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해품달, 고문 당하는 '한가인' 이것도 발연기? └ 사극관련들

수목의 최고 인기 드라마로 등극한 '해품달', 그 어떤 여지나 이견은 없다. 시청률 40%를 육박한 드라마답게 수목에 '해품달'을 기다리는 이들은 꽤 많다. 소싯적 러브했던 운명이 엇갈린 젊은 군주와 액받이 무녀와의 애절하고 애틋한 궁중로맨스는 그 중심에서 여심을 넘나들며 종횡무진 활약중이다. 바로 그 찰진 대사 '그 입 다물라!!'를 외치며 '이훤'역에 빙의된 김수현에게 매료됐기 때문인데, 그렇다면 남심의 향방은 여자 주인공 한가인, 바로 '월'(月)에 가야 하는 것일까? 하지만 아쉽게도 아직도 월을 보고 있으면 그렇게 매료되거나 매력적이지 않다. 물론 아직도 단아하고 예쁜 것은 알지만, 연기파 배우라고 하기에도 뭐한 아우라는 차치하고 계속되는 그녀만의 연기력 논란.. 그것은 아직도 진행중이다.



그래서 그런가, 한가인이 연기 인생에 있어 힘들었을 첫 고문 장면은 이날 방송을 탔음에도 불구하고, 직관적으로 불쌍하거나 안타깝기는커녕, 그냥 간만에 눈만 부릅뜬 연기로만 보일 뿐이다. 위 모습이 그것인데, 조금은 색안경을 끼고 봐서 그런지 몰라도, 단아한 이미지를 바꿔줄 설정샷인 창백한 얼굴과 부르튼 입술, 그리고 사방에 흥건한 핏자국이 치열한 고문 장면임에도 짧게 그냥 낭비만 됐을 뿐 감정이입이 되질 않는다. 한마디로 리얼리티가 안 산다는 거. 정말 1회였었나, 장영남느님의 고문신에 비하면 이건 완전 조족지혈 수준이다. 아닌가?!

아무튼 저번에 포스팅한 나만의 '감상적 몰락'이라며 3가지로 요약, '해품달'을 소위 까기도 했지만.. 정말 저런 장면에서 저 정도 밖에 못 보여주니 참 개탄(?)스러울 뿐이다. ;; 사극에서 원래 저런 고문 연기는 레알 그 자체였는데.. '공남'에서 이민우가 보여준 '정종' 역을 보면 알 수 있듯이.. 그렇다면 저 고문 장면은 왜 나온 것일까? 어제(15일) 방영된 13회 주요 골자는 이렇다. 먼저, 12회 말미에서 전하를 품고 싶은 중전 보경은 드디어 훤과 거사를 치르기에 이르뤘고, 이에 훤은 중전을 위해 옷고름을 풀겠다며 와락 끌어 안더니 둘은 그렇게 합방을 하나 싶었다. 8년을 지켜온 훤의 왕동정이 이렇게 무너지는 것인가?

하지만 제대로 일도 치르기 전, 아니 옷고름을 벗기기는 고사하고 훤이 정체불명의 괴이한 살을 맞아 쓰러져 궁궐은 비상이 걸린다. 중전은 자신에게 치욕을 안겨준 훤에게 원한을 품고, 윤대형과 함께 살의 원인을 액받이 무녀 월에게 돌려 훤의 명예를 실추시키려 음모를 꾸미게 된다. 한편, 금부도사 홍규태는 연우의 죽음에 얽힌 비밀을 풀기 위해 의원을 찾아가고, 결국 월은 대역죄의 누명을 쓰고 의금부로 끌려가 추국장에서 저런 모진 고문을 받게 된다. 즉 조정내 권력자들이 훤을 조정하기 위해서 월의 목숨으로 시위를 하는 것이라 할 수도 있는데.. 하지만 한량스런 로맨티스트 양명군이 흑기사를 자처하며 월을 구하기에 이른다.



아무튼 고문을 당해도 이뻐!! 아니 섹쉬하기까지 해~ 개콘 쌍칼이 보면 그럴지도.. ㅎ

'고문신'마저 예뻐 보이는 '한가인'의 연기력 논란.. 자유로울 수 있나? 

이렇듯 무녀에서 잠시 고문녀로 분전한 한가인을 보고 있자니, 역시나 기대를 저버리지 않고, 단아한 품위를 유지한 채 운명의 액받이를 몸소 받아냈다. 하지만 온몸을 불사한 연기치곤 때꾼해 보일 뿐이다. 그래도 13회 최고의 하이라이트는 이렇게 눈길을 끌며 단박에 떴다. 역시 인기있는 여주인공이 궁지로 몰리면 당연한 현상이기도 하다. 여기에다 아래처럼 '해품달' 찰영 장소까지 뜰 정도로, 이 드라마는 전국적인 사랑을 받고 있다. 하지만 강호처럼 아직도 적응(?) 못하고, '해품달'을 잘못해서 비판했다가는 뭇매 맞기 딱 쉽상이다. 아닌가.. ~



어쨌든 해품달은 최고의 화제 드라마임에 이견은 없다. 과연 그 인기 만큼이나 앞으로 어떻게 전개되며 보여줄지 나름 기대를 할려고 노력은 하지만.. 역시나 훤과 월의 애절한 로맨스는 어떻게 그려지며 와 닿을지, 아직도 갈피를 못잡고 감흥이 일지 않는 시청자가 있는 한, 국민드라마로 등극하기는 힘들 것이다. 연출이나 스토리 다 좋다, 그래도 역시 중요한 건 연기다. 그 캐릭터에 몰입이 되지 않으면 그저 때꾼한 이야기에 그칠 뿐이다. 안 그런가.. 아, 더 쓰고 싶어도 쓸 게 없구나.. 그런데 연우의 기억은 언제 돌아오는 기여.. 기약도 없는 게.. '샐초'처럼 '해품달'에 몰입할 애정이 없다보니, 그냥 이렇게 묻어간다. ㅎ
....................


아래는 이미 끝난 '브레인'의 하균신을 모델로 한 '뇌품달'.. 은근히 잘 어울리네.. ㅋ






유익하셨다면 위 아래 추천 버튼은 '비로그인'도 가능합니다.


덧글

  • 쿠라사다改 2012/02/16 09:50 # 답글

    엌.... 어째 저 둘이 더 어울려보이는 것이......;;
  • 엠엘강호 2012/02/16 12:49 #

    그러게 말이죠.. 둘이 했어도 잘 어울릴 뇌품달.. 하균신은 역시 달라.. ;;
  • deepthroat 2012/02/16 12:02 # 답글

    한가인 더빙 했음 좋겠......
  • 엠엘강호 2012/02/16 12:50 #

    차라리 그것도 방책이긴 한데.. 가인 아줌씨한테는 굴욕.. 연기가 참 일정해.. ;;
  • 2012/02/16 12:18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엠엘강호 2012/02/16 12:52 #

    그렇게 보일 정도로 독기를 품어야 하는데.. 어째 눈만 부릅뜨고 그게 다.. 안타깝네요..

    뭐.. 우리 하균신이야.. 저런 모습까지도 잘 어울리는 게 수현군 대신 찍었어도 무방.. 'ㅅ'
  • 아데니아 2012/02/16 12:30 # 답글

    고...고문!?
  • 엠엘강호 2012/02/16 12:53 #

    음.. 그 고문이라면.. 군대의 그 고문관.. 그렇다면 연기의 고문관?! 그걸 보는 게 우리도 고문.. ;;
  • 나산 2012/02/16 13:07 # 답글

    저는 고문신 중에서도 장혁의 똘끼 들린 연기가 제일 좋았었음 ㅋ
  • 엠엘강호 2012/02/16 22:36 #

    그런 똘끼를 한가인에게 기대하긴 정말 무리수.. 차카기만 한 고문신.. 정말 대책없다는.. ㅋ
  • 동사서독 2012/02/16 13:07 # 답글

    지난번 무신도 그렇고 해를 품은 달도 그렇고 고문 장면이 연이어 지네요.

    이전까지는 이순신 장군, 사육신, 생육신 등 남자를 고문하는 장면이 대부분이라서 그저 그런가 싶었는데 무신의 여종 홍아름이 구타 및 노출하는 장면, 이번에 무녀 한가인이 매 맞고 비명지르는 장면들은 이전에 못보던 여자의 고문 학대 장면이라 한국 드라마의 표현 수위의 한 페이지를 더 넘긴 것 같네요.
  • 엠엘강호 2012/02/16 22:43 #

    뭐.. 고문 장면이야 사극에서 어찌보면 필수불가결한 요소긴 한데.. 전 남녀를 불문하고 남자라서 가혹하고 여자라서 표현 수위를 문제둘 건 없다고 봅니다. 어차피 죽을 목숨에서 내지르는 저항이라면 저딴 식의 연기론 몰입감이 확 떨어지죠. 좀더 리얼하게 가야 되는데.. 한가인에게 애당초 그런 걸 기대하기 힘들죠. 여자들이 더 리얼하게 보여줄 수도 있는 것이고.. 1회에서 장영남느님의 포스를 보면 말이죠..
  • 이탈리아 종마 2012/02/16 15:33 # 답글

    어찌나 어색하던지 웬만해선 넘어가는 저도 고문 당한 사람이 저렇게 대답을 잘도 하는구나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 엠엘강호 2012/02/16 22:47 #

    물론 고문으로 악이 받치면 마지막에 쏟아내듯 그럴 수도 있겠지만.. 한가인의 그 과정은 고통없이 전달되는 그런 거라 몰입이 더 안되는 게 아닌가 싶네요. 그래서 이런 연기가 쉬운 게 아닌데.. 한가인은 애당초 어울리지 않네요.. 확실히 리얼 연기자 타입은 아닌 듯...
  • armedea 2012/02/16 16:14 # 답글

    인터넷 기사에선 고문신으로 한가인 연기력 논란을 벗었네 마네 하는데.. 정작 제주변 사람들과 이야기 해보면 아직도 한참 멀어보이네요;;

    특히나 연기력 그딴거 모른다 하고 별생각없이 티비보시는 저희 어머니께서도 쟤는 연기 너무 어색하네 하는거 보면..ㄱ-;;
  • 엠엘강호 2012/02/16 22:49 #

    넷상에서 기사는 거의 호평 일색인 걸 보고선 저도 적잖이 당황을.. 이 넘들이 뭘 먹었나 싶을 정도로.. ;;

    정말 보시다시피 저런 고문 연기는 그냥 초보자는 할 수 있는 그런 연기톤과 모습.. 어머님이 제대로 보셨네요..
  • 핀치히터 2012/02/16 18:38 # 답글

    저는 해품달 팬인데도... 차마... 으음...ㅠㅠㅠㅠ 해품달은 월 비중이 높으면 안되요 ;ㅅ; 그 순간부터 몰입이 안되더라구요 ㅠㅠㅠㅠ 원래 월이는 여자들이 더 좋아할만한 개념여주여야 하는데 참 한가인 탓인지 극본탓인지 극중에서 매력이 안느껴지네요...ㄱ-
    어제 고문씬에선 한층 감정이 더 안느껴져서...ㄱ- 차라리 저럴거면 감정과잉 윤은혜를 넣었으면 지루하진 않겠단 생각까지 들더라구요 ㅠㅠㅠㅠ 원래 해품달이 수요일보다 목요일이 더 재밌으니까 오늘을 좀 더 기대하긴 하겠는데 말씀하신대로 이번주엔 샐초가 더 몰입도가 좋았던 것 같아요 ㅠㅠㅠㅠ
  • 엠엘강호 2012/02/16 22:59 #

    해품달 팬들 조차도 인정하는 한가인의 연기력이라면 정말 문제긴 하군요.. ;;
    그런데 어제 고문신 후의 기사에선 다들 칭찬 일색인지.. 그것도 미스터리?! 여튼 아직도 진행중인 그녀의 연기를 보고 있으면 정말 '해품달'이 집중이 안 되네요. 이야기 자체도 꽤 유치하고 지금은 또 늘어지는 것 같고.. 급기야 전 오늘 14회는 스킵하고 '난로'를 닥본하는 중.. 개인적으로 '해품달'이 어서 끝났으면 좋겠네요.. 불편한 게, 이런 연기력 논란에도 시청률 40% 육박하는 드라마는 정말 간만에 처음일 듯.. 참 묘해.. ;;
  • 2012/02/16 22:59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엠엘강호 2012/02/16 23:04 #

    물론 자체 집계라지만 보통 넬슨인지 릴슨이지 뭐시기라는 나름 공신력있는 곳에서 하지 않나요..
    그걸로 우린 시청률 통계를 받아 보고 인지하는데.. 뭐.. 조작까진 아니어도 맞긴 하겠죠.. 사회적 분위기도 있으니.. 그런데 어제 수도권 42%는 정말 예전의 모래시계 40% 후반대와 거의 대동소이.. 하지만 해품달은 정말 그 정도는 아닌데.. 참 미스터리 하긴 하죠.. ;;
  • 까망 2012/03/03 13:52 # 삭제 답글

    진짜 한가인 더빙을좀하던가 성우가 대신 대사를좀해주던가
    진짜너무너무한다...어쩜그렇게 연기를못하는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102125
853
11974280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