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패션왕, '신세경' 캔디형 캐릭터의 진부함 ☞ 한국드라마

새로운 드라마가 론칭이 됐으니 예의상(?) 언급은 해줘야 할 듯 싶어서 몇자 끄적여 본다. '샐러리맨 초한지'에 이어서 나온 월화드라마 '패션왕'.. 우선 때깔은 좋아 보인다. 다소 아이돌스럽긴 하지만서도, 그래도 이런 스타급 4명의 조합이라면 분명 드라마가 내건 그 플롯에는 맞아 보인다. 청춘 남녀들의 일과 사랑을 주제로 한 흔한 타입의 드라마.. 거기에 '패션'이라는 아이템을 넣으며 패션왕으로 등극하는 이들의 도전과 성공, 그 속에서 피어나는 야망과 사랑.. 안 봐도 비디오다. 그래서 그런가, 패션왕 1회부터 흔한 설정과 다소 개연성이 떨어지는 캐릭터적 묘사로 눈길을 끌었다. 청순글래머 타입의 베이글녀라는 슴세경.. 그녀가 이번에는 외로워도 슬퍼도 울지않는 캔디로 분전, 패션메카라는 동대문 골방에서 이른바 미싱질 오바르크의 달인으로 변모해 패션에 목숨 건 여자로 환생했다.


'패션왕' 비주얼의 궁극 '신세경', 그녀만의 캔디형 캐릭터도 진부할 뿐..

알다시피 인기를 끌었던 '뿌리깊은 나무'에서 한글창제에 지대한 공을 끼쳤던 암기왕 소이가 작년에 시망했던 영화 '푸른 소금'에서 '아저씨 나 사랑하지'를 요상하게 날렸던 킬러가 이번에 패션왕에 도전하게 된 거. 캔디적 주인공이기에 조실부모하고 무조건 밑바닥 처음부터 시작해야 건 기본이요, 거기에 그녀를 조력하는 남주로 등장해 동대문에서 나름 자수성가한 패션디자이너 '유아인'.. 어릴적 어려움에 처한 세경의 상황을 반추해 그녀가 처한 상황에 항공비를 대주고 미쿡으로 가게 만들어준다. 아주 일사천리다. 역시 드라마니까 가능한 이야기.. 한껏 치장이 아닌 현실성도 떨어지고, 이런 그녀를 괴롭히며 방화범으로 오인해서 내쫓았던 조마담(장미희)과 그녀의 딸.. 가영이 미국 패션스쿨에 입학해서 갔다가 취소 크리.. -(조마담이 손을 썼을 듯)- 그러면서 난관에 부딪히는데..

이렇게 어제(19일) 1화를 보고 있자니, 세련된 패션의 이야기를 담아내면서도 이야기 자체는 참신하지 못하고 진부한 게 마치 90년대풍 클리셰로 가득한 드라마를 보는 듯 하다. 장르는 다소 달라도 전작 '샐초'처럼 캐릭터적 재미도 없거니와 '유아인'이 영화 '완득이'를 통해서 보여주었던 그만의 연기는 여기선 별로 빛이 나질 않는다. 대사치는 게 옹알스럽기도 하고, 한껏 패션니스타다운 면모를 보이지만 웬지 거추장스러워 보인다. 이런 설정은 마치 작년에 MBC에서 나온 '나도 꽃'에서 '윤시윤' 배역과 비슷한 설정처럼 보인다. 여기에 시크하고 재벌2세 젊은 사장으로 나오는 '이제훈'의 모습이 색다른 맛이 느껴지긴 하는데 이 또한 부자연스러워 보인다. 여기에 주목을 받을 '유리'의 분량은 2회부터 나오면서 여러 기대와 우려가 있는 상황. 유리 처자는 어떤 연기를 보일지가.. ;;

아무튼 월화드라마로 새롭게 포문을 연 '패션왕' 1회를 지켜봤는데.. 미안스럽게도 사실 똥망의 분위기가 풍긴다. 아닌가?! 젊은 친구들로 포진한 게 장점일 수 있지만.. 이들을 받쳐줄 거물급 조연들이 안 보여서 이들로만 이끌어 나가는 데 힘이 부쳐 보인다. 그리고 이야기 또한 너무나 흔하고 진부해서 기대치가 생기질 않는다. 그냥 이쁘고 잘생긴 미남미녀들 보는 재미라면 모를까.. 드라마가 품고자 하는 그 어떤 소명에는 다가가질 못한다. 물론 첫술에 배부를 수 없지만, 초반에 드라마의 전체 시청률을 가늠해 본다면.. 이 정도로 포장되고 개연성 떨어지는 캐릭터와 이야기로 나간다면 '패션왕'은 그 제목처럼 매력적인 드라마가 되기는 힘들지 않을까 싶다. 바로 이야기를 감싸는 연기력 이전에 비주얼로만 치장된 그네들의 이야기라면.. 패션왕은 왕(王)은 고사하고 그냥 졸(卒)에 그칠 것이다.

물론 이건 강호의 지극한 사족일 뿐.. 그러니 세경과 아인 팬들은 개념치 마시길.. ㅎ



공홈 : http://tv.sbs.co.kr/fashionking/index.html






유익하셨다면 위 아래 추천 버튼은 '비로그인'도 가능합니다.



덧글

  • 하이 2012/03/20 23:12 # 삭제 답글

    타임머신타고 돌아가서 별은 내가슴에보는줄알았네요 2012년에..
  • 엠엘강호 2012/03/20 23:56 #

    제목부터가 세련돼 보이기도 하지만 어찌 보면 꽤 구식의 스멜이.. 초반부터 강제 역경 모드로 돌입..
    여튼 '샐초' 만큼의 인기를 누리기는 힘들어 보이네요. 옆동네 '빛그'가 지금 나름 절정인지라.. ㅎ
  • 동사서독 2012/03/21 00:26 # 답글

    유아인과 이제훈, 2012년을 맞이하여 크게 뜰 스타로 꼽고 있는 배우이고 패션왕이 그 기대를 현실로 바꿔줄 드라마라고 생각하였는데 드라마가 영 별로인가 보군요. 예전 정우성과 이병헌, 최진실과 조민수가 나왔던 자동차 성공드라마 아스팔트 사나이의 패션 디자이너 버전까지 생각했었는데 ㅋㅋ

    그러나저러나 소녀시대 멤버가 출연한 드라마치고 흥행에 성공하는 드라마가 없다는 징크스가 있지요.
    소녀시대 윤아가 출연하는, 이번에 방영되는 사랑비 역시도 일본 수출을 염두에 둔 복고풍 사랑 이야기라서 한국 시청자들 눈높이에는 안맞을 가능성이 높아보여요. 지고지순한 사랑, 첫사랑의 영원함 같은 겨울연가의 드라마투르기는 해품달에서 가상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한 사극 버전으로 바뀌면서 한 단계 진화되었는데 그 여진이 아직 남아있는 상황에서 90년대 겨울연가 풍으로 연출한다는 것은 답보 상태를 넘어 퇴보의 길을 가는 것이 아닌가 싶기도 하더군요.

    현재 한국드라마의 인기 코드는
    궁, 해품달, 더 킹으로 이어지는 가상 왕실,
    아이리스, 스파이명월, 더 킹 둥 남북한 남녀의 사랑,
    앞으로 방영될 옥탑방 왕세자, 타임슬립 닥터진 한국판, 송지나 작가의 신의(가제)에서 보여줄 타임슬립 ...
    이런 것이 아닌가 싶어요.
  • 엠엘강호 2012/03/21 01:13 #

    그쵸.. 두 젊은 라이징 스타성으로 주목받기에 충분한 드라마이긴 합니다만.. 작가의 문제인지..
    어째 억지 설정의 개연성이 한참 떨어지는 게.. 내밀하지 못하더군요. 제목과 다르게 전개 스타일도 진부하게 구식 냄새도 나고 말이죠. 아무튼 작금의 드라마 풍토에 대해서 정곡을 잘 짚으신 것 같은데.. 패션왕의 그런 코드는 많이 식상하긴 합니다. 정말 지금의 인기 코드는 판타지한 맛들을 켵들여야 하는 건지.. 수목에 '옥왕'과 '더킹'이 그래서 기대가 된다죠. 하지만 전 케백수 '적도의 남자'쪽에.. ㅎ

    이와 관련해서는 내일자 아니, 오늘자 오전 포스팅으로 찾아뵙죠..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9104
754
12110164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