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AJ 버넷' 피츠버그로 '웨이크 필드'는 은퇴 ☞ 메이저리그


겨울은 야구 팬들에게 있어 비시즌.. 그러다 보니 관심을 잠깐 끊게 되는 경우가 있는데, 그래도 야구 팬이라면 이적시장에 관심을 가지면서 소식 등을 계속 보게 된다. 하지만 메이저리그를 좋아하는 난, 사실 한동안 관심을 끊었었다. 뭐, 정규시즌에 챙겨 보는 것도 예전만 못한 게 사실이지만.. 어쨌든 갑자기 그 엠엘비에 무언가 있나 싶어서 갤노트로 모바일 엠엘비닷컴에 접속해 봤다. 그랬더니, 떡허니 저런 임팩트한(?) 기사가 헤드라인으로 떠 있었다. 오.. 지저스.. ㅎ

먼저, 버넷은 해적네 피츠버그로 갔다는 거. 'A.J. 버넷' 하면 개인적으로 플로리다 시절의 모습이 자주 떠오른다. 당시 조쉬 버켓과 쌍두마차로 활약했던 변화무쌍한 강속구 타입의 솔리드한 투수, 나름의 호성적으로 잘 버티며 또 양키스 이적 후에도 몇년간 활약을 보여주었던 그였는데.. 이렇게 내셔널리그 중부지구의 하위팀 피츠버그로 간다니 웬지 낯설어 보인다. 뭐, 그쪽에선 에이스로 다시 부상하지 않을까 싶지만, 어쩐지 쫓겨나는 느낌이 난다. 더군다나 살벌한 이적시장에서 양키스라면 가차없이..


(얼굴도 나름 핸썸한 웩옹.. 마치 영화배우 누구와 닮은 게.. 정말, 수고 많았써라.. 웩옹..)

은퇴 발표 : http://boston.redsox.mlb.com/video/play.jsp?content_id=20098669

버넷은 해적네로 이적, 웩옹 레싹을 떠나다, 올시즌 레싹 잘 할수 있을까?

그리고 강호의 페이보릿 팀 '보스턴 레드삭스'의 영원한 터줏대감 '웨이크 필드'옹께서 은퇴를 전격 발표했다는 거. 참, 만감이 나름 교차하는 게.. 그의 경기를 10년 정도 지켜보면서 정말 애정이 많이 들었던 투수였다. 메이저리그 19시즌 동안 레드삭스와 함께 했던 17시즌까지 달려온 웩옹.. 사실 올시즌까지 뛸 줄 알았는데, 팀에서 마이너리그 계약을 제시하자 이렇게 은퇴를 결정하게 됐다는 전언이다. 뭐.. 어찌보면 당연한 수순이고, 그런 추레한(?) 그림 보다는 이렇게 좋은 모습일 때 떠나는 게 더 좋지 않나 싶다.

그렇다면 그의 야구 이력은 어떠했는가? 간단히 정보를 취합해서 보면 이렇다. 1988년 아마추어 신인 드래프트에서 1루수로 피츠버그에 지명되었던 웨이크필드는 프로 데뷔 후, 얼마 되지 않아 너클볼 투수로 전향하며 제2의 야구인생을 시작하게 됐다. 바로 '마운드의 아티스트'라는 별명까지 불리며 그의 너클볼은 춤을 추듯 타자들을 요리해 왔다. 물론 그 요리가 때론 많은 홈런을 만들기도 했는데.. 통산 성적은 3006이닝을 던져 200승 180패 평균자책점 4.41, 2156탈삼진 기록.. 특히 03년부터 08년까지 매 시즌 30게임 이상 선발투수로 마운드에 오르며 레드삭스의 월드시리즈 두번 우승에 크게 기여했었다. 그렇다. 이때가 웩옹의 나름 전성기로 선발에서 때론 중간 계투에서 어쩌다 가끔 마무리까지, 그의 활약은 나름 대단했다.

아무튼 이렇게 웩옹이 정든 레싹을 떠난다고 하니.. 꽤 아쉬운 마음이 든다. 수년 전 실링이 은퇴한 것과는 대조적으로 정말 맴이 짠하다. 그래도 프로의 세계라는 게, 그렇지 않겠는가.. 떠나는 자 있으면 새로운 신성과 신예들이 들어와 그 자리를 메꾸며 이어가듯, 또 기존의 선수들이 자리를 더 굳히며, 프로야구의 궁극 메이저리그에서 이런 건 당연한 수순이자 결과일 것이다. 아무쪼록 그의 은퇴를 흔쾌히 존중하며, 그동안 수고 많으셨다는.. 아듀 웩옹!! ~
................................


그나저나, 요즈음 메이저리그 이적시장에 어떤 움직임이 있나 싶어서 레싹 위주로 살펴봤는데.. 그렇게 임팩트한 건 없는 수준인 것 같다. 빨간 박스 쳐 놓은 게 그나마 눈에 띄는데.. 선발 투수급으로 '빈센트 파디아' '애런 쿡' 영입한 것과 중견수로 '코디 로스' '스위니' 영입, 그리고 마무리 전 중간계투 '오카지마'가 라이벌팀 양키스로 간 게 눈에 띈다. 그외는 별로.. 대어급을 영입해야 하는데, 이러다 2012년 시즌을 잘할지도 의문이다. 또 초반에 잘 나가다 역시 막판 뒷심 부족 크리.. ㅎ

아무쪼록 2012 올시즌도 레싹 화이팅!!






유익하셨다면 위 아래 추천 버튼은 '비로그인'도 가능합니다.


덧글

  • 감자꿈 2012/02/19 08:38 # 삭제 답글

    좋아하는 선수가 이적을 하면 팬들도 싱숭생숭하겠어요.
  • 엠엘강호 2012/02/19 08:47 #

    뭐.. 좋아하는 선수의 이적이라면 맴이나 배가 아프다지만.. 이렇게 은퇴를 하면 맴이 짠해지면서 만감이 교차하는 것이지요. 여튼 웩옹.. 수고많았써라.. 당신의 너크볼은 정말 예술이었네요.. ~
  • 운석 2012/02/19 15:34 # 답글

    웨익옹 결국, 팀 최다승 기록보다는 은퇴를 선택했네요.
    그 둥실둥실한 볼을 더 볼 수 없는 건 아쉽지만......
    '생에 가장 힘든 결정'을 한 그의 선택이 분명 최선일 겁니다.
    말씀처럼 수치도 훌륭하지만, 그 수치보다 더 많은 공헌을 팀에 한 선수로
    레드삭스팬들은 물론이고 MLB팬들은 기억할 겁니다.
    그의 뒷모습에 박수를 보냅니다.

    버넷은 결국 양키스를 떠나게 됐군요.
    양키스 입장에선 앓던 이 빠진 기분일 것 같고,
    버넷 입장에서도 여러모로 속시끄러운 뉴욕을 떠나게 됐고,
    해적네 입장에선 비교적 저렴한 돈으로 수준급 선발투수를 쓸 수 있게 됐으니,
    세 입장에서 다 윈윈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대박 FA들이 나오면서 시끌벅적 흥미로웠던 스토브리그도 거의 마무리 되었네요.
    그리고 어느 새, 시즌 개막도 1달 조금 더 남았군요.
    어서 야구의 시즌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 엠엘강호 2012/02/19 22:14 #

    그러게요.. 팀내 그런 기록 보다는 나름의 명예를 택한 최상의 선택이 아닌가 싶네요..
    잘 될 때 떠나라는 그 말처럼.. 분명 힘든 결정이겠지만.. 그렇기에 이런 은퇴가 더욱 주목을 받네요..
    모양새도 좋고.. 그래도 아쉬운 건 어쩔 수 없긴 한데.. 그간 그의 노고와 활약에 저 또한 박수를 보냅니다.

    그리고 버넷이야.. 최고의 에이스는 아닌지라.. 이렇게 나갈 수도 있는 건데.. 그 팀이 해적네인 게 참 의외긴 하네요. 그 팀이 가을잔치와는 상관없기에.. 그냥 시즌 동안 절차탁마하는 기분으로 예전의 페이스를 끌어올리기를.. 그나저나 스토브리그에 대박이 있었나요.. 푸돌이의 에인절스행 말고는.. 안 챙겨봐서 모르겠지만.. 여튼 4월초는 아직도 많이 남았지만.. 이번 2012 메이저리그 시즌도 기대해 봅니다. 특히 레싹 화이팅!!~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159149
716
12019390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