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LG전자 4.3인치 스마트폰 '저스틴' 출시예정 ☞ 휴대폰과IT

또 하나의 스마트폰이 베일을 벗었다. 아니 아직 확실하게 자태를 드러낸 것은 아니지만, 그와 관련된 기본 스펙 등이 공개돼 나름 화제가 되고 있다. 그러면서 이 스마트폰은 이통사중 LG U+에서만 출시된다는 이상한 포지션을 두고 있어 의문을 자아내게 하는데, 그것은 아마도 LG U+에서 무엇하나 자사에서 내민 임택트한 스마트폰이 없어서일까? 그래서 고사양 스마트폰 확보가 관건인 LG U+를 구원하는 의미에서 이런 전략적인 스마트폰이 나오게 됐다는 분석이 있다. 이미 알다시피 SKT를 통해서는 열심히 나름 달려주고 있는 최초로 듀얼코어를 탑재한 '옵티머스2X'가 있고, KT를 통해서는 앞으로 얇은 두께를 자랑하는 '옵티머스 블랙'이 출시를 앞두고 있다. 그런데 LG U+에서는 무언가 전략적인 프리미엄급 스마트폰이 없다보니, 이렇게 하나를 내세우게 됐다는 전언이다.

이름하여 '저스틴'(Justin), 어디 외국 사람 이름처럼 명명된 이 스마트폰은 물론 개발 코드명이다. 추후 옵티머스 시리즈의 한 이름으로 명명될 예정이라는데.. 그런데 저스틴에서 단연 눈에 띄는 것은 바로 4.3인치 액정으로, 현존하는 스마트폰에서 맥스의 크기로 잡는 그 4.3인치로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지금 현존하는 4.3인치로는 KT에서 출시된 디자이어HD 소위 '옹폰'이 유일하다. 물론 앞으로 출시될 삼성의 '세느'도 4.3인치라 눈길을 끌고 있지만, 어쨌든 이젠 4인치는 대세가 되었다. 강호가 서브폰으로 잘 사용중인 4.1인 '베뉴'만 해도 4인치가 넘는다.(아래 그림) 그래서 개인적으로 베뉴의 화면에 적응하다보니 이제는 4인치 이하는 작게 느껴져 쳐다도 안 보게 된다. 심지어 아이폰4라도.. ㅎ



아무튼 저스틴은 LG U+에서 판매하는 스마트폰 중 최초로 4.3인치 대화면을 탑재하면서, 600니트(nit, 휘도를 나타내는 단위) 밝기의 '노바(Nova, 新星)' 디스플레이가 최대 강점이다. 노바 디스플레이는 지난 1월 CES에서 발표된 '옵티머스 블랙'에서 처음 적용됐으며 밝기와 절전성능이 대폭 개선된 것이 특징이다. 또 와이파이 다이렉트(Wi-Fi Direct)'' 기능을 달아 '블루투스(Bluetooth)' 대비 22배 빠른 속도로 모바일 기기간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다. 이밖에 1Ghz CPU와 16GB 대용량 메모리, HDMI 등 멀티미디어 기능을 탑재했고 영상통화도 지원된다. 다만 듀얼코어는 탑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 : 원문 기사 보기

4.3인치 광활한 액정으로 LG U+에서 출시를 앞둔 '저스틴', 기대된다.

위처럼 이것이 공식적인 기본 스펙 설명이다. 그런데 사실 '노바' 액정이 얼마나 좋은지 모르겠지만, 기존의 디스플레이와 다르게 절전기능이 개선됐다는 점은 눈에 띈다. 그외는 기존의 프리미업급 스펙인데, 아쉬운 것은 듀얼코어가 아닌 싱글코어라는 점이다. 이것으로 앞으로 나올 스마트폰과 경쟁이 될지 의문스럽지만 그래도 CPU는 스냅 2세대로 예상된다. 특히나 이번에 이렇게 '저스틴'이 나오게 된 것은 이통사 삼사중에 아직도 고전을 면치 못하며 소위 찬반?신세로 전락한 LG U+이 SKT와 KT의 대항마로 내세울 스마트폰이 필요하다는 복안에서 나왔다는 점에서 눈길을 끌고 있다. 업계 관계자 또한 "LG전자가 같은 계열의 LG U+가 열세를 만회할 수 있도록 저스틴을 공급하는 등 향후 LG전자와의 유대를 강화하게 될 것" 이라고 말했다는 전언처럼 말이다.

아무튼 강호는 이 둘 사이의 밀월관계에서 나온 전략적인 복안을 떠나서, 단지 4.3인치라는 액정의 크기, 그것도 밝기와 절전기능에서 좋다는 노바(Nova) 액정의 탑재 때문이라도 당장 끌리는 스마트폰이 되었다. LG U+이라서 전화가 안 터진다는 선입견을 갖고 있는 것도 아니요, 나름 그쪽에서 많이 써왔고, 진리의 오즈 요금제로 다른 이통사와 달리 저렴하게 인터넷도 가능하고, 또 이렇게 단독으로 LG U+에서 나온다면 다른 이통사와 다르게 시간이 좀 지나면 나름 착한 가격으로 풀릴 수도 있기 때문이다. 그래도 끌리는 것은 무엇보다 4.3인치 액정 크기다. 이것은 4.1인치 베뉴를 쓰면서 느끼는 것이지만, 정말 4인치 이하는 이젠 정말 작아보여서 적응이 되질 않는다. 그래서 향후 스마트폰 아니면 지금 갈아탈려는 스마트폰을 고를 때도 기준은 4인치 이상 액정에 무게를 두고 있다. 그런 면에서 4.3인치 '저스틴'은 정말 매력적인 기기가 아닐 수 없다.

벌써 4.1인치만 해도 나름 광활하니 얼마나 가독성이 좋은가 말이다.
여튼 '저스틴' 기대되는 스마트폰이다. 나와만 달라~~



유익하셨다면 위 손가락 추천 버튼은 '비로그인'도 가능합니다.



덧글

  • 2011/03/08 08:12 # 삭제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엠엘강호 2011/03/08 11:41 #

    네.. 4.3인치면 스마트폰에서 맥스로 귀결되는 화면인지라.. 꽤 광활하고 볼만하죠..
    그래서 저도 기대가 됩니다. 단지 액정 크기 때문에.. 4.1인치 베뉴 쓰니 그 이하는 성이 안 차요.. ㅎ
  • 腦博士™ 2011/03/08 08:44 # 답글

    옵마하가 프리미엄급 폰이라더니 이건 또 왠..
    갑자기 또 무턱대고 찍어낸다는 느낌이네요..
  • 엠엘강호 2011/03/08 11:43 #

    그러게요.. 저도 그 원문 기사에서 '옵마하' 부문에서 실소를.. ㅋ
    뭐.. 옵티머스 시리즈야 하루 이틀이 아니기에.. 이젠 무덤덤합니다.
    그래도 4.3인 액정 때문에 끌리는 단 하나의 이유입니다. ㅎ
  • 천하귀남 2011/03/08 08:52 # 답글

    이녀석도 두서너달뒤 lg용 듀얼코어가 나오면 또 사라질듯.
  • 엠엘강호 2011/03/08 11:49 #

    물론 차기작 프리미엄급 필수 스펙인 듀얼이 아닌 게 아쉽긴 하지만서도..
    뭐.. 듀얼이든 싱글이든 2세대에 4.3인치라 땡기는 게, 나오고 사라지는 건 기기마다 다 같죠.. ㅎ
  • 크레이지신 2011/03/08 08:55 # 삭제 답글

    얼른 나와서 실물을 함 보구싶네요

    기대되는데요~
  • 엠엘강호 2011/03/08 11:51 #

    네.. 저도 실물이 무지 궁금합니다. 4.3인치라니.. 우선 옹폰과 비슷한 크기일 것 같은데..
    전체적인 디자인은 어떨지 말이죠.. 아무튼 4.1인치 -> 4.3인치로 가야죠.. 그 밑으로 갈 수 없기에..ㅎ
  • 힘찬아빠 2011/03/08 09:16 # 답글

    LG... 처절함이 묻어 있는... 그래서 측은하기까지한... 마스터 브랜드로 제대로 업글해서 고정팬을 확보하는 것이 관건일 거 같군요, 1사분기도 다 되어 가는데 업글 소식도 없고 참으로 걱정스럽네요
    HTC라는 훌륭한 레퍼런스가 있는데 말이죠
    디바이스가 다양해질수록 더 불리할텐데 쩝;;;
  • 엠엘강호 2011/03/08 11:58 #

    네.. 그런 맴이 들기도 하지만.. 그것이 LG와 LGU+이 처한 오래된 상황인지라..
    그래서 이런 고군분투마저도 익숙한 거겠죠.. 뭐.. 소비자로써는 다양한 제품군을 만나 좋긴 하지만.. 역시 확고한 그 어떤 임팩트한 거 한방.. 그게 이번에 2X 대신 '저스틴'이 될지는.. 그런데 LGU+에만 나온다니 좀 우려가 있긴 합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 가격이 착하질꺼라 보기에 반기는 입장요.. ㅎ
  • hislove 2011/03/08 10:39 # 답글

    딴 소리지만, HTC HD2도 4.3인치 아닌가요? 이쪽은 SKT에서 내놓은 걸로 압니다.
  • 엠엘강호 2011/03/08 12:00 #

    네.. 그러고 보니 옹폰말고 스크의 HD2도 4.3인치였네요.. 워낙 옹폰이 대표적이라 썼는데..
    아무튼 전 베뉴 4.1인치를 쓰다보니.. 그 이상급 4.3인치에 눈이 갑니다. 그 이하는 갑이 아닌 을.. ㅎ
  • 나인테일 2011/03/08 12:37 # 답글

    근데 저거 껍데기를 보니 어째 윈폰7삘이...
    나중에 저것도 저스틴 프로라고 해가지고 똑같은 디자인의 윈폰 버전이 나와버릴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 엠엘강호 2011/03/08 23:50 #

    그래요.. 제 베뉴 말씀이라면 그런 삘처럼 보이나요.. 외관이나 느낌은 '옵두배'스러운데.. ㅋ
    아무튼 어떻게 또 양산이 되든.. 4.3인치 메리트는 크다고 봅니다. 4.1인치 유저로써 말이죠.. ㅎ
  • 나인테일 2011/03/09 00:20 #

    그것도 그렇지만 하단 버튼 디자인이나 배치나 좀 그렇지요..;
  • 엠엘강호 2011/03/09 00:43 #

    음.. 제 베뉴가 그렇게 윈모스럽나요.. 전 그렇게 안 보이는데..
    독특하니 기존하고 많이 다른 느낌인 게.. 함 보시면 생각이 달라질 수도.. ;;;
  • 나인테일 2011/03/09 00:58 #

    <-, 중앙버튼, 검색

    이렇게 세 가지 하단 버튼으로 되어 있는게 베뉴 시리즈를 포함한 윈도우폰7 하드웨어의 특징이지요. 중앙 버튼은 안드로이드인 베뉴는 "메뉴" 버튼으로 윈폰7인 베뉴 프로의 경우엔 "홈스크린"으로 쓰이는데 저스틴은 안드로이드라 역시 메뉴 버튼으로 쓰이는군요.

    거기다 버튼 그림 디자인도 MS의 가이드 라인을 따르고 있는 것처럼 보이는군요.
  • _tmp 2011/03/08 12:59 # 답글

    삼성과 달리 3사에 각개격파로 플래그십을 공급하는 LGE인지라 이런 일이 생기는 거겠죠. 사양 봐서는 스크린이 커진 것 외에는 기본적으로 블랙의 U+판이라는 느낌입니다.
  • 엠엘강호 2011/03/08 23:52 #

    그 각개격파가 때론 좋아보이기도 하는데.. 나중에 수습하기가 힘들어지긴 하죠.. ㅋ
    뭐.. 스펙 성능과 사양은 도진개진이고.. 블랙의 U+판이라도 4.3인치 메리트로 단연코 甲.. ㅎ
  • 카더라통신 2011/03/08 15:27 # 답글

    헬지라서 별로 기대가 안되는...ㄷㄷㄷ
  • 엠엘강호 2011/03/08 23:53 #

    그런데 또 헬지라서 은근히 기대가 된다는... ㄷㄷㄷ
  • 하지만 2011/03/08 16:25 # 삭제 답글

    다른 외산폰들 처럼 xda버프가 있는것도 아니고......
    뭐가 나오든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지금 처럼 배째라식으로 해서는 절대 팔리지 않을 폰.
  • 엠엘강호 2011/03/08 23:56 #

    뭐.. 능력자들의 덕을 받으며 패치 등 생생하게 돌면 좋지만..
    소플 업글이야 다 기본까지 제공하니.. 설마 이런 전략적 폰을 배째라면 그건 정말 시망인거죠..
  • 아..이게 저스틴 2011/03/08 16:44 # 삭제 답글

    LG에 있는 동생이 미국에서 버라이존용으로 주구장창 테스트하고 왔다고 하더니..
    그게 저스틴이라는 거군여...화면은 정말 크고 시원시원하더이다...
    프로요였구.... 테스트용였는지..몰라도, 보기엔 케이스는 온통 플라스틱으로 도배해서
    딱봐도, 플레그쉽모델이 아닌 옵티머스원같은 저가 라인 같다이더...
  • 엠엘강호 2011/03/08 23:58 #

    음.. 역시 4.3인치 화면의 광활함은 손색이 없군요.. 기대됩니다.
    뭐.. 아직은 출시가 한참 전이지만.. 어떻게 옵원의 저가 라인과 비교는 좀 아니지 싶네요..
  • 울군 2011/03/08 19:10 # 답글

    르그가 너무 신작만 뽑아내서 불안한감이 많군요;
  • 엠엘강호 2011/03/09 00:01 #

    뭐.. 새삼스러운 일은 아니죠.. 이것도 옵티머스의 뭐시기로 나올 것이기에..
    이젠 그러려니.. 여튼, 이거 나오면 액정 종결자답게 '옵티머스 프라임'으로 명명될지도.. ㅎ
  • 사상 2011/03/08 19:12 # 답글

    스맛폰계의 김화백 -_-;;
  • 엠엘강호 2011/03/09 00:02 #

    근데 김화백은 누굴 지칭?! 딱이 떠오르지 않아서리..
  • 사상 2011/03/09 00:21 #

    만화가 김성모씨를 보통 김화백이라 칭하죠..
    네이버에서 김화백이라 치면 바로 연관 검색어에 뜨시는 그분.. (...)
  • 엠엘강호 2011/03/09 00:44 #

    그래요.. 제가 워낙 만화쪽에 관심이 없다보니.. 잘 모르겠네요.. -_
  • 창천 2011/03/08 20:17 # 답글

    4.3인치라면 충분히 눈길이 가는 액정크기네요. 저 역시 이번에 스마트폰을 사는데 액정크기가 좀 크게 작용했으니까 말이죠. 일단 실물은 봐야 알겠지만 LG U+ 기종 중 가장 기대되는 제품인 건 확실하네요.

    ...문제는 LG의 사후관리이겠지만요[...]
  • 엠엘강호 2011/03/09 00:05 #

    네.. 4.3인치면 지금 HTC 옹폰이 최고급인데.. 앞으로 나올 삼성 세느도 4.3인치..
    그리고 LG의 저스틴도 4.3인치.. 지금 강호껀 4.1인치.. 이젠 정말 4인치 이상 아니면 안 봅니다. ㅎ
    어여 나와만 주면.. 분위기보고 가격 좀 착해지면 탈까 싶습니다.
    뭐.. 사후관리야 신경 안 씁니다. 제가 폰 자체를 오래 안 쓰는 스타일인지라... ㅎㅎ
  • 히라케 2011/03/08 20:49 # 답글

    개인적으로 삼성보다 엘지가 선전해주었으면 좋겠네요 :)
  • 엠엘강호 2011/03/09 00:06 #

    네.. 저도 삼성보다는 엘지의 선전을 응원?하는 쪽이긴 합니다만..
    파고 들어가보면 울나라 대기업들이 다 도진개진이라서.. :)
  • 홈월드 2011/03/08 22:35 # 답글

    엘지 이렇게라도 계속 고군분투 해주었으면 일방적인 독식은 좋지 않기 때문에 엘지의 선전을 기대해봅니다.
  • 엠엘강호 2011/03/09 00:10 #

    네.. 엘지의 고군분투는 계속 이루어지는 가운데.. 또 이렇게 4.3인치로 주목을 끌고 있죠..
    당장 4.1인치 베뉴를 쓰는 입장에서는 눈길이 갈 수밖에 없는 게.. 정말 기대됩니다.
    어떻게 생겨 먹어서 나올지 말이죠.. ㅎㅎ
  • 옵티머스 2011/03/10 15:20 # 삭제 답글

    개인적으로 옵블랙이 싱글코어 인거보다 4인치의 화면크기가
    더 아쉬웠는데..저스틴이 4.3 노바라니...완전 기대 됩니다..ㅎ
    디자인은 옵블랙 닮았으면 하네요..ㅠ.ㅠ
  • Ray 2011/03/13 01:42 # 삭제 답글

    옵티머스 블랙의 화면 확장판일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 Pacman 2011/03/13 17:45 # 삭제 답글

    저스틴? 얼마전에 전시회에서 공개하지 않았나요? 4.3인치 폰은 옵티머스 3D라고......액정으로 뺨때기 때려도 되겠더군요
  • 졸리다 2011/04/20 12:02 # 삭제 답글


    오홀.. 화면 대박 크겠네요.
    저거로 영상보면서 다니면 좋겠는데요? ㅎㅎㅎ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33150
1059
11996571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