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명량, 시종일관 비장미가 관통하는 정통사극 └ 한국영화들



1597년 임진왜란 6년, 오랜 전쟁으로 인해 혼란이 극에 달한 조선. 무서운 속도로 한양으로 북상하는 왜군에 의해 국가존망의 위기에 처하자 누명을 쓰고 파면 당했던 이순신 장군(최민식)이 삼도수군통제사로 재임명된다. 하지만 그에게 남은 건 전의를 상실한 병사와 두려움에 가득 찬 백성, 그리고 12척의 배 뿐. 마지막 희망이었던 거북선마저 불타고 잔혹한 성격과 뛰어난 지략을 지닌 용병 구루지마(류승룡)가 왜군 수장으로 나서자  조선은 더욱 술렁인다. 330척에 달하는 왜군의 배가 속속 집결하고 압도적인 수의 열세에 모두가 패배를 직감하는 순간, 이순신 장군은 단 12척의 배를 이끌고 명량 바다를 향해 나서는데…!

12척의 조선 對 330척의 왜군, 역사를 바꾼 위대한 전쟁이 시작된다!



한국민에게 가장 존경받는 역사적 위인들 중 장군을 뽑으라면 단연코 '이순신'임에는 부정할 수 없다. 그 이순신의 일대기 중에서도 임진왜란이 발발해 조선의 강토가 처참히 짓밟히던 그 끝자락에 걸린 사건을 다루었으니 바로 '명량'이다. 당시 벌어졌던 여러 수전 중에서도 그 유명한 단 12척의 배로 수백여 척의 왜군을 무찌른 전무후무한 믿기 어려울 정도의 '명량대첩'이 스크린으로 부활한 것이다. 단도직입적으로 영화는 시종일관 진중하고 비장미가 관통하며 진지하다. 오락성은 고사하고 퓨전도 아닌 정통사극의 양태로 해전을 오롯이 담아낸다. 러닝타임 2시간 동안 앞서 1시간은 명량해전을 벌이기 전의 상황과 전운을 띄우는 데 주력한다. 이순신이 어떤 코스로 나락에 떨어지고 삼도수군통제사로 재임명돼 결연한 자세로 전투에 임하게 됐는지 다룬다. 여기서 이순신의 고뇌는 맏아들 이회(권율)와 나누는 대화를 통해서 수시로 전달된다. 전쟁의 공포와 두려움에 떨며 모든 걸 포기한 병사와 백성들을 다시 끌어안고, 이른바 '생즉사 사즉생'의 각오로 출사표를 던지며 진도 울돌목에 12척 배를 띄워 왜군과 맞선다.

이후 몰입좋게 펼쳐지는 해상 전투씬은 압권이라 할만하다. 기존 한국영화에서 보기 힘들었던 해상 전투씬의 스펙타클이 고스란히 전해진다. 할리우드의 그런 판타지한 스케일과 다르게 나름의 리얼리티를 살리며 우리식의(?) 해상 전투를 그려낸 것. 여기서 주목할 점은 이순신이 명량해전에 어떻게 나서서 싸웠느냐인데, 영화는 고증과 상상력을 결합시켜 영웅적인 면모를 부각시킨다. 제일 선단에서 단지 소리만 지르고 지시만 내리는 게 아닌, 직접 대장선에 올라타 제 먼저 나서서 왜군과 맞서 대적하는 데 초점을 맞춘다. 일자진을 펴서 적을 유인하고 공격에 대응하는 한편, 좁은 해협 길목의 지형을 활용해 왜군의 1진을 제압하고, 계속 공격해 오는 왜군의 배 위에서 백병전도 불사하며 피칠갑이 된다. 그렇게 아군과 적군이 지쳐가는 순간에도 싸움은 막바지를 향하고, 적선을 아군의 배로 부딪혀 침몰시키는 벼랑끝 전술 '충파'를 감행해 승기를 잡으며, 이순신의 명량은 그렇게 해상 액션을 쉼없이 펼쳐내 관객들에게 짜릿함마저 선사한다. 이것이 명량이 한 시간 가량 쏟아낸 '머니 숏'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앞서 드라마적 전운의 기조가 다소 따분할지라도 이것으로 상쇄되기엔 충분하다.

그만큼 영화는 시종일관 이순신의 고뇌가 어떻게 전장에서 발현돼 표출됐는지 비장하게 다루고 있는 것이다. 그를 수식하는 언사들이 그러하듯 막바지에는 숙연해지기도 하는데, 이순신으로 열연을 펼친 최민식은 명불허전의 존재감으로 극의 무게를 잡는다. 많은 대사 보다는 간략하고 묵직한 말투와 결연한 표정 등으로 일관하며 충무공의 면모를 과시한다. 주인공이 이순신이고 승리로 이끈 명량대첩이다 보니, 그외 주변 인물들 특히 왜군 수장들은 기능적으로만 활용된 측면이 있다. 관백까지 나오는 건 아니어도, 도도를 비롯해 와키자카는 병풍에 그친 느낌이 짙고, 주요 적수인 왜군용병 구루지마(류승룡)는 걸걸한 목소리로 그만의 존재감을 보이지만 이순신을 돋보이게 한 희생양으로 그친다. 그나마 이순신의 아들 이회 역으로 나온 권율의 재발견이라 할 정도로 눈여겨 볼만하다. 그외 민초들 중에 벙어리로 나온 이정현은 짧지만 인상적인 연기로 심금을 울리는 등 감성을 자극한다. 이렇게 캐릭터 포진은 나쁘지 않지만 이순신에 가려진 측면은 어쩔 수 없는 한계로 다가온다. 그럼에도 부인할 수 없는 건, 스크린으로 부활한 이순신을 영화적인 감성과 비장하게 만났을 수 있다는 점에서 '명량'은 특화된다. 직관적으로 가족 단위 아이들과 같이 보기에도 교육적으로 괜찮은 영화로서, 어쨌든 이순신은 왜놈들을 무찌르고 조선의 바다를 지켰으니까 말이다.

메인 예고편 : http://movie.naver.com/movie/bi/mi/mediaView.nhn?code=93756&mid=24087#tab

내가 제일로 두려워하는 사람은 이순신이며, 가장 미운 사람도 이순신이며, 가장 좋아하는 사람도 이순신이며, 가장 흠숭하는 사람도 이순신이며, 가장 죽이고 싶은 사람 역시 이순신이며, 가장 차를 함께 하고 싶은 이도 바로 이순신이다.” - 일본 장수 와키자카 야스하루

ps : '바람은 계산하는 게 아니라 극복하는 것이다' 한마디 <최종병기 활>(2011)로 의외의 흥행에 성공한 김한민 감독은 어찌 보면 이 또 다른 사극으로 흥행의 역사를 다시 쓸지도 모르겠다. 개봉 이틀 만에 백만을 돌파하며 최단의 기록을 갈아치웠다는 전언이다. 이런 추세라면 천만도 가능할지도... 앞서 '군도'가 예상외로 호불호가 극명하게 갈리면서 '1주 천하'로 끝난 상황. 그렇다면 정통사극의 포맷으로 이순신을 비장하게 스크린으로 부활시킨 '명량'이 8월 한 달 극장가를 얼마나 뜨겁게 달굴지 주목된다.







덧글

  • 해색주 2014/08/02 13:28 # 답글

    저도 이 영화 보러 가려고 생각중입니다.
  • 엠엘강호 2014/08/05 00:12 #

    개봉 5일만에 4백만을 돌파하는 등 각종 기록을 갈아치우는 명량의 기세가 ㅎㄷㄷ..
    이런 추세면 천만은 거뜬히 넘길 것 같은데.. 여튼 명량이 나름 획을 긋고 있습니다.
  • 해색주 2014/08/04 23:40 # 답글

    이 감독 나름 능력이 있습니다. ^^
  • 엠엘강호 2014/08/05 00:14 #

    극락도살인사건부터 핸드폰을 거쳐 최종병기 활까지.. 보편적으로 보이는 장르에서도 색다른 무언가를 추구하는 그러면서 대중의 기호를 잘 아는 감독님인데.. 이번 명량에서 제대로 방점을 찍었다고 봐야죠~
  • 홈월드 2014/08/11 19:38 # 답글

    그간 강녕하셨사옵니까.. 일 시작한뒤로 이글루도 잘 안하게 되네요. 가끔씩이라도 들를수 있도록 해보겠습니다. ㅎ
    이 작품 잘만든거 같긴한데 배급사 횡포가 좀 눈살 찌푸리게 만드는군요.
  • 엠엘강호 2014/08/12 10:17 #

    강녕까지야.. ㅎ 어떻게 홈월드님은 잘 지내셨는지..
    저 또한 다른 일 때문에 블질은 잘 못하고 영화 리뷰 정도만 간간히 올리고 있죠.

    거대 배급사들의 전략과 횡포가 어제 오늘 일이 아니라서..
    개봉 12일만에 천만을 넘은 명량은 그런 걸 상쇄시킬만한 영화란 점에서 의미가 있지 않나 싶네요~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64106
697
11976868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