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나의 사랑 나의 신부 & 레드카펫 └ 한국영화들



해도 후회, 안 해도 후회? 정말 결혼하면 다 이래?!

4년의 연애 끝에 결혼에 골인한 대한민국 보통 커플, 영민(조정석)과 미영(신민아). 마냥 행복할 줄만 알았던 달콤한 신혼생활도 잠시. 사소한 오해와 마찰들이 생기며 ‘결혼의 꿈’은 하나 둘씩 깨지기 시작하는데…. 이 결혼, 과연 잘 한 걸까?

도대체 말이 안 통하는 철부지 남편 ‘영민’ 사사건건 잔소리만 늘어가는 아내 ‘미영’
정말 사랑해서 결혼했는데 왜 이렇게 힘든 걸까?

상상하고 꿈꿔 온 결혼, 그 이상의 ‘속’ 깊은 이야기가 펼쳐진다! 

- 솔직 담백한 신혼생활 로코물

1990년 이명세 감독의 영화 <나의 사랑 나의 신부>를 리메이크한 2014년판은 좀 더 블링해지고 신세대에 맞게 변모했다. 원작이 평범한 커플의 신혼 생활을 현실적으로 그려내 큰 공감을 일으키며 한국형 로코물의 새 지평을 열었다면, 바통을 이어받은 임찬성 감독은 조정석과 신민아를 찰지게 그 토대 위에 다시 구축해 신혼생활의 달콜살벌한 에피소드를 과감없이 보여준다. 연애 4연차에 드디어 결혼에 골인해 행복한 신혼의 단꿈을 꾸지만, 결혼은 현실이 되고 서로 티격태격하다가, 갈등을 겪고 결국에 다시 사랑하게 된다는 얘기. 이 플롯하에서 큰 변주 없이 소프트하면서 유쾌하게 전개된다. 때론 평범하고 현실적인 이야기라서 자칫 지루해질 수도 있는데, 챕터별로 이야기를 나눠 또 다른 몰입을 선사한다.

초반부를 장식한 '집들이'를 시작으로, '잔소리' '음란마귀' 첫사랑' 사랑해 미영' 등의 부제로 진행되는 이야기는 리메이크 전략에 있어 영민하게 활용돼 주목케 만든다. 조연들의 포진도 좋은 편. 선배로 나오는 배성우와 동료 이시언과 집주인 라미란 등 특급 조연들을 곳곳에 배치애 로코물의 활력을 불어넣는다. 원작에서 자짱면 코박기를 그대로 재현하면서 한 번 더 돌려주는 센스로 웃음을 주며, 두 주인공 미영과 영민 역 신민아와 조정석의 앙상블은 의외의 케미를 보여주며 찰떡호흡을 자랑한다. 하지만 영화의 매력은 크게 발산되지 않는다. 원작의 리메이크와 소재성을 다 드러낸 만큼, 딱 그 수준에 안주해 그려낸 로코물에 그친 것이다. 솔직 담백 유쾌하게 그려낸 신혼부부의 소소한 생활기로 보면 제격이다.


 

대한민국 남자를 키운 건, 엄마가 아니라 그들이었다!?
19금 영화계의 어벤져스 군단이 온다!

19금계의 돌직구 조감독 진환(오정세), 할리우드를 능가하는 19금 CG계의 감성변태 준수(조달환), 입사하자마자 감춰왔던 음란마귀의 본색을 드러낸 엘리트 출신 막내 대윤(황찬성), 그리고 이들을 이끄는 19금계의 순정마초 감독 정우(윤계상). 백전 백승 무적의 시스템으로 19금계의 흥행 불패 신화를 새로 쓰고 있는 영화 제작사 ‘꼴’사단에게 떨어진 미션! “TOP 여배우를 캐스팅하라!”

자타공인(?) 흥행여신 정은수(고준희)를 전격 캐스팅한 어벤져스 군단은 은수와 함께 NEW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하지만, 경력 10년 차 베테랑으로 여자에 대해서라면 더 이상 궁금할 것도 없었던 정우의 호기심을 제대로 자극한 은수 덕분에 시작부터 이들 사이엔 므흣야릇(?)한 썸의 분위기가 감지 되는데… 

남자는 격하게 공감하고 여자는 미치게 궁금한 그 현장이 공개됩니다!
 

- 19금 코드를 가장한 빤한 로맨틱 코미디

영화 <레드카펫>은 성인영화를 만드는 사람들의 이야기와 애환을 담은 코미디 영화다. 주인공인 에로감독과 스텝진들의 야릇한 고군분투를 연상케하는데, 본 영화를 연출한 박범수 감독의 자전적 경험이 화제를 이끌어낸  바 있다. 수백편의 에로 영화를 찍어도 인정 받지 못하고 떳떳이 나서지 못한 감독의 애환이 관류하는데, 그렇게 극 중 정우는 스텝들과 새로운 영화를 만들려다 캐스팅 난항에 봉착하고, 한 집에 같이 살게 된 은수가 오디션을 보면서 연애전선이 형성된다. 그러나 과거 아역스타였던 은수가 톱스타로 뜨면서 둘 사이에 갈등이 생기고 정우는 괴로워한다. 상처를 주고 받는 사이, 그만의 영화를 완성하는 순간 그는 고백한다. 은수를 내 인생의 배우로 캐스팅하겠노라고...

외관은 분명 에로영화를 찍는 사람들의 코믹하고 발칙한 애드립이 판을 치는 코미디물이다. 성인이라면 알 것 같으면서도 모를 것 같은 에로영화의 세계를 수위 조절을 하며 나름 생생하게 그려낸다. 하지만 이런 코믹한 상황들은 단발성에 그치며 극에 잘 녹아들지 않는다. 그나마 조감독으로 나선 오정세의 코믹 연기가 일품. 에로 전문 감독 정우 캐릭터는 감독의 자전적 경험으로 생생함을 부여받았으나, 정우와 은수의 로맨스는 급작스럽게 전개되는 로코물의 아류로 다가온다. 특히 중반 이후 그들만의 영화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팀들의 하모니는 마치 한 편의 동화처럼 전개돼 현실감을 떨어뜨리며 식상함을 안긴다. 에로 코믹과 로맨스를 배합한 19금 코드가 내재돼도 15세 관람이 가능한 전략의 어필이 발목을 잡은 것인지, 전반적으로 화끈하지 못하고 밍숭맹숭하다. 봉감독이 연출하면 어땠을지... (물론 그 봉 말고..ㅎ)  

한줄 평 : 표피는 분명 에로 감독과 스텝들의 애환을 담은 코믹 드라마인데, 로맨스로 급격히 선회하면서 이들의 열정이 느껴지지 않는 동화로 흐른다. 이래서 레드카펫을 밟을 수 있겠는가.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118149
1060
12020393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