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추신수 신시내티행, 다저스 류현진과 맞대결 기대 ☞ 메이저리그



메이저리그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의 추추트레인 추신수가 올해를 끝으로 정든 팀을 떠났다. 시즌이 끝나면서 스토브리그에서 계속 남을지 아니면 타팀으로 이적할지 기대를 모았는데.. 연봉 조정에 팀이 힘들어 하더니만 역시 입질이 오긴 왔나 보다. 그 팀은 바로 아름다운 스윙의 '켄그리피 쥬니어'로 대표되는 나름 유명한 팀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신시내티 레즈'다. 신시내티라.. 과거 봉중근과 김선우가 거쳐간 유서깊은 명문 구단이다. 올시즌은 지구 우승을 차지하며 오래만에 플레이오프까지 진출해 강팀의 면모를 보였지만 월드시리즈 우승팀 샌프란시스코에 지고 말았는데.. 이젠 내년 시즌부터 레즈 유니폼을 입게 된 추신수. 포지션은 중견수로 다년 계약은 아닌 것 같고 1년 단기란다. 신시내티 구단의 입장은 이렇다.



공식 홈페이지 기사

신시내티 레즈 구단은 12일(이하 한국시간) "중견수 드루 스텁스와 유격수 디디 그레고리우스를 클리블랜드로 보내는 대신 외야수 추신수와 내야수 제이슨 도널드에 추가로 현금을 받아왔다"고 발표했다. (위 사진) 신시내티 구단은 "지난 시즌 2루타 40개와 15홈런, 20도루 이상을 올린 선수는 메이저리그 전체를 통틀어 추신수와 텍사스 레인저스의 이언 킨슬러뿐"이라는 소개를 곁들였다. 월트 조케티 신시내티 단장은 "추신수의 영입으로 공수 양면에서 전력을 보강하게 됐다. 그는 활력 넘치는 선수"라며 기대를 감추지 않았다. 는 소개다.



그렇다. 추신수는 호타준족에 가깝게 공수 양면에서 두루 활약을 해왔다. 위의 성적표 보더라도, 크게 모나지 않게 클블에서 수 년간 입지를 굳혀왔다. 2년 연속 '20-20'을 기록한 이후 11년엔 주춤했지만, 올시즌은 나름 괜찮은 성적을 올렸다. 그렇지만 이젠 정든 팀 인디언스를 떠나고 내셔널 중부지구 레즈에서 활약을 예고했는데.. 꽤 힘든 여정이 될 듯 싶다. 세인트 루이스와 밀워키, 시카고 컵스와 휴스턴 등 전통의 강호들이 포진돼 있는 나름의 화약고이기 때문. 그럼에도 레즈 유니폼을 입은 추신수의 활약을 지켜볼 재미는 충분하다. 그 이유는 야구 팬이라면 알다시피 서부지구 LA 다저스에 새로운 코리안특급이 왔기 때문이다.



공식 홈페이지 기사

류현진 어린이 아니 이젠 20대 중반이 된 한국형 괴물투수 현진이가 한화 이글스를 떠나고 한국 프로야구 사상 처음으로 메이저리그에 직행한 것. 이제껏 여러 루트를 거친 코리안리거가 있었고, 이젠 모두 떠난 그 자리에 류현진이 바로 입성하며 주목을 끌었다. 묵직한 체격에서 뿜어져 나오는 직구와 체인지업의 절묘한 조화, 특히 왼손투수라는 희소성에 가치를 본 것인지 의외로 잭팟을 터뜨렸다. 10일 막판에 체결된 조건은 계약기간 6년에 연봉 총액은 3600만 달러, 5년 뒤에는 FA 자격을 요구할 수 있는 옵트 조항과 매년 투구 이닝에 따른 100만 달러의 인센티브 옵션까지 이끌어냈다는 전언이다. 한마디로 잘만 던지면 돈방석에 앉는다는 거..

그런데 현재 다저스는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를 비롯해 채드 빌링슬리, 조시 베켓, 크리스 카푸아노, 애런 하랑, 테드 릴리에 이어 FA 최대어 잭 그레인키류현진까지 합류해 선발진 포화상태를 이루고 있다는 설명. (레싹의 베켓은 언제 간기여..;;) 그렇다면 3~4선발을 노리는 현진이로서는 어려운 싸움이 될지도 모를 일. 정말 못 던지면 나가리.. ;; 뭐, 다저스 구장이 투수 친화적이긴 해도 첫 시즌엔 포수가 이끄는 대로 10승 이상 2점대 방어율을 목표로 종국엔 박찬호 선수의 최다승 기록을 깨겠다고 포부를 밝힌 류현진. 정말 과거 코리안특급의 위용을 보여준 박찬호의 향수를 제대로 자극할지 기대가 되는 대목이다. 더군다나 신시내티로 이적한 추신수와 7경기가 예정돼 있어 둘의 투타 맞대결도 볼 수 있게 됐다. 아무튼 또 하나의 코리안리거가 엠엘비에 입성하면서 내년 시즌은 더욱 볼만해졌다. 그렇다면 MBC 스포츠 플러스는 신시내티와 다저스 경기를 주야장천 틀어대겠구만..

어쨌든 현진아! 내년 시즌에 다치지 말고 잘 던지레이~






유익하셨다면 위 아래 추천 버튼은 '비로그인'도 가능합니다.


덧글

  • 운석 2012/12/13 10:10 # 답글

    추신수 선수 입장에선 컨텐더 팀에서 활약하면서 내년 시즌 후 맞게 되는
    FA에서 자신의 가치를 드높힐 기회로, 나쁘지 않은 트레이드라고 봅니다.
    문제는 중견수로서 적응 부분일텐데, 그 부분은 적지않이 걱정되네요.
    코너 외야수로서도 그다지 넓은 수비 범위라 하기 힘든데, 중견수라......
    뭐, 레즈의 여건 상, 문제가 생기면 바로바로 커버가 가능한 팀이니,
    아주 크게 걱정할 부분은 아닌 것 같기도 하네요.
    그나저나 추선수 입장에서 최고의 밥(?)이었던 아로요와 리그가 동료가 됐군요.
    거기다 최약체인 에스트로스가 아메리칸 리그로 간 점도 조금 아쉽고요.

    류현진 선수의 다저스 입성은......
    KBO를 거쳐 MLB로 직행한 최초의 케이스라 더 그 결과가 주목이 됩니다.
    거기다 예상을 훨씬 뛰어넘는 엄청난 포스팅과 계약금액으로 더 그렇게 되었죠.
    어쨌든 아직 정점에 오르기 전 나이의 젊은 투수에 군문제도 해결되었고......
    그 동안의 무리가 걱정되긴 하지만, 다저스의 환경도 나쁘지 않으니,
    내년 시즌 부상이나 재앙 수준의 실패만 아니라면 2, 3년 정도의 시간에
    연착륙이 크게 어렵지 않다고 제 개인적으로는 생각합니다.

    임창용 선수도 컵스 행 소식이 있던데......
    그게 실현이 되고, 임선수의 재활이 잘 이루어진다면
    내년 MLB 한국 선수들의 활약은 좀 더 풍성해지겠네요.
  • 엠엘강호 2012/12/14 10:19 #

    그래도 신시내티행이 추신수에게 독 보다는 득이 되지 않을까 싶네요. 역시 수비 포지션이 문제긴 한데 잘 할거라 봅니다만.. 레즈가 어떻게 시즌을 꾸려나갈지도 문제. 그나저나 정말 아로요와 동료가 된 게 재밌는 조우긴 하네요. ~ 그리고 류현진 다저스 입성은 정말 나름의 대박.. 돈을 떠나서 제2의 코리안특급이 될지 기대가 큰 게 사실이죠. 아직 한창이니 30대까지 오랫동안 메이저리그에서 뼈를 묻기를.. 그나저나 어제 뉴스를 보고 알았는데.. 임창용이 컵스로 500만달러 받고 갔다는데 정말 의외의 이적이 아닐 수 없네요. 당장 같은 중부지구에서 추신수와 맞대결도 기대가 되고 말이죠. 내년 시즌엔 쾌재를 부르며 마봉춘 스포츠 플러스가 바빠질 듯..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57143
871
11984195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