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몽타주, 유괴 스릴러의 색다른 반전 묘미 └ 한국영화들



영화 <몽타주>는 꽤 직관적이다. 대표 문구 "15년 전 그 놈이 다시 나타났다"며 '반드시 그 놈을 잡아라'는 명제 하에 풀어나가는 전형적인 범죄 스릴러로써 근원적 재미를 추구한다. 그간에 한국형 범죄 스릴러 영화에서 유괴와 납치, 강간과 폭행, 살인까지 사회면을 떠들썩하게 만든 소재를 그대로 투영시킨 점에서 일견 색다른 건 없어 보인다. 하지만 그것을 풀어내는 방식에 있어서 '몽타주'는 촬영기법의 용어적으로도 해석, 시간차를 두고 중의적 해석이 가능한 장면들을 적절하게 편집해 새로운 장면과 결과를 도출하며 주목을 끈다. 그것이 이 영화의 강점이라 할 것이다. 원형의 시나리오가 '얘기를 많이 꽈놓은' 듯 복잡하게 출발했으나, 결국엔 '시간의 흐름'을 가지고 흥미롭게 구성한 점에 매료돼 출연하게 된 배우 김상경의 인터뷰는, 이 작품이 얼마나 스토리적으로 완성도를 보여주는 한 단면이기도 하다. 그 흔한 범인과의 액션이 과도하게 있는 것도, 그렇다고 납치 살인현장의 껄끄러운 모습을 오롯이 담아내는 불편한 비주얼을 선사하지도 않는다. (그래서 15세 관람가인가) 영화 <몽타주>는 15년 전 납치돼 죽은 딸을 가슴에 평생 품고 살아가는 한 엄마, 그런 범인을 눈앞에서 두고도 잡지 못해 죄책감에 사로잡힌 형사, 그리고 집 앞 놀이터에서 손녀를 잃어버린 한 할아버지의 사건을 교묘하게 매칭 시키며 색다른 반전의 묘미를 제공한 것이다. (시사회를 통해서 먼저 접했고, 절대 스포일러를 날리지 말라는 부탁에 언급은 자제)



15년 전 사라진 범인, 15년 후 반복되는 사건  마침내 찾아온 결정적 순간! 
 
15년 전, 한 유괴범이 종적을 감춘다. 범인은 공소시효가 끝나기 5일전, 사건현장에 꽃 한 송이를 갖다 놓는다. 그로부터 며칠 후 15년 전 사건과 동일한 범죄가 되풀이 되고... 눈앞에서 손녀를 잃어버린 할아버지 한철(송영창). 15년 전 범인을 찾아 헤맨 엄마 하경(엄정화), 15년간 미제사건에 인생을 건 형사 오청호(김상경), 마침내 모두에게 결정적 순간이 찾아왔다! 

그 놈을 잡아라! <몽타주>

영화의 타이틀이 올라가기 전, 으슥한 밤길의 한적한 도로에서 교통사고가 나는 장면으로 포문을 연다. 차 안에서 검은 봉지를 머리에 뒤집어쓰며 공포에 떠는 한 여자와 도로에서 갑자기 차가 뒤집히는 사고로 몸을 가누지 못한 한 남자. 과연 이들에게 무슨 일이 생긴 것일까. 시작부터 의문을 던진다. 이것은 바로 15년 전, 딸이 납치돼 돈을 거래하기로 했던 장소. 그로부터 15년이 흘러 공소시효가 만료되기 며칠 전, 사건 현장에 꽃 한 송이를 건네다 놓고 간 범인이 CCTV에 잡혔다. 점퍼와 모자를 푹 눌러 쓴 모습에 인상착의를 알 수 없지만, 그날 흔적과 차적 등을 조회해 서서히 범인에게 접근한다. 그런데 간발의 차로 눈앞에서 범인을 놓치고 만다. 그렇게 이 사건은 공소시효 만료로 종결된다. 하지만 딸을 잃은 엄마 하경은 이대로 물러설 수가 없다. 그건 형사 청호도 마찬가지. 각자의 방식으로 범인을 쫓으려 하는데, 공교롭게도 며칠 뒤 이와 유사한 아동 유괴 사건이 벌어진다. 동네 어느 놀이터에서 손녀와 놀고 있던 할아버지 한철은 집에서 울린 전화를 받으러 갔다가, 그만 손녀를 잃어버린다. 누가? 왜? 15년 전 그 놈이었을까? '목적'에 대한 의문들이 생기면서 이야기는 미궁 속으로 빠져든다. 스릴러는 이때부터 시작인 셈이다.



유괴범을 쫓는 스릴러 구도 속에서 반전의 묘미 '몽타주', 과연 범인은 누구?

영화 <몽타주>는 다소 영리하면서 전형적인 스릴러의 구도를 따르고 있다. 아동 납치살해와 관련된 그간에 영화들 <그놈 목소리>, <세븐 데이즈>, <아이들>을 비롯해 좀 더 거슬러 올라가 2003년 봉준호 감독의 <살인의 추억>을 떠오르게 만드는 이미지 컷들이 익숙하게도 상당하다. 유괴된 딸을 찾는 엄마의 절절한 상황을 차치하더라도, 전화기 너머로 조건을 거는 그 놈 목소리는 아직도 유효하며, 이런 흉악한 사건에 목숨을 걸며 어떻게든 범인을 잡고자 하는 형사의 모습, 결국 아이를 납치하는 껄끄러운 장면의 묘사 등은 보는 이들의 울분을 자아내게 한다. 대신에 기존의 룰을 깨고 범인을 처음부터 대놓고 보여주었던 최근의 스릴러 경향에서 벗어나, 말미 전까지 범인을 추격하고 쫓는 재미를 끝까지 선사한다. 그런데 여기서 재밌고 다소 독특한 점은 범인을 잡는 것이 목적이면서도 동시에 '숨겨주는' 것이라는 점이다. 이것이 이 영화의 반전이라 할 수 있는데, 끝까지 범인의 정체에 쉽게 닿을 수 없도록 다양한 장애물을 배치해 전개시킨 몰입감 속에서 색다른 묘미가 그것이다. 

다만, 과거 15년 전 상황과 현재가 혼재된 화면의 교차편집은 다소 불친절하게 진행돼 관객들의 추리를 끄집어내며 머리에서 튀어나오게 만든다. 나중에 다소 판이 커지나 싶었지만 크게 벌려놓은 이야기를 황급히 정리하는 기분까지 들게 만드는 등, 다소 깔끔치 못한 구석은 있다. 그래도 두 주인공 역을 맡은 김상경과 엄정화의 극중에 몰입된 연기로 차분하면서도 진중하게 이끈다. <살인의 추억> 이후 10년 만에 형사로 복귀한 김상경은 드디어 '그 놈을 잡았다'는 모 인터뷰에서 소회감을 털어놓을 정도로, 다소 평면적이고 일반적인 형사 캐릭터에 강약을 조절하며 관객의 시선을 집중시킨다. <오로라 공주> 이후 다소 기괴한(?) 엄마의 모습에서 어린 딸을 잃은 슬픔을 제대로 표현하며 모성을 자극한 엄정화의 연기 또한 볼만하다. 작년 <댄싱퀸>에서 보였던 아줌마의 모습은 온데간데없다. 그리고 어린 손녀를 잃은 할아버지 한철 역에 송영창 또한 단순한 조연이 아닌, 중반 이후엔 극의 중심에까지 섰다. 이와 함께 갖가지 형사의 캐릭터들 조합도 현실감 있게 그려졌다. (<내가 살인범이다>에서 범인 역 정해균이 형사로 나와 약간의 개그까지 선보인다)

이런 연출은 충무로에서 내세울만한 작품이 없었던 정근섭 신인감독의 첫 장편 데뷔작이기도 하다. 시나리오를 직접 쓰면서 더 애착이 간 것인지 몰라도, 용의자 인상착의를 뜻하는 '몽타주'는 내리 유괴납치 범인만 쫓는 데 국한하지 않는다. 그것은 극을 관통하는 기본적 요소이며, 의도된 설정과 반전의 강박에서 벗어나 잘 짜진 플롯 하에 적절한 화면 편집으로 색다른 재미를 부여. 차고 넘칠 정도는 아니어도, 이미 관객들은 이런 류의 영화에 익숙하고 매니아들은 간파해 영특하기까지 하다. 반전만이 능사는 아니겠으나, 그것이 장르적 쾌감 이전에 죽은 딸을 안고 오열하는 하경의 모습에서 울분의 감동이 전이되고, 결말에 대한 어떤 물음을 제시한 메시지까지 선사했다는 점에서 '몽타주'는 생각해 볼만한 여지가 있다. 그래서 한국형 사회적 흉악범죄를 다룬 스릴러로써 '몽타주'는 꽤 기본에 충실한 영화인 것이다. 미치도록 잡고 싶었으나, 놈은 놓치고 공소시효는 만료된 시점에 보란 듯이 재현된 납치극. 과연 범인은 누구며 그의 목적은 무엇일까. 어떻게 보면 반전은 거들었을 뿐 메시지는 관객의 몫으로 남겨버렸다.

예고편 : http://movie.naver.com/movie/bi/mi/mediaView.nhn?code=96911&mid=20461#tab






유익하셨다면 위 아래 추천 버튼은 '비로그인'도 가능합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45113
761
11981013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