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토르: 다크 월드, 확장된 토르의 활약과 로키 ☞ 영화이야기



태초의 어둠이 덮친 세계, 새로운 전쟁이 시작된다!

<어벤져스>의 뉴욕 사건 후, 다시 신들의 고향인 아스가르드 왕국으로 돌아간 토르(크리스 헴스워스)로키(톰 히들스턴). 지구를 위협한 로키는 지하 감옥에 갇히고, 토르는 아버지 오딘(안소니 홉킨스)과 함께 우주의 질서를 재정립하기 위해 나선다. 1년 후, 지구에 혼자 남은 제인(나탈리 포트만)은 우연히 태초부터 존재해왔던 어둠의 종족 ‘다크 엘프’의 무기 ‘에테르’를 얻게 된다. 이 사실을 안 ‘다크 엘프’의 리더 ‘말레키스’는 ‘에테르’를 되찾기 위해 제인과 아스가르드를 공격하고, 토르는 사랑하는 여인 제인과 아스가르드 왕국을 지키기 위해 로키에게 위험한 동맹을 제안하게 된다. (아래는 스포일러가 포함돼 있음)



마블사의 대표적인 신적인 슈퍼히어로 토르 '크리스 헴스워스'가 2편 '다크월드'로 어김없이 돌아왔다. 2년 전 <토르:천둥의 신>으로 한 성질하며 지구에서 활약을 보인 토르의 캐릭터 맛보기 성장기였다면 이번엔 그가 신들의 왕으로 거듭난 자질을 선보인다. 약간의 고뇌도 담으면서 본격적으로 범우주적인 슈퍼히어로로 변모하는 과정을 담고 있는 것. 미드 <왕좌의 게임> 시즌1을 연출한 '앨런 테일러' 감독의 장기처럼 왕국 이야기를 초반부터 보여주며, 아홉개 왕국을 접수해 재정비하는 토르의 인간적인 면을 과시한다. 여기에 단순하게 묵직한 묠니르를 들고 망치질로 지축을 울리는 게 아닌, 전 우주를 지배하려는 새로운 적 '말레스키'에 맞선 확장된 토르의 활약이 중심에 있다. 1편과 달리 재밌는 건, 토르의 동생이자 뉴욕에서 온갖 난장판을 제대로 치고 자신의 고향 지하감옥에 갇힌 로키도 가세해 말레스키를 처단하기 위해서 형제 간에 아슬아슬한 동맹을 맺는 점이다. 그러나 이들의 목적과 속셈은 동상이몽?! 2편의 반전 매력은 그렇게 표출되고 토르 시리즈는 끝나지 않음을 예고한다. 그만큼 2편은 오딘이 통치하는 아스가르드 왕국 외에 북유럽 신화에 등장하는 다른 세계들까지 끌어들인 이야기의 확정성을 노린다. 영화 시작부터 이들의 과거사를 불라불라 언급하며, 새로운 다크엘프의 수장 '말레스키'가 찾는 '에테르'가 득템꺼리로 기능하며 플롯을 관통한다. 결국 우주적 이야기는 황홀한 CG기술을 앞세워 지구와 우주 사이를 왔다갔다하며 스펙파클하게 펼쳐진 것이다. 이 대미를 위해 기다리는 게 좀 지치기는 하나, 그래도 토르의 매력은 영화 내내 여전히 발휘됐다.



말레스키를 무찌르기 위해서 사고뭉치 동생 로키를 다시 끌어들인 토르. 형! 나 믿지? 우리 함께 왕국을... 



얼마 전 2013 할리우드 섹시한 남자배우 탑10 중에 무려 2위(1위는 셜록의 베네딕트 컴버배치)에 랭크된 '톰 히들스턴'은 토르와 어벤져스를 통해서 새롭게 각인된 배우다. 그가 왜 섹시한 배우인지 모르겠으나, 멀대같이 허여멀건한 모습임에도 묘하게 반전 매력을 눈빛에 담고 있는 듯 하다. 순간 지질해 보이면서도 뭔가 야욕에 찬, 그래서 '토르'에서 그를 빼놓고선 말이 되지 않는다. 로키가 있어 토르는 풍성해지고, 그의 활약은 형과 함께 계속될지다. 로키야! 니 아버지는 어떻게 한 거니?



1편에 이어서 지구인 처자 제인 역 나탈리 포트만이 이번에도 어김없이 나왔다. 1편에선 하늘로 솟구쳐 올라가는 상남자 신 토르만을 지켜봤으나, 이번엔 우주와 지구를 오가는 타임머신 우주여행을 제대로 하셨다. 우연찮게 몸속에 들어간 에테르 때문에 고생을 했지만, 이젠 자기를 지켜주는 토르가 있어 두렵지 않다. 이 영화의 엔딩 크레딧이 올라가고 쿠기 영상 두번째에서 둘의 애정을 진하게 목도할 수 있다. 토르, 제인을 위해서라도 이참에 지구에서 살림 차리는 건 어때?



히어로물에서 악당을 빼놓선 말이 되지 않는다. 이번에 악당은 우주인자를 제대로 빨아들이는 '에테르' 찾기에 사활을 거는 악당 '말레키스'다. 특수분장 때문이라도 미친 존재감의 포스가 느껴진다. 약간 '언더월드'의 뱀파이이 필도 나는 게, 배우는 크리스토퍼 에클리스턴. 누구인지 잘 모르겠으나, 필모를 보면 지아이조 1편에도 나왔고, 영드 닥터후와 미드 히어로즈에는 물론 좀비물 28일후 소령 역할로 나오기도 했다는. 그러나 기억이 잘.. 여튼 악당 말레키스는 토르2의 색다른 볼거리 중 하나다. 말레스키 잔당들의 가면 모습을 보고선 흡사 우주의 할로윈(살인마)인가 생각이 들 정도.. 아닌가?!

아무튼 토르2는 전편에 비해서 좀 더 확장된 이야기를 담고, 단순히 비주얼에 입각하지 않은 스토리 중심의 SF 블록버스터를 지향했다는 점에서 볼만하다. 간간히 깨알 유머도 여전했으며 토르 활약이 전반적으로 고루 펼쳐지면서 로키의 반전 매력으로 주목을 끌었다. 역시 시리즈는 한번에 끝나지 않는다. 두 번의 엔딩 쿠기 맛을 봤다면, '토르 윌 리턴'이다. 3편이 기대되는 이유다. 그땐 형제간에 제대로 붙어 사생결단을 낼지도 모를 일이다.

예고편 : http://movie.naver.com/movie/bi/mi/mediaView.nhn?code=95873&mid=21234#tab





유익하셨다면 위 아래 추천 버튼은 '비로그인'도 가능합니다.


덧글

  • 질풍의랩소디 2013/11/02 18:25 # 답글

    닥터후는 미드가 아닌 영국 드라마입니다.
  • 엠엘강호 2013/11/03 01:56 #

    그러게요. 그 유명한 닥터후는 영드인데.. 수정했습니다.
  • 고어씨 2013/11/02 21:36 # 답글

    크리스토퍼는 닥터후의 9대 닥터로 열연, 유명하신 분인데..
  • 엠엘강호 2013/11/03 01:56 #

    그 유명한 닥터후를 제대로 챙겨보질 못하고 위명만 듣다 보니 그 분인 줄 몰랐다는...
  • 홈월드 2013/11/03 20:18 # 답글

    로키만 보면 어벤져스에서 헐크한테 탈탈 털리는 그 이미지만 생각납니다. 한 번 볼만한 영화겠군요.
  • 엠엘강호 2013/11/03 23:56 #

    그래서 그런 이미지를 이번 2편에서도 재밌게 묘사. 특히 제인이 로키를 보자마자 뺨을 때리며 너 때문에 뉴욕이 난장판이 됐어 이 놈아.. ㅎ 토르1편과 어벤져스, 그리고 이번 토르2까지 로키 때문에 이 시리즈 얘기가 계속되는 게 아닌가 싶네요. 한 번 보시고, 향후 토르3와 어벤져스2 등 마블의 판타지 히어로는 계속됩니다.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133149
1060
12020408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