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공범, 잔인한 의심과 확신 사이의 심리극 └ 한국영화들



“아빠가... 한 거 아니지?” VS “내 말 믿어야 돼...”
세상에서 가장 잔인한 의심이 시작된다

15년 전 대한민국을 충격에 빠뜨린 한채진 군 유괴살인사건!
공소시효를 앞두고 '다은'(손예진)은 실제 범인의 목소리에서 너무나 익숙한 아빠(김갑수)의 존재를 느끼고 그의 과거를 추적하기 시작한다. 파헤치면 파헤칠수록 '다은'은 혼란에 휩싸이고 평생 자신을 위해 모든 것을 바쳐 온 아빠에 대한 잔인한 의심은 커져만 가는데...

다 큰 딸과 살아가는 중년의 힘없는 아빠는 오늘도 생활전선에서 열심이다. 궂은 일을 하지만 힘들어도 내색하지 않는다. 아빠에겐 세상에 둘 도 없는 딸 다은이 있기 때문이다. 다은은 아빠 순만에게 '심장'과 같은 존재. 순만은 그렇게 딸을 지키고 키웠다. 그런데 어느 날 '악마의 속삭임'이라는 영화가 국민들의 관심을 받으면서, 순만은 15년 전에 벌어진 아동 유괴살인사건의 용의자로 몰린다. 공소시효 15일 전, 영화에서 나온 실제 범인의 목소리가 아빠와 같다고 다은은 의심하고 괴로워한다. 결코 아닐 거라 믿으며 애써 외면한다. 그때부터 미행을 하면서 아빠의 일상을 감시하는데, 별 다른 게 없자 다시 일상으로 돌아간다. 그러나 부녀를 옆에서 감시하며 겁박하는 한 남자의 출현으로 하나씩 실체에 다가선다. 급기야 아빠는 경찰에 잡혀서 연행돼 조사를 받게 되고, 다은은 큰 혼란에 빠진다. 아빠를 믿어야 하나, 아니면 진짜 진범이었을까. 그럼 자신도 공범이 되고 만 것인가. 그렇게 부녀의 삶은 애초에 무너져 버렸다.

아래는 스포일러가 포함 돼 있음.



1. 소재의 활용성을 '가족'으로 풀어낸 장기 : 영화 <공범>은 대한민국을 충격에 빠뜨린 유괴살인사건 공소시효 15일 전, 범인의 목소리를 듣고 아빠를 떠올리게 된 딸의 잔인한 의심을 그려낸 이야기다. 아동 유괴살인사건 이라는 껄끄러운 소재가 들어가 있음에도, 잔혹한 범죄극을 연상시키지 않는다. 범인과 형사의 쫓고 쫓기는 추격전이나 두뇌 싸움 같은 것도 없다. 여기엔 아버지와 다 큰 딸이 있다. 아버지가 15년 전 유괴살인사건의 범인으로 몰리는 순간, 딸은 아빠를 의심하며 거리를 둔다. 과거 살갑게 지내온 것도 한 순간 무너진다. 의심이 확신이 되는 순간, 부녀의 연을 끊으려 해도 쉽지가 않다. 일말이라도 아빠가 아닐 거라 또 믿고 쉽기 때문이다. 이런 딸의 입장을 바라보고 대변하는 데 초점을 맞추며 전개된다. 소재가 극악한 범죄임에도, 용의자로 몰린 아빠와 괴로워하는 딸의 밀고 당기는 심리게임을 보는 듯 펼쳐진다. 단 둘 밖에 없는 '가족'에게 이것은 잔혹한 형벌로 다가오며 끝까지 주목을 끄는 방식이다. 피해자 중심이 아닌, 의심받는 가해자 가족을 통해서 파국은 그렇게 그려진 것이다.

2. 부녀지간 김갑수와 손예진의 연기 앙상블 : 부녀지간으로 나온 김갑수와 손예진 연기는 나무랄 데가 없을 정도로 완벽하다. 드라마 <연애시대> 이후 7년 만에 다시 만난 부녀지간 역할은 더욱 성숙돼 극의 캐릭터를 지배한다. 로코퀸 보다는 아직도 청순하고 애잔한 배역에도 잘 흡수되는 손예진은 이번엔 미묘한 감정 변화의 추이에 주안점을 두며 극에 몰입했다. 극 중 다은이 아빠를 의심하고 확신하는 과정에서 마지막에 아빠를 향해 혼신의 힘으로 쏟아내는 감정선이 그러하다. 아빠 순만 역에 김갑수 또한 연기본좌를 다시 한 번 재확인시키며, 우리시대 힘 없지만 자식을 위해서 헌신하는 아버지 상을 잘 보여준다. 익숙한 '딸바보' 수준을 넘어선 지극한 딸 사랑이 어떨 땐 소름끼칠 정도. 특히 영화 내내 표출된 목소리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라고 했지"는 이 영화를 관통하는 키워드와 같다. 김갑수 특유의 두 얼굴을 맞이하는 순간, 공범은 공포적 공감을 한껏 불러 일으키며 대미를 장식한다. 그만큼 둘의 연기 호흡에 있어선 이견이 없을 정도로 매칭이 잘 되었고, 극에 몰입할 수 있게 중심을 잡아주며 호연을 펼친 것이다.

3. 스릴러 중심이 아닌 드라마 위주의 심리극 : 두 배우의 호연에도 불구하고, 영화 '공범'은 완벽하게 잘 짜진 스릴러라 보기엔 무리가 있다. 아버지와 딸을 전면에 내세우며 '감성 스릴러'라 표방했지만, 이들의 감성은 부녀지간 연기 앙상블을 과시한 모습에서 나오는 것이지, 장르적 재미 차원도 아니게 충족시키지 못한다. 초중반은 드라마 타입으로 전개되면서 살갑던 부녀지간 일상이 어떻게 깨지는 데 초점을 맞춘다. 딸의 의심과 확신이 갈팡질팡 표류하는 가운데 긴장감 조성에 실패해 느슨한 느낌마저 든다. 전체적인 몰입도는 좋은 편이지만, 딸이 아빠를 향해 던지는 시선의 점증적인 확대가 짜임새 있게 전개되지 못한 아쉬움이 있다. 더군다나 이번 영화를 연출한 국동석 감독은 <그놈 목소리>시절 조감독으로 이런 장르를 경험한 터라, 그 영화의 연장선 같이 장르적 관습으로 풀어낸 느낌마저 짙다. 다른 걸 굳이 비교하자면 <몽타주>의 소재성과 드라마 <스캔들>의 원류가 보이는 등, 유사 장르에 대한 짜깁기 흔적까지 보인다. 그래서 올곧은 임팩트한 스릴러를 제대로 선보이질 못한다. 부녀지간을 전면에 내세운 의심 받는 가해자 가족을 통한 드라마 위주의 심리극이라 보는 게 온당하다. 이야기를 쫒다 보면 마지막 반전 또한 대단치 않게 예상이 되지만, 그럼에도 영화 '공범'이 가지는 의미는 나름 깊다. 기존의 범인 잡는 형사와 피해자 중심의 이야기가 아닌, 가해자 중심으로 펼쳐낸 범죄 심리극이란 점에서 색다른 시선과 공감대는 형성됐다 할 것이다. 그 공은 두 배우에게 있으며, 결국 영화의 메시지는 바로 이런 거다.

"세상 모든 범죄자는 누군가의 가족이다. 결국 피해자든 가해자든 말이다."


예고편 : http://movie.naver.com/movie/bi/mi/mediaView.nhn?code=93752&mid=21736#tab




유익하셨다면 위 아래 추천 버튼은 '비로그인'도 가능합니다.


덧글

  • 와코루 2013/10/31 11:53 # 삭제 답글

    소재가 정말 신선한 영화인 것 같습니다~ㅎㅎ 잘보고갑니다^^
  • 엠엘강호 2013/10/31 20:18 #

    유괴살인사건 소재가 색다른건 아닌데.. 그걸 피해자가 아닌 가해자로 몰린 가족의 힘든 모습과 이야기에 초점을 맞춘 심리 드라마에 가깝습니다. 깔고 간 스릴러 장르적 재미는 덜하지만 두 배우의 호연이 볼만한 영화가 아닌가 싶네요~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134149
1060
12020409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