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무신16회, '월아' 비극의 자결 '만종' 떨고 있나? └ 사극관련들



진한 남성향을 풍기며 고려 무신정권의 궁극과 절정을 향해 달리는 '무신'.. 그런데 그 남성적 느낌을 깔끄장하게 그리며 16회는 단박에 주목을 끌었다. 알다시피 김준의 배필로서 나름 풋풋한 봄처녀 같이 찾아오며 남정네들 가슴을 싱숭생숭하게 만든 우리 월아(홍아름)를 이렇게 보내 버리다니.. 설마설마 했는데.. 16회 만에 저세상으로 가고 말았다. -(아.. 젠장..)- 그것도 짐승만도 못한 난봉꾼 만씨 형제 중 장남 만종에게 말이다. 역사적으로 최우의 서자 출신으로 불가에 입신해서도 정신 못차렸던 천하의 난봉꾼 XX들.. 결국 드라마에서도 그렇게 나오더니, 한 여자의 절개를 무참히 빼앗고 자살케 만들었다. 아.....



만종 이 넘이.. 그렇게 발정난 짐승처럼 어떻게든 월아를 손에 넣어 색시를 삼겠다고 지랄을 떨더니.. 결국 최양백에게 차이자 빡이 돈 춘심의 사주로 몰래 끌고와서는 자기 욕심은 다 채우고, 결국 월아를 벼랑 끝으로 몰고 만 것이다. 혼사를 이틀 앞둔 새색시를 그렇게 무참히 짓밟다니.. 니가 그러고도 사람이냐.. 아무리 드라마 속 상황이고 얘기라지만.. 만종, 이 넘 볼때부터 위태롭다 싶었는데.. 이렇게 천인공노할 일을 저지르고 만 것이다.



무신16회, 김준의 피앙새 '월아' 자결로 비극의 울분을 자아내다. 만종, 넌 죽었어..

결국 월아는 겁탈을 당하고 난 후, 만신창이 몸을 이끌고 저잣거리를 나와 헤매며 넋을 잃고 도방 근처로 돌아온다. 그리고 김준 오라버니를 몽유병 환자처럼 계속 찾더니, 그동안 아름다웠던 추억을 회상하며 하염없이 눈물을 흘린다. '월아야 얼마나 무서웠을꼬..' ;; 그러면서 월아는 과거 어머니 말씀을 생각한다. '여자는 절개를 지키지 못하면 끝이다. 무슨 일을 당하거든 이걸 먹고 목숨을 끊으라’는 과거 그 말을 떠올리고 급기야 비상을 들이킨다. 그리고 마지막은 바램대로 김준의 곁에서 생의 마지막 이별을 나누며 떠났다. 아........

이렇게 월아의 갑작스런 자결로 인해 도방은 발칵 뒤집어지고, 자세히 알아 보기도 전에 모든 게 밝혀지면서, 급기야 최우의 귀에까지 들어가며 춘심이 부터해서 만종 이 넘까지 잡아들이게 된다. 서자라도 아들인데.. 이런 망나니 같은 몹쓸 자식을 둔 입장에서는 자신도 손을 쓸 계제가 아니었던 거. 이번 자결 사건에 관련된 자들은 물론 최양백이 춘심을 추포하러 왔고, 만씨 형제까지 잡히게 된다. 암.. 죄값을 치러야지..

아무튼 이렇게 해서 김준의 피앙새가 될 월아는 16회 만에 물러나고 말았다. 개인적으로 혼인할 줄 알았지만 웬지 또 불안했는데.. 이렇게 가고 나니, 꽤 씁쓸한 마음이 든다. 아마도 역사적 인물 '김준'에 가미된 픽션 인물인지라.. 월아는 어찌보면 수순을 밟은 것일지도 모를 일이다. 신예 '홍아름'이라는 연기자가 극에서 나름 신선하고 역에 잘 어울렸는데 아쉽게도 물러나게 됐다. 이렇게 드라마 속에서 한 여자의 목숨을 무참히 빼앗아 가고, 그 여자를 사랑했던 남자의 울분은 비장함으로 남게 됐다. 마지막으로 월아의 시신을 안고 김준은 울부짖는다.

"스님.. 월아가 왔습니다요.. 큰 스님.. 월아가 왔습니다.. " 아.....ㅠㅠ... 이제 다 죽었어.... ;;





유익하셨다면 위 아래 추천 버튼은 '비로그인'도 가능합니다.


덧글

  • 즈라더 2012/04/09 01:57 # 답글

    제 기억에 1인 2역이라 들었는데.. 그냥 하차하나 보군요..ㅠㅠ
  • 엠엘강호 2012/04/09 02:03 #

    그래요.. 1인 2역이라.. 전 금시초문인데.. 그렇다면 나중에 다른 역으로 나올 수도 있다?!

    여튼 전 15회까지만 해도, 설마설마했는데.. 보는 내내 정말 빡치는 게.. 만종 이 개XX.. 으....

    역사적으로 차남 만전(백도빈)이 최항으로 나오니까.. 이 김혁이 분한 만종은 그냥 사라지겠죠..
  • 동사서독 2012/04/09 03:01 # 답글

    어떤 삼국지에선가 초선을 사랑해서 동탁을 죽인 여포, 양아버지 왕윤이 죽은 뒤 초선이 자살로 생을 마감, 여포는 초선을 닮은 여인을 찾아내어 초선의 환생으로 여기고 ... 이런 식으로 여포와 초선에 대한 이야기를 진행하는 것을 봤던 것 같은데 아마 월아의 경우도 그 삼국지에서의 초선처럼 일단 자살로 죽었는데 김준이 비슷한 여인을 찾아서 월아라 여기고 사랑을 이어나가려 한다 정도가 아닐까 싶기도 합니다. 여인에 대한 집착처럼 권력에 집착하지 않을까 싶기도 해요.

  • 엠엘강호 2012/04/09 03:20 #

    음.. 그런 설정으로 갈 수도 있다.. 결국 월아는 그 초선처럼 환생해 김준과 사랑을 이어간다..
    그렇다면 1인 2역이라는 말이 허언이 아니군요. 그런데 그런 그림은 잘 그려내야 하는데..
    아무튼 50부작에서 초반에 이렇게 월아가 빠지니.. 휑한 게.. 김준의 집착은 무서워지겠군요..
  • 엘러리퀸 2012/04/09 20:41 #

    고우영 화백의 삼국지에서 초선 환생(?)설을 채용했었죠. ㅋ(정확히는 우연히 초선 닮은 여인을 만나 데리고 살았다는 그런 스토리로 기억..--;) 여포가 망하기 직전 진궁의 계책으로 기각지세를 하려고 할 때 여포의 본부인과 초선이 반대했다는 스토리가 있어 두 초선(--;)의 성격이 영 다른 것을 설명하기 위해 저런 이야기를 만든게 아닌가 추측만 합니다.(근데 원래 초선이 가상 인물인데--;) 이문열의 삼국지에선 초선이 처음엔 의기가 있었으나 세상 풍파를 겪고 닳고 닳아 결국 저렇게 되었다(?) 식으로 나오는 것 같은 기억이... ㅋ(정확하지는 않음)
  • 엘러리퀸 2012/04/09 20:43 # 답글

    홈페이지의 인물 소개에도 소개가 되어 있어 저한테 큰 충격은.. ㅋ 근데 저 1인 2역 설이 정말이라면 어째 삼국지도 삼국지지만 예전에 했던 드라마인 신돈과 좀 비슷해지는데요. ㅋ
  • 엠엘강호 2012/04/09 23:17 #

    다른 캐릭터 설명은 확실히 인지했는데.. 월아 건 이번에 찾아보니.. 정말 그렇게 나왔네요.. ㅎ
    뭐.. 스포를 모르고 봤으니.. 저에겐 나름 충격?!.. 아무튼 그런 1인2역 설이라면 전 나름 반기는 입장..
    정말 그 신돈에서 서지혜가 했던 노국공주처럼 김준에게 또 다른 사랑이 찾아올지 보면 알겠죠..
  • 쓰렉 2012/04/10 21:05 # 답글

    헐 ㅠㅠ 결국 그렇게 되었나요 ㅠㅠ
  • 엠엘강호 2012/04/10 23:31 #

    넵.. 그렇게 월아느님은 스스로 저승으로 가고 말았습니다.
    하지만 위 덧글 이야기처럼.. 다른 월아의 모습으로 환생하길 기대해 보아욤.. ~
  • 검은장미 2012/04/11 09:20 # 답글

    맨처음 컨셉에서는 모함을 받아 죽는 인물로 묘사됬는데
    자결이라니... 자결이라니!!
  • 엠엘강호 2012/04/11 09:29 #

    그래요.. 그러고 보니 캐릭터상 그렇게 그릴 수도 있었는데.. 좀 과하게? 보내지 않았나 싶네요..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45113
761
11981013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