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원작 '뿌리깊은 나무', 드라마와 색다른 팩션의 맛 ☞ 북스앤리뷰

올해 하반기 이른바 '뿌요일'을 책임지던 사극 드라마 '뿌리깊은 나무'의 인기는 대단했었다. 역사 속 '세종 이도'를 색다르면서도 디테일하게 보여준 주인공격인 '석규세종'의 활약 속에 집현전 학사들의 연이은 살인사건, 글자 반포에 맞선 밀본의 정기준 세력 등, 한글창제라는 팩트와 픽션인 밀본을 잘 조합해 그려내며 그 중심에서 내달렸다. 그리고 이 드라마는 얼마 전에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역사 속 세종 이도만 쓸쓸히 남긴 채, 가공의 인물들은 모두 새드하게 각자의 책무를 마치고 갈무리됐다. 

그런데 이런 이야기는 끝난 게 아니라, 원작 소설로 천착돼 우리의 이야기적 상상력을 계속 자극하고 있다. 바로 이정명 작가의 동명의 원작소설 '뿌리깊은 나무'가 그것이다. 그렇다. 이미 개인적으로 1편을 읽고서 저번에 정리한 적이 있었다. 1권의 내용 보다는 원작이 드라마와 어떤 차이점이 있는지에 대해서 5가지로 간단히 정리 모드.. '책은 온리 강채윤이 주인공이다', '밀본의 정기준 같은 건 없다', '역사적 인물에 대한 묘사가 좋다', '전형적인 범인을 쫓는 추리소설의 양상을 띈다', '세종 이도 보다는 세종시대의 치세가 자주 언급된다'로 적었다. 그리고 이런 이야기기는 2권에서 방점을 찍으며 갈무리 됐으니, 2권의 내용을 간단히 살펴보자.



사실, 2권도 1권과 대동소이하게 전개가 된다. 이미 집현적 학사들 '장성수-윤필-허담-정초' 순으로 살인사건이 일어나면서 1권이 이들 사건을 중심으로 주인공인 겸사복 강채윤이 수사를 해가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그러면서 강채윤이 역사 속 인물들인 성삼문과 이순지, 강희안, 대제학 최만리까지 만나면서 증언을 듣고 사건을 파헤쳐 나가며 전형적인 추리소설의 기법을 따르고 있는 것이다. 물론 여기에 실어증 궁녀 '소이' 또한 나온다. 그런데 그녀가 무슨 비밀을 간직한 미스터리한 인물로 나와 궁금증을 자아내게 한다. 하지만 결과적으로도 드라마처럼 그녀는 세종 이도가 만든 글자를 지키는 아니, 수혜를?를 본 여자였던 거.

아무튼 1권이 그렇게 추리적 양상을 띄며 강채윤이 활약을 펼쳐지만, 일개 말단 하급관리에게 가면 갈수록 수사는 높은 산이요, 저 너머의 큰 권력이 있음을 알고, 그는 큰 문제에 봉착한다. 그것이 2권에서 주로 다루는 내용들이다. 그러면서 그 살인사건에 숨겨진 비밀들이 하나 둘 밝혀진다. 오행설에 입각한 '마방진'의 미스터리와 이들 집현전 학사들의 비밀모임이었던 '작약시계' 계원들, 그리고 그들 팔뚝에 새겨진 문신들.. 갈수록 사건과 관련된 증거와 자료들이 속속들이 드러난다. 특히 이들 자료 중에서 빼놓을 수 없는 게 바로, 비서고에 숨겨져 20년간 비밀스럽게 전해져 내려온 '고군통서'라는 책이 전면에 나서며, 사건 해결의 핵으로 떠오른다. 한마디로 이것을 누구든 득템하는 것이 모든 열쇠이자 통로가 되는 셈..

그러면서 그 '고군통서'의 행방과 관련된 과거지사가 여러 루트로 나오고 '석규세종' 아니, 이도 또한 이야기의 중심으로 나온다. 그의 역사 속 치세의 언급은 물론 아픈 과거까지도 말이다. 사실 1권에서는 거의 이도의 모습을 볼 수가 없었는데, 여기 2권에선 중반 이후 자주 모습을 드러내며 이야기를 이끌어 나간다. 강채윤이 수사의 한계에 부딪치고, 그 과정에서 명나라 사신관에게 덜미를 잡혀 문초를 받는 등, 그는 막바지로 몰린다. 여기서 실어증 궁녀 소이가 모든 사건의 뿌리가 된 비밀을 털어놓으며 강채윤을 돕기에 이른다.-(그러면서 둘은 애정모드?!)- 바로 '고군통서'가 전면에 나서게 되고, 이것을 득템하려는 자들은 바로 경학파의 수장인 최만리와 그의 부하격인 직제학 심종수.. 



그렇다면 이들이 집현전 학사들을 죽였을까? 도대체 이 오래된 서책이 그것과 무슨 관련이 있길래.. 이야기는 마무리로 갈수록 그에 대해서 집중적으로 풀어내며 갈무리가 된다. 세종 이도의 하교와 함께.. 이렇게 2권은 사건 해결의 중심으로 떠오른 서책 '고군통서'의 비밀을 밝히고 그와 관련된 내막을 디테일하게 그리며 마무리 짓는다. 여기서 아직 원작소설을 못 읽은 분들을 위해서 결말에 대해서 스포일러를 적진 않았다. 하지만 간추린 내용을 보듯이, 이 사건의 범인은 얼추 잡아낼 수 있다. 그런데 여기서 중요한 것은 그 범인이 아닐지 모른다. 집현전 학사들을 연이어 살해한 그 배후 세력을 밝히는 게 중요한 과제이긴 하지만, 그 속에서 묻어나는 세종 이도의 고뇌와 번민 등이 2권의 핵심이라 할 수 있다. 마치 '석규세종'처럼 말이다.

원작소설 '뿌나'는 드라마와 색다른 맛, '뿌나' 팬들에게 나름 일독을 권한다.

글자창제를 비밀리에 진행해 왔고, 그 와중에 자신이 아끼던 학사들의 죽음을 지켜봐야 했던 군주 이도.. 바로 2권은 그런 이도를 중심으로 끄집어 내고, '고군통서'라는 비밀스런 고서를 픽션으로 치밀하게 구성해, 이른바 '세종의 비밀코드'라는 전제를 깔고 그려냈다. 그래서 1권 보다 진행도 빠르고, 이런 이야기를 쫓게 만드는 힘이 느껴질 정로도 읽는 이의 시선을 끈다. 물론 초중반까지는 강채윤이 계속 성삼문 등 학사들을 만나면서 수사를 벌이지만, 사건 해결의 열쇠는 결국 안 보이는 학사로 지명된 2명의 인물에게 집중되며 해결의 수순을 밟는다. 그것은 누구였을까? 바로 이 책의 진정한 주인공이지 아니었을까..

아무튼 본 원작소설 '뿌나'의 2권은 1권과는 또 색다르게, 특히 중반 이후 상당히 몰입감을 주며 내달리게 만든다. 마치 추리소설에서 그 마지막 내막을 모두 풀어내듯이 말이다. 그리고 이런 이야기는 역사 속 팩트인 한글창제와 그 속에서 미스터리를 가미해 복선과 생생한 캐릭터로 구현시켜 재미를 선사한다. 특히 중심이 되었던 수찬 성삼문과 서운관 이순지의 이야기, 그리고 거부할 수 없는 보수적 인물 대제학 최만리까지 익숙하게 낯설지 않다. 여기에다 세종시대 천문학과 수학, 역학, 철학 등 다양한 지식들이 나열돼 소설책 그 이상의 깊이를 더한다.

그래서 이번 원작소설 '뿌나'는 이런 지적 유희는 물론, 한글 창제라는 팩트 속에서 '세종의 비밀코드'라는 픽션과 조합시켜 읽는 이의 상상력을 자극하며 책 본연의 흥미를 더했다. 이것은 비주얼한 드라마가 줄 수 없는 색다른 맛이자, 바로 지금도 한창 열기가 있는 '팩션소설'의 가장 근원적인 맛일 것이다. 그렇기에 원작 '뿌나'는 그 중심에서 토종 팩션으로, 분명 읽어볼 만한 가치가 있는 책이라 단언한다. 여러 말이 필요없이, 뿌요일의 드라마는 이젠 끝났지만 그 아쉬움을 여기 원작으로 달래보시길 바란다. ~


뿌리깊은 나무 2 - 8점
이정명 지음/밀리언하우스





유익하셨다면 위 아래 추천 버튼은 '비로그인'도 가능합니다.


핑백

덧글

  • 온누리 2011/12/29 23:46 # 삭제 답글

    우너작을 꼭 구해서 보아야겠습니다^^
    2011년 한 해 고맙습니다
    2012년은 날마다 좋은 날이시기를 기원합니다
    미리 인사드리고 갑니다^^
  • 엠엘강호 2011/12/30 10:07 #

    그런데.. '우너작'이 뭔가요? 혹시 '원작'의 오타?!
    그렇다면 꼭 구해서 읽어 보시길 바래요.. ~

    그나저나 올 한해도 답사로 고생이 많으셨을텐데.. 그 노고에 감사드리고요..
    내년에도 건강 잘 챙기시고.. 건승하시길 바라겠습니다.
  • 뇌를씻어내자 2011/12/30 02:48 # 답글

    불티나게 팔리겠군요. <천일의 약속>에서 <고구려>가 등장하고 얼마 안돼 고향 가는 버스를 타게 됐는데, 옆자리 여자가 그 책을 읽고 있더군요. 뿌리처럼 대놓고도 아니고 PPL이었는데도 그 정도.
    전 스포일러 피하기 위해 쓰신 글 앞 두 문단 정도만 읽었어요. 헷헷.
  • 엠엘강호 2011/12/30 10:12 #

    수년 전 출간했을 땐 이렇게 인기가 없었는데.. 역시 드라마의 힘이 대단하긴 하죠..
    하지만 원작은 그 드라마와 색다른 팩션의 맛이 있어.. 읽어볼만합니다.
    그리고 이 리뷰 글엔 스포가 없으니 나머지 문단까지 읽으셔도 됩니다.

    그나저나.. 그 버스 옆자리에 여자분.. 예뻤나요?! ㅎ
  • 뇌를씻어내자 2012/01/01 21:34 #

    아.. 글쎄요. 잘 생긴 남정네였다면 관심을 가졌겠지만 그닥... 기억에 안 남은 거 보면 예쁘진 않았나봐요. ㅋㅋ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60143
871
11984198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