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해외판 갤노트 VS KT 갤노트, 유지비 차이는? ☞ 휴대폰과IT



그 크기 만큼이나 출시 전후로 계속 화제가 되고 있는 5.3인치 '갤럭시 노트'가 이제는 국내든 해외든 어떤 루트라도 구매를 하면서 진풍경이 벌어지고 있다. 삼성이 개발한 APU '엑시노스'를 탑재해 성능이 좋은 해외판을 과감히 지르는 이들이 갈수록 더 많아졌고, 이런 해외판을 구매 대행하는 업체와 카페의 '공구'까지 각양각색이다. 여기에 국내판 갤노트도 마찬가지다. 이미 SKT와 LG U+이 LTE전용 요금제로 판매하기 시작해 이래저래 고객을 끌어 모으고 있으며, 이번 주부터는 KT가 한시적으로 한달 간 3G로 개통해 팔겠다는 전략을 내세우며 '갤노트'는 그 중심에서 인기를 계속 끌고 있다.

그렇다면 이 시점에서 '갤노트'를 구매하려는 이들에게 어느 걸 구매하는 게 제일 나을까? 그래서 그것을 강호의 생각대로 적고자 한다. 개인적으로 갤노트에 대한 뽐뿌가 계속되는 가운데, 향후 구매에 대한 단순? 계산법이라 할 수 있는데.. 여기서 선택지는 딱 2가지다. 3G 개통이 가능한 해외판 갤노트 KT용 국내판 갤노트다. 스크용과 유플용 갤노트는 여기서 제외다. 왜? 비싼 LTE 호갱 모드기에 따질 필요없이 유지비용이 조금 더 나오기 때문이다.

먼저 위의 사진에 있는 해외 구매대행 사이트 '익스펜시스'에서 내건 해외판 갤노트 가격을 보자. 한화로 74만원선, 여기에 배송료 2만원 붙고, 나중에 물건 받기 전 부가세까지 내면 83만원 정도 나온다. 이걸 또 현금이 아닌 카드할부로 하게 되면 이자 붙어서 85만원선 정도가 된다. 즉 해외판 갤노트 블랙버전 16G짜리가 80만원대 초중반이 나온다. 이것은 현재 여러 해외 쇼핑몰에서 600불대로 팔고 있는 가격과 큰 차이가 없는 셈이다. 환율로 치면은..

어쨌든 이렇게 해외판을 들여와 기존 스마트폰에서 유심기변용으로 돌려서 쓴다면 어떻게 될까? 강호의 경우엔, 델 스트릭이 I밸류 54요금제에 스페셜 할인으로 한달 3만원대가 나온다. 이것을 갤노트에 유심기변으로 쓰게 되면 1년 유지비용은 3.5*12 = 42만원 정도 나온다. 즉 40만원대가 1년간 해외판 갤노트 유지비용이다. 그러면 1년간 총 유지비용은 기기값80 + 유지비40 해서 120만원이 넘는다는 계산.. 물론 24개월이면 유지비를 곱하기 2하면 된다.



그렇다면 여길 보자. 위는 모 네이버 카페에서 해외판 갤노트를 원스톱으로 구매대행하고 있는 곳이다. 즉 국내판처럼 신청만 하면 받는 셈인데, 여기에다 가격적 메리트도 좋다. 익스펜시스에서 사게 되면 물건 받기 전 부가세 등 절차가 있는데.. 여기는 완벽히 원스톱으로 83만원만 내면 땡이다. 익스펜시스의 가격과 동일한 셈으로, 귀찮은 거 싫어한다면 이런 구매 방법도 있다는 거. 카드는 85만원이고, 현금가는 83만원.. 이렇게 해서 구매를 하게 되면 델 스트릭 유심기변으로 돌리면 위의 계산법처럼 1년에 120 정도 들게 된다. 꽤 저렴한 편이다. 여기에다 필름과 케이스까지 주니 일거양득이다.



그렇다면 이곳을 보자. 여기는 KT용 국내판 갤노트를 어느 업체가 온라인 상에서 내건 판매조건이다. 출고가 99.9 가격에서 부분선납 12만원을 때려서 할부원금 87만원대를 만들어냈다. 고객 끌기 묘수로써 가격적으로 메리트가 있다. 스크용의 90만원대와 분명 다르다. 그렇다면 할인율이 좋다는 KT의 3G 가격표를 보면 아래와 같다.



이렇게 87만원 할부원금에서 i밸류 54요금제를 썼을시, 5만원 추가 할인돼서 실구매가 82만원선이다. 여기서 스페셜할인 적용하면 24개월 약정시 월7.4만원대가 나온다. 스크나 유플의 lte가 62 요금제를 썼을시, 월9만원 전후에 비하면 꽤 저렴한 편이라 할 수 있다. 그래서 이 KT의 갤노트를 구하게 되면 7.4*12 = 88만원선.. 해외판 120만원대 보다는 1년간은 분명 저렴하다. 하지만 이것을 24개월 풀로 쓴다면 국내판 케노트가 88*2 = 176만원선.. 해외판 갤노트의 경우 초기구입 비용 83만원+45만원*2 = 173만원선.. 고로, 해외판이 조금 싼 결과가 나온다. 여기에 기존 가지고 있는 '갤탭'을 팔아서 기기값을 상쇄시키면 해외판이 훨씬 저렴해지지만, 액면 그대로 했을시는 이렇다.

해외판과 KT용 '갤노트'의 총 유지비는 대동소이한 편.. 그렇다면 선택은?

물론 이것은 강호의 '델 스트릭'이 3만원대 나오는 요금제를 해외판 갤노트에 적용시켰을 때 해당되는 내용이다. 이게 4만원대 유지의 유심기변이라면 국내판과 가격이 비슷해지거나 조금 높아지는 효과다. 즉 해외판 갤노트를 80만원대에 구입해서 월 4만원 전후에 요금제를 쓰는 것과 국내판 갤노트를 초기 구입 비용없이 월7만원대 유지비로 24개월 썼을시 유지비용은 대동소이 하다는 점이다. 그래서 초기 구매 여력이 있다면 해외판 갤노트로 가는 것이고, 그게 아니라면 국내판 갤노트로 가는 것인데, 그것도 LTE보다 저렴한 3G 무제한 KT 갤노트를 선택했을시 해당되는 내용이다.

아무튼 복잡하게 들어가지 않더라도 간단한 산법으로 봤을 때, 현시점에서 해외판 갤노트와 KT 갤노트의 유지비용은 큰 차이가 없어 보인다. 그런 점에서 초기 구매력이 된다면 해외판 '엑시노트'를 지르는 이들이 많은 거 아니겠는가.. 여기에다 A/S 문제도 구미공장에서 직접 무상으로 처리가 된다고 하고, 성능 등의 배터리 타임까지 더 좋으니 끌리는 건 어쩔 수 없다. 그래도 원스톱으로 KT 갤노트가 위처럼 7만원대에 유지가 된다면, 데이터 무제한으로 1년 이상 쓰기에 적합하지 않을까 싶다. LTE가 자리 잡힐 때까지는..

어쨌든 해외판이든 국내판 갤노트든, 과연 어느 걸로 지를 것인가는 갤노트를 득템하려는 이들에게 신경이 쓰이는 대목이다. 강호의 케이스와 예시처럼 80여만원 주고 월 3만원대 갤노트냐.. 초기 구매 비용없이 월 7만원대 KT 갤노트냐 이것이 문제인 거. 뭐, 돈을 떠나 여력만 있다면야 쿨하게 지르면 땡이지만.. 이게 또 쉽지 않은 대부분의 사정들이 있기 마련이다.

과연 여러분의 '갤노트' 선택은? ㅎ







유익하셨다면 위 아래 추천 버튼은 '비로그인'도 가능합니다.


덧글

  • 홈월드 2011/12/21 11:18 # 답글

    이거 어제 밸리 돌아다니다가 어느 분이 케티 공식대리점에서 호갱을 자처하고 개통시도하려 했는데 공식 대리점 애들이 하는 짓이 용팔이라 바로 접으셨다고 합니다. 밸류 요금제 쓰고 상품 결합 뭐 할려고 하니 서비스를 의무적으로 몇개를 가입해야 한다느니 여튼 케티 정 떨어진지는 오래되었지만 대리점에서 그럴정도면 ㅡㅡ 지켜보다가 루미아 혹시 버스 풀리면 알아봐야 겠네요 ㅎ
  • 홈월드 2011/12/21 11:21 #

    http://weisswine.egloos.com/5614173 <- 요기 주소로 가시면 됩니다. 저도 보고 있자니 빡치더군요.
  • 엠엘강호 2011/12/21 11:38 #

    뭐.. 오프라인 대리점이 그런 곳이 한두 개가 아니죠.. 오프는 그냥 단말기 실물 보러 가는 곳..
    그냥.. 신상 만져보고 분위기만 감지.. 살 때는 온라인에서 최저가로 구매하는 게 답이죠..
    새삼스러운 건 아닌데.. 아직도 오프에서 구매해야 안심하는 분들이 많다 보니..
    아무튼 케티의 그런 작태는 오프에서 좀 강성이긴 한데.. 그럴 땐 온라인 할부원금 얘기하면서 서로 맞짱? 뜨면 그놈들도 얼굴이 붉으락 되면서.. 그럼 거기가서 사세요.. 로 외면 모드.. ㅎ

    어쨌든 지금 케노트를 살때 오프는 출고가 그대로 때려서 비싸요.. 다음 주나 연초에 온라인에서 좋은 정책이 나올 겁니다. 이 놈들이 지금 600여대 밖에 못 팔아서 똥줄이 탔거든요.. 창고에 쌓아놓은 게 수만 대가 넘으니 어쩔 수 없겠지.. 결국 시간 싸움이라는..ㅋ 걍 70만원대 I밸류시 월 6만원대가 딱 적정선이죠..
  • aascasdsasaxcasdfasf 2011/12/21 12:25 # 답글

    대세는 갤넥이죠

    화면도 적당히 크고 배터리도오래가고 레퍼린스!

    오맵 4460이면 엑시 신공정이랑 비교해도 안꿀리고요

    문제는 가격이 운지 한다는것

    벌써 50만원대 찍고있지요
  • 엠엘강호 2011/12/21 19:10 #

    갤넥을 대세로 보는 건 맛폰의 덕후들이라 그렇지..
    빵또아가 탑재된 최고의 레퍼런스폰인 걸 일반인들이 알런지..
    더군다나 이번에 스크에서 전량 회수해 갔다죠.. 아마도 판매량도 거의 없을 듯 싶네요..
    다만 맛폰으로써 궁극의 4.65인치에 신OS에 좋은 성능을 지닌 건 인정..
    하지만 가격이 67에서 시작 55까지.. 아마도 갤넥은 내년 상반기 중으로 버스폰으로 풀린다는..

    그에 반해서 갤노트는 크기만큼이나 인기가 많다죠.. 그게 대세가 아니고 뭐겠습니까..
    갤노트의 대세 포지션은 정공법으로 파고드는 게 아닌 특화된 걸로 가는 겁니다.
  • 유기 2011/12/21 19:33 # 삭제 답글

    따끈한 글 잘봤습니다^^
    저는초기비용땜에 갤놑 고민중에있었는데
    슼에서 크트로 가게 될듯..ㅎㅎ
    역시나 배터리가 관건인데 크트갤놑 후기들 기다리구있네요ㅎ
    근데후에 포지가활성화되서 폰이 포지만 잡는다면
    슼갤놑폰도 후에 밧데리가 그나마 좀더 오래가겠죠?
  • 엠엘강호 2011/12/21 22:13 #

    포지가 활성화 된다 해도 포지만 잡는 게 아니죠.. 어파치 듀얼밴드로 음영지역에선 3G도 잡으니..
    배터리 소모는 어쩔 수 없습니다. 그게 지금 나온 원칩화한 스냅드래곤의 한계인거죠..
    그러니 온리 3G만 잡아내는 엑시노스가 탑재된 해외판 갤노트 배터리 타임이 더 좋은 것이고요..
    아무튼 배터리만 뺀다면 국내판도 괜찮을 겁니다. 그중 무제한의 매력이 있는 케노트가 좋긴 하죠..
  • 희야♡ 2011/12/21 23:54 # 답글

    갤넥이야기가 나오니.. 내년 상반기쯤의 갤넥은 상당히 메리트가 있을거같은..
    지인이 산거 간간히 만져보는데.. 풀터치가 의외로 괜찮더라구요....
  • 엠엘강호 2011/12/22 00:29 #

    일반인들이 잘 몰라서 그렇지.. 덕후들이 프리미엄 버스폰으로 꽤 노리고 있는 갤넥이라죠..
    60대 무너지고 50대 돌입.. 내년 봄 전후로 상당히 풀릴지도.. 전 그닥 끌리지 않는지라..
    온리 갤노트의 가격 추이만 관망 중에 있습니다. 해외판 엑시노트냐 케노트냐를.. ㅎ
  • 켈리 2011/12/23 15:59 # 답글

    결국 유지비용은 해외판이 싸고 초기 기계값은 KT가 싸니까, 오래(2년 넘게) 쓸 사람은 해외판을 사용하고, 단기간(2년 이하)에 바꾸거나 버릴(?!;;;) 사람은 국내판을 사용하면 되는 거군요.
  • 엠엘강호 2011/12/23 19:24 #

    뭐.. 어찌보면 그게 이 글의 포인트라 할 수 있겠죠.. 그 유지비를 각자 다르게 해석할순 있어도..
    확실한건 구매력만 좋다면 해외판 엑시노스 갤노트가 진리긴 하죠.. ~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48209
1317
12014717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