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퍼스트 어벤져, '슈퍼'보다는 인간적인 '캡틴' 히어로물 ☞ 영화이야기



또 하나의 슈퍼 히어로물이 나와 주목을 끌고 있다. 그런데 도대체 이 슈퍼 히어로물의 끝은 있는 건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 '마블코믹스'로 대표되는 그들이 양산해 낸 히어로 캐릭터만 해도 넘쳐날 지경, 여기에다 이 슈퍼 히어로들이 내년에는 '어벤져스'에 떼거지로 나와 히어로물 팬들을 마음껏 기대케 하고 있다니, 정말 판타지 히어로물의 궁극을 보는 듯 하다. 알다시피 기존의 슈퍼맨과 배트맨 스파이더맨, 아이언맨 같이 익숙한 히어로물에서 올해 나온 것만 해도, 천둥의 신이라 불리는 막가파 해머맨 '토르'나 초록돌이 의지의 쫄쫄이맨 '그린랜턴', 그리고 이번에는 '캡틴 아메리카'라 불리며 미국의 구국영웅으로 떠오른 퍼스트 어벤져 '스티브 로저스'가 있다.

그런데 이번에 이 슈퍼 히어로는 그렇게 슈퍼스럽지 않다. 기존처럼 초울트라는커녕, 슈퍼도 아닌 게 참 인간적인 히어로가 아닌가 싶을 정도로, 그는 초능력도 없고 하늘을 날지도 못한다. 다만 공간 점프력이 좋고 방패 하나 들고 싸움 좀 하는 '슈퍼솔저' 정도다. 그렇다고 총을 맞아도 안 죽는 건 아니다. 그도 피할 건 피해야 산다. 어쨌든 그래도 그는 미국 아니 세계를 구한 최초의 영웅이었으니, 영화 '퍼스트 어벤져'의 시놉시스는 이렇다.



위 그림의 공식 시놉시스를 보듯이, 영화의 줄거리는 의외로? 간단하다. 보통의 히어로물처럼 구도나 전개 과정이 거의 흡사하다. 어느 날 깨어보니 '내가 히어로가 되었어요' 모드로 변모해 악당을 물리치고 지구의 평화와 안녕을 구한다는 이야기, 여기서도 그런 케이스다. 다만 '퍼스트 어벤져'의 경우는 주인공이 히어로가 되는 과정에 구국의 일념이 깔려있다. 그것은 시대적 배경과도 맞물리게 되는데, 때는 바야흐로 제2차 세계대전이 한창이던 1940년대, 나치의 히틀러에 맞서는 각국들이 연합하던 시절, 항상 중심은 미국이다. 그 시절 자원 입대를 종용하는 징병 포스터나 장면들을 통해서 분위기를 재밌게 전하고, 여기 약골체질에 깡마른 청년 '로저스'가 입대를 자처한다. 아버지를 따라 자기도 나라를 구하겠다고 나선 것인데, 그런 자세는 좋으나 군에서 그를 받아들이질 않는다. 

그래도 어떻게든 군에 들어가고 싶다면 들어갈 구멍은 있는 법이다. 그를 유심히 지켜본 어느 할배 과학자가 그의 마음 씀씀이에 감동해 몸은 약하지만 선한 마음의 기운이 더욱 육체적으로 강해질 수 있음을 간파, 자신이 만든 '슈퍼 솔저' 프로그램에 그를 간택하기에 이른다. 그러니 로저스 입장에서도 이게 웬떡이냐며 당장 응하게 되고, 그는 어느 캡슐 안에 들어가더니 아래처럼 변해서 나온다. 근육질의 짐승남으로.. ㅎ


 
(약골 '스티브 로저스'가 '슈퍼 솔저' 프로젝트 캡슐에 들어가더니.. 이렇게 근육남으로 돌변..)


(성조기를 휘감은 군복을 입은 그는 진정 '갭틴 아메리카'다. 나름 따르라.. 제군들이여!!)

이때부터 '스티브 로저스'는 약골이 아닌 강골의 멋진 사나이로 변모해 그 부대에서 인기짱이 된다. 대신에 곧바로 실전에 투입되지 않고, 무슨 우리의 문선대처럼 자원 입대 홍보에 이용당하는 쇼를 하며 지낸다. 그로써도 갑갑한 게 모종의 일을 찾는다. 그러다가 예전의 말라깽이 시절, 자신을 도와준 군인 친구가 어딘가에 잡혀있다는 소식에 그곳에 침투해 적을 섬멸하고 친구를 구하며 일약 스타덤에 오른다. 이로써 그는 군으로부터 훈장을 받고 '캡틴 아메리카'로 불리며 발돋움한다. 그렇다면 이 캡틴의 아니 미국의 적은 누구였을까.. 그는 바로 히틀러의 수하에서 야망을 꿈꾼자, 전세계를 혼자서 접수하겠다는 야욕을 드러낸 '요한 슈미트'(휴고 위빙)로 과거 어떤 영적인 힘을 믿는 오컬트적 면모를 드러내더니, 그 할배 과학자를 겁박해 파란 빛의 큐브를 모아 초능력자로 변신한다.



(매트릭스의 그분 '휴고 위빙'이 '레드'한 해골 마스크로 돌변한 악당의 모습..)

이렇게 독일 나치보다 더 무서운 포스로 얼굴을 벗겨내고 '레드 스컬'로 변신해 전세계 정복에 나선 인물이 바로 그다. 그런데 그 모습을 계속 보고 있자니 마치 짐캐리의 그 초록 '마스크'를 보는 듯 하다. 물론 레드 스컬이 더 무섭게 쏘아 붙이긴 했지만, 어쨌든 그는 캡틴 아메리카의 맞수다. 그가 모은 군대도 다 무슨 이상한 방독면을 쓴 군인들로, 이미 이들의 대결은 정상적인 군부대의 싸움이 아닌 판타지스런 대결로 귀결되며 영화 중반 이후 군부대 액션을 마음껏 선보인다. 

그것은 성조기를 온 몸에 휘감은 듯한 방한복?을 입고, 눈을 뚫은 두건을 쓴 채 별이 그려진 '슈퍼쉴드'를 들고 나선 갭틴 로저스가 선두에 나서며, 최대의 난적이자 거대한 '히드라' 조직을 앞세운 '레드 스컬'과 한판 대결을 펼쳐 보인다. 후반부는 이렇게 그들의 대결을 만화스럽게 그리며 나름 귀결을 시키는데, 그렇다면 로저스는 그 레드 마스크를 무찌르며 미쿡을 구했을까.. 아니 전세계를 구하며 정말 '캡틴 아메리카'로 등극했을까.. 이 모든 건, 시공간을 초월하는 또 다른 그림으로 그를 중심에 서게 한다. 바로 '어벤져스'의 전조를 알리듯이 말이다. 



('크리스 에반스' 진정 '캡틴 아메리카'로 나선다. 난 인간적이야..)

슈퍼 보다는 인간적인 히어로물 '퍼스트 어번져', 차기작 '어벤져스' 기대된다. 

이렇게 영화는 전형적인 슈퍼 히어로물의 이야기 구조나 전개를 따르고 있다. 뭐.. 다른 히어로물과 다를 게 없다. 다만 이번에 이 히어로물은 앞에서 언급하다시피 그렇게 임팩트하지 않다. 손에서 파란 장풍이 나오는 것도 그렇다고 하늘을 날으는 것도 없이, 점프력 하나 좋은 거 말고는 파워풀한 주먹과 발차기로 그 빗발치는 총탄을 뚫고 나서는 몸빵 액션만을 선보인다. 그리고 이름은 거룩하게도 '캡틴 아메리카', 한마디로 미국의 대장을 자처하며 세계를 구한 영웅으로 치환시킨다. 그런데 이 영웅은 이미 70년 전에 소스가 나온 최초의 영웅이라는 점을 간과해선 안 된다. 그러니 그들의 애정이 얼마나 대단하겠는가.. 그 제목 '캡틴 아메리카'를 그대로 쓸려다가 다른 나라에 반감?을 일으킬지 몰라서 부제인 '퍼스트 어벤져'로 메인에 올렸다는 후담까지..

어쨌든 '캡틴 아메리카'의 영웅담은 이렇게 마무리 아니, 어떻게 보면 마무리가 아닐 수 있다. 이것은 한 편의 예고편에 지나지 않는 전조일 수 있다는 점이다. 이미 공언하고 홍보한대로 내년에 마블코믹스의 대표적 히어로들 '스파이더맨', '아이언맨', '토르', 헐크' 등이 무더기로 나오는 '어벤져스'가 기다리고 있다. 그리고 이들 히어로를 지휘할 캡틴이 바로 여기 '퍼스트 어벤져'라니, 이것은 그 영화를 위한 포석 깔기이자 2시간 가까운 지리한 예고편이라 할 수 있는 것이다.

아무튼 영화는 기존의 슈퍼 히어물과는 다르게 약골에서 강골로 태어난 슈퍼솔저의 이야기를 다룬 것으로, 이건 어떤 초능력으로 점철된 히어로가 아닌 고민하고 연민에 빠지는 등, 아주 인간적인 면모를 드러낸 히어로물로 그려냈다. 그것이 미국을 구한 구국이든 전세계를 구한거든, 그건 히어로의 기본적 책무이니 차치하더라도, '어벤져스'의 캡틴으로써 나설 그가 기대되는 이유다. 영화는 원작의 그것처럼 만화적이고 초중반까지 드라마적으로 흐르다가, 중반 이후 액션도 스펙타클한 것보다는 평이하게 흘렀지만, 이야기적 구성의 재미는 있는 것 같다. 그것은 다소 노골적인 제목에서 풍기는 그것과 함께, 그보다 뛰어난 능력의 히어로들을 이끌 캡틴의 활약상이 기대되기 때문일 것이다.

그게 바로 마블의 차기작 '어벤져스'가 끌리는 이유다. ~


캡틴의 티저편 : http://movie.naver.com/movie/bi/mi/mediaView.nhn?code=76348&mid=14954







유익하셨다면 위 손가락 추천 버튼은 '비로그인'도 가능합니다.



덧글

  • 칼슈레이 2011/08/02 12:21 # 답글

    내년 <어벤저스>가 기다려집니다 ㅎㅎㅎ
  • 엠엘강호 2011/08/02 12:30 #

    그러게요.. 마블의 히어로들이 떼거지로 나온다니 이건 '닥영사'해야죠.. ㅋ
    그나저나 이번에 '퍼스트 어벤져'는 그간 우리가 너무 초능력에 쩔어서 그런지, 참 인간적이라 심심하더군요.. 그 액션 조차도.. 그냥 손에서 장풍 나오고 하늘을 날아 댕겨야 하는데.. 그것도 못하니 그렇게 추락하고 말이야.. 물론 그게 어벤져스의 전조가 됐다면.. 그나저나 샤무엘 형님은 끝물에 자주 나오신다는.. ㅎㅎ
  • 즈라더 2011/08/02 16:14 # 삭제 답글

    보니까, 캡틴 아메리카가 본래 지녔던 성격... 즉 최전방에서 싸우면서 강력한 미국인의 위력을
    표출한다는 그 국수주의적 성격을 되려 비꼬아서 만들었더군요.
  • 엠엘강호 2011/08/02 21:26 #

    뭐.. 그것을 비꼬든 안꼬든 영화는 분명 미국 영웅주의가 기본 깔려있다 봐야죠..
    흔한 헐리웃 히어로의 클리셰이기도 한데.. 차기작 '어벤져스'에서 어떤 활약을 할지..
    그냥 재미만 있으면 되는 거죠..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라 봅니다. 전형적인 오락영화들.. ~
  • 잠본이 2011/08/03 22:51 # 답글

    근데 또 저런 스톰트루퍼스러운 놈들을 상대로 싸우지 않고 진짜 나치와 싸웠다면 실제 역사와 뒤엉켜서 묘사하기 어려운 면도 있었을테니 아예 작정하고 판타지 전쟁으로 가는 것도 나쁘지는 않다고 봅니다.

    ...그러나 밋밋한 액션연출은 아무리 해도 잘봐줄수가 없긔
  • 엠엘강호 2011/08/04 08:11 #

    저도 이게 정말 나치와의 제대로 된 전면전인가 했는데..
    휴고 형님이 가면을 벗고 레드 마스크를 드러낸 순간.. 이건 그냥 판타지 전쟁으로 가는구나 했죠.. ㅎ
    그렇다고 액션이 가열한 것도 아닌.. 아무튼 어벤져스의 전조를 알린 미국 대장의 소소한 영웅담.. ~
  • 오니즈 2011/08/04 16:02 # 삭제 답글

    그러고보니 히어로들은 여름에 덥겠어요 저런 옷을 입고다니니 ...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46113
761
11981014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