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10월 신상 드라마들, JTBC '네 이웃의 아내' 등 ☞ 한국드라마

본격적인 가을철을 맞이하여 신상 드라마들이 대거 몰려온다. 한 해의 마지막을 책임지는 4분기에 포진된 연말 시상식을 노린(?) 흥행과 재미는 물론 작품성을 겸비한 드라마들. 장르 또한 코믹과 멜로, 의학과 가족 드라마에 사극까지 나름 총천연색이다. 이에 10월의 첫날을 맞이해 간단히 소개한다. 대신 주말드라마는 빼고 평일 밤 10시간대를 장식하는 드라마 위주다. 그럼, 어떤 게 있는지 그냥 막 보자. 느낌 아니까.. ㅎ


먼저, 지난 주에 포문을 연 KBS2 수목드라마 <비밀><칼과 꽃>의 후속작이다. 전작이 의외의 인기를 못 끌자, 다시 복안으로 내민 카드는 정통멜로극. 그런데 여주가 황정음이라니. 이건 에러가 아닐까, 하는 게 방송 전부터 쏟아졌었다. 그러나 제작진은 기존 이미지를 벗고 색다른 멜로를 보여준다는 각오다. 마치 신세경과 송승헌 주연의 <남자가 사랑할 때> KBS판이기도 한데. 우선 지난 주 1-2화만 놓고 봤을 때, 역시 기대에는 못 미쳤다. 제목이 '비밀'인데 이들 멜로의 이야기가 그렇게 비밀스러워 보이지 않는다. 지성은 이보영과 결혼하면서 왜 이런 악역의 재벌2세를 찍었는지. 아버지 역엔 궁중잔혹사의 인조 이덕화. 시청률에서 '칼과 꽃'처럼 고전을 면치 못할 듯 싶다. 그래도 난 본다.


서번트증후군에서 헤어나지 못한 주원 박시온의 '안됩니다'가 계속 히트치며 월화드라마 1위 수성의 <굿닥터> 후속작 <미래의 선택>이다. 처음엔 무슨 SF물?인지 알았는데, 그 미래가 아니다. 여주의 이름이 미래. 그녀의 선택을 다룬 정통 보다는 다소 코믹한 멜로물이다. 윤은혜와 이동건, 정용화 한채아 등, 젊은 연기자들 포진에 최명길과 고두심, 그리고 코믹 조연의 대세 오정세와 이미도가 가세해 극의 재미를 부여한다. 의외의 복병이 될 가능성이 크다. 예상 같아선, '굿닥터'의 흥행을 그대로 이어갈 듯 싶다. 재미날 듯. 왜, 윤은혜니까..


기황후는 둘째치고 충혜왕을 원나라에 복속돼 굴욕을 당한 충자 돌림(열-선-숙-혜-목-정) 중에서 자주국방을 외치며 나름의 아우라를 펼쳐낸 왕으로 그렸다해서 진즉부터 뭇매를 받은 사극이다. 충혜왕은 고려왕 막장 중에 손꼽은 위인이거늘. 어디서 그런 판타지가 나온 건지. 어쨌든 <불의 여신 정이>의 바통을 이은 <기황후>는 정통사극을 표방한다. 고려 공녀 출신으로 원나라의 황후 자리까지 오른 기황후의 인생사를 담아낸 역작이다. 이런 역할론, 예전 <신돈>에서 김혜림이 보여준 기황후가 정말 갑이었는데, 하지원은 어떤 기황후로 분전할지 벌써부터 기대가 된다. 그리고 충혜를 얼마나 막장을 오가며 잘 그릴지도 함께. 개인적으로 꼭 챙겨볼 사극이 생겼다.


수목드라마 1위 수성의 <주군의 태양> 후속작 <상속자들>에 거는 기대가 크다. '꽃보다 남자'와 '시티헌터', '신의' 등 리얼 꽃간지의 대표 미남배우 이민호의 복귀작이자, 여전히 블링블링한 박신혜가 주연을 맡으면서 화제에 오른 드라마. <시크릿 가든> <신사의 품격>으로 연이어 대박을 터뜨린 김은숙 작가의 대본이란 점에서 이미 주목을 받은 상태. 드라마 내용 또한 자뻑 고딩들의 이야기지만, 서민이 아닌 리얼 뷰유층의 판타지스틱베이비 트렌디 드라마로 젊은 층의 열렬한 지지를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여성들이 몰릴 듯. 왜, 이민호니까..


영화 <통증>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정려원과 권상우가 의학드라마로 복귀한다. 정말 천지가 개벽할 일?! 둘의 연기 경력을 보더라도, 이런 의드 장르는 좀 아니지 않는가. 권상우 조차도 내 생애 의학드라마를 찍을 줄 몰랐다며 스스로 신기했다는데.. 그만큼 배우로써 연기 변신에 대한 욕심일 터. 정려원도 그렇고. MBC 특유의 의학드라마 새 탄생인지 지켜볼 일이다. 전작 <투윅스>가 시청률에서 재미를 보진 못했지만, 장르적 재미를 충족시키며 작품성으로 인정 받은 만큼, 장르를 바꾼 후속작 <메디컬 탑팀>은 '굿닥터'와 비교해서 색다른 의학드라마가 될지 주목된다.


개인적으로 케이블 드라마는 잘 챙겨보질 않는다. 지상파 챙겨보는 것도 벅차기에.. 그런데 케이블 드라마의 비인기는 이젠 옛말이 됐다. 시청률은 고만해도, 드라마의 퀄리티가 지상파보다 더 좋게 덕후스럽게 팬심을 자극하는 드라마들이 대거 많다는 거. 장르를 넘나들 정도로. 이 중에서 tvN에서 방영돼 공전의 히트를 친 서인국과 정은지 주연의 <응답하라, 1997>에 이은 시즌2격인 <응답하라, 1994>가 나온다. 주말 9시 타임대에 편성됐는데 강호의 대학시절과 딱 매칭도 되는 게, 94년이면 군대에서 개고생 중.. ;; 아무튼 이번엔 '응답하라'가 어떤 느낌의 드라마인지 꼭 챙겨볼 예정이다. 고아라가 나오니까 더욱..


마지막으로 JTBC 월화드라마를 책임질 <네 이웃의 아내>다. 연이어 나름 인기몰이를 한 '무정도시-그녀의 신화'를 잇는 드라마로, 본격 부부탐구생활을 다루는 코믹멜로 스릴러다. 일견 '부부클리닉 사랑과전쟁'의 케이블판이라 할 수도 있는데, 두 부부에게 권태기가 찾아오고 이웃에 사는 상대방 배우자와 가깝게 지내면서 벌어지는 좌충우돌, 간혹 19금 코드도 내재된 본격 부부탐구생활 드라마로 보면 쉽다. 이런 연기에 일가견이 있는 염정아 캐스팅은 캐리어우먼 채송아 캐릭터와 매칭이 잘 돼서 굿. 각 남편 역할에 정준호와 김유석의 캐스팅도 좋은 편. 눈에 띄는 건 미스터리한 전업주부 홍경주 역에 신은경 출연은 '신의 한수'가 될지도 모를 일이다. 어쨌든 '네 이웃의 아내를 탐하지 말라' 그분께서는 말씀하셨는데, 드라마는 탐하려 한다. 과연 어떤 주목으로 인기를 끌지, 지상파에서 채널을 옆으로 좀만 돌리면 바로 나온다. 그럼, 부부들이 이 드라마를 통해서 각자 부부생활을 뒤돌아보며 재미와 힐링을 찾기를 바라면서 드라마 소개를 줄인다.~






유익하셨다면 위 아래 추천 버튼은 '비로그인'도 가능합니다.


덧글

  • 온누리 2013/10/01 09:35 # 삭제 답글

    잘보고 갑니다
    10월입니다
    10월 한 달 동안 늘 행복하시고요
    날마다 좋은 일만 가득하시기를^^
  • 엠엘강호 2013/10/04 10:22 #

    완연한 가을로 들어선 요즈음인데.. 온누리님도 좋은 일과 함께 건승하시길요.~
  • 기황후폐지 2013/10/01 13:28 # 삭제 답글

    저런 쓰레기 고증드라마가 결국 방송을 타는군요. 국제망신입니다 정말. 후..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84116
715
11980057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