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엣지 오브 투모로우, SF 블록버스터의 색다른 위용 ☞ 영화이야기



가까운 미래, 미믹이라 불리는 외계 종족의 침략으로 인류는 멸망 위기를 맞는다.

빌 케이지(톰 크루즈)는 자살 작전이나 다름없는 작전에 훈련이나 장비를 제대로 갖추지 못한 상태로 배정되고 전투에 참여하자마자 죽음을 맞는다. 하지만 불가능한 일이 일어난다. 그가 다시 그 끔찍한 날이 시작된 시간에 다시 깨어나 다시 전투에 참여하게 되고 다시 죽었다가 또 다시 살아나는 것. 외계인과의 접촉으로 같은 시간대를 반복해서 겪게 되는 타임 루프에 갇히게 된 것이다.



가까운 미래에 외계 종족 '미믹'에게 점령당한 지구. 이에 연합방위군이 결성되고 특수 무기를 장착한 '엑소수트'를 개발해 외계인에 맞서지만 속수무책으로 당하기만 한다. 이 와중에 입대와 전투를 독려하며 말만 앞서던 공보장교 소령 '케이지'는 재수없게도 이 작전에 투입된다. 그는 전투병과가 아닌 그냥 책상머리 군인. 사지로 내몰린 '다운폴작전'에서 그가 할 수 있는 건 없다. 수트의 안전장치조차 풀지 못하더니 헤매다 죽고 만다. 그런데 눈을 떠보니 하루 전 상황으로 돌아온다. 꿈이었나? 케이지는 다시 반복되는 일상을 보내고 그 전투에 또 투입되지만 죽는다. 그리고 다시 하루 전으로 돌아온다. 이번에는 그 상황을 좀 인지하고 전장의 암캐 '리타'를 만나 이 엿같은(?) 상황에 대해 머리를 짜며 나름 나서지만 또 죽는다. 다시 하루 전으로 돌아온 그는 서서히 감을 익히고 전투 상황을 그리며 '전사'로 거듭난다. 동료들을 비롯해 리타와 함께 활약하면서 적의 요새로 침투하기에 이른다. 과연 케이지는 외계 종족의 숙주를 처치하고 임무를 완수했을까. 아니면 또 죽어서 다시 돌아왔을까.

- '타임루프'를 감각적으로 스펙타클하게 오락적으로 승화시킨 '엣지 오브 투모로우'

영화 <엣지 오브 투로모우>는 익숙하면서도 독특한 SF 블록버스터다. 외계종족과  싸우는 전사는 스케일의 할리우드가 익숙하게 차용해온 SF 블록버스터 소재여서 크게 다를 바 없다. 그런데 시간의 순환고리, 즉 '타임루프'를 설정해 반복적인 설정을 그린다는 점에서 특화된다. 시발은 그가 처음 전쟁터에서 죽었을 때 미믹 중에서도 희귀한 '알파'의 피를 뒤집어쓰면서 불사조가(?) 됐고, 그것으로 인해 죽으면 자동으로 시간이 하루 전으로 돌아가는 것. 그렇게 케이지의 전투는 죽을 때마다 반복되고 이런 상황을 통해 점차 다운폴 전투의 흐름을 파악하며 말미잘같은 미믹을 상대로 싸우는 법을 익힌다. 영화는 <스타쉽 트루퍼스>식의 SF 밀리터리물의 느낌으로 세팅하면서, 배경의 주무대로써 <라이언 일병 구하기>의 노르망디 상륙작전을 오마주한 듯, 해변가 전투의 스펙타클한 비주얼을 감각적으로 재편집의 묘미를 살리며 재치있고 역동적으로 보여준다. 그것이 가장 특화된 요소이며 중반까지 반복적인 볼거리로 기능하는 오락으로써 정점이다. 

예의 RPG 게임 속 미션 과정과 흡사하다. 죽으면 다시 살아나 처음부터 게임을 진행하면서 손과 방법에 익숙해져 클리어하는 방식처럼 전개되는 것이다. 이런 익숙하면서도 색다른 설정이 이야기를 관통하며, 그 과정을 통해 전사로 거듭난 케이지가 여전사 리타와 함께 끝내 적의 아지트로 들어가 또 다시 사투를 벌이며 클리어를 노린다. (성공했을까) 알려진 바대로 일본의 라이트노블 <올 유 니드 이즈 킬>을 원작으로 하면서 영화적으로 더 변용시켰는데, 일단 기존에 봐왔던 SF 블록버스터의 외견을 갖추고 있지만, 타임루프의 설정을 감각적으로 잘 믹스시켜 엄청난 몰입으로 오락적 재미를 부각시켰다. 그 연출자는 <본 아이덴티티>(2002), <미스터 & 미세스 스미스>(2005), <점퍼>(2008), <페어게임>(2010) 등, 독립영화계에서 액션영화 감독으로 급부상한 '더그 라이먼'이다. 제작비 천억 이상을 쏟아부은 할리우드 SF 블록버스터는 그만의 장기가 총망라돼 캐릭터에 집중하고 이야기를 그럴싸하게 직조하며 또 다른 야심작을 만든 것이다.

물론 주인공이 스텝바이스텝 하는 전사가 색다른 건 아니지만 타임루프 설정의 묘미는 탁월하다. 영화 속 SF로써의 리얼리티를 부여하고 있기 때문이데, 전장터에서 시행착오를 겪으며 한 단계씩 전투 능력을 발전시키고 한숨 돌릴 만한 코믹의 요소까지 배합돼 균형있는 오락적인 액션영화로써 최상이라 할 만하다. 그것도 주인공은 친한파 할리우드 배우 '톰 크루즈'라서 기대치는 높았고 이번에도 여전히 충족을 시켰으며, 여전사 '리타'의 활약도 만만치 않다. 단순히 남자주인공에게 끌려가는 게 아니라 그녀만의 아우라를 뽐낸다. 맷데이먼과 함께 했던 약간 밍숭맹숭한 SF스릴러 <컨트롤러>과 다른 느낌으로 나서며, 서른이 갓 넘은 영국 출신의 여배우 '에밀리 블런트'를 돋보이게 만들었다.

IMAX 예고편 : http://movie.naver.com/movie/bi/mi/mediaView.nhn?code=90589&mid=23708#tab

벌써부터 개봉 직후부터 호평이 쏟아지는 영화다. 여러 말도 이견도 필요 없을 듯. 보면 안다. 나처럼 사전 정보 없이 접한 이들에겐 더할나위 없이, 타임루프 설정을 알고 보더라도 정말 재밌는 오락영화다. 가히 올해 할리우드 SF 액션영화 중에서 색다른 위용을 선보인 작품이지 않을까. 강추다!!



일어나 케이지!! 이 굼벵이 같은 자식아!! <- 이 대사는 영화에서 수십번 나온다. ㅎ



여기가 어디여.. 난 아무것도 모른다고. 나 집으로 돌아갈래 엉엉..



'베르됭의 천사' '전장의 암캐' 전쟁영웅 '리타'를 아시는가. 케이지 이병, 나만 믿고 따라오시게..



이젠 감 잡았어. 내가 바로 인간 터미네이터다. 다 죽었어..



니가 오메가구나. 그래 니 죽고 나 죽자..

리타, 나야! 우리 벌써 몇번째 보는 거지.. ㅎ





유익하셨다면 위 아래 추천 버튼은 '비로그인'도 가능합니다.

덧글

  • fallen 2014/06/07 10:02 # 답글

    오늘 보고왔는데 영화보기전에 원작의 만화화-데스노트의 오바타 타케시씨가 그리신-를 보고나서 본지라 원작과의 차이점을 비교해가면서 재미있게 봤습니다

    전반적으로 원작을 잘 이해하고 재구축한 영화라는 느낌이더군요.
  • 엠엘강호 2014/06/10 10:05 #

    원작을 접한 이들에게도 평가가 괜찮은 영화로 알고 있는데.. 할리우드 SF 블록버스터의 또 다른 위용을 잘 보여준 게 아닌가 싶습니다.
  • top models 2014/06/08 22:47 # 답글

    그렇긴 한데...
    영화에서의 루프를 벗어나는 설정....
    그것이 참 마음에 들었습니다...
  • 엠엘강호 2014/06/10 10:09 #

    그걸 피로 연관지어 그렸는데.. 그러고 보면 차사고는 의도적?!
    여튼 오락성 최고의 영화이긴 한데 시간만 되면 다시 한 번 보고 싶을 정도네요..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25123
1060
12020696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