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무서운 이야기2, 전작 보다 못한 예상된 공포물 └ 한국영화들



사건 기록을 여는 순간, 죽음의 세계가 펼쳐진다!


들어가는 이야기 _ <444>

보험회사 지하 비밀 창고. ‘박 부장’(박성웅)과 신입사원 ‘세영’(이세영)이 낡은 서류철을 꺼낸다. 죽은 자들과 소통하는 ‘세영’의 기이한 능력을 알아챈 박 부장은 보험 사기가 의심되는 사건들의 비밀을 파헤칠 것을 지시하고, ‘세영’은 기이한 사건들의 실마리를 하나씩 풀어간다.
 
이야기 하나_ 조난 괴담 <절벽>
끝이 보이지 않는 아찔한 절벽 위에서 조난 당한 두 친구(이수혁, 성준). 먹을 것이라곤 초코바 하나! 내가 살기 위해서는 친구가 죽어야만 한다!
 
이야기 둘_ 여행 괴담 <사고>
임용 고시 탈락의 우울함을 달래기 위해 즉흥 여행을 떠난 지은(백진희), 미라(김슬기), 선주(정인선). 하지만 예기치 못한 사고 이후 이들의 여행은 악몽이 되고 만다. 
 
이야기 셋_ 엘리베이터 괴담 <탈출>
교생 부임 첫 날, 학생들에게 제대로 망신 당한 ‘병신’(고경표)은 흑마술에 사로잡힌 여고생 ‘탄희’(김지원)가 알려준 괴담을 따라 하다가 지옥의 입구에 갇히고 만다. 다시 돌아가기 위해선 ‘탄희’가 알려주는 주술을 그대로 해야만 한다!





작년에 나왔던 <무서운 이야기1>은 웰메이드 급의 이야기가 살아있는 공포물로써 회자됐다. 옴니버스 공포라는 다소 익숙한 소재 임에도 불구하고 각각의 연출은 근원적인 공포에 중점을 두며 1편은 그렇게 인기를 끌었다. 사실 '무서운 이야기'는 얼마든지 시즌제로 번호를 붙여서 나올 공산이 크다. (3편은 내년 예약중이라는) 첫 작품 1편이 꽤 성공적으로 포문을 연 반면, 2편은 그것에 확실히 못 미친 평가들이 많다. 그것은 아마도 괴담이 주는 공포의 근원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의도와 작위 등으로 포장시켜 예상되게 때로는 어이없는 실소를 자아내는 공포로 만들었기 때문이다. 특히 엘리베이터 괴담의 '탈출'만 놓고 보면 이건 뭐.. ㅋ

이야기는 보험회사의 지하 비밀 창고에서 시작된다. '사이코메트리' 같은 능력의 소유자 신입사원 세영과 이런 세영이 죽은 자들과 소통하는 능력을 알아챈 박부장이 보험 사기가 의심되는 사건들의 비밀을 파헤칠 것을 지시하는데.. 그러면서 세 편의 괴담이 소개된다. 전편에선 납치된 여고생이 생명의 위협을 느껴 괴담을 전해주었다면, 이번엔 부장의 지시로 죽음의 '444'는 그렇게 시작된 것이다.

조난괴담 '절벽'은 웹툰 <절벽귀>를 그대로 따온 공포물이다. 웹툰을 이미 봐서 그런지, 어떨까 비교를 하면서 봤는데 원작의 느낌보다 못하다. 그냥 웹툰의 컷들을 가져와 의미없이 연출하며 공포스런 분위기를 조장하지 못했다. 최철호 닮은 '성준'과 뿌나에서 윤평 '이수혁'이 친구사이로 나오지만, 왠지 모르게 둘의 조합은 어울려 보이질 않는다. 각각 이수혁의 과도한 공포분장과 성준의 멘붕 연기가 그나마 볼만. 결국 친구를 죽이려 했던 건 아니지만, 구하지 못하고 초코바에 목숨 건 이들의 생존기는 절벽을 아슬하게 탄 것이다.

여행괴담 '사고'는 전형적인 사후세계를 말하는 이야기다. 세 여자 친구들이 임용고시 탈락 후 즉흥여행을 떠나고, 기분이 좋은 나머지 음주운전을 하다가 교통사고가 나고 만다. 셋은 죽었을까. 그런데 심한 상처만 입고 깬 친구들. 구조를 요청하기 위해서 숲속을 헤매고 어느 산장 같은 곳에 머물면서 그곳에서 못 볼 것을 보고 마는데.. '웃는남자'를 오마주 한 것인지 몰라도, 입찢어진 노인의 설정이 어설프게 그려져 공포감 제로에다 긴장감 조성에도 실패. <이웃사람>을 연출한 김휘 감독의 무미건조한 괴담이라니. 다만, 한때 독립영화계의 임수정으로 불렸던 백진희양만 눈에 들어오는 게, 요즈음 자주 보네 그려..

엘리베이터 괴담 '탈출'은 정말 할 말을 잊게 만든다. 이 에피소드만큼은 호불호가 극명하게 갈릴 듯 싶다. 앞선 2개는 기대에 많이 못 미쳤지만, 이건 좋아하거나 아주 싫어하거나 둘 중 하나다. 참신한(?) 얼굴 '고경표'가 맡은 고병신 역은 정말 압권이다. (뭐가?) 순간 찌질한 표정부터 공포에 떠는 모습이 이건 웃자고 한 건지, 한국형 화장실유머가 관통하는 엽기공포란 이런 거다를 보여주듯이 막장스럽게 전개된다. 흑마술에 빠진 김지원의 사이코적인 모습도 색다르게 볼만하고, 이야기 내내 이건 약빨고 만든 게 아닌가 싶을 정도로 '아크로바틱판타스틱오베이베'다. <기담>의 정범식 감독 연출이 맞나 싶을 정도로. 뭐, 직접 보면 안다. 고경표, 당신을 잊지 않으마.. ㅋㅋ



예고편 : http://movie.naver.com/movie/bi/mi/mediaView.nhn?code=104494&mid=20577#tab

아무튼 전작 보다 확실히 못하게 '탈출' 에피로 병맛의 2편이 되버렸지만, 그래도 공포는 공포다.
연출이나 스토리 등 다소 퀼리티가 떨어지더라도 말이다. 그렇다면 이런 걸 만회할 3편을 기대한다.



유익하셨다면 위 아래 손가락 추천 버튼은 '비로그인'도 가능합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62106
697
11976866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