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007 스카이 폴, 시리즈의 화려한 부활인가 ☞ 영화이야기



첩보영화의 전설이라 할 수 있는 007 시리즈가 잊을만할 시점에 영화 팬들 곁으로 찾아왔다. 여러차례 홍보됐듯이 히스토리적으로 007 탄생 50주년이라는 기념작이자 시리즈상 23편 <스카이 폴>은 그래서 다른 007 영화와는 분위기가 사뭇 다르다. 단순히 첩보액션 오락영화로 치부하기엔 '스카이 폴'이 견지하는 바는 이른바 '메시지'다. 그렇다고 거창한 것은 아니다. 다만, 지나온 007 영화에 대한 어떤 오마주로 전통의 고수, 클래시컬함을 강조하며 현 트렌드도 수용하는 자세로 디지털 세대까지 아우르는 이른바 종합판이라 할 수 있다. 한마디로 고전미와 세련미가 적절히 조합돼 007의 상관 M에 대한 과거를 끄집어내며 일종의 고해성사 비슷하게 드라마적으로 그려냈다. 그리고 이젠 다소 노쇠해진 007은 묵묵히 현장에 기꺼이 뛰겠다는 자세로 다시 임한다. 007 포에버 혹은 부활을 알리는 메시지로 봐야 할까? 007은 그렇게 최첨단 시대에도 발로 뛰고 있는 것이다. 



M의 과거에 얽힌 비밀, 거대한 적의 공격으로 위기에 빠진 MI6
제임스 본드, 사상 최강의 적과 맞서라!

상관 M의 지시에 따라 현장 요원 이브와 함께 임무를 수행하던 제임스 본드(다니엘 크레이그)는 달리는 열차 위에서 적과 치열한 결투를 벌이다 M의 명령으로 이브가 쏜 총에 맞고 추락하여 실종된다. 이에 임무가 실패로 끝나자 전세계에서 테러단체에 잠입해 임무를 수행 중이던 비밀 요원들의 정보가 분실되고 MI6는 사상 최대의 위기에 빠진다. 설상가상으로 M의 과거에 얽힌 비밀로 인해 미스터리한 적 ‘실바’(하비에르 바르뎀)에게 공격을 받은 MI6는 붕괴 위험에 처하게 되고, 이 사건으로 인해 M은 책임 추궁을 당하며 퇴출 위기에 놓인다. 이때, 죽음의 고비에서 부활한 제임스 본드가 M의 곁으로 다시 돌아온다. 절체절명의 위기에 놓인 MI6와 M을 구하기 위해 제임스 본드는 비밀스러운 여인 세버린을 통해 ‘실바’를 찾아간다. 그리고 마침내 사상 최강의 적 ‘실바’와 피할 수 없는 대결을 시작하게 되는데...

영화 시놉시스에 이미 나와 있듯이 적을 일망타진하는 기본 줄거리는 대동소이하다. 이번엔 시작부터 터키 도심가를 휘젓는 현란한 볼거리와 열차 지붕에서 육탄전까지 액션 선빵을 제대로 선사한다. 그리고 007 시리즈 특유의 오프닝 음악은 이번에도 다소 몽환적(?)으로 주목을 끌며 포문을 연다. 동료가 쏜 총을 맞고 추락해 실종한 제임스 본드.. 그는 불사조다. 다시 살아서 복귀를 하지만 MI6 본부는 쑥대밭. 알수 없는 테러단체에게 공격받은 본부가 지하에 새 살림을 어느새 차려놓고 전면전에 돌입한다. 하지만 본 사건으로 상관 M은 책임 추궁으로 퇴출 위기로 몰리고, 본드는 상관을 구하고자 아니, 자신의 부활을 알리고자 테러단체 수장 '실바'와 한판 승부를 벌이며 피할 수 없는 대결을 펼친다. 여기서 주목할 대목은 '실바'의 정체다. 그는 바로 제임스 본드처럼 한때 잘 나가던 요원이었다는 점. 토사구팽스럽게 자신을 사지로 몰았던 상관에 대한 단순 복수심으로 봐야할까? 그게 이 영화의 뼈대다.



올드하게 막판에 과거 손 코네리옹이 타셨던 차를 선보인 센스.. 이건 분명 오마주가 아니였을까.
둘이 같이 일한 적은 없어도 실바도 한때 요원이었다. 그리고 둘은 토킹어바웃으로 서로를 탐색한다.



007 시리즈의 대모격 상관 M.. 낯설지 않은 이 풍모의 '주디 덴치' 할매가 이번 편엔 다니엘 크레이그 못지않게 주인공스럽게 나왔다. 그도 그럴 것이, 자의든 타의든 M의 명령으로 인해 죽어나간 요원이 한둘이 아니였으니, 어떻게 보면 결자해지(?) 차원에서 이번 영화에서 M은 그렇게 나설 수밖에 없었다. 역대 최고 노령의 본드 걸이었다는 우스개 소리가 무색하게 주디 할매가 끝까지 고생을 하셨다. 다음 시리즈에서 못 볼지도.. ;;




007 시리즈에서 빼놓을 수 없는 제임스 본드의 그녀 '본드 걸'의 존재, 섹시한 바디와 팜므파탈적으로 본드와 로맨스를 즐기며 때론 적으로 동지로 변모하는 본드 걸은 007 시리즈에서 필수요소인 양념. 하지만 이번엔 좀 아니올씨다. 구색 맞추기에 급급한 느낌으로 동료요원 이브 역에 '나오미 해리스'가 역할이 좀 있긴 했어도, 크게 부각되지 않았다. 여기에 적으로 다가온 '세버린' 역에 '베레니스 말로히'는 마치 버림받은 여자 같은 느낌으로 존재감이 정말로 미미한 수준. 다만 모델 출신답게 잠깐 보여준 몸매는 굿..



하비에르 바르뎀에 대해서 : http://mlkangho.egloos.com/10789077

그리고 액션 첩보물에서 주인공 못지않게 포스좋게 나설 악당과의 한판 대결이 볼거리인데.. 이번 '스카이 폴'에선 그 유명한(?) '하비에르 바르뎀'이 몸소 출연하셨다. 개인적으로 꽤 인상깊게 봐온 배우라서 주의깊게 봤다. 다소 호불호가 있어도 역시 바르뎀스럽게 호연을 펼친 듯 싶다. 08년작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로 남우조연상을 휩쓸고, 11년작 <비우티풀>로 칸 영화제 남우주연상을 거머쥔 유럽의 개성파 배우다. 보다 자세한 것은 위 링크로 대신..


어쨌든 그 바르뎀이 여기서 악당 '실바'로 나와 제임스 본드와 한판 대결을 펼친다. 그런데 단순한 악당 이전에 그가 보여주는 모습은 다소 사이코패스적인 모양새를 뛴다. 전작 <노인을 위한 나라>에서 미친 살인마 연기를 선보였던 '안톤 시거' 역에서도 그랬고, 여기서는 마치 <다크 나이트>의 조커를 오마주한 듯한 인상에다 캡슐(?) 같은 곳에 갇혀서 탈출하는 씬은 마치 <양들의 침묵>의 안소니 홉킨스의 악마성을 보는 듯 하다. 아무튼 본 영화에서 한때 잘 나가던 요원이 상관M으로 인해 팽당하고 사지로 몰리며 추락. 복수심에 불타 오르며 몸담았던 MI6 조직을 일망타진할려는 야심으로 본드와 맞대결을 펼치게 된 것. 그런데 마지막이 약간 허무하다랄까.. ;; 어쨌든 007 영화에서 '하비에르 바르뎀'을 본 게 개인적으로 흥미로운 대목이었다.



이렇게 본 영화는 전체적인 플롯이나 구도는 알수 없는 적의 정체를 찾아내 막고, 종국엔 제임스 본드 그가 나고자란 고향집 '스카이 폴'을 통해서 자아찾기 비스무리하게 또 현장 백프로 요원으로 책무를 다하면서 부활을 알리는 신호탄 격으로 그려낸 일종의 액션 드라마다. 지시만 내렸던 상관 M의 과거를 드러내며 메인으로 끌어올려 현 시스템과 충돌하면서 무언가 강박에서 벗어난 듯한 인상, 전통과 트렌디의 중합점에서 첩보물의 수장답게 사랑받아온 007시리즈가 21세기에도 계속되야 하는 이유를 직설적으로 던진 셈이다. 그것이 이번 작품을 연출한 '샘 멘데스' 감독의 아집스런 의중이 아니였을까. 메시지성이 짙은 이유가 바로 그것. 그래서 007 시리즈의 팬이라면 이것은 당연 화려한 부활이자 새로운 007 시리즈를 알리는 신호탄일지도 모르겠다. 물론 평가가 갈릴 수 있어 아닐 수도 있겠지만.. 벌써 007 탄생 50주년이 됐다. 이 정도면 기념작으로 충분해 보인다. 그 흔한 포에버를 외치기 전에라도 마지막에 제임스 본드가 말했잖는가. 얼마든지 '기꺼이' 현장에서 뛰겠다고.. 그럼 된 거다.

메인 예고편 : http://movie.naver.com/movie/bi/mi/mediaView.nhn?code=70994&mid=18397#tab



유익하셨다면 위 아래 추천 버튼은 '비로그인'도 가능합니다.


덧글

  • 조나단시걸 2012/11/02 10:27 # 답글

    007영화시리즈의 팬으로서 이번 영화는 그저 그런 리부트였다고 생각해요. 어디서 베낀듯한 전개방식과 진부한 액션 지나친 드라마 몰입... 007의 매력은 없었죠. 담편을 또 성질나서 보게 만드는 효과는 짱인듯 합니다.
  • 엠엘강호 2012/11/02 23:41 #

    사실 어떻게 보면 소소한 007 영화가 아닌가 싶네요. 워낙 많이 나온 이야기다 보니.. 참신한 걸 기대하길 힘들고.. 대신에 전통을 고수하면서 던진 007 시리즈에 대한 애착의 발호랄까요.. 여튼 제임스 본드가 현장에서 기꺼이 뛰겠다고 하면서 다음 이야기를 기대케 만들긴 했습니다만.. 다니엘 크레이그가 이젠 좀 노쇠한 듯..
  • curi 2012/11/02 11:02 # 삭제 답글

    저도 윗분과 같은 생각입니다. 영상미는 상당히 세련되어지고 절제된 느낌이었는데...007에 대한 오마쥬들이 너무 뜬금없이 개연성없이 나타나서 시나리오가 아주 지저분해진 영화가 되어버렸네요...기존 팬들에게도 호불호가 갈릴정도면 007로서는 최악의 선택을 한거같습니다....
  • 엠엘강호 2012/11/02 23:43 #

    호불호가 갈릴만한 지점이 있는 것도 사실이지만..
    그래도 007 탄생 50주년 기념작으로써 의미는 있는 듯 싶습니다.
  • 러브햏 2012/11/02 17:01 # 삭제 답글

    헤비에 바뎀 분 2번째 사진의 출처는 어디인가요?
  • 엠엘강호 2012/11/02 23:44 #

    저 요상한 표정으로 나온 건 바로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에서 보여준 살인마 '안톤 시거'의 모습입니다.
  • deepthroat 2012/11/03 09:51 # 답글

    리플 처럼 호불호가 극명하네요. 전 완전 신나게 봤는데..
    지난 20년 가까이(!!) 시리즈를 끌어온 쥬디덴치의 퇴장을 위한 무대와 장치라고 생각하는데... 그러면 안되는걸까요.ㅎㅎ
    오마쥬도 잼났었는데 말이죠.ㅎㅎ
  • 엠엘강호 2012/11/06 09:38 #

    호불호가 갈릴 수밖에 없는 이야기의 구조라서 더욱 그런 게 아닌가 싶네요.
    여튼 007 시리즈의 대모 주디덴치의 쓸쓸한 퇴장.. 그럼에도 제임스 본드는 여전히 현장에서 뜁니다. ~
  • 잠본이 2012/11/03 16:57 # 답글

    실바의 토킹어바웃이 하도 야시시한 바람에 이 캐릭터가 게이 아니냐는 질문을 기자들이 하더군요(...)
  • 엠엘강호 2012/11/06 09:39 #

    정말 저 토킹어바웃 하면서 본드의 허벅지와 가슴을 쓸어내릴 땐 웬지 저도 모르게 움찔 하더군요.. ;;
  • 조나단시걸 2012/11/03 23:25 # 답글

    일종의 리부트라고나 할까요? 저마다 컴플렉스를 지닌 주인공들 내면의 충돌을 그린 싸이코 드라마같은!
  • 엠엘강호 2012/11/06 09:41 #

    뭐.. 리부트가 나름 의미있는 거겠죠. 아무리 007이라도 완벽할 수 없었다는 그들을 위한 헌사스런 드라마..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75214
1317
12013739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