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적도의 남자, 선우와 장일의 팽팽한 신경전 압권 ☞ 한국드라마



수목 드라마에서 유일하게 정통극을 표방하며 야망과 욕망으로 점철된 그 어떤 갈등극으로 치닫는 '적도의 남자'.. 이번 주에 그런 그림들이 제대로 표출되고 그려지며 주목을 받았던 한 회였다. 물론 아직은 수목극에서 큰 인기를 끌지는 못하지만, 고정팬을 확보하며 남자향이 물씬 풍기는 그런 드라마로 나름 화제가 되고 있다. 바로 그 중심에는 과거 '부활'에서 보여준 '엄포스'의 부활을 알리는 5회를 시작으로 분위기는 이미 감지되고 넘어온 상태.. 그것이 단박에 높은 시청률로 귀결되긴 힘들다 하더라도, 나름 조금씩 상승세는 보이고 있는 중이다. 안 그런가?! 그러면서 본 드라마에서 엄태웅의 리얼한 실명 연기를 보는 건 색다른 재미가 아닐 수 없다.



이른바 무아지경에 빠진 그만의 동공연기.. 진짜 맹인처럼 분전한 그의 모습은 레알 그 자체다. 당연 연기일테고 앞이 보일텐데도, 안 보이는 척 연기하는 게 어디 쉽겠는가.. 엄태웅은 제대로 된 연기자의 책무를 다하고 있는 셈이다. 어쨌든 이런 리얼한 실명연기로 화제가 된 '적남'은 소위 삘 받았다. 그러면서 주인공 선우는 적지로 뛰어들었다. 자신을 사지로 몰아넣었던 친구 장일의 집으로 들어가 당분간 살게 된 거. 분명 자신을 이렇게 만든 장본인임을 알고 있으면서도, 내색하지 않고 장일을 서서히 옥죄며 그에게 다가간다. 이에 장일은 그런 선우가 못마땅하면서도 내색은 못하지만.. 마음 속 깊은 곳에선 불안함을 뛰어넘는 그 무언가가 샘솟고 싶다.

"그래.. 니, 정말 죽고 싶나..  그래.. 죽여주지.."

정말 그런 마음이 있지 않았을까.. 하는 느낌이 들 정도로 장일은 현재 꽤 불안하고 불균질히다. 자신의 집에 들어와 칩거중인 친구를 돌봐야 할 명목 하에서도 애써 돕겠다 했지만.. 사지로 몰아넣었던 친구에 대한 죄책감은 어디에다 쌈싸먹은 것인지, 도리어 그를 의심하고 시기하기까지 한다. 복지관에서 점자책을 배우며 알게 된 지원(이보영)과 살갑게 있는 모습을 보면서 장일은 속이 끓어 올랐다. '저, 자식이 내 여자까지 넘봐..' 결국, 급기야 터질 게 터지고 말았다. 장일이 입장에선 웬지 이 놈아가 무언가 눈치를 채고 접근한 게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들기 시작한 거.



특히 대화를 나누면 나눌수록 자꾸 과거에 둘 사이에 있었던 소소한 것 까지 반추하고 끄집어 내니 장일은 웬지 불안했다. 거기에 아버지 용배와 한바탕 말다툼하고 난 후, 방에서 불현듯 이어폰을 꽂은 채 나온 선우를 보니 이야기를 엿들은 것 같아 더욱 그랬다. 여기에다 과거 장일의 책상 앞에 붙어있던 그 촌스런 명언의 글귀까지 기억하는 거 보면 심상치가 않았던 거. 선우는 그냥 생각났다며 무심히 지나쳤지만, 의심에 사로잡힌 장일이 떠보며 과감히 묻는다. "너 혹시 보이는 거 아냐? 보이면서 안 보이는 척 연기하는 거지? 너, 지금 나한테 말 안하고 있는 거 있지. 어서 말해!!" 하며 다그친다.

루비콘 강을 건너버린 선우와 장일, 팽팽한 심리전과 신경전이 계속 되고 있다.

이에 선우는 "사실은.. 나, 사실은.. -(그래 이 십장생아.. 다 보이고 알고 있다. 그래..)-  한강 유람선이 타고 싶었어. 너한테 미안해서 말 못했다" 로 동문서답을 한다. 이에 장일은 이런 시베리아 같은 넘.. 하면서 그를 주먹질로 소파에 자빠뜨리고, 모포말이 하듯이 개패듯 베개로 수차례 내려친다. 이에 선우는 머리를 감싼 채, 과거 일이 주마등처럼 흘러가 곱씹어보며 독백을 한다. "그리고 술김에 바닥에 쓰러진 장일을 보고서 속으로 모든 걸 정리하듯 읊조린다. "그래, 난 널 용서할 수 없다." 그것이 바로 위의 장면으로 6회 최고의 씬스틸이다.

이렇게 선우는 모든 걸 알고 있고 그렇게 연기를 하고 있다. 하지만 장일 입장에선 정말 복장 터지는 일이 아닐 수 없는 게, 분명 이 넘이 무언가 숨기고 있는 것 같은데.. 속 시원히 털어놓지 않고, 더 꼼수를 부리는 것 같아 미칠 노릇인게다. 그러니 선우가 좋아 보일리가 없다. 속으론 '그때 제대로 죽였어야 하는데..' 하는 마음이 들지도 모를 일이다. 무서운 넘 이장일.. 그는 지금 선우의 심리전과 페이스에 말려들며 이성을 점차 잃어가는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거. 그렇게 못난 아비가 선우의 아버지를 죽였다는 그 죄책감에 스스로 용서를 구하지는 못할 망정, 그 죄를 덮기 위해서 또 자신의 미래를 위해서 막역지우 선우를 사지로 몰아넣었던 장일이야말로, 정말 어그러진 욕망으로 내달리는 인물이 아닐 수 없다.

한마디로 악역이라 할 수 있는데.. 법대를 나와 검사가 돼서 여러 사람을 돕겠다는 포부는 공염불에 그칠 뿐이다. 여친 과정에 있는 지원에게도 그 따위 맹인이나 돕는 거 집어치우라고 하는 거 보면 소위 싹수가 노란 넘이다. 아비한테도 "왜 진회장의 개가 돼서 날 힘들게 만드냐고요. 아버지도 선우도 다 지겨워요.."로 가슴에 못을 박았다. 이렇게 이준혁이 분전한 이장일의 모습은 엄태웅이 보여준 선우의 모습과 상반되게 냉온탕을 오가는 불같은 구석이 있는 캐릭터다. 자신에 앞길에 도움이 안 된다면 가차없이 차버리고 무시할 수 있는 게 장일의 욕망선이다. 그러니 현재 이런 상태가 꽤 불안하고 못마땅하니, 모두 다 지겹다며 신세 한탄을 쏟아내고 있는 것이다. 

과연 장일은 언제쯤 안정을 찾을 수 있을까? 1회에서 진회장에게 총구를 겨누는 걸 보면 불안정은 계속..ㅎ



하지만 불균질한 장일과는 다르게, 착하면서 풋풋한 여대생 지원과 실명 속에서도 점차 자리를 잡아가는 선우.. 이 두 남녀는 어느새 묘한 감정에 휩싸이듯 서로의 다리와 눈이 되주려 한다. 그것이 흔한 사랑의 감정으로 다가오더라도, 지원이 선우를 대하는 그림은 꽤 보기가 좋다. 그렇다면 이들의 사랑은 이루어질 수 있을까.. 하지만 쉽지 않을지도 모를 일이다. 선우가 누구의 자식인지 안다면.. 그래도 현재로서는 좋은 상태로 나아갈 뿐이다. 이들에게 걸림돌은 역시나 욕망에 휩싸인 친구 장일이가 문제다.

"난, 네가 한 일을 모두 알고 있다. 친구야.." ㅎ



유익하셨다면 위 아래 추천 버튼은 '비로그인'도 가능합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167173
1024
12003227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