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음악이 한몫한 아트버스터 '비긴 어게인' ☞ 영화이야기





다시 시작해, 너를 빛나게 할 노래를!

싱어송라이터인 ‘그레타’(키이라 나이틀리)는 남자친구 ‘데이브’(애덤 리바인)가 메이저 음반회사와 계약을 하게 되면서 뉴욕으로 오게 된다. 그러나 행복도 잠시, 오랜 연인이자 음악적 파트너로서 함께 노래를 만들고 부르는 것이 좋았던 그레타와 달리 스타가 된 데이브의 마음은 어느새 변해버린다. 스타 음반프로듀서였지만 이제는 해고된 ‘댄’(마크 러팔로)은 미치기 일보직전 들른 뮤직바에서 그레타의 자작곡을 듣게 되고 아직 녹슬지 않은 촉을 살려 음반제작을 제안한다. 거리 밴드를 결성한 그들은 뉴욕의 거리를 스튜디오 삼아 진짜로 부르고 싶었던 노래를 만들어가는데… 

'비긴 어게인'은 메이저 음반 계약을 하게 된 가수와 이젠 추락한 프로듀서가 각자 사정으로 거리로 내몰려 우연찮게 만나 의기투합해 다시 음반을 만들고 히트치는 이야기를 담아낸다. 뉴욕에 함께 온 남자친구 데이브가 바람을 피워 상처 받은 영국 무명 싱어송라이터 그레타는 그렇게 클럽에서 노래를 하다가, 음반 프로듀서 댄을 만나면서 재기를 노린다. 그 과정이 전사적이진 않지만 잔잔하게 다큐멘터리를 보듯이 흘러간다. 각자 상처 입은 남녀가 음악을 통해 가까워지는 모습에 초점을 두며 전개되는데, 영화 속에서 흘러나오는 갖가지 음악은 이야기와 함께 잘 조응하며 발랄하면서도 기분을 들뜨게 만든다. 특히 스타급 할리우드 배우 마크 러팔로와 키아라 나이틀리는 맞춤옷을 입은 듯 일상적이면서도 허세가 아닌 현실의 벽에 부딪히는 뮤지션으로 변모해 극의 느낌을 고스란히 전달한다. 

전반적으로 이번에도 음악영화를 연출한 존 카나 감독의 전작 '원스' 보다 유쾌하면서도 음악적 쾌감은 더 좋다. 때론 '인사이드 르윈' 보다 침울하지 않게 극 자체는 따스하다. 식상하지 않은 결말로 내몰지 않으며 로맨틱 멜로디영화의 극성을 잘 드러낸다. 이른바 '다양성영화' 측면에서 부각된 소재와 이야기에서 '아트버스터'로 변모한 '비긴 어게인'이 주목받는 건, 로맨틱 감성을 음악적 멜로디로 적절하게 풀며 귀를 즐겁게 만들었기 때문이다. 기대 이상의 노래 실력을 보여준 키라아 나이틀리는 물론 후반부 '마룬5'의 리더 애덤 리바인이 선사한 감미로운 노래는 이 영화의 백미라 할 수 있다. 가을로 접어드는 이때, '비긴 어게인'이 선사하는 멜로디의 감성은 그렇게 스크린을 연주한 것이다.

예고편 : http://movie.naver.com/movie/bi/mi/mediaView.nhn?code=96379&mid=24412#tab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0149
1060
12020409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