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나는 꼼수다' 인기, '나는 하수다'가 잇는다? ☞ 시사와사회



어찌보면 아주 적절한 타이밍이라 할 수 있을까.. 의도된 포석이었나? 팟캐스트 부문 부동의 1위를 굳치며 MB시대 정치사회에 대한 날선 비판과 독설로 무장한-(물론 싫어하는 반대파들에게 그냥 싸지르는 방송이겠지만서도)- '나는 꼼수다'가 지금 고사 직전에 있다. 알다시피, 그 4인방 중 한 명인 서울 노원구를 지역 기반으로 대표한다는 정봉주 전 의원이 하차하게 된 것이다. 가카를 욕보인 죄, 어디서 감히, 과거사를 끄집어 내며 BBK를 수면 위로 다시 끌어올린 죄, 이른바 '괘씸죄' 밑장 깔고, 허위사실 유포로 명예훼손을 입혔다며 봉도사 정의원은 전격 구속되고 만다. 징역 1년, 말 그대로 깜방 1년을 갔다와야 할 신세가 된 거.

합리적인 의심? 마저도, 입 막으려는 이런 가열한 처사에 지금 우리사회는 뜨겁게 반응했다. 이른바 달려라 '정봉주를 구하라!!' 모드 아니면 '닥치고 깔대기짓 하다가 제대로 걸려들었다' 등, 사실 호응은 갈렸다. 뭐.. 여기서 난도질?하며 양분되게 키배질 하고 싶지는 않고, 어쨌든 강력한 법치주의를 기반으로 한 MB정부의 공언대로, 그는 1년간 빼도박도 못하게 감옥에 있어야 한다. 여기에다 10년간 피선거권 박탈.. 이것이 봉도사에게 치명타가 되겠지만서도, 또 기실 정치권이라는 게 '사면'이라는 '이현령비현령'이 있지 않겠는가.. '정치는 생물'이기에 말이다.



어쨌든 그렇다면, 기존 4인방 체제에서 운영하던 '나는 꼼수다'(이하 나꼼수)는 어떻게 되는 것일까? 사실상 나꼼수의 재미는 정봉주와 딴지일보 총수 김어준의 말발이 중심인 시사 토크쇼다. 여기세 서슴치 않는 욕설과 독설.. 보수세력에선 이건 아이들 특히 청소년들이 들을까봐 두렵다며 이건 사악한 방송이라 매도질을 했단다. '어르신들.. 요즈음 애들 욕이 더하면 더했지, 덜하지 않거든요..' 아무튼 정봉주가 빠진 자리를 누가 채울까 싶었는데.. 그냥 그대로 간단다. 어찌보면 좀 아쉬운 대목이기도 한데.. 워낙 정봉주의 아우라가 대단했던지라, 그를 대신할 재목이 없어서 그런지 몰라도, 3인 체제로 운영하게 됐다. 연예계의 독설가 '김구라'라면 어떨까.. ㅎ



그러면서 최근 '나꼼수'는 정규 방송 대신 계속 '호외' 발행에 열을 올리고 있다. 사안이 사안인만큼, 집안에 사람이 잡혀갔으니, 또 마냥 앉아서 히히덕? 거릴 수도 없는 노릇.. 그러면서 최근 정봉주 구속 되는 시점에서 짧은 공지성 3분 짜리가 올라오고, 27일 밤 늦은 시각에 그와 관련된 이들의 입장을 표명한 방송이 올라왔다. 이른바 '정봉주 징역 1년 확정 기념'이다. 이번에 이런 사태를 '기념'이라 말하는 거 보면 역시 '나꼼수'의 패기?가 엿보이는 대목이다. 사실 '나꼼수' 골수팬은 아니지만, 10월에 도올 김용옥 선생 출연 이후로 매주 챙겨 들어본 강호에게 있어, 이 또한 기대가 되는 방송이다. 또 얼마나 까며, 지롤들을 떨지, 안봐도 비디오다. ㅎ

곧바로 챙겨들으실 분들은 자신의 스맛폰으로 접속해 보시길.. ~



아무튼 '나꼼수'는 지금 안꼬 빠진 찐빵처럼 당분간 운영이 되면서, 사실 '김빠진 맥주' 같이 톡 쏘는 맛을 잃어갈지 모른다. 정봉주가 워낙 대놓고 깔대기짓으로 난리를 치며 인기를 끌었던 방송인지라, 그 빈자리를 누가 적절하게 대신하는 게 아니라면, 3인 체제로 당분간 예전의 인기를 얻고 자리 굳히기는 힘들어 보이는 것도 사실. 하지만 이것 또한 시간이 지나면 적응이 될 터..

정봉주 구속으로 '나꼼수' 위기, 패러디 '나하수'가 그 인기를 대변할지도..

그러면서 눈에 띄는 방송이 하나 나와 이런 아쉬움?을 달래주고 있다. 물론 '나꼼수'의 아류로 보수 쪽 '박사모'에서 '너는 꼼수다'가 나오면서 반짝 눈길을 끌었지만 나오자마자 좌초됐고, 다른 루트로 '나는 꼽사리다' 등이 나왔지만 그 인기는 크지 않은 것으로 안다. 역시 각종 언론 매체를 휩쓸며 100분은 물론 끝장토론 주제로까지 나온 '나꼼수'가 본좌인 건 인정해야겠다. 그런데 지난 주부터 마봉춘의 '웃고 또 웃어'라는 개그 프로그램의 한 코너가 화제가 되며서 단박에 인기를 끌었다. 이른바 '나는 하수다'..

저 사진처럼 포맷이나 구성을 보더라도, 이건 완벽한 '나꼼수'를 패러디한 코너인 걸 알수 있듯이 이름도 '나하수'다. 꼼수에 버금가는 그 꼼수만을 부리다가 '나는 하수다'를 자처란 이들의 개그가 지금 화제가 되고 있는 거. 첫 방영 때 코미디언실 디도스 공격을 소재로 다룬 것처럼, 누가 봐도 이것은 전형적인 시사토크 개그인 셈이다. 누가 그러던가, 개그의 생명은 성대모사에 있다고.. 그런 점에서 '나하수'가 보여주는 개그는 근원적인 생명력이 있다. 기존 정치인 모사를 뛰어넘어, 우리시대 날선 비판과 독설의 대명사로 떠오른 가카헌정방송 '나꼼수'를 패러디한 거 자체가, 이들의 모험일 수도 있다. 하지만 그 모험은 적중했고, 단박에 인기를 끌었다. 패러디한 모습도 싱크가 아주 잘 들어맞는 게, 제대로다. 특히 김어준과 주진우 대박.. ㅎ

아무튼 작금의 연말을 장식한 사회면 일면 탑기사, BBK를 허위사실 유포로 욕보인 정봉주는 구속돼 '나꼼수'가 나름 위기로 빠지면서 지금 숨고르기로 진영을 가다듬을 때, 이런 '나하수'의 등장은 꽤 절묘하면서도, 이런 것에 갈증을 느끼는 이들에게 하나의 청량제 같은 매개체로 눈길을 끌기에 충분해 보인다. 나꼼수가 비판과 독설로 견지하며, 주야장천 '쫄지마 씨바'를 외치고 있을 때, '나하수'는 그런 쫄지마를 웃습게 보듯이, 아니 그런 것에 상관없이 자기네 마음대로 꼭 찝어서 패러디해 큰 웃음을 선사하고 있다. 말 그대로 '나꼼수의 개그 버전인 '나하수'.. 이들이 그 인기를 대변하며 계속 이어나갈 모양새다. '나꼼수로 듣고, 나하수를 본다.'

그리고 '나하수' 두 번째 이야기로 '박그네느님'이 나오신단다. 엄청 기대가 된다. 정성호.. 아놔..ㅋㅋ







유익하셨다면 위 아래 추천 버튼은 '비로그인'도 가능합니다.


덧글

  • 샘이깊은물 2011/12/29 09:09 # 삭제 답글

    박그네느님 하하하
    정말 기대되는데요.
    며칠 남은 12월 멋진 시간되시길 빌게요.^^
  • 엠엘강호 2011/12/29 09:27 #

    전 라이브로 못 보다가 최근에 보게 됐는데.. 진짜 나름 대박.. 특히 주진우 싱크는.. ㄷㄷ
    아무튼 이번 주는 연말 시상 등 관계로 안 나오는데.. 다음 주 그네여사 출연이 기대됩니다. ㅎ
  • 홈월드 2011/12/29 09:50 # 답글

    저 사진 대박인것 같아욤 ㅎㅎ
    정치 비판 코너로써 맹활약 해주면 좋겠습니다.
  • 엠엘강호 2011/12/29 10:22 #

    그쵸.. 처음 봤을 때 저도 순간 뿜었다는.. ㅋㅋ
    아무튼 '나하수'가 '나꼼수'의 명맥을 요상하게? 이어나갔으면 한다는..
  • 노란파인애플 2011/12/29 12:10 # 삭제 답글

    첫방송 라이브로 봤는데 봉도사의 실형이 선고된 상황이 상황인지라 편치 않은 마음으로 봐서 그런지 별로 좋지 않았어요ㅠ
    워딩도 나꼼수의 것을 그대로 쓰는 등 패러디와 풍자보다는 나꼼수의 인기에 편승하려는 걸로만 보여서 더 그랬는지도 모르겠네요
    그치만 김용민교수를 제외하고는 꽤나 씽크로가 뒷받침되고있으니 앞으로 발전이 있을거라고 믿고 지켜보려구요
    봉도사깔때기의 빈자리를 채워줄 수 있을지ㅠㅜ
    그나저나 정성호 정말......ㅋㅋㅋㅋㅋㅋㅋㅋ 박그네 표정압권
  • 엠엘강호 2011/12/29 12:47 #

    본시 개그라는 게 패러디와 풍자의 정신이라지만.. 그 바탕엔 사회적 분위기에 편승하는 게 많죠..
    그런 점에서 '나하수'는 제대로 편승한 셈이죠.. 뭐.. '닥치고 패러디'만 잘하면 장땡..
    그러면서 풍자만의 패러독스한 맛도 함께.. 아무튼 시사돼지만 빼고는 싱크도 아주 적절한 게 딱..
    다음의 박그네 편도 기대를 해봅니다. 정성호는 성대모사는 물론 표정 잡는 것도 일품이라는.. ㅋㅋ
  • 1 2011/12/29 22:27 # 삭제 답글

    뭔 개소리인지..
  • 엠엘강호 2011/12/30 00:51 #

    이런 개들에겐 이게 다 개소리라는.. 똥인지 된장인지 모르는 무뇌아.. 직시해라.. 그러다피똥싼다...
  • 뇌를씻어내자 2011/12/30 02:52 # 답글

    아마 그들은 이런 상황까지도 예상하지 않았을까 싶어요. 지 맘에 안 드는 소리 떠들어대면 밥줄 끊고 협박하는 게 가카의 특기 아니겠습니까. 어떻게든 2012년은 그들을 저지하는 수밖에요. 말도 안 되게 과하지만, 정말 그분스러운 대처이기도 해요. 되게 자연스럽게 받아들여지는데요. ㅡ,.ㅡ
  • 엠엘강호 2011/12/30 09:30 #

    그것이 바로 이 정부의 주특기자 궁민을 다스리는 법.. 까불면 일감을 없애버린다..
    하지만 김어준 공언처럼 쫄지말고 맞서고.. 이제는 너희들이 쫄 차례다.. 씨바.. ㅎ

    아무튼 나꼼수 패러디 '나하수'가 어느 정도 갈런지, 지켜봐야죠.. ~
  • 쟉크 2011/12/31 00:00 # 답글

    가카를 욕보인 죄, 어디서 감히, 과거사를 끄집어 내며 BBK를 수면 위로 다시 끌어올린 죄, 이른바 '괘씸죄' 밑장 깔고, 허위사실 유포로 명예훼손을 입혔다며 봉도사 정의원은 전격 구속되고 만다.

    무슨 헛소리입니까? 무슨죄로 구속되었는지 모르시나요? 공직 선거법위반죄입니다. 어디서 약을 팔려고 하십니까?
  • 엠엘강호 2011/12/31 00:20 #

    물론 지금이야 공직 선거밥 위반죄라지만.. 그런데 헛소리라니.. 저 문구의 의미를 아직도 모르남?
    누가 헛소리인지.. 나중에 보면 알터. 그리고 약을 팔다니.. 이건 무슨 괴변인지.. 아놔.. 씨바..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25123
1060
12020696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