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각시탈, 시대극이라 어쩔 수 없는 옥에 티들 ☞ 한국드라마



먼저, 엔젤클럽 텐프로 라라가 아니 근본이 조선인 채홍주가 기미가요를 엣지있게 부르는 현장이 전파를 타며 입방아에 올랐다. 아닌가?! 즉슨, 일본국가를 불렀다고 해서 이건 무리수다, 연출이다 등 말들이 많은 가운데..



사실 문제가(?) 된 건 이거였다. 누군 말하더라.. 저 욱일승천기가 웬 거냐고.. 항일정신이 깃든 드라마 맞냐고 항변까지 하는 걸 봤다. 그런데 강호가 보기엔 당시 제국주의 일본 입장에선 당연한 컨셉이 아니겠는가.. 다만 정말로 아쉬운 게 있다면 저 푯말은 찢고, 저 욱일승천기마저 엣지있게 찢었어야 하는데.. 그게 아쉬울 뿐이다. (한류를 생각했남..) 안 그런가?

아무튼 각시탈과 독립군의 합작에 의해서 22주년을 맞이한 한일합방기념식장이 쑥대밭이 됐다. 나비처럼 날아가 벌처럼 쏘는 불나방같은 날라차기 택견 액션은 시원스럽게 또 통쾌하게 연출이 됐다. 쇠퉁소에 나가 떨어지는 등, 폭탄까지 터지며 일본 제국경찰들이 골로 가셨다. 그런 가운데 기무라 슌지는 제대로 빡치고 멘붕에 빠지며 각시탈을 또 놓치고 마는데.. 이때 이런 액션신을 담아낸 현장이 당시 시대에 걸맞지 않는 신식 건물로 나와서 '옥에 티'를 연발했다. 그 장면의 캡쳐를 모아 봤는데.. 한 번 보시라.. ㅎ













헐.. 이런 걸 다 발견하다니.. 그냥 애교로 넘어가주삼.. ㅎ


어제(12일)14회에서 눈에 띄는 장면 중 하나.. 실제 당시 일본 순사들의 악독한 여러 고문 수법들 중.. 하나가 나왔으니 그게 바로 못이 박힌 상자안에 넣고 흔들기 신공.. ㄷㄷ 이게 실제로 있었다는 고증이 있었으니.. 손병호 형님께서 박기웅 앞에서 나름 굴욕의 고생을 자처했다. 영화 '파이란'에서 그런 조폭 아우라를 생각하면 세월이 무상이로다.



정말 기무라 슌지가 위 장면처럼 제대로 연출했다. 다리 올려 놓고 못상자 흔들기..ㄷㄷ





그럼에도 누가 뭐래도 이날 최고의 장면은 강토가 슌지에게 "개새끼"라고 외친 그 한마디가 아주 임팩트했다. 어디서 감히.. 직장상사에게 조선의 오래된 찰진 욕지거리를 날리다니, 확 주목을 끌었다. 왜? 이렇게 해서라도 목담사리를 구해야 했던 이강토 각시탈. 내가 알아서 하겠다며, 저 못상자 안에 넣으면 죽을 수 있으니 정보를 캐내기 위해선 그대로 죽일 순 없다고 욕드립을 쳤던 것. 그렇게 전노민은 살았고, 애꿎은 서커스단장 손병호만 개고생한 거 아니겠는가.. ㅎ



결국 또 독립민폐녀 목단이의 거처가 화두로 떠오르며, 강토는 일대의 실수를 저지르고 만다. 정체를 숨기며 탈바가지를 수시로 썼다 벗는 일이 어디 쉽겠는가.. 이젠 지친 심정에 그만, 담사리에게 목단이의 옛이름 '분이'를 거론한 그 현장에서 슌지가 그 말을 듣고 말았던 것. 저번에 추격 과정에서 목단이가 각시탈에게 준 메모에 '분이'가 적힌 걸 본 슌지로썬 '오호 빙고!!'를 외치는 순간이었다. 이래저래 강토가 내부첩자가 아닌가 의심이 계속되는 상황이었기에 제대로 궁지로 몰렸다. 과연 이강토는 이번엔 또 어떻게 둘러칠지.. 정말로 이젠 정체가 탄로가 나는 건지.. 당장 주목이 되는 가운데, 이번 주 각시탈은 이렇게 마무리됐다.



유익하셨다면 위 아래 추천 버튼은 '비로그인'도 가능합니다.


덧글

  • Wishsong 2012/07/13 09:06 # 답글

    악당과 싸우는 이야기를 하면서 악당 모습을 제대로 보여주지 않는 건 말이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 엠엘강호 2012/07/13 10:51 #

    악당이라면 슌지.. 아니면 일본제국.. 현재 악당의 모습은 연속된 멘붕인데.. 제대로 나오지 않나요?!
  • Wishsong 2012/07/13 11:08 #

    기미가요 이야기에요 ㅎㅎ

    엠엘강호님 말씀대로 저때라면 당연히 나올 법한 장면인데, 그걸 가지고 논란대상으로 삼는 게 이상하다는 거에요.
  • 엠엘강호 2012/07/13 11:23 #

    아.. 그 일본국가요.. 당연 그들 입장에선 불러야 하는 것일 뿐.. 전 그것보다 욱일승천기를 안 찢어버린 게 아쉽더군요. 각시탈이 엣지있게 위에서부터 칼로 자르며 쫘악.. 내려왔어야 했는데 말이죠. 조로처럼.. ㅎㅎ
  • 에스원 2012/07/13 10:05 # 삭제 답글

    날카로우시네요.. 어떻게 저렇게 구석구석 옥의 티를...ㅎㅎㅎ
    드라마를 보진 못했지만, 못 박힌 상자.. 정말 인상적이네요. 어떻게 저렇 고문장치를 만들 수 있었는지...ㄷㄷ
  • 엠엘강호 2012/07/13 10:54 #

    날카롭긴요.. 저 그렇게 눈썰미는 없습니다만.. 저 옥에 티는 어디서 구한 겁니다.. ㅎㅎ
    그리고 못상자는 정말 실제로 썼던 고문 수법이었다네요. 당시 우리의 독립군 투사들이 얼마나 모진 고초를 겪었을지.. 안 봐도 눈에 선하지요.. 으.. ;;
  • 라비안로즈 2012/07/13 11:51 # 답글

    근데.. 그 시대정황상 기미가요나.. 육일승천기는 당연한거라보는데요..
    그거가지고 뭐라하는사람들은..... 뭐 그때가 지금인걸로 착각하는건지.... -_-;;;;
    지금의 이야기 아니고 이전의 이야기라는걸 모르시는듯..

    일본인끼리의 대화도 한국어로 하고... 원래는 저때 경찰서안이면 일본어... 사용하지 않았을까..합니다.
    제대로된 상황이라면 말입니다...

    국어가르친다는데 한국어가 나오고... -ㅂ-;;
    귀찮았나봐요... 그래서 그런 개드립이 나오는것 같습니다.
  • 엠엘강호 2012/07/13 20:11 #

    그 시대 상황에 대한 당연 연출일 뿐.. 사실 걸고 넘어질 끈덕지도 없죠. 그냥 반일에 민감한 사람들의 무리수 드립.. 그냥 그 욱일승천기나 확 찢었어야 하는데 아까비..ㅎ
  • 개털 2012/07/13 12:42 # 삭제 답글

    지난주에도 옥의티 있었어요..마지막에 강토탈이 분이 껴안을때...헬리콥터의 H표시가..ㅋㅋㅋㅋㅋ
  • 엠엘강호 2012/07/13 20:14 #

    그래요.. 아.. 거기 숲속에서 나와서 이마키스를 날린 장면에서 말이죠. 그것도 에러긴 하네요ㅎ
  • 조훈 2012/07/13 12:51 # 답글

    기미가요나 욱일승천기가 나온걸로 뭐라 하는 사람이 있다니; 그럼 야인시대 당시에 일본인 순사 역이나 심영은 왜 고자로 그쳤는지 하등 이해할 수 없습니다. 그 시대니까 배우가 연기한 것 이상의 의미가 있나.

    그나저나 저는 각시탈이 뛰었을때 욱일승천기를 함께 찢을 줄로만 알았는데 한일합방 표어만 찢더군요 ㅎㅎ;
  • 엠엘강호 2012/07/13 20:23 #

    그걸 뭐라 한 티스토리 모 블로거 글이 꽤 인기를 받았다죠. 전 읽고선 이건 뭥미? 핀트를 잘못 잡은 느낌이랄까.. 여튼 저도 그걸 확 찢는 줄 알고 기대했는데 말이죠..ㅎ
  • 길야옹 2012/07/13 13:22 # 답글

    옥의티ㅋㅋㅋㅋㅋ 진짜 예리하시네요.
    솔직히 기대를 너무해서인지 합방기념일 에피소드는 좀 아쉬움이 남는듯.
    근데 정말 단장님을 상자에 넣고 흔드는 흑화슌지에 후덜덜..
    그리고 온화하게 돌려보내는 것도ㄷㄷ 기웅씨의 미친연기가 갈수록 물오르네요.
  • 엠엘강호 2012/07/13 20:33 #

    사실 저 짤은 구한 겁니다. 보는 순간 저도 예리하다는 생각에..ㅋㅋ 전 그 합방기념식이 야외에서 나름 스펙타클하게 연출될 줄 알았는데.. 이렇게 호텔 빌려서 안에서 찍다가 옥에 티만 노출.. 뭐 대충보면 다 지날칠 것들이죠. 글고 못상자 고문은 정말 ㄷㄷ 돌려보낼땐 사람좋게 모시는 두 얼굴의 흑화슌지라.. 정말 무서번 넘..ㅎ
  • ㅋㅋㅋㅋ 2012/07/13 19:13 # 삭제 답글

    내가볼땐 이강토는 담사리의 정보를 캐내기위헤서 방법을쓴거라고 얘기할거같은데 ㅋㅋ

    슌지는 역시 배태랑 형사답군하면서 넘어갈수도.. ㅋㅋ
  • 엠엘강호 2012/07/13 20:37 #

    근데 그게 먹힐까요.. 분이라는 이름이 아는이가 드문데.. 이건 결정적 실수.. 더군다나 살려야 한다고 하는 걸 직접 들은 슌지기에 빠져나가기는 힘들듯.. 그래도 강토탈은 무슨 방법이 있을기야.. 암..ㅋㅋ
  • 동사서독 2012/07/13 19:19 # 답글

    이러다가 둘 다 만주 한 복판으로 끌려가서 소련군 포로가 되는 것은 아닐까 싶은 생각도 해봐요. ㅋㅋ
    경성바닥을 휘젓는 각시탈 하나 못 잡다니 둘 다 만주로 사라져!
    소련군 포로, 독일 군 포로를 거쳐 노르망디 해변을 뛰던 각시탈과 슌지는 (이하 마이웨이 망상)
  • 엠엘강호 2012/07/13 20:41 #

    오호ㅋㅋㅋ 이건 대단한 패러디가 아닐 수가 없는데요.. 마이웨이에 이은 또 하나의 거대한 전쟁 서사 속 우정의 파노라마.. "언아더 시크릿 웨이"ㅎㅎ
  • Threshold 2012/07/14 00:23 # 답글

    타임슬립이야 1회부터 나왔죠.
    1930년대인데 일렉트릭 기타와 베이스라니 ㅋㅋ
  • 엠엘강호 2012/07/16 09:25 #

    그래요.. 그 부분은 놓친 것 같은데 말이죠. 어쨌든 시대극이라 옥에 티들이 솔찮이 있다는 거..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125149
1060
12020400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