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아이뮤즈·기찬패드' 등 저가형 태블릿의 대공세 ☞ 휴대폰과IT



스마트폰 못지않게 태블릿 시장도 갈수록 점입가경이다. 삼성 '갤럭시탭'과 애플 '아이패드'의 두 양대산맥에 스마트폰 주요 제조사들이 저마다 이름붙여 패드를 내놓고, 여기에 중소기업 제품들이 봇물처럼 쏟아지는 형국. 그러다 보니 모양도 엇비슷해 그 넘이 그넘 같은 제품들이 많다. 이미 일레븐 거리에서는 '기찬패드'라는 이름으로 이미 온라인 판매를 해오고 있다. 그러면서 이런 제품은 가격의 거품을 뺀 것인지 몰라도, 꽤 저가형으로 고객몰이를 하고 있는데.. 이른바 브랜드 네임은 떨어져도 가성비로서 승부수를 띄운다는 거. 그래서 20만원대 전후의 제품들로 포진해 주목을 끌고 있다. 중고가도 아니면서..

위처럼 인터파크 단독인지 몰라도, 오늘(29일)부터 9.7인치 패드를 단돈(?) 27.9만원에 판다고 공언했다. 구글 최신OS '빵또아'를 올리고 듀얼코어는 아니지만 1.5GHz, 9인치대 광활한 IPS 디스플레이에 DDR3 1G 메모리 등, 고스펙은 아니지만 무난하게 쓰기엔 그렇게 딸리지 않아 보인다. 안 그런가?! 자세한 스펙은 아래와 같다.



그렇다면 이 중소기업 제품의 이름은 무엇? 사실 강호는 처음 들어본 '아이뮤즈'란다. 마치 아이폰과 비슷한 이름이라서 친근하게 들리는 게 그렇게 나쁜(?) 이름은 아닌 듯 싶다. 그런데 위의 제품은 9.7인치로 27.9만원에 내걸었는데.. 기존에는 8인치와 7인치 제품이 이미 시판중에 있다. 8인치는 22만원대에 7인치는 16만원대에 팔고 있다.

8인치 : http://www.interpark.com/product/MallDisplay.do?_method=Detail&sch=list&sbn=ane_prd&sc.shopNo=0000100000&sc.dispNo=008001&sc.prdNo=1004408435

7인치 : http://www.interpark.com/product/MallDisplay.do?_method=Detail&sch=list&sbn=ane_prd&sc.shopNo=0000100000&sc.dispNo=008001&sc.prdNo=964753262




위처럼 19만원대에 아직도 '기찬패드'는 계속 팔리고 있다.

http://www.11st.co.kr/product/SellerProductDetail.tmall?method=getSellerProductDetail&xfrom=search^prd&prdNo=291241251&trTypeCd=20&trCtgrNo=585021




그런데 저런 저가형의 중소기업 태블릿이 판을(?) 치고 있지만서도, 기존에 잘 알려진 제품들의 가격도 저렴하게 나서며 고객몰이를 하고 있다. 알다시피 익숙한 삼성의 7인치 갤탭이야.. 이미 전국민탭이 된지 오래고.. 그중에서 유독 눈에 띄는 제품이 있으니 바로 HTC에 나온 '플라이어' 4G다. KT발 제품으로 그들만의 와이브로 4G를 전용으로 쓸 수 있는 7인치 태블릿이다. 더군다나 이번에 와이브로 데이터 용량까지 늘려주었다는 소식이 들리던데.. 나름 솔깃하지만 자신의 지역에서 잘 터지는지 확인해봐야 할 판이다.

그래도 HTC 태블릿에서 나름 알아준다는 '플라이어'가 15만원대 24개월 약정으로 풀린 건 나름 고무적이다. 물론 갤탭이나 아이패드 시리즈와 다르게 브랜드 네임에서 다소 밀린다 하더라도, 기존에 '이보'나 '디자이어HD' '레이더' '인크레더블S' 등 스마트폰에서 그만의 센스UI적 포지션을 가지고 있는 HTC인지라.. 나름 구미가 댕기는 것도 사실. 이참에 르그용 갤탭을 버리고 이걸로 한 번 갈아타 볼까나.. ㅎ

아무튼 요즈음 분위기를 보면 스마트폰의 열풍은 이미 기본이 돼 전국민화 되고 있고, 그런 과정에서 태블릿 점유율은 점점 커지고 있는 형국이다. 외형적으론 7인치부터 10인치대까지 스펙과 성능도 다양하게, 대기업부터 중소기업 제품까지 라인업도 많아서 무엇을 고를지 모를 정도다. 위에서 봤던 '아이뮤즈' '기찬패드' 같은 저가형의 보급형이든 아니면 곧죽어도 애플의 '아이패드' 시리즈든, 아니면 강호처럼 PMP 막용의 '갤탭'이든.. 각자 취향과 용도대로 겟해서 쓰면 그만이다. 

그렇다면, 님들은 어떤 태블릿을 노리며 혹은 쓰고 계신지는요? ~





유익하셨다면 위 아래 추천 버튼은 '비로그인'도 가능합니다.


덧글

  • unHDguy 2012/03/29 08:48 # 답글

    나에겐 필요 없다라고 아무리 세뇌해도 테블릿 얘기만 나오면 찾아보게 되네요. 조만간 저가태블릿이나 갤텝을 손에 쥐게 될듯합니다
  • 엠엘강호 2012/03/29 09:27 #

    아직도 피처폰 쓰는 이들 조차도 맛폰에는 관심이 없어도 이런 태블릿에 관심을 많이 두더군요..
    요즈음 가성비가 좋은 넘들이 많이 쏟아지다 보니.. 여튼 땡기면 하나 장만해도 나쁠 건 없죠.
  • unHDguy 2012/03/29 20:59 #

    정말 스맛폰사지말고...
    태블릿 샀으면 이런고민안하고 살았을건데요.ㅜㅜ
  • 린챠 2012/03/29 09:15 # 답글

    아이폰에서 따와서 아이뮤즈냐니... 아이뮤즈에서 들으면 서운할 소리 하시네요.
    아이뮤즈는 예전부터 mp3 제품 지속적으로 내오던 회사입니다.
  • 엠엘강호 2012/03/29 09:29 #

    그래요.. 그쪽에 내막을 모르다 보니.. 그래서 그렇게 지은 이름이 아닌가 추측해 본 건데...
    과거부터 나름 알아주던 회사였군요. 그 부분은 다르게 수정해 놓도록 하죠..
  • Warfare Archaeology 2012/03/29 09:46 # 답글

    저도 얼마전에 아이뮤즈, 웹머신즈, KIRD 등의 저가형 태블릿PC 회사를 계속 둘러보다가...
    결국은 에이서의 A500을 중고로 구매하고 말았습니다. ㅋㅋㅋㅋ 아직까지는 만족하고 쓰는 중 ^^
  • 엠엘강호 2012/03/29 11:15 #

    그렇게 고심한 걸로 알았는데.. 의외의 제품을 고르셨네요.
    언급하신 에이서 A500을 찾아보니 10인치로 큰 게 꽤 쓸만하겠는데요.. ~
  • Warfare Archaeology 2012/03/29 13:42 #

    ㅋㅋ 네 아직까지는 맘에 들고 있습니다.
    지금 앱 하나씩 깔아보고, 구동해보는 중입니다.
    조만간 첫 태블릿PC 산 기념으로 하나씩 포스팅을 좀 해봐야겠습니다.
    일단은 정신이 없어서 ㅋㅋㅋㅋ
  • 엽기당주 2012/03/29 09:59 # 답글

    저는 구글 레퍼런스 나오는거 보고 결정하려고요.

    pdf 제대로 볼 전자책이 하나 필요한데 이런 저가 타블렛이 딱인듯 합니다.
  • 엠엘강호 2012/03/29 11:22 #

    바로 5월에 출시한다는 '구글 태블릿'이라고 하더군요. 가격도 저렴하게 구글이 전사적으로 나선다니..
    그때를 전후로 한바탕 태블릿 시장이 요동(?)을 칠지도 모르겠네요.. 저도 은근히 기대중.. ㅎ

    http://media.paran.com/economy/view.kth?dirnews=850385
  • Mr.Gon 2012/03/29 10:47 # 삭제 답글

    저도 구글레퍼런스가 표준(?)을 잡아주면 그 뒤에 나오는 것들중에 골라잡을 생각입니다.
    (...라지만 갤탭으로 전화하는게 나름 익숙해져서 7인치대 전화되는 태블릿 쓰고 있을지도...)
  • 엠엘강호 2012/03/29 11:24 #

    역시 구글이 태블릿까지 기준을 잡아주면 이래저래 여파가 갈 수도 있겠죠..

    위의 기사처럼.. 삼성의 갤탭 시리즈도 좀 지지부진하고.. 전 그냥 막용도의 PMP인지라..
    여튼 구글태블릿이라.. 기대가 되네요..
  • 아무래도 2012/03/29 12:08 # 삭제 답글

    태블릿이 조만간에 pmp 와 넷북 사이의 포지션을 가질지도 모르겠군요.
    확실히 저가에 많은 성능을 바랄 순 없지만 집 등에서 공유기 연결해서 간단하게 쓸 용도라면 2년 약정걸고
    스마트폰급의 가격을 지불할 소비자 계층은 한정될테니까요.

    아주 예전에 4g초창기때 KT도 와이브로가지고 땜빵하겠다고 내놓은게 이보랑 플라이어 였던거 같은데
    플라이어는 인지도 때문인지 이제서야 물건들이 나오네요

    사실 이번에 LTE아이패드도 미국주파수에 맞추다 보니 국내에서도 와이파이버전을 빼곤 출시가 불투명하고
    갤탭 자체 가격 방어율 생각해보면 태블릿pc들의 99만9천원의 하이엔드 시장이 얼마나 유지될지가 궁금하네요.

    그리고 윈도태블릿은 w500이랑 슬레이트 나오더니 그 뒤로는 아예 소식이 없는건지 사업성이 없다고 생각한건지
    아예 철수를 해버린건지 모르겠네요
  • 천하귀남 2012/03/29 12:45 # 답글

    태블릿은 관심은 가는데 화장실이나 잠시 나갈때도 들고다닐수 있냐는 면에서 별로 안끌리더군요.
    스마트폰 해상도가 충분히 커져서 이쪽에나 집중할까 합니다.

    하지만 가격이 저정도면 정말 관심 안가기 힘들지요 ^^;
  • 엠엘강호 2012/03/29 12:55 #

    그게 휴대에 대한 호불호인데.. 보통 백에 넣고 다니니 크게 문제될 건 없어 보이긴 하고..

    여튼 요즈음 맛폰도 그렇고 이런 태블릿 등이 전사적으로 나오니.. 참 끌리긴 합니다.
  • jklin 2012/03/29 15:03 # 답글

    Thinkpad 태블릿이 아이패드3처럼 지금보다 고해상도로 나오면 바로 지르지 싶네요. 종이 수준의 pdf리더에 펜으로 annotation 다는 기능이 필요해서리.
  • 엠엘강호 2012/03/29 23:39 #

    씽크패드도 태블릿 출시를 한 것으로 아는데.. 꽤 고사양으로 나오나 보군요.. 음...
  • jklin 2012/03/30 12:29 #

    씽크패드 태블릿 평이 괜찮아요. 갤럭시 노트보다 쓰임새는 많을겁니다. NTrig 펜도 와콤만큼은 아니어도 쓸만하다는 평이 위주고. 전 원래 ICS 출시까지 기다려리고 했는데 아이패드가 고해상도를 때려버리네요. ㅎㅎㅎ
  • 세이렌 2012/03/29 15:49 # 답글

    밸리에서 보고 왔습니다.:D

    아이뮤즈는 정말 스펙 자체는 적절하지 않은가 생각되네요.
    IPS패널에 적당한 배터리등... 그런데 HDMI 단자가 없는게 좀 아쉽기도 합니다. 흠;;
    그래도 가지고 놀기엔 좋은 녀석이로군요
  • 엠엘강호 2012/03/29 23:41 #

    정말 망작은 아닌 것 같고.. 나름 심혈을 기울여 만든 티가 있긴 합니다. 무난하게 쓰기엔 좋을 듯 싶네요.
  • Inity 2012/03/30 01:00 # 답글

    전 그저 태블릿은 오매불망 신형 아이패드를 기다리고 있네요. 본격적인 컨텐츠 소모(뷰어 및 엔터테인먼트)용도로는 안드로이드 패드는 뭔가 2% 부족해보이고; 저렴한 맛에 pmp및 웹브라우징 머신으로 쓰기에는 적당해 보이네요.
  • 엠엘강호 2012/03/30 07:50 #

    역시 태블릿 패드도 닥치고 아이패드인가요.. ~ 충분히 그럴만한 제품이라 봅니다만..
    그냥 무난하게 싼맛에 쓰기엔 저런 것도 나쁠 건 없는데.. 다 각자 용도대로 쓰기 나름인거죠..
  • Quadrifoglio 2012/03/30 23:48 # 답글

    아이패드2사용중입니다만,7인치 저가형 넥서스태블릿하고 10인치 이상 윈8태블릿이 제일 끌리네요.
    문서작성할때는 확실히 윈도우가 편한지라...
  • 엠엘강호 2012/03/31 10:27 #

    태블릿도 정말 종류가 참 많군요. 뭐.. 개취와 용도대로 잘 골라서 쓰면 되는 거죠..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50116
594
12024170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