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마담 뺑덕, 욕망과 복수 사이 치정 멜로 └ 한국영화들



8년 전, 처녀 덕이 그리고 학규. 욕망에 눈멀다
불미스러운 오해에 휘말려, 지방 소도시 문화센터의 문학 강사로 내려온 교수 학규(정우성)는 퇴락한 놀이공원의 매표소 직원으로, 고여있는 일상에 신물 난 처녀 덕이(이솜)와 걷잡을 수 없는 사랑에 빠진다. 그러나 학규는 복직이 되자마자 서울로 돌아가고 덕이는 버림 받는다.

8년 후, 악녀 덕이. 학규와 그의 딸 청이 사이를 파고들다
8년 후, 학규는 작가로 명성을 얻지만 딸 청이(박소영)는 엄마의 자살이 아버지 탓이라 여기며 반항하고, 학규는 눈이 멀어져 가는 병까지 걸린다. 모든 것을 잃을 위기에 처한 학규의 앞 집으로 이사 온 여자 세정. 눈이 거의 보이지 않는 학규가 세정이 8년 전 덕이라는 걸 모른 채 그녀에게 의지하는 사이, 청이 또한 그녀에게 집착하게 된다.

덕이와 학규, 그리고 청이. 집착에 눈뜨다
덕이 없이 아무것도 못하게 된 학규, 그리고 두 사람 사이를 눈치채고 위험한 질투를 시작하는 청이. 세 사람의 위태로운 관계의 한 가운데, 마침내 주도권을 쥔 덕이는 학규의 모든 것을 망가뜨리려고 하는데…



한국 고전소설의 '효심' 레전드 <심청전>을 재해석해 완전히 비틀어낸 <마담 뺑덕>은 효가 아닌 '욕망'에 관한 이야기로 치환된다. 그 욕망의 집착에서 복수로 변모한 여자와 남자는 치정 멜로를 벌이며 파국을 맞이한다. 그것이 현대판 심청전의 색다른 변주를 꾀한 '마담 뺑덕'의 내러티브 그 자체다. 서울에서 안 좋은 스캔들에 휘말려 지방 소도시에 문학강사로 내려온 심학규는 동네 놀이공원 매표소 여직원 덕이와 사랑에 빠진다. 육체적 탐미를 즐기던 차, 복직이 결정돼 서울로 올라가게 된 학규. 덕이는 석규의 아이를 가졌다며 그를 잡으려다, 집에 불이 나면서 벙어리 엄마는 목숨을 잃는다. 사랑에 버림받은 덕이는 악녀가 돼서 8년 만에 학규 앞에 나타나 복수를 감행한다. 아내마저 자살하고 말 안 듣는 딸에 시력마저 점차 잃어가는 석규의 손발이 되어준 덕이는 자기 안에 그를 가둔다. 학규는 심신이 피폐해가고 도박빚에 딸 청이가 일본에 팔려갔다가 돌아오면서 또 다른 전환점을 맞는다. 덕이의 복수는 파멸을 불러 일으키지만 끝내 학규의 손을 놓치 않는다. 이들의 끝은 어떻게 될 것인가.

영화 '마담 뺑덕'은 일명 고전 비틀기로 볼 수도 있지만, 이야기는 색다른 형태로써 사랑과 욕망에 대해 변주하는 치정 멜로다. 악녀가 된 덕이는 악처 '뺑덕 어멈'을 대신하듯 사랑에 버림받은 여자의 복수극 형태로 내달린다. 전반부는 풋풋한 덕이와 학규의 파격의 정사씬이 사연에 당위를 부여하며 파국을 예상케 만들어 긴장을 준다. 하지만 8년이 지나, 학규가 점차 시력을 잃어가며 악녀로 변신한 덕이와 관계는 의외로 힘을 잃는다. 복수 코드 앞에서 그 집착의 무모함이 이해불가의 나열로만 펼쳐진다. 여자와 도박, 술에 쩔어 살며 스스로 나락으로 떨어져 시력마저 잃은 학규가 다시 돌아온 덕이에게 왜 매달려야 하는지, 또 일본에 팔려가 거부를 안고 돌아온 딸 청이의 욕망마저 가세하는데, 덕이를 위험에 빠뜨리는 구도는 삐걱대며 긴장이 의외로 떨어진다. 둘의 치명적인 관계속에 불쑥 튀어나오듯 그나마 유지된 톤 자체를 깨뜨리고 만 것이다. 후반부가 그래서 아쉬운 이유다.

'마담 뺑덕'의 키워드는 그리 신선하지 않다. 이른바 사랑과 욕망, 배신과 복수, 섹스와 치정 등, 파격의 멜로를 지향하는 드라마에서 변주되온 갖가지 요소들의 집합체일 뿐, 이것들이 유기적으로 잘 맞물리진 않는다. 남녀 주인공 학규와 덕이 역할을 소화한 정우성과 이솜의 모습만으로 힘을 받는다. 지식인으로 자기애가 강해 욕망에 쉽게 빠져드는, 사랑을 저버린 후 모든 것을 잃게 된 남자 심학규를 무미건조하면서 내레이션을 통해 몽환적으로 변신시켰으며, '인간중독'에서 전라의 파격을 보여준 '임지연'처럼 덕이 역 '이솜' 또한 모든 걸 벗어던지고 사랑에 목말라해 버림받은 여자의 극과 극을 선보였다. (이 둘의 정사씬은 회자될 정도로 분량이 꽤 길다) 특출난 미모는 아니어도 뭔가 독특한 내음을 뿜는 스타일로 극의 분위기를 직조하며 눈길을 끌었던 것. 둘의 그런 앙상블이 '마덤 뺑덕'의 그나마 미덕일지도. 여기에 연극같은 톤앤매너가 느껴지는 독특한 분위기도 일조한다. 여하튼 기존의 치정극과 다른 결로 나선 두 남녀의 파국적인 이야기가 올 가을 감성을 사로잡을지 주목된다. 감성이 아닌 그 어떤 꿈틀임이 있다면 말이다.

예고편 : http://movie.naver.com/movie/bi/mi/mediaView.nhn?code=118974&mid=24700#tab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62106
697
11976866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