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화이트:저주의 멜로디, '나는 메인이다'의 '링'버전 └ 한국영화들



무더운 여름을 겨냥한지 몰라도 6월 극장가는 일반 드라마성 보다는 볼거리 위주의 이른바 시원한 영화들로 포진돼 있다. SF 액션 판타지는 물론 공포와 스릴러 등 그 종류도 다양한데, 그중 이번에 개봉한 한국 공포영화 <화이트 : 저주의 멜로디>는 올해 첫 미스터리 공포로 관객들에게 선보였다. 개인적으로 좀비물이나 '쏘우' 시리즈 같은 공포 스릴러를 좋아하는지라, 그래서 이 영화가 꽤 끌렸고 나름 기대를 하며 봤다. 기존의 '여고괴담'이나 '고사' 시리즈를 그냥 답습하는 수준은 아닐까? 하는 우려가 조금은 있었지만, 영화는 기존의 학원물 공포가 보여준 만들어진 인위적인? 공포를 떠나서, 꽤 솔리드하면서도 강약을 조절하며 근원적 호러와 미스터리 방식으로 변죽을 울리며 그려냈다. 바로 기존의 학원 공포와는 조금은 진일보한 느낌이 지배적인 게, 이 정도면 소위 욕 얻어 먹을 정도는 아니라는 거. 나름 잘 만들고 공포의 요소도 시의적절했다. 더군다나 강호는 큰 스크린으로 저 앞에 긴머리 묘령의 아가씨랑 단 둘이서 분위기가 조금은 으시시한 상태에서 보다보니 적잖이 깜놀한 게 좀 있었다. '가오' 안 살게시리.. ㅎ 

그럼, 먼저 이 영화의 시놉시스는 이렇다.

죽더라도 뜨고 싶어?

인기 아이돌에 밀려, 빛도 제대로 못 본 걸그룹 핑크돌즈는 주인 없는 곡 ‘화이트’를 리메이크한 2집으로 최고의 인기를 얻게 된다. 백댄서 출신으로 노장 취급 받는 리더 은주, 고음처리가 불안한 보컬 제니, 성형 중독, 얼굴마담 아랑, 랩, 댄스 실력만 출중한 신지 인기가 치솟을수록 멤버들간의 질투와 경쟁은 점점 치열해져 가고, 메인보컬이 되기 위한 집착도 강해진다. 그러나, 화이트’의 메인보컬이 되는 멤버마다 차례로 끔찍한 사고를 겪게 되고, 은주는 ‘화이트’라는 노래에 잔혹한 저주가 걸려있음을 직감하고 그 비밀을 파헤치려 하는데…



(공주풍의 '핑크돌즈'가 화이트 테잎의 노래를 표절하면서 매력적인 걸그룹으로 급부상!!)

여기 아이돌 걸그룹 '핑크돌즈'(Pink Dolls)라는 4명의 소녀 가수들이 있다. 그 이름의 분위기처럼 다소 공주풍으로 포팅된 이 걸그룹은 그렇게 큰 인기를 끌지 못해 고전을 한다. 그러다가 어느 날 일신우일신의 기분으로 하우스와 연습실을 겸비한 큰 거처로 이동하면서 이들은 일약 뜨게 된다. 그 연습실을 청소하던 멤버의 맏언니 은주(함은정)가 거울 뒷편에서 오래된 비디오 테입 '화이트'를 발견, 그 화이트에 담긴 노래를 새롭게 표절해 핑크돌즈가 부르면서 단박에 인기를 끌게 된 것이다. 기존의 공주풍에서 위처럼 섹시미를 강조하며 주목을 받는데, 하지만 이때부터 그녀들은 저주를 받기 시작한다. 그 저주의 시작은 바로 '화이트' 테입에서 비롯된 거. 더군다나 그 테입의 분위기도 심상치 않은 게, 당시 걸그룹이 부른 노래가 중독성이 강한 비트로 주위를 환기시킨다. 마치 예전 일본 공포물 '링'버전을 보듯이 '치직'거리는 화면에 그녀들이 안 보일 정도로, 그로테스크한 면을 부각시키며 이 테입을 보는 자체가 공포적 분위기를 자아낸다.

어쨌든 이 테입에 담긴 저주가 4명의 핑크돌즈에게 서서히 암습해오며 하나 둘 죽음 직전까지 몰리며 큰 봉변을 당한다. 고음처리가 불안한 메인보컬 제니는 평소 한약을 먹은 게 중독으로 몰리며 녹음실에서 목청껏 소리지르다 한움컷 피를 토하고 쓰러지고, 성형중독의 얼굴마담 아랑은 그 얼굴마저 피칠갑을 하며 쓰러지고, 랩댄스 실력만 출중한 시니컬한 신지는 목을 크게 다치는 등, 이들은 공포의 전형인 보여주는 그 피해자로 하나 둘 제거 대상이 되고 만다. 그리고 이제 남은 건 이 그룹의 맏언니이자 과거 백댄서 출신으로 멤버들에게 매번 무시를 당해 온 병풍 리더 은주, 이젠 그녀가 목표물이 된 거. 하지만 은주는 이번 사건이 분명 과거 테입과 관련된 잔혹한 저주임을 눈치채고, 자신이 잘 아는 더블링 가수 순예(황우슬혜)와 함께 과거 이 걸그룹의 사건을 파헤친다. 바로 15년 전 이 연습실에서 화재가 일어나 전원 사망한 임팩트한 사건임을 알게 되고, 그 내막을 찾아 그 저주를 풀려고 노력한다.



결국 은주는 당시 메인이자 다른 멤버들에게 시기와 질투로 얼굴에 큰 상처를 입고 자살한 그녀의 원혼을 달래기로 해 납골당을 찾아 안식을 드린다. 그리고 은주는 이때부터 솔로로 데뷔한다. 진정한 '화이트'의 독고다이로 나서며 새로운 노래로 가요 차트 정상까지 오른다. 그렇다면 이게 끝일까? 은주는 그 저주를 이렇게 비켜가며 살아남은 것인가? 하지만 영화는 이게 끝이 아니다. 그 테입에 담긴 진실은 그 메인의 원혼보다 더한 원귀가 서려 있었다. 그것은 바로.. 여기 은주가 백댄서 출신인 걸 감안하면 어느 정도 예상되는 저주이기도 하다. 그렇다면 결국 은주는 어떻게 됐을까? 마지막 솔로 무대에서 임팩트하게 호러스럽게 갈무리된다. 오래전 '링' 버전의 과도한 관절꺽기의 묘미와 내 앞에 들이대는 그 무서운 얼굴로 말이다. 물론 뒤에 또 다른 희생양이 나오지만서도.. ㅎ

걸그룹의 무대 뒤 이야기에 호러와의 묘한 앙상블 '화이트', 볼만하다. 

이렇게 영화는 기존 학원물 공포에서 보여주는 방식을 답습한 것 같지만, 이건 학원물인 학교에서 벗어나 화려한 무대를 중심으로 펼쳐지는 아이돌 스타 걸그룹을 가지고 그린 공포물이다. 그렇기에 일견 화면의 비트와 퍼포먼스는 신이 날 정도로 보기는 좋다. 특히 영화에서 나오는 '화이트' 그 노래 자체가 꽤 매력적인데, 그러면서 이들의 무대 뒤 숨겨진 이야기들이 전면을 휘감는다. 매 항상 좋게만 지낼 것 같지만 걸그룹 내의 극단적 시기와 질투로 서로 반목하고, 신고식이라는 이름으로 자행된 성상납과 스폰서와 관계의 치부를 숨기는 듯 드러내고, 예전 테입을 계속 돌려보며 음원을 채취해 리버스 하면서 겪는 녹음실 괴담 등, 화려해 보이는 걸그룹의 포장된 이미지 뒤에 숨겨진 루머와 전설로 회자되던 이야기들을 그리고 있는 것이다.

그렇기에 영화는 이 한 편에 많은 것을 담아낸 듯 보인다. 바로 '걸그룹'에 대한 모든 것 정도?! 소속사 사장으로 분한 '변정수'의 시니컬한 일 처리와 반응도 볼만하고 스폰서로 잠깐 출연한 '이규한'(현재 '내마들'에서 봉우리 친구 승철 역)도 나름 야비하게 잘 나왔다. 하지만 이런 모든 걸 아우르며 극의 주인공 은정 역의 '함은정'이야말로 호연을 펼쳤다. 연기자 출신에서 걸그룹 '티아라'로 활동하지만, 필모가 다양한 걸 보면 나름의 연기력이 있는 배우가 아닌가 싶다. 그리고 여기 '화이트'에서도 꽤 조근조근하게 극 분위기에 스며들어 색깔을 잘 드러냈다. 또한 이런 느낌은 아마도 기존의 독립영화 틀에서 상업영화로 첫 시도를 한, 두 명의 연출자 '김곡·김선', 다소 낯선 이름의 두 감독이 만들어낸 영화적 색감이 잘 묻어나서 그럴지도 모르겠다. 

아무튼 '화이트'는 무대 뒤 이야기에다 공포와 미스터리 장르로 걸그룹을 대입시켜 호러로써 상승효과를 노린 공포영화다. 그런데 이게 가면 갈수록 기존의 많이 봐온 판타지 저주 즉 '원혼'에 쌓인 익숙한 공포로 다가와 색다른 맛은 떨어지는 게 있다. 바로 그 호러적 묘미도 마치 '링'버전과 '주온'을 합쳐놓은 듯한 모습으로 일관, 근원적 호러로 다가오는 그 효과에 기대는 면이 없지 않아 있다. 결국 영화는 유사 버전의 포스터 문구에서 알 수 있듯이, 너무나 뜨고 싶었던 그래서 그룹 내에서 '메인'이 되고자 몸부림쳤던 그녀들의 암투가 부른 저주로 귀결된 것으로 볼 수가 있다. 요즈음 화제가 되고 있는 진정한 '나는 가수다'를 노리기 전, 워낙 화려한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걸그룹이기에 그들에게 '메인' 자리는 바로 인기와 직결되는 생명과도 같은 거, 하지만 그 메인을 노리는 과정에서 이들은 그렇게 '저주의 멜로디'에 휩쌓인 채 죽을지도 모른다. 그게 이 영화의 요지다.


ps : 우리가 아무리 '링'에 익숙하다 해도, 그 익숙함이 때로는 더 공포스러울 때가 있다. ㅎ

http://movie.naver.com/movie/bi/mi/mediaView.nhn?code=74904&mid=15286



유익하셨다면 위 손가락 추천 버튼은 '비로그인'도 가능합니다.



덧글

  • SHODAN 2011/06/11 14:13 # 답글

    이런 영화는 사실 배우에게도 흥미를 가지게 되는 법인데, 솔직히 말해서 출연자들이 아이돌그룹 올스타 정도여야 되지 않았나 하는 좀 무리한 기대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연기력은 둘째치고 ㅋ
  • 엠엘강호 2011/06/13 07:43 #

    그런데 이런 걸그룹 주제로 한 공포영화에 너무 유명한 비주얼의 스타라면 방해요소가 될지도..
    그냥 함은정 정도면 충분.. 여튼 영화는 분명 볼만하게 포팅된 공포영화였네요..
  • 플린 2011/06/13 20:04 # 삭제 답글

    곳곳에서 썩 괜찮은 작품이란 평가를... 공포에 약하지만 함은정에 약한 저이기에 글 읽으니 더욱 고민이 되네요. 잘 읽고 갑니다.
  • 엠엘강호 2011/06/14 08:19 #

    맞아요.. 그렇게 기존의 '고사'처럼 욕 얻어 먹을 공포영화는 절대 아닙니다.
    분명 볼만하고 나름 잘 포팅했어요.. 깜놀하는 것도 꽤 있고, 공포에 약하면 더욱 놀랠지도..
    물론 함은정 양이 연기를 참 잘 했는데.. 여튼.. 고민하지 말고 보셔도 괜찮을 겁니다. ~
  • ILoveCinem 2011/06/17 10:56 # 삭제 답글

    표현은 다르지만 전체적으로 영화를 본 느낌은 비슷한 듯 해서 반갑네요...ㅎㅎ~
    글 엮어놔도 되겠지요^^
  • 엠엘강호 2011/06/17 11:22 #

    네.. 영화 자체의 느낌이 그렇게 막 나가는 망작은 아니라는 거죠..
    의외로 기존의 학원물과 다르게 아이돌 주제로 잘 포팅했는데.. 대신에 내부 경쟁구도를 중점으로 다루면서 메신지적 역할만 부각시키는.. 그래도 공포적 요소는 적절하게 잘 조합하지 않았나 싶네요.. 특히 다른 건 몰라도 극장에서 혼자 보다보니.. 그 화이트 테입에 담긴 당시 걸그룹이 부른 그 스산한 노래와 춤이 더 오싹하더군요.. '링'버전 같이.. 으.......... ~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51209
1317
12014720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