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미스터 고, 야구하는 고릴라와 드라마의 표류 └ 한국영화들



야구하는 고릴라 ‘링링’과 15세 소녀, 세상에 없던 가장 특별한 이야기가 시작된다!

할아버지가 돌아가신 후 홀로 전통의 룡파 서커스를 이끄는 15세 소녀 ‘웨이웨이’(서교) 그녀의 유일한 친구이자 가족은 태어날 때부터 함께 해 온 45세 고릴라 ‘링링’ 뿐이다. 285kg의 거구에 사람의 20배에 달하는 힘, 하지만 거친 외모와는 달리 사려 깊은 성격에 언제나 가족처럼 웨이웨이의 곁을 지키는 고릴라 ‘링링’, 야구광이었던 할아버지 덕분에 지금은 서커스보다 야구를 더 잘하는 링링과 웨이웨이의 이야기는 국경을 넘어 한국까지 큰 화제가 되기에 이른다. 할아버지가 남긴 빚을 갚기 위해 고군분투하던 웨이웨이는 큰 돈을 벌게 해주겠다는 악명 높은 에이전트 ‘성충수’(성동일)의 제안에 링링과 함께 한국행을 결심한다. 고릴라가 야구를 한다는 위험천만한 발상에 대한 우려에도 불구하고 돈이라면 무엇이든 하고 마는 성충수 덕에 ‘링링’은 한국 프로야구에 정식으로 데뷔하게 되고, 타고난 힘과 스피드, 오랜 훈련으로 다져진 정확함까지 갖춘 ‘링링’은 곧 전국민의 슈퍼스타로 거듭나게 되는데...!

영화 <미스터 고>는 스포츠 드라마다. 일견 그래왔듯이 스포츠를 통해서 감동과 재미를 선사하는 데 주목적이 있는 그런 유의 영화다. 색다른 건 없다. 다소 이번엔 특이한 건, 사람의 얘기가 아닌 동물을 전면에 내세워 그 어떤 '교감'을 그려내고 있다. 이른바 '야구하는 고릴라'를 영화적 상상력으로 스크린에서 부활시키며 관객들을 열기가 가득한 야구장으로 이끈다. 중국 어느 서커스단에서 공치는 데 일가견이 있는 고릴라 '링링'과 어린 소녀 단장 '웨이웨이'는 둘도 없는 파트너다. 그런데 할아버지가 남기고 간 빚을 갚기 위해서 고생하던 웨이웨이는 한국 프로야구 에이전트 '성충수'의 제안으로 한국 땅을 밟게 되고, 링링은 쳤다하면 홈런쇼를 선사하며 '잠실 베리본즈'로 떠오른다. 연이은 광고와 CF도 찍으면서 모든 게 잘 풀릴 것 같았는데, 링링은 숨겨둔 지병(?)이 있었던 것. 꼴찌 두산 팀을 플레이오프까지 진출시켜 놓고 몸져 눕게 된 링링 때문에 성충수는 위기로 몰리고, 급기야 반대편 팀에 성질 사나온 고릴라 '레이팅'이 투수로 나오면서 세기의 맞대결을 예고한다. 과연 어느 팀이 이겼을까. 이번에도 링링은 연타석 홈런을 쳤을까.



1. 디지털 액터 고릴라 '머니 숏' - 개봉 전부터 제작 과정 등으로 기대를 모은 영화 '미스터 고'가 주목되게 볼만한 요소는 딱 봐도 고릴라에 있다. 고릴라 자리에 사람이 있다면 별반 다를 게 없는 흔한 스포츠 드라마가 됐을 터. 완벽한 CG와 기술력으로 탄생한 링링의 존재감은 일종의 '머니 숏'이다. 돈이 되는 장면들로 즉 상업적인 성취를 이뤄주는 '셀링 포인트'로써 고릴라 '링링'은 제대로 구현되고 기능한다. 관객들이 이 영화를 보는 가장 큰 이유이기도 하다. '고릴라가 야구를 한다니, 얼마나 실사처럼 구사를 했을까, 볼만하겠는데' 등이 확고한 관전 포인트로 자리잡는 것이다. 나쁘지 않다. 아니 좋다. 수년간 투자해서 만들어 놓은 고릴라 링링의 가상 캐릭터에서 대해서 굳이 전문적인 기술력을 가지고 논할 필요는 없다. 털의 미세한 흔들림의 외형부터 섬세한 표정까지 잡아내 생생함을 전달한다. 여기에 야구장에서 난동을 부리는 등의 액션에선 마치 '킹콩'의 거친 면을 보듯이 구사한다. 돌비사운드와 시각적인 특수효과가 결합된 비주얼의 요소로써 디지털 액터 링링은 '머니 숏'으로 손색이 없다 할 것이다. 

2. 드라마가 나쁜 건 아니지만 - 무언가 부족하다. CG 기술력 성취로 완성된 디지털 액터 '링링'의 위에는 역시나 이야기가 있다. 링링의 오래된 파트너로 함께 해온 15살 소녀 웨이웨이는 드라마 속 주인공이다. 이들의 관계와 그 변화에 초점을 맞추며 일종의 '교감'을 다룬다. 자신이 조련사로써 링링에 대해서 모든 것을 안다고 생각했지만, 정작 링링이 자신을 이해하고 있었음을 깨닫는 수순으로 그려진다. 하지만 이런 관류하는 지점들이 매끄럽게 이어지지 않는다. 한번에 툭 하고 털어놓는 식이다. 여기에 스포츠 엔터테인먼트가 결합돼 다소 코믹하게 구사된 쇼 비지니스의 영역은 진정성을 떨어뜨려 놓는다. 특히 슈퍼스타 링링을 스카웃 하기 위해서 온 일본 구단주 두 캐릭터는 좀 과한 측면이 있다. 기술적 성취로 쌓아올린 비주얼의 외견과 다르게 내피로 작용된 드라마는 몇몇 작위적인 설정에서 감정을 강요하거나 혹은 과잉하듯 군데군데 튄다. 그나마 나쁘지 않은 건, 보통 스포츠 드라마가 종국엔 보여주는 짜릿한 승리와 멋진 영웅을 만들어내는 강박에서 벗어난 듯, 나름 소박한(?) 마무리에 있다. 마지막 엔딩만 보면 레이팅 주연의 '미스터 고2'가 나올 판이다. (물론 그럴 일은 없겠지만..)

3. '국가대표'만큼 흥행할까 - 영화는 감독의 장기와 아집이 버무려진 작품이라 할 수 있다. 잘 짜여진 시나리오를 바탕으로 감독의 스타일과 견지대로 연출의 그림이 나오기 때문이다. 이번 영화의 원작인 허영만 화백의 '제7구단'에서 '미스터 고'라는 캐릭터만 가져왔을 뿐, 나머지는 모두 버리고 채운 건 김용화 감독의 아집 같은 결기다. 대한민국 이야기꾼으로써 전작 세 편 중 <오! 브라더스>를 필두로, 흥행에 성공한 <미녀는 괴로워><국가대표>까지 보더라도 하나 같이 완성된 주인공들의 이야기는 아니다. 드라마 속에서 과정을 거치고 관계의 '지향'을 따르고 이루는 식이다. 여기 소녀 또한 고아고 링링은 마치 아빠처럼 어릴적부터 소녀를 돌봐온 존재로 올려 놓는다. 종국엔 인간적인 고릴라를 내세워 인간을 꾸짖듯 드라마를 완성시키려 한다. 하지만 그 모습은 교감과 테크놀로지 사이에서 표류한다. 특별한 고릴라로 지칭된 '미스터 고' 프로젝트는 그래서 무언가 아쉬움을 안긴다. 전작들에 비해서 흥행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백프로 국내 순수 기술력으로 탄생된 '머니 숏'을 회수할 수 있을지, 그냥 요란한 잔치상으로 그칠지, 아니면 정말로 자신의 국가대표를 누를 것인지. 관람 후 포인트가 자연스럽게 이것으로 귀결되고 있는 것이다.

메인 예고편 : http://movie.naver.com/movie/bi/mi/mediaView.nhn?code=75397&mid=20740#tab



PS : 성동일 첫 주연작인(?) '미스터 고'는 낯익은 조연급 배우들이 대거 포진해 있다. 주인공으로 인간사냥꾼을 자처한 성충수 역 성동일을 위시해 한국프로야구 구단주와 사무총장과 KBO총재를 맡은 김강우 김정태, 정인기 김응수, 야구해설자 마동석은 물론 링링에 맞서서 위해서 레이팅을 공습해온 연변깡패 역에 김희원까지 이들의 존재감은 좋은 편이다. 하지만 너무 익숙해서 탈이랄까. 스포츠 비지니스를 엔터테인먼트하게 그리면서 코믹을 유도했다. 그게 장점이기도 단점일 수도. 일본 주니치 구단주 역은 정말 '뭥미'.. ㅎ





유익하셨다면 위 아래 추천 버튼은 '비로그인'도 가능합니다.


덧글

  • 홈월드 2013/07/27 11:44 # 답글

    예고편 봤는데 이건 좀 뭔가 아니다 싶은 느낌이 들더군요.. 작품을 보지 않았으니 평가할 권리가 없습니다만 다른 분들은 어떻게 보셨는지 궁금하네요.. 전 설국열차가 기대됩니다. ㅎ
  • 엠엘강호 2013/07/29 09:38 #

    뭐 예고편만 본다면야.. 고릴라 링링에 초점을 맞춘 '머니 숏' 위주로 보여준거라 기대치는 있는데.. 다르게 보셨군요. 여튼 혼자 보기엔 뻘줌, 아이들과 보기엔 괜찮은, 연인끼리 보기엔 좀 오글데는, 뭐 그런 유의 가족영화라 보시면 되겠죠. 김용화 감독의 전작 '국가대표' 흥행까지는 힘들 것으로 보이네요..

    그리고 저도 설국열차 기대중인데.. 1일날 개봉하면 바로 가서 볼 예정입니다. ㅎ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121132
1091
11966215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