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LG U+ '옵티머스 뷰' LTE 속도, 3G 해외판 갤노트 ☞ 휴대폰과IT

역시 LTE는 빨랐다. 기존 3G 대비 최대 5배나 빠르다고 작년 하반기 때 서비스 이래로, 그런 얘기는 사실 허언이 아니었다. 아직도 지역마차 편차가 있고 커버리지 차이가 있겠으나.. 서서히 올초부터 전국망 드립을 치며 이통 삼사는 그렇게 LTE에 온 몸을 던졌다. 현재 LTE 서비스 가입자만 600만 명을 넘었다니, 대단한 기세다. SKT는 300백만에 육박, LG U+은 250만 정도, KT는 조만간 100만에 도달한다니, 참으로 대단한 LTE의 역습이다. 이러다 조만간 3G 가입자를 누를 기세.. 아무튼 LTE는 이젠 낯선 용어가 아니라 맛폰 유저들의 빠른 무선데이터 서비스를 보장하는 아이콘으로 떠올랐다. 거기시한 요금제가 시망이라 월 유지비가 좀더 나가서 그렇지.. LTE에 맛들이면 3G로 회귀하긴 힘든 것도 사실이다. 그래서 강호도 그런 LTE를 제대로 맛을 보고 있다.



보시다시피, LTE 속도에 대한 얘기다. 해외판 갤노트를 연초에 구입해 잘 쓰다가 4개월 여 만에 가성비 좋게 갈아탄 LG U+용 '옵티머스 뷰'.. 유플이 LTE 대세며 진리라는 그 홍보가 어떠했는지 확인하고 싶어 벤치비를 돌려봤다. (결과치들은 며칠 된 거) 지역은 수도권이 아닌 남양주의 어느 시골마을이다. 그런데 위의 결과처럼 썩 좋지는 않다. 집 안 내부에서 돌려봤더니 20메가를 넘기진 못했다. 나름 실망한 수치가 아닐 수 없는데.. 보통 집에선 평균 10메가대를 찍는 수준이다. 물론 그 이상일 때는 가끔 있지만, 거의 와이파이와 같은 수준.. ;;



그런데 이게 외부로 나가면 위처럼 속도가 알흠다워진다. 이 측정 지역은 모 마트 외부 주차장이였는데..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밀집지역이라 그런지 중계기가 바로 옆에 있어서 그랬는지 몰라도, 50메가나 찍었다. 정말 예전 '헬지'의 오명이었던 3G 속도에 비하면 이건 천당과 지옥 수준이다. 이렇게 장족의 발전을 했으니.. 유플의 LTE가 좋다는 것도 허언은 아니다. 스크나 케티도 지역차가 있어도 가끔 이렇게 찍는다고 하지만.. 시골 촌구석에서 저런 속도를 보니 놀랍다. 그러니 웹페이지가 눈 깜짝할 사이에 뜨고 그러지.. ㅎ



그런데 3G도 그렇게 못 쓸 것도 아니다. 아직도 LTE 보다는 3G 사용자가 더 많은 것도 사실. 그래서 아직도 버벅이는 것일까.. 어쨌든 3G 속도는 LTE처럼 10이상을 찍는 건 언감생심. 특히 위 수치는 해외판 갤노트를 쓰면서 가끔씩 돌려보던 벤치비였는데.. 통신사는 KT, 역대 최고로 잘 나왔던 수치로 6메가대를 찍었다. 새벽 시간대의 이점이 있긴 해도, 평균 3메가 전후의 속도에서 2배 정도 나온 것으로 나름 쾌적한 속도다. 그래서 3G 전용의 해외판 갤노트를 쓸 때 웹서핑 등의 불편은 전혀 없었다. 실시간 스트리밍이 간헐적으로 끊기긴 했어도, 기본적인 라이트한 모바일 환경에선 3G는 아직도 충족한 수준이다.



하지만 이젠 갤노트에서 옵뷰로 번이를 한 상태에서 갤노트는 현재 놀고 있는 공기계라는 거.. 잠깐 '옵티이2'에 꽂혀서 실물을 만져보고, 그 협소함에 뽐뿌가 확 줄어들며 다시 갤노트로 회귀코자 골머리다. 옵뷰의 LTE 속도에 대만족하고 컨텐츠 가독성에 쩌는 화면빨에 쓰는 데 전혀 지장이 없지만서도.. 메인회선 이기에 유지는 필수. 해외판 갤노트 3G 전용을 갤탭에서 옮겨 서브폰으로 다시 굴릴까 모색중이다. 무더운 여름을 나야하는 이 시기에 이런 5인치대 휴대가 쉽게냐만은.. 다이어리 케이스로 손에 들거나 맨스백이 넣어서 상관은 없다. 그리고 갤노트나 옵뷰 그렇게 무겁지 않다는 거. 두 기기다 스펙과 성능에 관한 여러 후기들을 보듯이 일장일단이 있어도 LTE폰과 3G폰으로써 나름 굿 디바이스임에는 틀림없다. 특히 강호에게 옵뷰와 갤노트는 애장품과도 같다. 아.. 이 넘의 몹쓸 맛폰 사랑이라니.. ㅎ

아래는 얼마 전, 옵뷰로 돌려본 오즈네비 화면이다. 노트네비도 좋았는데 뷰네비도 만만치 않아 만만치.. ㅋ





유익하셨다면 위 아래 추천 버튼은 '비로그인'도 가능합니다.



덧글

  • 2012/06/15 11:01 # 삭제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엠엘강호 2012/06/15 12:35 #

    5월부터 무더운 여름 날씨가 계속 되더니 고충이 이만저만이 아니겠습니다.
    기운 내시고 정말 기우제라도 지내야 할 판.. 마음 추스리고 평안한 주말 되세요.. 온XX님.. ~~
  • 봉봉이 2012/06/15 11:10 # 답글

    저도 옵뷰 상당히 끌렸는데 내장 밧데리때문에 도저히 선택할수가 없더라구요 지금 옵큐쓰는데 이번달에 약정 끝나서 옵티이이 갈아타려고 했는데 강호님 글보니 화면이 좀 걱정되네요 그렇다고 갤노트나 옵뷰는 가격이 안떨어지고 베레기2는 램이 떨어지니 왠지 손해보는거 같고.....옵티이이 화면만 4.8인치로 나왔으면 망설이지 않았을 텐데 말이죠....헬쥐의 삽질이란..최근추세가 그만큼 가독성과 대화면을 중시하고 맛폰이 다양한 컨텐츠를 소비하는 기기로 바껴가는데...헬쥐 답이없네요
  • 엠엘강호 2012/06/15 12:41 #

    내장배터리가 뭐.. 문제될 게 있나요.. 수시로 충전하는 반경이라면 크게 문제될 건 없어 보이는데..

    아무튼 옵뷰가 컨텐츠 가독성 면에선 발군이긴 합니다. 물론 갤노트도 그렇고요. 그만큼 5인치대 크기라서 읽는 데 편안하죠. 그런데 이번 옵티이이는 뭐랄까.. 과거 초콜리폰처럼 길쭉하게 나와서 의외로 협소한 느낌이 짙습니다. 그래서 오랫동안 컨텐츠를 보기엔 제 개인적으론 불편하더군요..

    물론 다른 유저들은 상관없이 괜찮다고 합니다만.. 나름 묵직한 무게 속에 가벼움으로 휴대도 용이하고 램2기가 등 스펙이나 성능도 좋다니.. 갈아타신다면 옵티이이가 더 좋다고 봅니다. 번이로 케티는 종종 20만원대가 나오니 그걸 노려보심이.. 전 옵뷰와 갤노트에 계속 만족할랍니다. 5인치에 적응되면 다른 건 못 써요.. ㅎ
  • 봉봉이 2012/06/15 16:20 # 답글

    5인치...정말 옵뷰가 끌리긴 했는데 지금 배터리를 3개나 쓰고 제가 내년부턴 병원 인턴으로 들어가게 돼서 언제든지 콜받아야 되기 때문에 망설여 지더군요ㅠ 물론 병원에서 병원폰 주겠지만 ㅠㅠㅠㅠ정말 옵티이이 화면만 잘나왔으면 명작이었을지도 ㅠㅠ
  • 엠엘강호 2012/06/15 19:36 #

    하루에 배터리를 3개나 쓰신다면 엄청난 사용량인데요.. 물론 동감용이라면 기본일지도.. 근데 통화량이 많다면 옵뷰는 추천하고 싶지 않네요. 옵뷰는 넷질에 최적화라서 휴대성도 떨어지기에.. 4인치대 옵티이이 같은 맛폰으로 쓰는 게 좋을듯 싶습니다. 글로 옵큐에서 옮기는 거라면 옵티이이 화면 결코 작지 않고 간지 작살이죠.. 타셔도 좋아요~
  • 봉봉이 2012/06/16 11:10 # 답글

    갤삼나오고 매일 뽐뿌해야겎네요
  • 엠엘강호 2012/06/16 11:54 #

    말에 3G부터 나온다죠. 그래도 가성비 좋은 맛폰들은 계속 나오기 마련인데.. 버스는 타이밍.. ㅎ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151149
716
12019382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