호에서 빈번히 들었다.' ,'강호에 소문난', '강호에서 줄곧 들었던'과 같은 말들이 각 수호지 인물에 사회적 지위까지 부여해주고 있어 이들이 말하는 강호는 한마디로 하나의 약속이자 거대한 프리미엄이라는 점이다. 

그래서 수호지는 보편적인 강호의 세계와 즉 일반 세상의 것과는 다른 이질적인 규칙 속에서 살아가는 사나이들의 이야기라 할 수 있다. 그렇기에 더욱더 강호스런 이야기라 할 수 있는 것이고, 지금까지 자주 차용되는 이 '강호'라는 말이야말로 수호지가 바로 원전의 고전이라 할 수 있는 것이다. 역시 강호는 세계는 수호지가 그리고자 하는 메시지이자 그 어떤 이샹향이다. 툭하면 강호라 말하는 그들의 이야기에는 바로 강호의 세계에 대한 동경과 그리움 그리고 알 수 없는 희노애락이 묻어 있기 때문이다.



유익하셨다면 위 손가락 추천 버튼은 '비로그인'도 가능합니다.



핑백

덧글

  • 초록누리 2010/12/23 15:59 # 삭제 답글

    무협소설을 좋아해서 강호의 사나이들 이야기만 나오면 가슴이 두근합니다.
    수호지 정말 명작이죠.
  • 사자비 2010/12/23 16:18 # 삭제

    헐...초록님도 무협소설을..전 완전 초 매니아였었어요.
  • 엠엘강호 2010/12/23 18:59 #

    이런 강호의 사나이들답게 무협소설을 좋아하시는 두 분 초록누리님과 사자비님.. 저도 추가요..ㅎ
    그리고 수호지는 중국인들이 삼국지보다 더 인정하는 고전소설이라는 점,
    재미는 물론 수호지가 바로 강호세계의 원전인 셈이죠..
  • 사자비 2010/12/23 16:18 # 삭제 답글

    제가 무협 매니아 아닙니까.ㅋㅋ
    한 이만권은 읽었지 싶은데 말이조;;
    몇년을 하루에 몇권씩 읽었었으니....총 햇수로도 요 몇년 빼고 한 20년? ㅋㅋ
    참 무협소설땀시 인생에 지장이 좀 있었답니다.

    개인적으로 유명한 김용 외에도 양우생 작품을 좋아하고요.
  • 엠엘강호 2010/12/23 19:03 #

    이런 사자비님이 진정한 무협 덕후시군요.. 이만권이나.. ㄷㄷ
    전 고작 김용과 고룡 작품을 읽거나 함께 양우생과 와룡생 4대 천황의 책들을 소장..
    말씀하신 양우생 작품은 역시나 '명황성'과 '대륙풍'이 알아주죠..
    아무튼 사자비님의 또 다른 포스를 알게 됐습니다. 앞으로 잘 부탁드립니다. ㅎㅎ
  • 쿠쿠 2010/12/23 19:42 # 답글

    강호란 왕법이 없는 무법지대이며 남보는 눈이 없는 흑사회겠죠. 무협팬들이 듣기에는 좋지않은 어감이겠지만 보통 쓰이는 용례를 보면 그렇습니다.
  • 엠엘강호 2010/12/24 02:00 #

    그래요.. 그래서 강호의 세계는 항상 '피'로 넘쳐나죠.. ㅎ
    뭐.. 무협팬들한테 듣기에 안 좋은 소리긴요.. 그게 엄연한 사실인데..
    하지만 그런 무법천지의 강호의 세계의 떠나 또 다른 강호로 찾아 가는 게 강호의 세계죠.
  • 2010/12/23 23:28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엠엘강호 2010/12/24 02:00 #

    이런.. 그렇네요.. 잘못 쓴 오타네요.. 수정해 놓겠습니다. ^^
  • 로리야 2010/12/24 01:30 # 삭제 답글

    님같으신 분이 당연히 탑백 선정되야하는데 별 거지같은 것들이 되서?
    이게 다 이글루스 식민빠 버러지들의 서로 후장빨아주기의 결과입니다.
    이 버러지들은 참 해를 골고루도 끼치네요.
  • 엠엘강호 2010/12/24 02:05 #

    뭐.. 그래도 선정될 만한 분들이니까 선정이 되었겠죠..
    사실 서로 맞질의 덕질이 많은 이글루라 저같은 아웃사이더는 끼지도 못해요..
    말씀이 좀 과하신데.. 그러다 그분들 섭하시겠다.. 그냥 인정하면 편합니다. ㅎ
    강호는 강호식대로 갈렵니다. ~~
  • 개중구 2010/12/29 12:56 # 삭제 답글

    아 엠엘강호님의 강호가 그뜻이었군요 ㅎ
    수호지 어렸을적에 참 잘봤는데 양산박의 한명한명이 정말 또렷하게 구별될만큼
    각자가 멋과 사연을 가졌던걸로 기역합니다 ㅋ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 엠엘강호 2010/12/29 13:38 #

    네.. 보통 강호하면 그렇게 떠올리는 게 다반사라 수호지 애기처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그리고 수호지는 강호의 원전이라 할 만큼 제대로 그리고 있구요.. 캐릭터들도 참 재밌죠..
    아무튼 제가 수호지 매니아라 이렇게 정리 차원에서 한 것인데, 좋게 봐주셔서 고맙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0149
1060
12020409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