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내가 살인범이다, 액션 스릴러의 오락적 잔재미 └ 한국영화들



사회면을 떠들썩하게 장식한 연쇄 살인사건의 진범과 치열한 두뇌 싸움 벌이는 듯한 컨셉의 영화 <내가 살인범이다>. 액션 스릴러 장르로 나서며 제목부터 직관적인 게 대놓고 자신이 살인범이라 말하는 품새가 기특할 정도로 색달라 보인다. 살인범 이미지와 어울리지 않게 아직은 연기적 아우라 보다는 미끈한 외모부터가 눈에 띄는 박시후의 스크린 첫 데뷔작. 충무로에서 질퍽한 형사든 악역이든 그만의 색깔이 확고한 배우 정재영. 이 두 사람의 맞대결은 그래서 주목을 끈다. "니가 이긴 것 같지?" 하며 다소 유치스런 이 문구부터가 벌써 둘의 한판 대결을 예견케 하는 구도다. 영화는 15년의 공소시효가 끝난 시점에 자신이 과거 연쇄 살인사건의 진범이라는 충격고백 설정을 통해서 액션과 스릴러를 풀어나간다. 그 사이마다 블랙 코미디의 오락적 요소도 잊지 않는 잔재미를 선사한다. 한마디로 나름 종합 선물세트 같은 오락적 액션 스릴러라 볼 수 있는데, 개인적으론 참 재밌게 봤다. 마치 박찬욱 감독의 영화 <친절한 금자씨>를 오마주한 듯한 느낌이 전체적으로 관류하며 '내가 살인범이다'는 형사와 범인이라는 흔한 구도의 공식을 비틀기도 했으니, 그게 이 영화의 반전 포인트다.



15년의 공소시효가 끝난 후, 놈이 나타났다! 스타가 된 연쇄살인범 VS 법으로는 잡지 못하는 형사

15년 전, 세상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연곡 연쇄살인 사건. 하지만 이 사건은 끝내 범인을 잡지 못한 채 공소시효가 끝난다. 사건 담당 형사 최형구(정재영)는 범인을 잡지 못한 죄책감과 자신의 얼굴에 끔찍한 상처를 남기고 사라진 범인에 대한 분노로 15년 간 하루도 편히 잠들지 못한다. 그리고 2년 후, 자신을 연쇄 살인사건의 범인이라고 밝힌 이두석(박시후)이 ‘내가 살인범이다’라는 자서전을 출간하고, 이 책은 단숨에 베스트셀러가 된다. 미남형 외모와 수려한 말솜씨로 스타가 된 이두석. 최형구는 알려지지 않은 마지막 미해결 실종사건을 파헤쳐 세상이 용서한 이두석을 어떻게든 잡아넣으려 하는데…  법이 용서한 연쇄살인범 공소시효는 끝났지만, 사건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영화는 다소 기발한(?) 구석이 엿보인다 할 수 있다. 과거 연쇄 살인사건의 주범이 15년의 공소시효가 끝나는 시점에 자신이 진범이라며 나서는 것부터가 그렇다. 이두석은 그간의 행적과 참회를 다룬 '내가 살인범이다' 자서전 발간으로 일약 스타덤에 오르며 인기 연예인 못지 않는 주목을 받는다. 이게 현실에선 가당키나 한 얘기일 수 있겠으나, 어쨌든 영화 속 연쇄살인범 이두석은 그렇게 세상밖으로 나와 스타가 된다. 살인마와는 딴판인 완전 꽃미남에 부드러운 자태와 세련된 말솜씨, 호불호가 갈리면서도 대중은 그를 지지하고 열광한다. 이를 못마땅하게 바라보는 형사 최형구는 복장이 터질 노릇. 법으로도 잡지를 못한 놈이 연예인처럼 인기를 누리며 활보를 하고 다니니, 어떻게든 마지막 미해결 실종사건을 파헤쳐 이두석을 다시 잡아넣으려 한다. 그러면서 이들은 방송 토론을 통해서 몇번의 개싸움같은 설전을 벌이고, 그 와중에 정체불명의 J가 접근하면서 새로운 국면을 맞이한다. 그렇다면 이두석은 진범이 아니란 말인가, J는 도대체 누구인가..



한국 액션 스릴러 역사상 가장 파격적 소재를 다루고 있다고 홍보한 영화 <내가 살인범이다>는 바로 특수성에 있다 하겠다. 보통 범인과 형사의 구도로 펼쳐지는 추격전 양상의 맞대결은 많았으나, 이건 영화 <추격자>처럼 그런 질퍽한 추격은 아니다. 이미 범인은 밝혀졌고, 도리어 공소시효가 끝난 시점에서 범인이 스스로 세상 밖으로 나와 연예인 못지않은 인기를 구가하며 우리 사회의 폐단을 비웃는다. 형사 최형구는 그런 비웃음에 찰진 욕지거리로 썩소를 날리는 인물인 셈이다. 15년 공소시효의 문제점 같은 사법제도의 모순 아닌 모순과 잘 생기면 살인도 용서할 수 있다는 팬덤까지 형성해버린 어긋난 외모지상주의, 시청률에 혈안이 된 방송국 편성국장의 작태 등을 생생하게 그려낸다. 영화를 관통하는 범인과 형사의 캐릭터 맞대결 이면엔 우리 사회에 대한 블랙코미디스런 풍자가 담겨져 있는 것이다. 또한 '친절한 금자씨'스럽게 이두석에게 당한 유가족들이 모의해 그를 잡아서 직접 처단하려는 모양새는 B급의 정서까지 묻어난다.



내가 살인범이다, 액션은 볼만 스릴러의 미덕에 오락적 재미까지 담아내다.

그럼에도 이 영화에서 빼놓을 수 없는 건, 누가 뭐래도 액션 신 들이다. 영화 시작부터 날것 그대로 생생하게 담아낸 원씬 원테이크의 다이나믹한 빗속의 추격전은 이 영화의 성격을 단박에 보여준다. 이미 전작 <우린 액션배우다>로 한 액션하는 연출을 선보였던 정병길 감독의 첫 상업영화 데뷔작치곤 자신감이 그대로 묻어난다. 이후 도로에서 이두석 납치로 벌어지는 차량 3개가 뒤엉킨 카체이싱 액션 신 또한 재밌고 이른바 성룡 스타일스럽게 잘 그려냈다. 영화 말미엔 생생한 추격신과 덤프 트럭이 뒤집어지는 액션 시퀀스는 헐리웃 못지 않다. 확실히 액션의 강도와 스릴은 이 영화의 강점이라 하겠다. 하지만 전개된 이야기들 속에서 조연과 단역 캐릭터들이 극의 몰입을 방해할 정도로 과장되게 나서며 실소를 자아낸다는 점. 개인적으로 쌍욕을 자주 해대는 그 배우와 마빡이 경호원이 그러했는데.. ;; 

그래도 주연배우 정재영과 박시후가 캐릭터적으로 극과 극을 달리면서도 중심을 잡으며 영화의 무게감을 전달한다. 특히 박시후의 스크린 첫 데뷔작치곤 괜찮아 보인다. 드라마 '역전의 여왕'과 '공주의 남자'와 같은 훈남의 이미지를 벗고 시크한 분위기로 나선 깔끔한 목소리는 참회하며 스타가 된 연쇄살인마 이두석의 이중성을 제대로 표출하며 눈길을 내내 끌었다. 여기에 이런 이두석에게 매 찰진 욕거리와 질퍽한 형사의 이미지를 완벽히 재연한 정재영 또한 그만의 형사 역을 만들어냈다. '공공의 적 ' 설경구와 같으면서도 다르게.. 전작 <카운트다운>에서 보여준 그런 진중한(?) 캐릭터 보다는 역시 이런 색깔이 정재영에게 더 어울리는 듯.

아무튼 영화는 액션 스릴러 장르답게 액션은 기대 이상으로 볼만하게, 스릴러의 미덕이라는 반전의 묘미, 여기에 사이사이마다 블랙코미디스런 우리 사회에 대한 풍자를 가벼운 시선으로 담아내며 여러 잔재미를 선사했다. 다만 이런 것들이 총체적으로 합이 좋은 편은 아니고 무언가 보여주려는 강박에 눌린 듯한 인상이 짙다. 그럼에도 영화 '내가 살인범이다'는 다소 촌스런(?) 제목에도 불구하고, 추격자와 살인의 추억, 그리고 '친절한 금자씨'가 뒤섞인 듯 새지평을 연 다이나믹 액션 스릴러로 볼만하다 하겠다. 하지만 역시 완벽한 범죄는 없는 법. 그게 '내가 살인범이다'의 영화적 느낌이 아닐까.

예고편 : http://movie.naver.com/movie/bi/mi/mediaView.nhn?code=78790&mid=18856#tab






유익하셨다면 위 아래 추천 버튼은 '비로그인'도 가능합니다.


덧글

  • Warfare Archaeology 2012/11/13 13:32 # 답글

    스토리나 반전적인 요소만 놓고 본다면 전 오히려 <광해>보다도 더 높은 점수를 주고 싶은 영화였습니다. ^^
  • 엠엘강호 2012/11/18 21:15 #

    액션 스릴러의 스토리적 요소나 연출의 몰입감 또한 좋은 편인데.. 후반부가 급마무리 되는 느낌이랄까요.. 그래도 기대 이상의 오락적 영화라는 점에서 저도 재밌게 봤습니다. 뭐.. 천만의 '광해'하곤 별개로 봐야겠지요.. ~
  • Warfare Archaeology 2012/11/19 01:32 #

    ㅋㅋ 하긴 막판에 너무 많은 반전(?)이랄까요, 이것저것 많은 것을 짧은 시간 안에 집어넣은 듯한 느낌은 강했습니다. 좀 정신없었다고나 해야 할까요?? 암튼, 나쁘지 않았던 영화였습니다. ^^
  • 엠엘강호 2012/11/21 11:44 #

    한 액션하는 씬들은 좋았지만, 오락적 사회적 두 마리 토끼를 잡으려는 강박스런 연출 등이 마지막에 보였죠.. 그럼에도 근래에 보기 드물게 장르적 액션 스릴러물로 기본은 한 영화라 봅니다. ~
  • 제트 리 2012/11/21 17:41 # 답글

    저도 이 영화 보면서 엄청난 반전에 많이 놀랬죠
  • 엠엘강호 2012/11/22 09:44 #

    특히 진범의 그 능글맞은 살인마 특유의 광기어린 표정은 나름 임팩트했죠.. 그 배우 이름이 뭐였더라..
  • 제트 리 2012/11/22 09:55 #

    정해균씨군요 ^^
  • 엠엘강호 2012/11/22 11:43 #

    정해균씨라.. 기억해야겠네요. '내살'에서 사이코패스의 면모를 제대로 보였는데..
    특히 표정도 그랬고 헤어스타일도 나름 압권.. 이후 그의 또다른 악역을 기대해 봐야겠네요.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73154
1317
12014533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