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후궁' 무삭제 예고편, 조여정 노출신(神) 되나? └ 한국영화들


'방자전'의 히로인 '조여정'이 그 파격의 노출과 정사신을 다시 한 번 보여준단다.
몽룡 도령과 몸종 방자 사이를 오갔던 어장관리녀 춘향이가..
이제는 왕과 신하를 오가며 제대로 저울질한다. 자신만의 장기인 색기로..

영상 포함된 기사 : http://news.nate.com/view/20120517n37178

위처럼 엊그제(17일) 무삭제 예고편이 공개되면서 '후궁'은 또 다시 뜨거운 감자로 떴다.
개봉일 6월 6일 전까지는 아직도 시간이 남았음에도.. 진즉에 화제가 됐다.
역시 여배우의 노출은 이슈가 될 수밖에 없는데..

그렇다면 그 무삭제에 나온 장면은 무엇일까?
나름 찾아보니 별거 없더라는.. 조여정의 전라 뒤태 정도..

위 장면인데.. 그런데 역시나 좀 짧다. 길어야 볼만하지..ㅎ

차라리 이거 보다는 엉덩이 까는 씬이 더 파격적이지 않을까 싶은데..

왕의 욕정이라면 이 정도는 되야 나름 의미가 있지 않겠는가..

살기 위해 변해야 했던 여인 ‘화연’ 
 권력과 사랑으로 벌거벗은 왕 ‘성원대군’ 
 모든 걸 빼앗긴 남자 ‘권유’ 
 죽기 전엔 나갈 수 없는 궁에서 일어난 미친 욕망

아무튼 '후궁'은 에로틱 궁중사극 답게 파격의 노출과 정사신으로 화제가 되고 있다.
저번에도 언급했다시피, 조여정의 이런 파격이 '방자전'의 재림일지, 아닐지는 보면 알 터..
이러다 영화에서 여정 처자는 노출의 귀재 노출신(神)이 되는 건 아닐런지..

뭐.. 맨들에겐 나름 감사할 뿐.. 조여정의 포지셔닝은 이젠 확고해졌다.
왕과 신하 사이에서 어떤 욕망과 애욕을 과감히 보여줄지.. '후궁' 기대해 보자. ~

본 예고편 : http://movie.naver.com/movie/bi/mi/mediaView.nhn?code=89361&mid=17799



 
유익하셨다면 위 아래 추천 버튼은 '비로그인'도 가능합니다.



덧글

  • 1 2012/05/19 18:03 # 삭제 답글

    성형 가슴이라 진짜 보기 싫던데... 태국 트렌스전데 가슴 같았음.
  • ㅇㅇ 2012/05/19 20:33 # 삭제 답글

    싸구려됐네 저런거만 나오고
    남들은 이미지 광고에 화장품 광고나오는데
  • 동사서독 2012/05/19 22:26 # 답글

    박찬호 예전에 한참 인기 있을 때 박찬호 경기 중간중간에 나오던 송월타올 광고 생각이 나네요.

    그때 그 송월타올 광고에선 남정네들 야릇한 상상만 부추기곤 가리고 나왔었는데 ㅋㅋ
  • 엠엘강호 2012/05/19 23:17 #

    아하.. 빙고.. 그때 대단했었죠.. ㅎ 소위 '타월녀'로 불리며 야구맨들에게 각인된 여정 처자..
    동사서독님도 메이저리그 좀 보셨나봐요.. ~ 정말 그때 엑스포츠였나.. 광고 효과 좀 봤었죠.. ㅋ

    아무튼 '후궁' 기대가 되는데.. 방자전의 파격과는 어떻게 다른지 거기에 초점을 맞출 생각이라는..ㅎ
  • 동사서독 2012/05/19 23:55 #

    경인방송 iTV 시절이 아닌가 싶기도 해요. 박찬호 중계로 iTV가 재미를 봤었지요.

    박찬호 경기 중계, 중국 드라마 황제의 딸 두 개가 그 시절 iTV효자 방송이었지요.
  • 엠엘강호 2012/05/20 03:24 #

    2010년 방자전 나름 흥행 성공후.. 송월타월 CF 재계약 등을 맺었다는데.. 그러면서 기사에선..

    특히 그녀는 지난 2005년에도 송월타월의 모델로 활약했던 경험이 있어 눈길을 끈다. 당시 박찬호 선수가 활약하는 메이저리그 중계 틈틈히 타월광고가 방송되며 '조여정이 출연한 송월타월 광고가 나오면 박찬호 경기가 승리한다'는 징크스까지 낳게 했다.

    이때 2005년 방송을 저도 말하는 건데.. 그땐 엑스포츠로 기억이 나거든요.
    경인방송은 오래전 과거에 하다가 주춤.. 최근 몇 년간 하다가 지금은 예전 MBCESPN으로 넘어왔는데..
    여튼.. 메이저리그 팬들에게 조여정은 참 특별한? 처자가 아니였나 싶네요. ㅎ
  • 동사서독 2012/05/20 04:17 #

    그때가 엑스포츠였나 보군요. 경인방송 때 메이저리그를 워낙 재미있게 봐서 착각했나 보네요.
    아마 그때쯤 새미 소사, 마크 맥과이어의 홈런 경쟁과 월드시리즈 김병현이 홈런까지 스펙타클한 사건들이 많았었지요. 박찬호도 그때까진 다저스 소속이었나 그래서 두루두루 볼만한 경기가 많았었지요.

    플로리다 말린즈, 샌디에이고 파드레스 시절 하드싱커 우승청부사 케빈 브라운을 좋아해서 케빈 브라운이 다저스로 올 때 엄청 기대를 했던 것도 생각나네요. 부상으로 골골거리다가 말년에 양키즈에 갔는데 약물 건이 터지면서 말년이 좋지 못했지요. 매덕스, 글래빈, 스몰츠, 네이글, 케빈 밀우드, 브루스 첸 등으로 이뤄진 애틀란타 브레이브스 선발진도 대단했었구요. 그 대단한 선발투수진으로 월드시리즈 우승을 못하는 것을 보면서 84년 한국시리즈 김일융과 김시진의 모습을 떠올리기도 했었지요.

    신인투수 케리 우드에게 제2의 로저 클레멘스가 되길 기대했었는데 로저 클레멘스는 약물로 불명예의 전당에 올랐고 케리 우드는 수술대에 오른 끝에 결국 은퇴를 하게 되었네요. 케리 우드랑 충돌하여 바닥에 머리를 부딪히고 긴급 후송되었던 최희섭의 경기는 그날 마침 AFN 라디오 중계로 듣던 경기였었는데 영어 밖에 안들리는 라디오 중계였지만 상황의 다급함만은 생생하게 느낄 수 있었지요. 그 최희섭은 한국에서 형저메 소리를 들으며 구박받는 신세가 되고 케리 우드는 은퇴하고 ....
  • 엠엘강호 2012/05/20 04:45 #

    ㅎㅎ.. 한창 때 인기있었던 메이저리그 추억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계시네요. 그땐 정말 레전드급 투수진도 화려해서 재밌었는데.. 수 년 전부터는 은퇴 등으로 재미가 반감이 됐어도.. 아직도 전 엠엘비를 좋아라 합니다. 그때보다 자주 보진 못해도.. 빅초이 형저메는 지금 생각해도 욱기다는.. ㅋ

    여튼 동사서독님도 엠엘비 팬이였다니 반갑습니다. ~ 전 지금 챔스 결승전 보고 있다는.. ㅎ
  • 동사서독 2012/05/20 06:33 #

    파란 유니폼에 Samsung 로고가 정감이 있어서 첼시 응원하고 있었는데.... ㅋㅋ

    연장전 승부차기 끝에 첼시 우승! 삼성 광고 효과 쩔겠습니다. ㅋㅋ
  • 엠엘강호 2012/05/20 07:18 #

    전 내심 뮌헨을 응원했는데.. 연장전 로벤의 실축과 마지막 슈슈까지.. 홈에서 자축을 못하다니..
    그나저나 삼성의 광고 효과는 대단하겠네요. 글로벌하게 출시한 갤삼이의 판매에도 영향을 끼칠 듯..ㅎ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0149
1060
12020409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