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센스 본문 상단 광고

 

국제시장, 그 시절 아버지의 역경과 사연들 └ 한국영화들

 


1950년 한국전쟁을 지나 부산으로 피란 온 ‘덕수’(황정민)의 다섯 식구, 전쟁 통에 헤어진 아버지를 대신해야 했던 ‘덕수’는 고모가 운영하는 부산 국제시장의 수입 잡화점 ‘꽃분이네’서 일하며 가족의 생계를 꾸려 나간다. 모두가 어려웠던 그때 그 시절, 남동생의 대학교 입학 등록금을 벌기 위해 이역만리 독일에 광부로 떠난 ‘덕수’는 그곳에서 첫사랑이자 평생의 동반자 ‘영자’(김윤진)를 만난다. 그는 가족의 삶의 터전이 되어버린 ‘꽃분이네’ 가게를 지키기 위해 ‘선장’이 되고 싶었던 오랜 꿈을 접고 다시 한번 전쟁이 한창이던 베트남으로 건너가 기술 근로자로 일하게 되는데…

가족을 위해 굳세게 살아온 그때 그 시절,
가장 평범한 아버지의 가장 위대한 이야기가 시작된다!

단도직입적으로 '국제시장'은 아버지의 이야기다. 우리시대를 대표하는 그 시절의 아버지의 모습과 사연을 보이고 풀어내는 데 집중한다. 한국전쟁이 발발 중이던 1950년 그때, 흥남에서 철수하던 수많은 피난민들 사이에 어린 덕수네 가족이 있다. 힘겹게 배에 올랐지만, 등에 업혀 있던 막순이를 놓치면서 아버지와 헤어져 이산가족이 된다. 덕수는 어머니와 두 동생과 함께 부산 국제시장에 내려와 고모가 해오던 수입 잡화점 '꽃분이네'에서 연명해 산다. 이때부터 파란만장한 덕수의 인생사가 펼쳐진다. 생활비를 벌기 위해서 또 동생들 학비를 대기 위해서 1960년대 파독 광부가 갔다가 파견 온 간호사 영자를 만난 연애, 70년대엔 파월 기술자로 파견갔다가 죽을 뻔 하다 살아온다. 그리고 80년대엔 그렇게 꿈에 그리던 여동생 막순을 이산가족 프로그램을 통해서 만난다. 아버지를 찾지 못한 채. 그렇게 덕수의 사연과 이야기는 정점을 찍고, 다 늙은 덕수는 회한에 잠긴다.

영화 '국제시장'은 분명 가족드라마의 원형에서 출발한 전형성을 갖춘 이야기다. 극 중심은 철들기도 전에 한국전쟁을 겪으며 여동생과 아버지를 잃고 가장 노릇을 하게 된 어린 덕수에서 시작돼, 청년과 장년의 덕수로 변모하면서 우리시대 아버지의 모습을 담는데 주력한다. 한국 현대사의 굵직한 사건들이 관통하는데, 파독광부와 파월 기술자 파견이 그러하다. (정치색은 완전 배제한 채) 이런 사건들 속에 덕수의 삶은 녹록치 않았지만 그래도 희망을 잃지 않고 버텨낸다. 그 과정을 보고 있으면 촌스럽고 웃기면서도 애잔해진다. 눈물샘을 수시로 자극하지만 드라마의 분위기는 밝은 편이다. 덕수 옆에 달구 역의 오달수가 그런 역할을 자처하며 이완시킨다. 주인공 덕수 역 황정민은 창창한 20대부터 70대 노인이 된 모습까지 자유자재로 오가며 열연하는데, 고생했다는 노인 분장은 김윤진과 함께 매칭이 잘 되지 않는다. (장영남의 노모 역할은 꽤 괜찮다.)

그럼에도 이 이야기는 어쩔 수 없는 우리시대 아버지의 사연과 이야기로 귀결된다. 풀어내는 과정이 4개의 에피소드(피난민 시절, 파독광부, 파월 기술자, 이산가족 상봉)로 나눈 듯 나열 위주로 전개되는데, 특히 초반부 흥남철수 시퀀스는 생생하고 스펙타클하게 그려내 영화적 무게감을 전달한다. 각 시퀀스마다 감정의 최고치를 자극해 신파적으로 호소하는 느낌이 들지만, 이산가족 상봉 만큼은 보편적인 정서로 방점을 찍듯 눈물을 훔쳐낸다. 여러 평가가 난무할 리 없는 영화다. 우리가 사랑했지만 애써 말하지 못했던, 꼭꼭 숨기듯 훈장처럼 지내온 아버지의 사연과 모습들. 그 시절의 아버지의 오마주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기성세대에게는 공감과 그 어떤 헌사 같은 울림을, 젊은 세대에겐 복기된 또 다른 아버지의 애잔한 삶의 투쟁을, 우리시대는 그렇게 아버지를 또 되새기고 있는 것이다. 이 드라마를 통해서...

한줄 평 :
우리시대 그 시절 아버지의 역경과 사연들을 웃음과 감동을 넘나들며 드라마로 풀어낸다. 때론 신파적 호소를 통해 우리네 아버지를 그리는데, 변함없는 건 지난했던 아버지 삶의 고단과 역경이다. 드라마는 그렇게 다시금 반추하며 헌사한다.







덧글

  • 정말 2014/12/20 15:09 # 삭제 답글

    그런가요? 평론가들은 안 좋게 평가하던데요.
  • 나듀 2014/12/21 14:19 # 삭제 답글

    좌빨들은 싫어하지..산업화 시대를 긍정적으로 그려냈다는 자체부터 갸들은 까고 들거든.
    팩트건 아니건 지들이 생각하는 핍박 암울 이미지랑 안 맞는거면 뭐든 밟아버리지.
    특히 영화 평론쪽에 좌빨들이 많고..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39134
898
11992950

예스24 영화7기 엠블럼

리얼센스 세로 긴 광고

2011 이글루스 TOP 100

2011알라딘 서재의달인

구글 애드센스 긴 거

yes24 영화 블로그 위젯