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첩보 액션소녀 '한나'가 기대되는 이유 ☞ 영화이야기



또 하나의 첩보 액션 영화 '한나'가 개봉을 앞두고 있어 꽤 주목을 끌고 있다. 이미 국내 시사회를 통해서도 그렇고, 미리 개봉한 북미의 소식통에 의하면 나름의 호평이 쏟아지는 가운데, 이 한 편의 액션무비는 그 중심에 서 있다. 그렇다면 무엇이 그토록 끌리고 기대를 하게 만드는 것일까? 그래서 그 이유를 강호 나름대로 3가지로 압축해 정리해 본다. 물론 보통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큰 법이지만, 이번에는 웬지 그 기대가 그대로 적중할 것 같은 느낌이 다분하다. 그런데 아니면 어떻하지? 그래도 좋다. 액션 비주얼이란 게, 기본은 먹고 들어가니 말이다. 먼저 이 영화의 시놉시스는 이렇다.

열여섯 순수하고 치명적인 살인병기

강인한 체력, 치명적인 살인기술, 완벽한 전략! 열여섯 살 소녀 한나(시얼샤 로넌)는 전직 CIA출신 아버지 에릭(에릭 바나)에 의해 완벽한 살인 병기로 키워진다. 극비리에 진행시킨 위험한 임무가 시작된 순간 에릭과 헤어지게 되고, 급기야 정보기관에 납치당한다. 조직의 비밀기지에서 치명적인 기술로 탈출을 시도하는 한나. 이제 그녀는 탄생의 비밀과 그 배후의 거대조직의 음모와 직면하게 되는데.. 지금 그녀의 복수가 시작된다!

1. 열여섯 소녀 킬러 '한나'로 대변신한 '시얼샤 로넌'

실제 나이 94년생으로 만 16세, 영화에서도 그 나이 그대로 나왔다. 우리나이로 치면 여고생 1학년 정도인데, 한창 공부할 나이에 이 소녀는 액션으로 온몸을 다지며 그 여린 몸에 매력적인 액션 히로인으로 탄생했다. 전작에 비하면 엄청 업그레이드?가 된 것인데, 2010년작 <러블리 본즈>를 통해서는 어느 마을의 음침한 남자로부터 성폭당해 죽은 그 소녀가 구천을 떠돌며 남겨진 가족을 보듬는 천사로 나와 이목을 끌었고, 올해 개봉한 <웨이 백>에서는 시베리아 강제 노동수용소를 대탈주한 그들과 중간에 동참했다가 사막 한 가운데서 메말라가며 죽었던 그 여린 소녀, 그녀가 이렇게 액션 소녀로 거듭난 것이다.

그러니 당연 전작에 비해서 역할이 꽤 돋보여 끌리는 것인데, 그것은 기존의 첩보 영화에서 봐왔던 그림과 색다르기 때문이다. 보통 남자들로 대표되는 가열한 액션에 있어서 여린 소녀는 분명 끌리는 요소다. 이런 류는 기존의 <니나>, <니키타>, <솔트>처럼 여성들을 내세워 액션을 그리곤 하는데, 그점에서 한나도 자유로울 순 없지만 분명 16살의 10대라는 측면에서 소녀의 로망을 보듯 또 다른 갈망의 지점을 놓는다. 그렇기에 이 영화는 16살 '소녀 킬러'라는 소재로 다가와 눈길을 끌고 있고, 그것은 다소 마른 몸매에 금발 머리 그리고 깊은 파란 눈을 가진 '시얼샤 로넌'이기에 더욱 주목이 된다.



2. 스타일리쉬한 영상과 액션 블록버스터 요소를 갖춘 '한나'

사실 액션 장르를 표방한 영화들의 기본적인 요소는 역시 '비주얼'이라 할 수 있다. 즉 비주얼로 대표되는 영상미를 얼마나 잘 뽑아내느냐가 관건인 것으로 이런 비주얼과 스케일, 이게 같이 어울려져 스타일리쉬한 영상을 만들어낸다면 액션 무비로써 기본 이상은 하는 셈이다. 여기에 감각적인 음악까지 더해지면 더 좋을 터. 특히 이 영화는 미국, 모로코, 핀란드, 독일 등 대륙을 넘나든 거대한 로케이션과 강렬한 비트의 감각적인 영상과 음악도 함께 선보인다니 정말로 눈과 귀가 즐거운 영화가 아닐까 싶다. 요 며칠 전 개봉한 SF 판타지 무비 <써커 펀치>처럼 그런 감각적인 느낌이지만, 그래도 여기 '한나'는 판타지가 아닌 실사라는 측면에서 더욱 끌리는 것이다.

3. 유명 배우와 헐리웃 최강 제작진이 만들어낸 웰메이드 액션무비 '한나'

이 영화에서 16살 액션 킬러로 분전한 주인공 '시얼샤 로넌'은 물론, 여기는 두 명의 유명한 배우가 나온다. 개인적으로 꽤 익숙한 배우인데, 먼저 여기 '한나'를 쫓는 비밀조직의 요원으로 나오는 '케이트 블란쳇', 아카데미 골든글로브를 휩쓴 명품배우답게 그녀는 <로비후드>,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 <반지의 제왕>, 그리고 그녀를 엘리자베스 1세 여왕으로 각인시킨 <엘리자베스>와 <골든 에이지>까지 그녀는 유명작에 나온 여배우로 여기선 한나를 쫓는 비밀요원 역, 그리고 이런 한나를 킬러로 키워낸 아버지 역에 '에릭 바나'가 나온다. 헐리웃의 손꼽는 매력남답게 그는 <시간 여행자의 아내>, <트로이>, <뮌헨>을 통해서 특히 <천일의 스캔들>에서 '헨리8세' 역이 개인적으로 기억에 많이 남는데, 여기서는 '한나'의 아버지로 나온 전직 CIA요원이다.

그래서 그도 어떤 액션을 선보일지 기대가 되는 가운데, 이렇게 두 유명한 배우가 버티는 그림 속에서 헐리웃 최강 제작진들이 대거 포진돼 눈길을 또 끌고 있다. 그것은 리얼 첩보액션의 진수 '본'시리즈의 무술감독이 만들어낸 액션과 일렉트로닉 음악의 대부 '캐미컬 브라더스'의 음악과 미술의 조화, 그리고 이런 연출을 웰메이드로 만들어낸 '조 라이트' 감독까지, 특히 조 감독은 <어톤먼트>, <오만과 편견>을 연출하여 세계 영화제에서 트로피를 거머쥐며 명감독 반열에 오른 인물로, 그는 드라마틱한 감성과 강렬한 액션을 완벽하게 조화시킨 이번 작품 '한나'를 통해서 다시 한번 주목을 끌고 있는 거.

이렇게 이 영화는 여러 요소들이 강점으로 다가오는 '한나'인데, 과연 어떻게 그려지고 어떤 느낌으로 다가올지 정말 기대되는 영화가 아닐 수 없다. 개인적으로 여기에 기대되는 이유들 중에 꼽으라면, 역시 뭐니뭐니해도 '시얼샤 로넌' 그녀에게 있음이다. 16살 소녀의 킬러 액션, 이거 하나면 충분하다. ~~







유익하셨다면 위 손가락 추천 버튼은 '비로그인'도 가능합니다.



덧글

  • 칼슈레이 2011/04/13 10:02 # 답글

    보러가고 싶은데 ㅜㅜ 시험기간이 26일에 끝나서...;; 한 2주간은 리뷰도 못하고 ㅜㅜ 토르리뷰할때 한꺼번에 해야겠어요 ㅜㅜ
  • 엠엘강호 2011/04/13 12:39 #

    여기 '한나'를 갈망하는 삼촌 팬 하나 추가요.. ㅋ
    뭐.. 한창 시즌이라면 닥공하셔야죠.. 그거슨 학생의 본분이기에.. ㅎ
    걱정마시고.. '한나' 리뷰는 이번 주에 강호가 대신하죠.. 시험 준비 잘 하세욤.. ~~
  • 검투사 2011/04/13 15:43 # 답글

    일단 예고편과 홍보 등을 보면서 드는 생각....

    "미국판 최종병기그녀? 한나 = 치세"
  • 엠엘강호 2011/04/14 06:15 #

    치세?! 무슨 의미인지.. 다스리는 걸 말고.. 도통.. 혹시 허세?!
  • 홈월드 2011/04/14 12:12 #

    최종병기그녀라고 해서 일본 애니중에 좀 암울한 세기말 성향(?)을 가진 애니메이션의 히로인입니다.
  • JOSH 2011/04/13 20:33 # 답글

    음... 저는 미국판 건슬링거걸스 .... 인가 라는 첫인상...
    내용은 니키타 비스므리 이려나...
  • 엠엘강호 2011/04/14 06:17 #

    음.. 그래요.. 그쪽은 모르겠고.. 그 유명한 '니키타' 삘이 다분해 보입니다만...
  • 칼슈레이 2011/04/14 18:40 #

    딱이네요 건슬링거 걸 ㅎㅎ
  • 몽몽이 2011/04/13 21:31 # 답글

    16세라니 개구라
    26세 같고만요
  • 엠엘강호 2011/04/14 06:18 #

    원체 외국 처자들이 발육이 좋다보니.. 하이틴 영화에 나오는 애들만 봐도.. ㅎ
  • 칼슈레이 2011/04/14 18:40 #

    얼굴은 그렇지만 발육은...;;; 몸매는 아직 애에요 애 ㅎㅎ
  • Dead_Man 2011/04/13 22:42 # 답글

    니키타 비스무리하네여
  • 엠엘강호 2011/04/14 06:19 #

    그쵸.. 그와 같은 삘이 많은데.. 21세기판 니키타?! 암튼.. 보면 알겠죠..
  • 레네트 2011/04/13 23:31 # 답글

    이 언니...어톤먼트에서 나왔을때가 너무 인상적이라 기억하고 있었지요.
    어떨지는 영화를 보고...
  • 엠엘강호 2011/04/14 06:20 #

    그래요.. 제가 그 영화는 못봤는데.. 전 '러블리 본즈'와 '웨이 백'에서 제대로 봐서요..
    아무튼 전작에서 느낌과 전혀 다른 캐릭터인데.. 꽤 기대가 되는 '시얼샤 로넌'입니다. ~
  • .. 2011/04/14 00:59 # 삭제 답글

    ..결국은 시얼샤 로넌이 아니더라도 이런 설정의 영화가 잘 안나오지 않았던가요?

    매력적인 설정이지만 그런 영화가 나오지 않았다. 그런데 그런 영화가 나왔다. 그것도 몇몇 영화에서 매력적인 모습을 보여준 배우가 주인공으로. 그런데 거기에 더불어 "현재" 비평가도, 관객들도 평이 좋다..

    ..이러면 그냥 보는 거죠..
  • 엠엘강호 2011/04/14 06:24 #

    어찌보면 흔한 소재의 액션 첩보영화지만, 분명 10대 소녀기에 눈길이 가는 것이고..
    그걸 신예 '시얼샤 로넌'이 맡으며 더욱 주목을 끌면서 연출도 좋다니.. 그래서 기대하고 보는 거죠..
  • 홈월드 2011/04/14 12:13 # 답글

    이 처자는 시작부터 수라의 길인건가요. 좀 예쁘고 우아한 역할도 해보고 싶을 것 같은데 장래가 기대됩니다.
  • 엠엘강호 2011/04/14 23:43 #

    수라의 길?! 이거슨 또 무슨 애기인가요? 혹시 이슬람 성서의 의미?!

    여튼 '시얼샤 로넌' 꽤 파격적인 캐릭터들이 눈길을 끄는데, 앞으로 주목할 처자는 확실하다는..ㅎ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64214
1317
12013728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